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연습하고 올게 ㅋㅋㅋㅋㅋㅋ 얘들아 구라야

내가 진짜 친한 대학교 친구가 있었는데 넷플릭스 돈 더치 하면서 계정공유할 정도로 친하고 집 비번 다 아는 친구가 있거든.. 근데 넷플은 기록이 남잖아 그래서 그런거 남한테 보여지기 꺼려해서 같이 안 쓰는 사람들도 많거든

근데 친구도 시청기록 남는거 알고 있는 것 같았고 우리는 뭐 딱히 그런 거 신경안쓰는 털털한 성격의 소유자.. 기 때문에 그냥 공유했지.. 근데 최근부터 애가 연락도 안 보고 전화도 안 받는거야 걱정되서 집에 갈까하다가 걔가 맨날 가정사가 안 좋다고(친구는 가족이랑 같이 살어) 한 걸 듣고 민폐일 수도 있겠다 싶어서 그냥 말았지

>>6 아버지를 아버지라 부르지 못하고.. 친구를 친구라고 부르지 못하는

그래서 혹시 넷플만 주구장창 보고 있나 싶어서 시청기록을 보니까 진짜 넷플만 주구장창 본 것 처럼 처음보는 영화라던지 시청기록에 널려있더라고

>>7 ㅇㄴ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런거 아니야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아니 아무튼 그래서 이노무시키 넷플만 뒤지게 보고 있구나 생각 들면서도 한 편으로는 아무 일 없으니까 다행이였지 왜냐면 걔네 집이 가정사가 안 좋다고 했잖아 아빠께서 폭력을 쓰시는데 진짜 술만 먹으면 칼을 휘둘고 그래서 진짜 거의 죽일정도로.. 막 나한테 상처투성이로 울면서 온 적이 한 두번이 아니야 걔네 아빠는 이런 말 하기 죄송하다는 소리도 안 나올 정도로 끔찍해 내 친구 집 막둥이(나이차이가 내 친구랑 많이나 15살인가)아무튼 그런데 걔를 방에 5시간 동안 가둬놓았대

그래 그래서 걔 가정사 이야기를 뒤로 하고 나도 안심하며 넷플을 보려고 했는데 걔가 짧은 시간 안에 꽤 다양한 장르에 많은 영화들을 봤더라고.. 뭐라고 해야할까.. 끝까지 다 안 보고 그냥 훑어본 느낌 정도..?

그리고 또 다음날 전화하니까 이번에는 아예 전화기가 꺼져있다고 뜨대? 좀 불안하다 싶으면서도 넷플가서 시청기록 보면 또 여전히 많고 다양한 장르의 영화들이 널려있었지 근데 걔는 로맨스만 딱 고집하던 애였거든 호러 스릴러 진짜 싫어하고

근데 요새는 호러 스릴러 판타지 장르 안 가리고 다 보는데 혹시 해킹이라도 당했나 생각이 드는데 .. 오늘 경찰서에서 전화가 왔어

000씨 친구 맞냐고 친구가 지금 죽을 위기라고 나는 진짜 택시 잡고 후닥닥 뛰어가서 친구 확인하니까 피 투성이에 뺨에는 3군데 정도 그인 흔적이 있고 멍 들고 그런거야..

나는 너가 넷플만 보길래 아무일 없는 줄 알았다 하니까 무슨 소리냐고 자기도 넷플 본 적 없다는거야

이런 일 몇일동안 당하고 집에 감금당해 있었는데 넷플 볼 정신이 어딨냐고 그러면서 우는 데 .. 진짜 내가 원망스러우면서도 너무 무서운거야 누가 본거지..?

아버지라는 사람이나 동생이 본건 아닐까?

근데 친구 죽 먹이고 집에 잠시 들렀는데 컴퓨터가 켜져있었거든? 혹시나 해서 넷플을 확인하니까 또 알 수 없는 영화들이 가득.. 근데 이상한 점은 다 외국 영화라는거야 친구는 (물론 자기가 본게 아니지만) 외국영화 진짜 싫어해

>>18 그런줄 알았는데 친구는 어디를 가던 계정 로그아웃 다하고 물론 자기 집이여도 .. 자기 흔적을 잘 안남기는 그런 스타일이고 비밀번호도 진짜 어렵게 만들어 놨단 말이지

그런데 누군가의 단순 해킹이라고 쳐도 너무 소름돋는 사실은 몇시간 전에 깨닳았는데 시청기록에 있던 그 영화 앞글자를 따 보면 help me pleaze 야

시청기록을 훑어보다가 알게 됐는데 너무 무섭고.. 지금 친구 만나러 병원 가는 길이였거든

근데 친구가 퇴원 했다네..? 전번은 이제 아예 없는 걸로 뜨고 친구 집 찾아가니까 안에가 텅텅 비여있어 넷플릭스는 몇십분 전까지 새로고침하면 시청기록에 여러 영화들이 떴는데 이제는 안 떠

너무 무서워 친구가 아예 없어졌어 어디로 갔는지도 모르겠고 이제는 내가 미쳐버릴 것 같아 방금 hurry up 이라는 글자도 찾았어

걔를 본 사람은 나 말고도 있으니까 허구의 존재 그런건 아닌데.. 왠지 무서워서 친구라고도 못 부르겠고 ..

근데 좀 믿기 어렵다 시청기록 목록이나 캡쳐본은 못 줘?

뭐지 경찰한테 말해봤어?

