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야기하기 전 나는 퀴어야. 싫은 사람은 보지 말아줘. 그리고 조금 긴 이야기가 될거야. 괜찮다면 내 한풀이를 읽어줘. 전여친과 처음 만난 건 소개였어. 내 친구 A가 자신의 친구라며 소개시켜줬거든. 처음에는 조금 어색했는데 취향도 비슷하고 좋아하는 것도 같아서 금방 친해졌어. 연락처도 교환하고, SNS 계정도 알려주고... 집에 놀러오기도 했어. 그런 어느 날 나한테 여소를 시켜달라는거야. 내 주변에는 전여친 이외에 퀴어인 친구가 없어서 소개시켜줄 아이가 없다고 했어. 그래도 소개시켜달라기에 취향을 말해보라고 했지. 전여친이 말한 취향은, 숏컷에 자신과 취향이 비슷하고 귀여운 아이였어. 당시 내가 숏컷이었고 전여친이 나에게 귀엽다는 말을 많이 해서 나인가? 아닌가? 긴가민가하며 '너는 너랑 사귀는 게 답인 것 같은데ㅋㅋ'라며 장난도 쳤어. 그렇게 연애 관련 이야기를 하다 보니 나도 외로워지더라. 그래서 외롭다고, 나도 애인이 있으면 좋겠다 말했더니 '그럼 외로운 사람끼리 사귈래?' 이러더라고. 나는 수락했고, 우리는 사귀게 되었어. 그러다가 60일정도 되었을 쯤이었나. 전여친이 우리집에 놀러왔는데 기분이 안 좋아보이더라고. 왜그러냐고 물었더니 내가 애정표현도 안 하고 스킨쉽도 안 하고 선톡도 안 해서 자기만 사랑하는 것 같다고 속상하다고 그러더라. 연애 경험은 있었는데 제대로 된 연애는 처음이라 애정표현도, 스킨쉽도 어색했었고 그걸 나 자신도 잘 알고 있었어. 그래서 솔직하게 얘기해줬어. 아직 애정표현이나 스킨쉽이 부끄럽고 어색해서 잘 못하지만 앞으로 노력해볼게. 불안하게 만들어서 미안해. 앞으로 네가 이런 생각 안 하도록 할게. 약속하자. 이러고 새끼손가락 걸고 약속하고 전여친이 울길래 안아서 토닥토닥 해주면서 달래주고... 집 가는 거 배웅해주고 헤어졌는데 그 바로 다음날 일이 일어났어. 사실 조짐은 있었어. SNS 프로필에 우리가 연애한다고 써놨었는데 전여친이 그걸 지워뒀더라고. 그래서 나도 지웠어. 사귀기 전, 전여친한테 나랑 사귀냐고 따졌던 의문의 계정이 있었거든... 그래서 전여친한테 둘이 사귀는건데 왜 안 적어놓냐, 이런 메세지 보낼까봐 그냥 지워뒀어. 이유는 만나면 물어보면 되고. 그리고 오후, 6~7년 된 친구에게 전여친 일을 상담하면서 내가 상처준 것 같은데 어떻게 해야할지 조언을 받고 있었는데 걔가 헤어지라는거야. 물론 나랑 사귀어서 걔가 상처받은 건 맞으니까 헤어지는 게 좋으려나... 이러고 있는데 갑자기 싸한 느낌이 들더라고. 다들 알아? 갑작스럽게 머리를 한 대 맞은듯한, 싸한 느낌. 이게 제 6감이라고 하는 그런건지... 어쨌든 싸한 느낌에 당장 SNS를 들어가서 전여친 프로필을 클릭했어. 친구 삭제 해뒀더라. 덤으로 나랑 헤어졌다고 내 얘기 언급하지 말라고 글 올리고. 물론 나는 헤어지자고 연락 받은 게 없어. 전혀. SNS에 우리 사귀는 게 헤어지자는 신호였겠지. 그런데 당시에는 사정이 있어서 잠시 지운거라 생각했었어. 부모님께 비밀로 하는 연애였기도 하고. 어쨌든 이별통보도 못 받고 그렇게 헤어지게 됐어. 나도 잘못한 점이 있긴 하지만 그 때 너무 충격적이고 슬프고 힘들었어. 껴안고 울고, 약속했으니까 정말 열심히 노력할 생각이었거든. 그리고 그때가 되어서야 알겠더라. 내가 생각보다 전여친을 많이 좋아하고 있었다는 걸. 물론 지금은 분노밖에 없어ㅋㅋㅋ 이별통보도 제대로 안 한 것도 그렇고, 떠올려보면 사귈 때 가스라이팅 엄청 했거든. 저번에 고백을 받았다느니, 여친(나)을 버리고 자기랑 사귀자는 말을 들었다느니, 전애인들이 몇명이라느니... 여기까지 읽어준 사람이 있다면 고마워! 글로 쓰니까 한결 편해졌엉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2레스 마녀사냥 개빡치네 ㅋㅋㅋㅋ 2021.01.10 42 Hit
하소연 2021/01/10 20:48:04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먹토그만하고싶어 2021.01.10 26 Hit
하소연 2021/01/10 20:59:52 이름 : 이름없음
5레스 시빌 내가 착한거지 2021.01.10 44 Hit
하소연 2021/01/10 19:55:23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바보멍청이똥개같은 나... 2021.01.10 24 Hit
하소연 2021/01/10 12:50:46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미쳐버릴거같은데 2021.01.10 24 Hit
하소연 2021/01/10 18:59:14 이름 : 이름없음
17레스 나 진짜 열심히 산거 같은데 2021.01.10 68 Hit
하소연 2021/01/09 07:17:43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아니 밥 먹다 싸움 났는ㄷ 2021.01.10 38 Hit
하소연 2021/01/10 18:29:23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학원 좆 같네 2021.01.10 31 Hit
하소연 2021/01/10 16:58:43 이름 : 이름없음
14레스 ㄴ내가 예민한 거니..?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2021.01.10 55 Hit
하소연 2021/01/10 14:39:00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누가 나를 죽여주거나 상대방이 죽었으면 좋겠어 2021.01.10 22 Hit
하소연 2021/01/10 16:49:23 이름 : 이름없음
6레스 살아줘서 고맙습니다, 고생했어요. 2021.01.10 69 Hit
하소연 2021/01/09 22:00:04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 전여친과 있던 일을 풀어보려 해 2021.01.10 21 Hit
하소연 2021/01/10 09:27:42 이름 : 분노의 잡초
5레스 요새 아빠가 자꾸 먹는 거 가지고 뭐라 그런다 2021.01.10 39 Hit
하소연 2021/01/10 02:27:22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아 존나 자증나 2021.01.10 29 Hit
하소연 2021/01/10 01:55:41 이름 : 이름없음
37레스 . 2021.01.10 20 Hit
하소연 2021/01/09 22:05:54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