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고 다른 썰 풀다가 제 3자로써 들은걸 풀어내려니 너무 힘들어서 새로 쓰려고 왔어!! 일단 귀신본썰 풀을께 혹시 동접이면 흔적이라도..ㅠㅠ

나 집에서 본건데 솔직히 말해서 이게 가위에 눌린건지 진짜 본건지는 모르겠어.그래도 기억나는 대로 말하자면 난 전에 좀 오래된 아파트에 살았어.좀 지은지 꽤 된거있잖아..지금이야 한층에 주로 두 세대밖에 안살지만 내가 살던 아파트는 엘레베이터 복도 복도 복도 집 집 집 집 집 이런 형식이였어

그때는 겨울이였어 한겨울이 아니라 막 겨울시작돼서 겨울옷 입고 다니는 그런때였는데 부모님 다 일나가시고 나랑 나이 차이 2살밖에 안되는 동생이있어 여동생.학교 끝나고 집에 들어가서 게임 좀 하고 있다가

아 맞다 아파트 구조 좀만 더 설명하자면 높이1m 좀 넘는 벽..? 엘베 복도 집 집 집 집 벽 밖은 그냥 밖이야. 문 열면 벽하고 밖이 보임. 어쨌든 그래서 게임하고 날씨도 좀 어둑어둑해졌어 그렇게 늦은 시간은 아니였지만 겨울이다보니 낮이 짧아져서 쨋든 어두웠거든

좀만 더 설명하자면ㅠㅠ문 옆에 창문?이 있어.복도를 향하는 창문.투명한게 아니라 좀 일부로 밖에서 못 들여보게하려고 좀 뿌옇게 해놓은 창뭇인데 열었다 닫는게 아니라 옆으로 미는 형식에 쇠 창이 있어ㅜ이해가 갔으려나 그래서 난 거실이 와이파이가 잘되니까 문을 바라보고 거실에서 벽에 기대서 게임하고 있는데 그 창문 보니까

여자가 있는거야 30대정도? 그 창문으로 보면 어깨 위부분하고 얼굴 보이는 정도의 키.그냥 그런가 보다하고 있는데 시선이 느껴져서 보니까 계속 보고있디?근데 날씨가 어둡기도하고 창문을 닫고 있으니까 얼굴 그런게 잘 안보였는데 일단 내쪽을 보고있었어

ㅇ아이고 얘들아 나 이거 생각하면 잠 못잘것같아ㅜ내일 다시 올께

그랭그랑ㅜㅜㅜ보고있오

나 다시 옴!!진짜 딱 이게 어디 만화에나 나올법한 장면이잖아 근데 실화임 그래서 지금의 나였으면 쫄아서 동생한테 가거나 무시했을텐데 그때의 나는 아니였음. 아줌마 누구세요?(뮈하세요?) 하니까 걸어가는거야 이제 창문에서 안보임.

그래서 아 갔구나 했는데 너희 그 얘기알아?페북에 뿌려졌던데 학교에서 관절 꺽어대는 귀신 만난썰.그거 나도 최근에 봤는데 미친 지금 생각해보니까 딱 그소리랑 잘 맞았음.물론 그 귀신처럼 관절 우드득우드득 뛰어오는게 아니라.아니 갑자기 그런소리가 나는데 뭐라해야하지ㅜ손가락 일부로 우드득 하는 그런 소리 비슷했는데 좀 다른 느낌이였음

아니 그 미친 아줌마가 우리 집 문 앞에 서있는거임.물론 안보이지만 소리가 그쪽에서 들림.뭐 문 열고 들어오려했던건진 모르겠는데 몸을 일단 막 움직이는것같았어.그 소리 듣고 뭐가 잘못됐다 생각해서 통화중인 동생 거실로 데려옴

내가 인기척 내고 다른 사람있는거 확인했는지 갑자기 그 아줌마는 없어짐.그리고 한 한달쯤이였나ㅠㅠ 겨울방학 시작하기전에 그때는 더 어두웠었어.그 아줌마도 잊고 그냥 랄랄라 가족들이랑 외식하고 집 앞에서 나랑 동생만 아파트 올라가고 부모님은 운동가심.걷기 운동