이제는 나도 무서워.. 그 친구가 장난을 친 걸까..? 장난을 친건 아닌 것 같고.. 방금 나도 넷플탈퇴했는데 .. 친구 앞으로 못 만나는 걸까? ,, 진짜 뭐지

1 내용 바꼈네..친구 찾고있는거야?

>>28 너무 무서워서 캡쳐해놓을 정신이 없었다.. >>29 응 너무 무서워

>>32 말하다 보니 내용이 산으로 가는 것 같아서.. 친구 찾을 수 있을까?

아 응... 넷플 탈퇴를 왜 해... 친구의 행방을 찾을수 있는 유일한 단선데. 경찰한테 얘기해보지 그랬니 ㅎ

>>34 일단 사라진게 방금이면..실종신고해도 외출인줄 알텐데

>>36 이건 ㅇㅈ..왜 탈퇴했어

넷플 탈퇴까진... 흥미진진하다가 피시식함...ㅜ

그거까진 만들기 힘들었고만ㅋㅋㅋㅋ

1레스부터 감이 왓음... ㅎㅎ 더 연습하고 와라!

>>44 오키 더 연습하고 올게 ㅋㅋㅋㅋㅋ

>>45 ㅋㅋㅋㅋㅋ 화이팅 기대할게 ㅋㅋㅋㅋㅋㅋ

머야..찐구라였냐구...걱정 엄청 했더니만ㅋㅋㅋ

그래도 구라라서 다행이다 진짜였으면 큰일이지

>>45 잠수탄거 아니고 인정해줘서 조아 귀여워 다음번 글은 두고보겟스!!

ㅋㅋ인정해줘서 쿨하다 다음번 글 기대할게!

욕먹을 각오 하고 왔더니만 너네 다 착해.. 그냥 심심해서 끄적여봤어 걱정한 분들께는 머리박고 사과할게.. ㅠㅠㅠ ㅋㅋㅋㅋㅋㅋㅋㅋ다들 사랑해~~~

>>47 미안해 ㅠㅠㅠ 쏘리 >>46 화이팅~~ >>48 ㅋㅋㅋㅋㅋㅋ미안 ㅠ >>50 ㅋㅋㅋㅋㅋㅋㅋ그래도 미안 모두 미안 ㅠㅠ

>>10 야 너 왜 궁금해했던거양ㅉㅉ

아니 주작ㅋㅋㅋㅋㅋㅋㅋ 넷플 첫글자는 신박했다

>>54 미안해 앞으로 주작은 안궁금해할게ㅠㅠ

레주 쿨하고 귀여웤ㅋㅋ

>>54 ㅋㅋㅋㅋㅋㅋ미인하다 ㅠㅠㅠ >>55 그치그치 >>56 아니야 궁금해해줘.. ㅋㅋㅋㅋㅋㅋㅋ >>57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고마오

아이씨...개진지햇ㄴ는데

>>59 ㅋㅋㅋㅋㅋㅋㅋㅋ미얀

아 스레주 귀엽다ㅋㅋㅋㅋㅋㅋ 글구 참신함ㅋㅋㅋㅋㅋㅋㅋㅋ

>>61 ㅋㅋㅋㅋㅋㅋㅋㅋㅋ고마워 원래 하루지나면 아이디가 바뀌는지 모르겠지만 나 스레주 맞아!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22레스 방에서 향 피워도 괜찮아? 2020.10.16 757 Hit
괴담 2020/09/19 06:40:46 이름 : 이름없음
9레스 나랑 친했던 친구가 어느날 갑자기 180도 다른사람처럼 변해버렸어 2020.10.16 160 Hit
괴담 2020/10/16 14:02:18 이름 : 이름없음
21레스 . 2020.10.16 156 Hit
괴담 2020/10/16 09:20:46 이름 : 이름없음
606레스 우리가 모르는 귀신 이야기 2020.10.16 10121 Hit
괴담 2020/07/23 21:34:17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그럴싸한 인형 만들기 스레 2020.10.16 101 Hit
괴담 2020/10/16 17:35:34 이름 : 이름없음
125레스 이상한 택시기사 아저씨 2020.10.16 2528 Hit
괴담 2020/09/29 23:14:39 이름 : 이름없음
8레스 18년동안 살면서 본 귀신에 대하여 2020.10.16 82 Hit
괴담 2020/10/16 14:25:53 이름 : 이름없음
62레스 » 넷플릭스 시청기록 앞글자만 조합해봤더니.. 2020.10.16 653 Hit
괴담 2020/10/15 21:19:21 이름 : 이름없음
19레스 우리 집에서는 기이한 일이 많아 2020.10.16 121 Hit
괴담 2020/10/01 22:13:45 이름 : 이름없음
67레스 삭제 2020.10.16 288 Hit
괴담 2020/10/15 19:43:55 이름 : 이름없음
24레스 [b] scratch 2020.10.15 253 Hit
괴담 2020/10/14 20:55:54 이름 : 이름없음
716레스 뇌절장인 스레주의 강령술 스레~!~!!~!!!(오전 12시 혼숨)시작 2020.10.15 11040 Hit
괴담 2020/04/14 01:19:56 이름 : ◆87bwpPg2Glb
18레스 @@@@@@@괴담판 어그로 퇴치 스레@@@@@@@ 2020.10.15 567 Hit
괴담 2019/06/04 22:31:35 이름 : ◆skmpRyJPjAq
4레스 재미있는 괴담 얘기해주라!! 2020.10.15 89 Hit
괴담 2020/10/15 14:36:38 이름 : 이름없음
90레스 나처럼 용언(龍言)을 듣는 사람 있니? 2020.10.15 1813 Hit
괴담 2020/10/03 18:11:33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