짜증난다 네가 뭐라고 내가 즙짜고있지 너한테 나는 그냥 같은반이 였던 여자애 1인거겠지 오늘 니 반응을 보고 알았어 내가 널 귀찮게, 부담스럽게 해왔구나 비록 2학기가 되고서야 말을 텃지만 짝꿍도 여러번했었는데 친한친구라고 생각한건 나혼자만의 착각이구나 난 네 친구들중에 속하지도않았었고 그 축에 끼이지도 못하는걸 너한테 처음 연락한지 딱 1년이 된 오늘 알았어 밑으로 내려갈수록 네 말투,반응이 짧아지고 무뚝뚝해진걸 왜 친해진거라 착각한걸까 1년 전 대화내용이 더 길고 친해보이는 건 무슨 경우냐 나는 너랑 아직도 더 친해지고 싶은데. 그 흔한 게임 한 판도 같이 안해주더니 어느순간하고있었더라 "너 그거 안한다며" “내 친구가 하자고해서” 그래 애초에 나는 네 친구가 아니였나봐. 좀 허무하다 너랑 조금이라도 더 대화하고싶어서 좋아하지도 않는 남자애 데려다 몇번이나 상담했었던 내가 미련하다. 듣지도 않던 랩 따라듣고 추천해달라고했단 내가 바보같다. 싸워서 너한테 실컷 욕했던 남자애가 오히려 복도에서 만나면 환하게 인사해주는건 무슨경우냔 말이다. 너는 나한테 손한번 흔들어준적없는데.. 널 좋아하던 내 친구보다 내가 더 너에대해 잘 안다고 생각했었다. 넌 내 이상형과 거리가 멀었기에 내 자존심이 널 외면해왔다. 그치만 넌 손도 예쁘고 장난칠 때 웃는것도 예쁘다 키도크고 농구도 잘하고 우리학교 춘추복도 잘어울린다. 시바견과 사모예드 합친 강아지를 닮았고, 네가 별다른 고민없이 뱉은 말들은 또래남자애들과는 다른 느낌이였다. 묘한 매력이있었지만 여자애들과 어울리지는 않았다. 그 점이 날 더 착각에 빠트렸다. “그래도 연락하는 애는 나밖에 없을테니까” 어쩌면 아닐지도 모르겠다 나도 네가 아무이유없이 좋은데 . 다른애들은 이 정도 하면 전화도 걸어주고, 같이 게임도 하자고 했었다 근데 넌 다르다 너무. 그게 너한테 더 집착하게 만든거같다. 아무것도 아닌 페메별명을 우정이라고, 우리가 친한 증거라고 억지로 억지로 믿었던 내가 안쓰럽다. 네 물음표 하나에 말실수했는지 내가 보낸말을 다시 읽어보고 답장에 전전긍긍하던 내가 불쌍하다. 넌 날 친구로 생각도 안하는데 나 혼자 오바힌거같아서 시간을 돌리고 싶다 그동안 답장해주느라 수고했네 왠지 미안하다. 이제 씹지말라고도 안할게. 끊긴대화 억지로 이어나가려하지도 않고 니 친구핑계로 연락하지도 않을거야 이쯤적었으면 이름 한부분만 적었어도 네 얘기인거 알지도 모르겠다. 진짜 읽었다면 당황스럽고 기분나쁠수도있겠지만 여기다 안적으면 계속 생각나고 곱씹으며 시간낭비 할 것 같아서 그래. 네가 너의 몸무게의 반은 입 무게라며. 잠깐동안 네 페메별명 대나무 숲 이였잖아, 얼마 지나지 않아 원래대로 바꿨지만. 민아 이제 페북스토리에 감정도 안남겨줬으면 좋겠다, 인스타 게시물 하트도 안눌렀으면 좋겠다. 나 혼자 또 착각하고 연락하고싶을것같아. 사실 난 아직 내가 피아노로 스트레스를 푼다고하니까 네가 내가 보냈던 “어떤애가 나 귀엽대” 라는 메세지를 끌어다가 그런거같네 라고보낸것도, 내가 너한테 처음 페메하게된 이유 마이쮸. 진짜 사줄 줄 몰랐는데 그 다음날 학교에서 두개나 사다줬던거 기억하거든 두번연속으로 옆자리가 됐을때, 왜 이번호 뽑았냐고 장난으로 틱틱거렸지만 사실 좋았어. 어쩌면 넌 싫었을지도 모르겠다. 손크기 재어봤을때도, 수업시간에 프린트물로 얘기했던것도 아직도 생생한데 넌 기억못하겠지만 난 그 프린트물 아직도 가지고있다. 같이 친구들이랑 발표회 연습한다고 방과후까지 남았었잖아, 내가 폰두고나왔는데 네가 문을 잠궈버려서 다시열어달라했었지만 장난이였는지 진심이었는지 너는 "아 귀찮은데" 이러고 갈려했던 걸 학년끝나갈때까지 말 몇마디 안했던 네 친구가 창문넘어서 꺼내다 줬었지. 기억은 시간이 지날수록 미화되고, 사람은 좋았던것만 기억하려고 한댔다. 그때문인지 난 너한테 상처받았던 일들보다 재밌었던 기억이 더 많다. 나중에 지금보다 더 나은 내가되어서 널 만나면 그때는 인사해줄까? 먼저 알아봐주고 연락해주면 좋겠지만 그럴일없다는거 잘 안다. 항상 무슨 용건이든 먼저 말 걸고, 연락한건 나였으니까 이제는 익숙하다. 익숙해져버린것도 좀 미안하네 이 글을 읽게 되더라도 네 얘기인지 알 수있을지 모르겠다. 오히려 더 정떨어진다면 좀 후회될것 같기도 해. 같은 고등학교 가고싶은데 아무리그래도 너보단 내가 더 좋다. 맨날 롤만하는 줄 알았는데 오늘보니까 시간을 나보다 알차게 보낸거같더라, 그래도 이렇게 쓰니까 후련하다. 자려고 누웠는데 눈물이나서 난 내가 드디어 미친줄알았거든 너한테 게임같이할생각없냐고 물었는데 “어..”라고 답장이왔어도 대수롭지않게 넘겼다고 생각했는데 아니였나보다. 내가 읽어도 글이 많이 오글거리네. 그래도 이래야 나중에 잠결에 적은게 되지, 진짜 내 마음이 생각이 아닌거라 여길 수 있을테니까 그래도 난 네 옆자리에 앉아서 수업듣고 시험끝나고 영화볼때가 내 인생에서 여태껏 제일 즐거운 시기였어. 생각해보면 너한테 많이 징징거린거 같네. 넌 나한테 친구로서의 관심조차도 없었던거 같지만, 지금도 그때가 그립다 보고싶어 민아.

