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필요해성 추천해줄게....

너라는 다채로운 색깔 속에서 길을 잃었어 네가 가까이 올 때마다 난 그런 환상이 보여

어떤 날도 어떤 말도 우리 안녕이라 했었던 그 날도 저기 어딘가에 꿈을 꾸던 시간조차도 오랜 영화처럼 다시 빛이 되어 남을테니

네가 없는 여기는 적막하기만 해 그리고 몹시 춥지 이제 이곳은 더 이상 집처럼 편안하게 느껴지지 않아

그러니까 너의 마지막 말을 정해둬 왜냐하면 이것이 마지막 순간이거든 왜냐하면 너와 나, 우리는 모두 죽을 운명으로 태어났잖아

너를 안고 있어도 넌 여기 없고 그을음과 타고난 재만 있잖아 아무래도 좋을 결말 따위 내게 상처 주게 허락 할 테니 다시 걸어보게 해줘 사랑에

마치 익사하고 있는 것만 같아 넌 나를 억압하고 있어 넌 나를 천천히 죽여가고 있어 아주 천천히, 안돼

내 삶은 괜찮아 그래, 너만 없다면 말이지

부유한 노예 녹지 않는 얼음 타지 않는 불 날이 없는 칼 화려한 외면 피 흘리는 영혼 하나인 극단 그것들의 시

하늘은 바닷빛 스며든 금귤 빛 봐 언제올 줄 모르지 노을 같은 사랑이란

무너진 모래성 who's a liar? 세계의 끝에서 춤추는 fire 안 들리니 널 찾는 내 목소리 또 홀로 남겨지는 나 "구해줘"

눈을 떠보니 그 밤 불꽃비가 내리던 날 악몽을 부르는 춤 끝나지 않는 리듬 비명을 삼킨 이 어둠

그대없는 파리의 거리는 슬픔뿐이네 나는 이 구슬픈 노래를 요람 속에서부터 들었다네 잠들거라 아가야 꿈에서 그를 만나면 침묵으로 전하렴 이미 모두 용서했다고 /심규선-요람의 노래

그 꿈이 깨지길 이 밤을 깨우길 잔잔한 그대 그 마음에 파도가 치길

너는 예술이 되고 또 전설이 됬네 너는 꼭 살아서 죽기 살기로 살아서 내가 있었음을 음악해줘 그는 동경했던 기여코 물을 만나서 물고기처럼 떠나야했네

빗물이 어디로 흘러가는지 내 삶이 어디로 이어지는지 아무도 모르게 살아왔다면 그렇게 자신을 속여왔다면 그건 마음 속의 아픔 세상 밖의 이야기겠죠 -Alice in the Rain

20대의 백수는 내일이 두려워 참 웃기지 어릴 땐 모든 가능할 거라 믿었었는데 하룰 벌어 하룰 사는 게 빠듯하단 걸 느꼈을 때

누군가 내 이름을 불렀지 색이 다른 눈동자의 저 고양이 그 눈에 비친 나는 지쳐있어 여전히 But 잠들면 안돼 쓰러지면 안돼

너는 조용히 내려 나의 가물은 곳에 고이고 나는 한참을 서서 가만히 머금은 채로 그대로

너를 사랑하지 않는 이에게 사랑을 구하지 말지어라 어떤 사람들은 죽는 순간까지도 사랑을 몰라

솔직히 말하고 싶었었어 내가 먼저 그 애를 좋아했다고 단지 말할 수 없던 건 그 사람을 네가 좋아하고 있단 걸 깨닫게 된 순간부터 모서리에 선 것만 같아

거친 숨결이 몰아 친 자리에 놓인 유혹이 넘치는 성좌에 모인 놀란 눈빛을 봐

미친듯이 아름답고 다시 보니 악마같고 이성을 쏙 빼놓고 제멋대로 들어오지

뜨거운 여름 밤은 가고 남은 건 볼품없지만 또 다시 찾아오는 누군가를 위해서 남겨놓겠소.

밤하늘 반짝이는 별 하나 근데 외롭지는 않니 너도 매일 밤 기다리니 운명 같은 거 오늘이 지나고 내일이 와도 변하지 않을

차가운 밤의 시선 초라한 날 감추려 몹시 뒤척였지만 저 수많은 별을 맞기 위해 난 떨어졌던가 저 수천개 찬란한 화살의 과녁은 나 하나

그대의 창조와 삶의 끝에 함께 하리 그대의 자리가 어딜지라도 관대하리 결국 시련의 끝에 만개하리 시작은 미약할지언정 끝은 창대하리

너무 사랑했으니까 그런 거야 잊고 싶어도 잊지 못하니깐, 그래서 더 잊고 싶은 거야. 널 사랑했던 만큼 더 힘든 거야 미워하고 싶어도 하지 못할 너라서 더 미운거야.