아파트 단지 있잖아 그 아파트가 내 아파트 B아파트 A 아파트 이정돈데 물론 아파트는 더 있지만 여기까지만 설명할께 그래서 내가 A아파트를 보려면 내 건물에서 몸을 뻗어서 봐야지 겨우 보이는 정도란 말이야 근데 A아파트에서 그 아줌마가 있는거야

나랑 같은 층에 어떤 집을 창문으로 보고있었거든?같은 호수인지까지는 안보임 지금 생각하면 그 귀신이 내 아파트랑 A아파트를 헷갈렸나봄.보자마자 딱 어 그 아줌마다 생각들어서 동생한테 저기 좀 보라고.저 아줌마 보이냐고 했는데 보인대

그 다음 궁금해서 회원가입까지 했어

옛날에 쓰다 만거네..그냥 기억나는데로라도 다시 써볼께ㅜ 나는 그 아줌마 보고 아 저기사시는구나~싶었고 동생이랑 집 가려니까 아니 그 아줌마가 나 딱 처다보는거야 그쪽까지 들릴만한 소리도 안냈고 한 2m내에 있어야지 들릴법한 소리로만 내가 동생한테 말했던건데

미친 진짜 ㄹㅁ 막 뛰어와 그러고선 동생도 그 모습 뒤늦게 알아차리고 개 깜짝 놀라서 짗ㅣㅊ짜 아 근데 뛰는게 막 육상선수처럼 타타탓 뛰는게 아니라 거의 바닥을 기는 수준이였음 그러다 보니 이제 벽이 있다했잖아 그래서 감으로 오고있구나 이건 알았는데 그 형태까진 못 본정두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10레스 혹시 이렇게 생긴 부적(?) 어떤 의미인지.. 1분 전 new 139 Hit
괴담 2021/03/04 17:50:00 이름 : 이름없음
167레스 실시간(원하는 장소로 가드립니다) 20분 전 new 925 Hit
괴담 2021/03/01 21:36:48 이름 : 이름없음
12레스 부처님 도화지 깃타 34분 전 new 430 Hit
괴담 2019/05/12 19:23:04 이름 : 이름없음
41레스 여기 스레딕도 그렇구 지식인 같은데 이상한 제목 본사람.. 35분 전 new 497 Hit
괴담 2021/03/03 00:17:54 이름 : 이름없음
818레스 🎇🎇괴담판 잡담스레 4판🎇🎇 1시간 전 new 11045 Hit
괴담 2020/04/07 21:34:03 이름 : 이름없음
30레스 신이 빚어놓은 서로의 짝을 만난것 같아. 1시간 전 new 148 Hit
괴담 2021/03/04 21:00:56 이름 : 이름없음
103레스 믿어줄지는 모르겠지만 궁금한거 다 물어봐줘 3시간 전 new 992 Hit
괴담 2021/02/24 00:07:01 이름 : 이름없음
6레스 바이러스때문에 온세상이 멸망한다 8시간 전 new 262 Hit
괴담 2021/03/04 04:54:53 이름 : 이름없음
514레스 자 너희들의 악행을 고백해보실까 2 8시간 전 new 10422 Hit
괴담 2020/03/24 22:42:47 이름 : 이름없음
57레스 따다다다닥소리 8시간 전 new 559 Hit
괴담 2021/03/01 02:42:56 이름 : 이름없음
17레스 온클수업 실시간 줌으로 하잖아 9시간 전 new 416 Hit
괴담 2021/03/03 21:40:16 이름 : 이름없음
834레스 적은 대로 현실이 되는 책4 9시간 전 new 6351 Hit
괴담 2020/03/29 23:01:17 이름 : 이름없음
13레스 드디어 이사간다ㅋㅋ 12시간 전 new 196 Hit
괴담 2021/03/03 20:26:06 이름 : 이름없음
15레스 어렸을 때부터 봤던 내 또래 아이가 한 명 있음 16시간 전 new 81 Hit
괴담 2021/03/04 16:12:51 이름 : 이름없음
15레스 독서실 안에 있는데 밖에서 계속 긁는 소리나 17시간 전 new 101 Hit
괴담 2021/03/04 09:58:30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