이러면 더 부담스럽다 느끼지 않을까?...

>>2 사실 그친구 스레딕 안해 제목은 어그로..

저 남자 입장 되어봐서 안다 연락 좀 그만해라 귀찮다 너한테 관심 하나도 없는데 자꾸 너가 나한테 관심을 보이면 난 더 널 밀어내게 된다 그게 마지막엔 싫어하는 감정으로 바뀌니까 이쯤에서 눈치 좀 까고 그만 좀 연락해라

>>4 뭔말이야 내 얘기에 공감하는거야 아님 남자애 입장에서 말하는거야

>>5 내가 여자라고 썼구나 남자라고 수정할게

>>4 말을 꼭 그렇게 아니다 그렇네.. 이제 안하려고

>>7 스레주는 저 남자애를 좋아하는 거지?

>>8 몰라 그런거같음 좀 슬프다

>>9 나도 1년 정도 짝사랑 하던 남자애 있었는데 나에게 관심을 안 줄 사람은 안 주더라 그 남자애는 쟤처럼 저렇게 티는 안 냈지만. 몇 달 동안은 연락을 얼마나 기다렸는지 몰라 특히 서로 마음이 있었을 때 그 남자애가 좋아한다고 말 했는데 나는 사정상 거절했어. 이것 때문인지 좋아하는 마음을 없애기가 힘들었어 근데 포기하는 게 정답이더라 그게 더 마음 편하고 울 일이 없어지고 처음에 말 심하게한 건 미안해... 레더 꼭 극복하길 바랄게 나도 이렇게 보니 글을 너무 오글거리게 썼네 ㅋㅋㅋ 어쨌든 힘내!

>>10 아냐ㅠㅜㅠ 근데 레스주 너 여자였구나 남잔줄알았어 경험담 고마워

하ㅠㅜㅜㅠㅠ 입력만하려다가 전송눌러서 페메갔는데 바로 답장해줌 어떻게 포기하지..

ㄹㅇ 심장이 뻐근해 누가 주막으로 누르는거처럼

이제 진짜 연락안할거다.

공감하는 사람있으면 레스좀 남겨줘 ..

와 내가 쓴줄ㅋㅋㅋㅅㅂㅋㅋㅋㅋㅋㅋ 어떻게 내가 좋아하는애 이름끝자리랑 똑같을수가있냐?ㅋㄱㄱㅋㅋ 너 나랑 똑같은사람 좋아하냐 지금?ㅋㄱㅋㄱㄱㅋ아 진짜 미치겠다ㅋㅋㅋㄱㅋ

나도 걔랑 진짜 친한친구라고 생각했고 나도 걔한테 맘있었는데 주변에서도 걔가 나한테 맘있는거같다고 그랬었거든? 걔가 항상 나한테만 고민턴것도 있고 맨날 전화하고 놀았던것도 있어서 고백할까했는데 걔는 나 친구로도 생각안했더라ㅋㅋ..내가 걔한테 퍼부은거 ㅈㄴ 아까워죽겠음 지금은 다 잊고 탈탈 털었는데 다시생각해봐도 내 흑역사..

