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st

별건 아니고 내가 꿈을 꿨는데 진짜 기묘하고 기분 나쁘다해야나? 이상한 꿈을 꿨는데 혹시 여기 나오는걸 아는 사람이 있을까 해서 써봐. 뭐라도 현실에 있는 거면 그것땜에 꾼거라고 안심하고 잘 수 있을거 같거든ㅜㅠ

수업 중이라ㅋㅋ 천천히 이을게

>>4 보고 있구나! 고마웡ㅋㅋ 처음쓰는 거라 어색할 수도 있고 글케 길진 않을것 같은데 그래도 열심히 써볼게!

꿈의 시작은 가족 다같이 어느 동양식 식당에서 외식하고 나오는 길이었어. 분수도 있고 사람도 많고 엄청 큰 곳이었는데 왠진 모르겠지만 난 혼자 몰래 먹었던 밥을 뱉고 있었던게 기억나

저건 뭐 별거 아닌것 같고 이제 다 집에 가려는데 갑자기 엄마가 나랑 동생을 부르더니 버스 정류장에 데려가더니 지금 올 버스를 타고 가서 무슨 역에 내리라는거야. 그때 마침 버스가 왔는데 엄마가 평소와 달리 진지하게 말하기도 했고 계속 떠밀어서 그 버스를 타게 됬어. 가물가물하긴 한데 번호는 124번이었것 같아

버스를 타고 한참 달리고 있었는데 언제 탔는지 뒷쪽에서 어떤 애들이 노래를 크게 틀고 좀 시끄럽게 하고 있었어. 뭐야..하고 앞을 다시보는데 버스기사 아저씨가 이쪽을 노려보고 있길래 개네를 혼내려고 하는줄 알았는데 날보는 거더라고. 그리곤 나보고 내릴거면 미리 서있으라길래 동생을 데리고 문쪽에 서 있었는데 문이 열리자 마자 동생이 뛰듯이 나가버리는거야, 역도 확인 안하고

다급하게 버스 벽에 노선표를 보는데 한글보다 한자가 더 크게 적혀있고, 너무 헤지고 색이 바래서 알아볼 수 없었어. 그래서 밖을 봤더니 표지판에다 옥리화 역이라고 적혀있었는데 듣도보도 못한 이르이라 동생한테 정말 여기가 맞냐고 소리지르면서 물었어. 근데 얘가 정말 차분하게 '여기가 맞아' 하길래 나도 일단 내리게 되었어

내리마자 난 거기가 옛날 일본의 풍경을 하고 있다고 느꼈어. 거리는 활기찬 분위기였고 사람도 적당히 많은 번화가였고, 모두 80년대? 풍의 옷이나 화장법을 하고 있었는데 볼 게 많아서 동생이랑 여기저기 다니면서 구경하면서 다녔어.

!긴글 싫으면 여기서부터 봐줘! 근데 갑자기 동생이 뛰어가기 시작했어. 당황해서 일단 나도 뒤따라 갔지. 마치 내가 뒤따라오길 유도하는 것처럼 아슬아슬한 속도로 뛰는 동생을 따라 뛰는데 점점 사람이 없어졌어

도착한 곳은 새하얀, 성당같은 느낌의 큰 건물이였는데 건물 내부는 꽃이 여기저기 피어있고 햇볕이 내리쬐는 평화로운 분위기였고 어쩐지 친숙한 느낌이 들었어. 그리고 거기가 학교였나봐. 여자애들만 있었는데 모두 하늘색의 아가씨 학교같은 교복을 입고 있었어. 이상한건 모두 허공에다 대고 즐겁게 대화하고 있었단 거지

모두 파란색 부채를 꼭 쥐고 자기 앞에 놓인 연분홍색 부채가 친한 친구인것 마냥 살갑게 대화하고 있었어. 소리만 들으면 화기애애한데 다같이 아무것도 없는데 신나게 웃고 있으니 그게 그렇게 기괴하더라. 무서워져서 다른 방으로 도망갔어.