안녕 오랜만이야 물음표 없이 참 너다운 목소리 정해진 규칙처럼 추운문가에 늘 똑같은 네 자리 제대로 잘 먹어 다 지나가니까 예전처럼 잠도 잘자게 될거야 진심으로 빌께 너는 더 행복할 자격이 있어 아이유 -- 이런엔딩 (꼭 들어봐! 내 최애 노래)

어느새 내 나이도 희미해져 버리고 이제는 그리움도 지워져 버려 어느새 목마른 가슴을 모두 잃어버린 무뎌진 그런 사람이 나는 되어만 가네 어느새 시간은 사랑하는 사람마저 빼앗아 나를 상심하게 만들었지만 어느새 이제는 가슴 시린 그런 기억조차도 모두 깨끗하게 잊어버린 무뎌진 사람이 되어만가네 어느새 어느새(디깅클럽서울Ver.)-백예린(yerin Beak)

너의 말들이 슬픈 보랏빛으로 변하면 겨우 핀 꽃은 씨앗으로 돌아가네

찬란한 색 마음과 흑백 그리움들이 시가 되어 너란 별이 내려와 날 안아줘 내가 바라왔던 세상 위에서 넌 나의 꿈의 언어로 쓰여진 책속에 가장 예쁜 책갈피를 꽂아 영원히 읽어내고 싶은 이야기야

>>33 나도 이 부분이 좋더라 그분 노래는 전체적으로 영감이 너무 자극해서 창작할 때 들으면 도움돼ㅠㅠ 햇살처럼 와주던지 아니면 내 마음 더 자라지 못하게 지금 꺽어 버리라구요

너의 꿈은 아직도 어른이 되는걸까 문득 얼만큼 걸어왔는지 돌아보니 그곳엔 눈부시게 반짝거리는 파란 미소의 너의 얼굴 손 흔들며 예전 그대로의 모습으로 내게 달려오고 있어 그토록 내가 좋아했던 상냥한 너의 목소리 내 귓가에서 안녕 잘지냈니 인사하며 여전히 나를 지켜주고 있어

그리운 내 친구야 넌 지금 어디에서 무슨 꿈을 꾸고 있니 안녕 내 친구야 넌 아직 기억할까 변해버린 이 거리를 너를 잊어버린 건 나의 탓은 아니지 내가 잊혀진 것도 너의 탓은 아니듯

당신의 절망을 바라는 나에게 그대는 그리 친절하진 않군요 간절히 바라는 것들은 언제나 그렇듯 끝내 이루어지지 않아요 난 오늘도 또 하루를 마치고 기도하죠

나의 절망을 바라는 당신에게 오늘은 축하한단 말 해야겠군요 내가 받았던 친절한 그 경멸들은 오늘 더없이 내겐 어울려요 그렇죠

애원하긴 싫은데 유치하기도 싫은데 복잡하게 생각하기도 난 싫은데 뒷걸음질 치는 것 무작정 다가가는 것도 싫은데 소리치고 싶지만 별다른 이유는 없기도 하겠지만 있기도 하겠지 손을 잡고 싶지만 그게 너일 필욘 없잖아 니가 필요한 건지 따뜻함을 나눌 그런 누군가가 필요한지 알 순 없겠지만 니가 나에게 특별한 사람이 되길 바래

미친듯이 아름답고 다시보니 악마같고 이성을 쏙 빼놓고 제멋대로 들어오지

이 여름도 언젠가는 그해 여름 오늘이 가장 젊은 내 여름 이 계절에 머무르고 싶어 언제까지 영원히

기억을 잃은걸까 우리 둘이 과거 혹은 미래에 다른 세계에서 무슨 일이 있었나 모르겠지만 한 가지는 알겠어 넌 날 사랑하게 될거야

너 멍청하게 굴지 마 좀 귀여우니까 또 은근슬쩍 붙지 마 난 빨개지니까

스쳐가듯 빠르게 흐른 시간을 추억이라 불러 그대와 만든 새로운 시작을 사랑이라 불러 기적처럼 다가온 네 덕에 잃고싶지 않은 것이 생겼어 언제부터인지 그 미소가 낮설게 느껴져 지꾸 생각하게 돼

상식을 훨씬 넘어 점점 격화되는 상상 돌연변이적으로 발발한 장미색의 사랑 이미 폭력적이라고도 말할 수 있는 정도의 순애 쇼와사에 새길 기세의 Je T'Aime Kiss Me 후려친 것처럼 입술에 피가 밸 만큼 Hold Me 늑골이 소리를 내며 으스러질 만큼

너의 말투에 난 매번 마음이 흔들리고 시간이 지나도 나는 그대로인 걸 - tiny little boy (feat. Dean) / rad museum

끝이 없구나 차디찬 계절 참 길구나 꽃 하나 없구나 그날의 나 여전하구나 잊겠다 했던 그 다짐은 바람 한 번에 휘청이고 지우겠댔던 그 약속도 전부 거짓이었던 것처럼 단 하루 떠올리지 않은 날 따위 없음을 어제는 그리워 오늘은 원망하였음을 차갑던 그날의 날 믿은 듯 뒤도 돌아보지 않는구나 다시 너의 봄을 기다리는 건 내 욕심인 걸까 (여자)아이들-한(寒)

