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들 쓴다는 건 장르소설이지만 웹소설보단 순문학쪽 감성이 짙음

다들 장르소설 쓰는지는 모르겠지만 순문학 감성 짙은건 맞음 ㅇㅇ

>>2 글담,디씨 웹소설갤 다 해봤는데 순문학 감성은 스레딕(ㄹㅇ순문)>>>글담>>>웹소설갤(그냥 웹소)임

나는 반지의 제왕 나니아 어스시 같은 것 좋아했는데 같이 이야기할 커뮤니티를 못찾겠더라 판타지 하면 다들 양판소 웹소가 전부임

음 웹소하고 순문학에 차이점이 뭐야? 몇몇은 보이는데 이렇게 딱 결단내릳진 못 해서..

그래도 모두가 순문학 감성인 건 아닌 게 난 웹소설쪽 감성에 더 가까운 것 같거든.

아 나는 순문학이라해서 짭문학 얘기하는 줄

>>5 위가 순문감성 아래가 웹소감성

>>5 >>8에 더해서 + "끼-익" 버스가 도착했다. 정통 소설작법에 의하면 의성어는 웬만하면 쓰지 말아야 할 표현 1위임. 사실상 금지어였음. 근데 웹소에선 의성어가 범람함.

>>9 ㄹㅇ 웹소설 첨 읽고 깜짝 놀람 의성어를 고대로 쓰는 거 첨 봤음... 개인적으로 나는 여기도 웹소설 감성이라고 느낌

>>8 보자마자 써보고싶어졌다 그녀를 만난 건 낡아 보이는 정류장이었다. 그녀를 이런 장소에서 이렇게 우연찮게 만날 줄은 몰랐는데, 나는 반가운 마음으로 정류장 근처로 걸음을 뗐다. "버스 탈거야." 내가 그녀에게 다가가는 걸 눈치챈 그녀는 나에게 불쾌한 목소리로 말했다. 나직하게 내리깔은 목소리가 주변 공기를 무겁게 만들었다. 나는 그녀의 심기를 건드릴까 아무런 말도 하지 못했다. 반가웠던 마음을 표현할 수 있는 인사 한 마디도 입밖으로 튀어나오지를 않았다. 곧 버스가 도착했다. 버스는 연식이 오래되어 보였는데, 어찌나 오래된 건지 털컹대며 멈추는 모습이 꼭 정류장만큼 나이를 먹은 듯하다. 안에는 사람이 거의 보이지 않았지만, 그녀와 나잇대가 비슷해 보이는 사람들 몇몇이 타고 있었다. 나는 버스를 보고 중얼거렸다. "왔네." 그녀는 내 목소리를 못 들은 건지, 안 들은 건지 나를 쳐다보지도 않고 버스에 올라탔다. 무거운 공기에 안 어울릴 정도로 상쾌한 삑 소리가 울렸다.

>>8 오 신기하네.. 차이가 꽤 크구나..

웹소 쓰는 사람으로 의성어... 안 써도 되지만 스낵컬쳐로 즐기기에는 있는 편이 이해하기 쉽지. 순문학은 한 문장을 십 분 읽기도 하는데 웹소설은 오천 자를 삼 분만에 읽어버리잖아. 녹색 칠을 새로 하였는지 한껏 번쩍이는 버스는 저 멀리서부터 달려왔고, 정류장을 지나쳐 가는 버스를 바라보자니 그 뒷꽁무니에 달렸던 바람이 A를 훑고 지나갔다<< 보다는 녹색으로 번쩍이는 버스는 저 멀리서부터 달려와서 A를 지나쳤다. 솨아- 버스가 몰고 온 바람이 A를 훑고 지나갔다.<<가 훨씬 직관적이고 빠르게 내리면서 이해하기 쉽거든... 웹소와 순문학은 읽는 목적부터 주 독자층까지 전부 다르니 차이점이 있을 수밖에 없다고 생각해!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212레스 자기 소설 TMI 적고 가는 스레 2020.10.28 1897 Hit
창작소설 2019/11/09 01:30:20 이름 : 이름없음
282레스 심심한데 조각글 올리지 않을래? 2020.10.28 3675 Hit
창작소설 2017/12/09 19:56:24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글 평가 해주라..! 2020.10.28 27 Hit
창작소설 2020/10/28 01:41:09 이름 : 이름없음
12레스 붉은+물감+물 이 단어 이용해서 얼굴이 빨개지는거 묘사해줄수 있을까ㅠㅠㅠ 2020.10.28 149 Hit
창작소설 2020/10/21 22:59:43 이름 : 이름없음
6레스 절망뿐인 구절 쓰고 지나가 주세욥! 2020.10.28 63 Hit
창작소설 2020/10/25 18:00:38 이름 : ◆nCpdRzTVe3R
5레스 특이한 단어 2020.10.28 121 Hit
창작소설 2020/09/24 22:40:04 이름 : 이름없음
305레스 첫문장/도입부 적고가는 스레 2020.10.27 2863 Hit
창작소설 2019/02/19 08:25:43 이름 : 이름없음
114레스 어두운 지식 공유하는 스레 2020.10.27 2389 Hit
창작소설 2020/03/18 16:40:37 이름 : 이름없음
60레스 한국소설의 문제점이 뭐라고 생각해? 2020.10.27 649 Hit
창작소설 2020/04/15 23:27:10 이름 : 이름없음
37레스 계절이 드러나는 문장 2020.10.27 520 Hit
창작소설 2020/02/29 01:12:22 이름 : ◆kleFinRu5RD
560레스 가슴이 저릿하게 아려오는 문장 하나씩 적고 가기 2020.10.27 6509 Hit
창작소설 2019/05/09 00:08:06 이름 : 이름없음
164레스 집착돋는 구절쓰고 지나가보자! 2020.10.27 2664 Hit
창작소설 2020/02/03 21:28:52 이름 : 이름없음
17레스 "릴레이 묘사" 를 해보자! 2020.10.27 285 Hit
창작소설 2019/10/05 14:56:27 이름 : 이름없음
13레스 » 확실히 여긴 순문학 감성이 강하네 2020.10.26 222 Hit
창작소설 2020/10/15 00:52:02 이름 : 이름없음
10레스 같은 장면에 다른 표현들 2020.10.26 138 Hit
창작소설 2020/10/03 17:43:37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