이번에도 파란부챌 든 애가 혼자 있었는데 방은 좀 어둡고 어질러져 있었어. 그 앤 처음엔 중얼거리다 울면서 소리지르는 것처럼 말하기 시작했는데 그게 화내는것 같기도 슬픈 것 같기도 했어. 대충 내용은 미안해,잘못했어,용서해줘 뭐 그런 내용이었던 것 같아. 근데 점점 몸을 이상한 방향으로 비틀면서 꺽꺽 거리는거야. 그러면서도 용서를 구하길 멈추지 않았어. 무서워진 난 또 도망쳤어

이번 방엔 처음보다 많은 애들이 모여 있었어. 바닥의 파란 보자기 위에 흰글씨로 뭘 쓰고 있더라. 근데 그 중에 반장같은 얘가 날보더니 일어나 엄청 반갑게 웃으면서 "어머, 드디어 왔구나! 기다렸단다~"하고 다가오는 거야. 근데 걔가 그 말 하자마자 열댓명 넘는 애들이 날 쳐다보는데 입만 웃고 있는 표정 알지? 그대로 날 향해서 천천히 오는거야

그 뒤론 별거 없어. 이런 꿈에서 다 말하는 것처럼 어떻게든 여길 빠져나가야겠단 생각이 들었어. 바로 뒤돌아서 미친듯이 뛰는데 아무리 문을 열고 코너를 돌아도 아까 지나쳤던 방들만 나오는거야. 방을 통과할 때마다 가까워져가는 여자애들, 기괴해지는 웃음 소리, 아무리 뛰어도 여길 나갈 수 없다는 생각에 점점 포기할까 하는 생각이 들 때쯤, 좀 바보같긴하지만 벽을 못보고 부딪혔어

그리곤 눈앞이 새하얘지면서 깨어났어. 깨워준 건 날 꿈에서 이상한곳으로 데려갔던 동생이였는데 걘 뭘 그렇게 펄쩍 뛰면서 깨냐고 웃었어. 시간을 보니까 15밖에 안 지나있더라..ㅋㅋ 하지만 이렇게 현실같았던 꿈은 처음이였어. 거기 건물이랑 교복은 정말 현실에서 본적도 없는 디자인이였는데 꿈치곤 너무 디테일했단 말야.

정말 별거 없는 꿈이지만 자세히 쓰다보니 두서없이 길어졌는데 궁금한건 딱 두가지야. 여자애들이 쥐고 있던 부채에 무슨 의미가 있는걸까 내가 내렸던 옥리화 역은 어디일까 하는거.

뭐 아무것도 관련된게 없음 개꿈이겠징ㅋㅋ 긴글봐줘서 고마웡😘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24레스 내가꾼 귀신꿈들 2020.09.19 97 Hit
2020/07/20 12:11:19 이름 :
2레스 같은 꿈 계속 꿔 2020.09.19 27 Hit
2020/09/18 13:36:56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똑같은 꿈 반복해서 꾸기 2020.09.19 11 Hit
2020/09/19 09:27:44 이름 : 이름없음
20레스 꿈도둑. 2020.09.19 19 Hit
2020/09/19 05:18:52 이름 : 이름없음
20레스 » 옥리화 역 알아? 2020.09.18 68 Hit
2020/09/17 14:09:54 이름 : 이름없음
15레스 엎드려서자면 야한꿈꾼다던데 진짜네 ㅋㅋ 2020.09.18 1101 Hit
2018/10/05 18:31:39 이름 : 이름없음
5레스 나 악몽 꿨는데 해몽 해줄사람 있어..? 2020.09.18 54 Hit
2020/09/14 08:07:30 이름 : 레주
3레스 친구가 이게 루시드드림이라는데 맞아? 2020.09.17 76 Hit
2020/09/16 15:50:53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양현석이 2020.09.17 33 Hit
2020/09/17 23:49:59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어릴적부터 나의 꿈에 똑같은 사람이 나와 2020.09.17 14 Hit
2020/09/17 18:16:48 이름 : 이름없음
11레스 옛날부터 꿈에 나오던 여자가 주변인한테로 전파됐어 2020.09.17 65 Hit
2020/09/14 21:18:18 이름 : ◆5U0oE67usko
300레스 연예인이 나온 꿈을 풀어보자 2020.09.16 8563 Hit
2018/01/10 15:50:29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요즘 꿈에서도 2020.09.16 32 Hit
2020/09/01 10:00:08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부탁좀.. 2020.09.16 15 Hit
2020/09/16 19:45:06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글삭 2020.09.15 20 Hit
2020/09/15 12:19:05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