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춘기의 고질병> 철수는 완벽한 나의 이상형이었다. 그러나 나만의 이상형은 아니었다. 철수를 아는 여자애들은 모두 각자의 마음속에 철수를 한 명씩 숨기고 살았다. 철수는 한 명인 동시에 여러 명이었다. 나의 철수는 과묵하지만 외로운 사람이었다. 나와 사귀게 된다면 날마다 그 애와 어울리는 화려한 장미꽃을 한아름 안겨주고 싶었다. 산뜻하게 손을 잡고 숲길을 산책하기도 하고 기회가 되면 같이 꽃구경도 갈 것이다. 한때 그를 위한 네잎 클로버를 찾기 위해서 클로버만 보면 무릎을 꿇고 뒤적거리기도 했었다. 남몰래 눈물을 보이는 그를 안아주면서 외롭지 않게 해주고 싶었다. 철수는 1주일 전 영희에게 고백을 받았다. 영희는 철수가 외롭지 않다는 것을 알고 있었다. 철수는 좀처럼 울지 않는 성격이라는 것도 알고 있었다. 영희는 철수의 외로움에 대해 상상하는 대신 철수가 좋아한다고 했던 게임들을 모조리 외우고 다녔다. 음악을 들을 때마다 자신의 에어팟을 보면서 부러워하던 철수를 떠올렸다. 생일을 맞은 철수에게 영희는 꽃 대신 에어팟을 선물했다. 철수가 좋아하는 곡으로만 가득 채운 플레이리스트를 함께 들으면서. 진짜 철수를 좋아한 사람은 영희뿐이었다. 그렇다면 내가 좋아했던 것은 대체 뭐지? 조각상? 그림? 신기루? 난 그저 상상속의 철수를 좋아했을 뿐이었다. 철수의 이름과 얼굴을 빌린 허상을. 뒤에서 영희와 대화하는 철수의 목소리가 들려왔지만 돌아보지 않았다. 다시는 짝사랑은 하지 못할 것 같다고 직감했다. 그러나 겨우 16년 살아온 내 직감은 쉽게 빗나가곤 한다.

헉 처음에는 무슨 내용인지 몰랐는데 2번 읽으니까 알겠다...! 내가 생각하는 철수와 영희가 생각하는 철수가 다른 이유 또는 그로인해 전하고 싶은 말을 좀 더 명확히 보여주면 더 좋을거 같아! 글 잘쓰네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362레스 자기가 생각한 문장 중 가장 좋은 걸 올리는 스레 2020.10.16 4475 Hit
창작소설 2019/03/21 15:51:16 이름 : 이름없음
8레스 같은 장면에 다른 표현들 2020.10.16 104 Hit
창작소설 2020/10/03 17:43:37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 <사춘기의 고질병> 글평가 한번씩만 해줘 2020.10.16 69 Hit
창작소설 2020/10/15 12:05:01 이름 : 이름없음
5레스 킬러물 제목 추천해줘 2020.10.16 53 Hit
창작소설 2020/10/11 01:54:56 이름 : 이름없음
16레스 비버가 놀러와서 글쓰고 가는 스레 2020.10.16 134 Hit
창작소설 2020/10/02 18:53:46 이름 : 글쓰는 비버
2레스 한 사람의 인생 2020.10.16 25 Hit
창작소설 2020/10/15 17:00:00 이름 : JS
41레스 노을의 자국 2020.10.15 679 Hit
창작소설 2019/04/26 00:33:02 이름 : ◆E1g7zapVbwl
1레스 . 2020.10.15 39 Hit
창작소설 2020/10/09 15:12:39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 2020.10.14 30 Hit
창작소설 2020/10/14 16:15:04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얘들아 너희는 소설 써서 어디다 올려? 2020.10.14 74 Hit
창작소설 2020/10/14 09:49:08 이름 : 이름없음
13레스 Flowing Moon ; 2020.10.11 62 Hit
창작소설 2020/10/11 02:17:25 이름 : P
2레스 . 2020.10.11 17 Hit
창작소설 2020/10/11 22:15:05 이름 : 이름없음
5레스 제목 추천 좀 2020.10.11 45 Hit
창작소설 2020/10/11 01:36:43 이름 : 이름없음
276레스 심심한데 조각글 올리지 않을래? 2020.10.11 3602 Hit
창작소설 2017/12/09 19:56:24 이름 : 이름없음
149레스 소설 쓸 때 필요한 잡지식 공유하는 스레 (알쓸신짭) 2020.10.11 796 Hit
창작소설 2020/09/06 19:16:50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