잘가요 로맨스 잘가요 내 아름다운 친구여 사랑은 아마 없나보오 이 세상 끝에 그대가 나보다 먼저 닿으면 내 맘이나 알아주오

니가 있을 미래에서 혹시 내가 헤맨다면 너를 알아 볼수있게 내 이름을 불러줘 이건 너무 아이유서사가 막강한가ㅠ

바람이 불어 꽃이 떨어져도 그대 날위해 울지말아요 내가 눈감고 강물이 되면 그대의 꽃잎도 띄울께 나의 별들도 가을로 사라져 그대 날 위해 울지 말아요 내가 눈감고 바람이 되면 그대의 별들도 띄울께 이문세-시를위한시

되돌아갈 수 없는 행복이 있다는 것을 마지막으로 당신이 가르쳐줬어

너는 저기 멀리 별이 되었고 나는 매일 하늘과 이야길 나눈다

우리의 많은 다른 점도 선으로 이어갈 수 있어

사람은 이상하고 사랑은 모르겠어

그는 돈을 벌기 위해 게임하지 않지 존경을 받고자 하는 것도 아니야 그는 해답을 찾기 위해 카드를 돌려

2009년 여름, 좋아하던 짝이 있었어요 책상위에 머릴 포개고 훔쳐 뵀었던 선영이는 잘지낼까요. 보고 싶던 얼굴들은, 오밤중에 가끔 나타나요 여름밤에 이른 미래를 걸고 점쳤던 옛 친구들 잘 지내나요 사람이 사랑하면 안돼요. 매번 내 모든걸 앗아가요. 내 무덤은 내가 파야 잃을게 없으니, 더는 사람이 사랑하면 안돼요 Zunhozoon-사람이 사랑하면 안돼요

우리의 사랑이 비극이라면 넌 왜 나의 치료제인거야 우리의 사랑이 미친 짓이라면 넌 왜 나의 명확함인거야 zedd - Clarity

떠나는 건 괜찮아 난 또 다시 뒤쳐지기 싫은거야 항상 그랬듯, 모든 마지막 순간처럼 말야

알만한 사람끼리 이 정도 거짓말에 속아주는게 예의 아닌가요? 약간 김은숙작가 드라마에 나올법한 대사같음

단지 널 안고 싶은데 사람들은 그걸 뭐라 불러?

어른이 되면 기억 남을까 지금 이 떨림

전소연 애정결핍 들어보길 추천...위로되면서 좋은곡

안녕 내 사랑 언젠가는 당신을 잊어버리겠지 머지않아 아침이 밝을거야 부디 울지 말아줘 꿈의 연인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4레스 최후의 원더랜드 1시간 전 new 26 Hit
창작소설 2021/03/04 23:06:16 이름 : ◆Wi4Gr85Wo59
76레스 나 너네 캐릭터들 이름 지어줄래!! 와줘!!! 아니 와!!!오지 않으면 가시로 콕콕 2시간 전 new 470 Hit
창작소설 2021/02/17 05:25:17 이름 : 이름 지어주는 고슴도치🦔
9레스 흑백을 의미할 수 있는 단어 5시간 전 new 90 Hit
창작소설 2021/03/01 19:35:23 이름 : 이름없음
435레스 자기가 생각한 문장 중 가장 좋은 걸 올리는 스레 9시간 전 new 5705 Hit
창작소설 2019/03/21 15:51:16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 14시간 전 new 79 Hit
창작소설 2019/10/20 22:58:08 이름 : ◆47y459hcFjt
41레스 로판식 이름 지어줌 14시간 전 new 329 Hit
창작소설 2021/02/10 00:50:29 이름 : 이름없음
245레스 집착돋는 구절쓰고 지나가보자! 22시간 전 new 3817 Hit
창작소설 2020/02/03 21:28:52 이름 : 이름없음
6레스 필 받아서 하이틴물 소설 쓰려고 하는데 2021.03.04 70 Hit
창작소설 2021/03/01 16:47:50 이름 : 이름없음
30레스 도입부 쓰는 법 2021.03.04 227 Hit
창작소설 2021/02/25 12:58:33 이름 : 이름없음
154레스 If you take these Pieces 2021.03.04 1606 Hit
창작소설 2018/11/05 02:54:35 이름 : ◆PfTQoNteNvA
9레스 부자연스러운 문장을 함께 바꿔줄래? 2021.03.04 89 Hit
창작소설 2021/03/02 10:48:30 이름 : 이름없음
413레스 소설 제목 기부하는 스레 2021.03.04 5238 Hit
창작소설 2020/01/18 21:26:21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한 명이 배경과 인물을 적으면 한 명이 써보는 스레 2021.03.03 13 Hit
창작소설 2021/03/03 07:08:50 이름 : 이름없음
98레스 클리셰 깨기 릴레이 2021.03.02 1251 Hit
창작소설 2020/05/27 15:47:55 이름 : 이름없음
48레스 어지럽고 불쾌한 글◾️ 모음 2021.03.02 792 Hit
창작소설 2021/02/20 00:29:32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