>>16 순간 너 내친구니..? 이럴뻔 했지만 내가 좋아하는애 성이야 성 . @@민 이 아니라 민@@.. 이름이 안 흔해서 성으로 말한고

>>17 나도.. 온갖 고민이란 고민은 다 얘기했는데.. 엮인적은 몇번없지만 그냥 친구들 보기에 너 걔랑 친하잖아 이정도는 돼서 나름 좋아하고있었는데 현타 개 쎄게옴 ㅋㅋㅌㅋㅋㅋ 걔는 내가 자기를 내 감정쓰레기통으로쓴다고 생각했겠지

민아 나는 그 네가 이 글을 몰랐으면도 하고 알았으면도 바라. 아직 졸업이 몇달 남았기에 네 성을 이름처럼 썼는데 시간이 지나면 바꾸고싶다. 남들은 대화내용도 캡쳐하더만 그래도 만약에 만약에 네가 알게되고 나한테 화가날까봐 본명은 못쓰겠다 저렇게 글 길게써놓고 오늘도 못참고 먼저 페메해버렸는데 성의없는 대답에 짜증나서 되려 내가 그냥 말하지말자했지 바보같다 내가먼저 연락해놓고, 역시나 씹을줄 알았어 이제는 정말 정말 끝이다. 남은시간은 공부만 하고 보내야지 아, 너한테 고민있다고 털어놨던 남자애를 내 친구들이 내 짝남으로 아직도 생각한다. 걔랑 너랑은 여러모로 닮았어. 곧 있으면 계속 그친구를 봐야하는데 겹쳐보일 것 같아서 기분이 이상하다.

씹힌지 1일차ㅠㅠㅜㅠ.. 혹시 나만 좋아하는 애랑 연락했던 내용들 찾아서 보나..? 특정부분 기억나는것들 그냥 할 거 없을때 위로올려서 읽어봄

뭐야 자꾸 히트올라가네 얘들아 나 좀 부끄러울라해..ㅎㅎ

학교에서 몇번 마주쳤다 ㅅㅂ 인사하고싶어..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3레스 2020.09.24 26 Hit
연애 2020/09/24 19:36:25 이름 : 이름없음
23레스 » 민아 네가 이 글을 읽을 날이 올까? 2020.09.24 278 Hit
연애 2020/09/14 23:55:10 이름 : ◆HDy3RzWnVbB
12레스 이거 포기해야 되겠지 아무래도 2020.09.24 135 Hit
연애 2020/09/22 19:03:03 이름 : 이름없음
5레스 나 방금 전에 고백 받아쒀;;; 2020.09.24 188 Hit
연애 2020/09/23 16:21:54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생일에 전남친한테 연락와서 만났어 2020.09.24 70 Hit
연애 2020/09/24 00:50:43 이름 : 이름없음
23레스 남자친구 관해서 고민 들어줄사람 ㅠㅠㅠ 2020.09.24 41 Hit
연애 2020/09/24 15:23:35 이름 : 이름없음
9레스 두번째 만남만에 1박 여행가자는 남자가 있어? 2020.09.24 129 Hit
연애 2020/09/23 20:50:10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연애 고수들아 도와줘 ........ 2020.09.24 50 Hit
연애 2020/09/24 15:00:25 이름 : 쓰닝
1레스 _ 2020.09.24 13 Hit
연애 2020/09/24 13:22:52 이름 : 이름없음
64레스 “추억은 아름답다. 과거를 감당할 수 있다면” /사랑스레/ 2020.09.24 89 Hit
연애 2020/09/23 22:24:38 이름 : ◆nUY8jinRyFi
4레스 좋아하는사람이곧 죽는대 2020.09.24 147 Hit
연애 2020/09/21 13:44:48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 2020.09.24 29 Hit
연애 2020/09/24 11:59:14 이름 : 이름없음
8레스 나 별로 안 친한 짝남한테 2020.09.24 113 Hit
연애 2020/09/22 16:52:22 이름 : 이름없음
5레스 대체 난 언제 연애하지 2020.09.24 69 Hit
연애 2020/09/24 01:30:47 이름 : 이름없음
8레스 눈에 밟힘에서 짝사랑 넘어가기 직전인데 도와줘.. 2020.09.24 83 Hit
연애 2020/09/23 23:08:13 이름 : 스레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