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웹툰 스위트 홈을 패러디한 앵커 스레드입니다, 몇몇 설정들만 제외하면 스토리는 거의 원작과 동일합니다 * ---------- 프롤로그: 24인치, 16:9의 화면비율, 그리고 1920X1080의 해상도의 모니터. 이것만이 차였수의 세계다. 이 곳은 현실세계와 달리 도덕성이 필요 없으며. 진실도 필요하지 않다... ( 차였수의 방 안 ) "우웅" 그의 핸드폰에서 문자 알림음이 들린다. [ 엄마 - 정말 가지 안 먹을 거니? ] "가지는 개뿔... 안 먹어." 그는 짜증난다는 듯 그의 핸드폰을 던져 버린다. "네 건강도 생각해야지, 너 가지 안 먹은지 너무 오래됐잖니..." 그의 방 밖에서 그의 엄마가 걱정스러운 듯한 말을 한다. "안 먹어 씨발! 내가 왜 먹어야 해? 그 좆같은 가지 제발 먹기 싫다고! 꺼져버려!" 그는 매몰차게 엄마의 말을 거절한다. "우웅" 그의 핸드폰에서 다시 문자 알림음이 들린다. [ 엄마 - 알겠어. 우리 끼리만 가지 농장에 갔다 올 테니까 제발 뭐라도 먹으렴. ] "..." ( 가지 농장을 향하는 자동차 안 ) "당신은 애를 어떻게 키웠길래 가지 하나도 못 먹여?" 였수의 아빠가 였수의 엄마에게 윽박 지른다. "아빠도 그만 해. 오빠가 가지를 안 먹는 건 아빠가 너무 강압적으로 먹으라고 해서 그런거 잖아!" 였수의 여동생이 답답하다는 듯이 말한다. "강압적이긴 개뿔. 저저 자식새끼들 키워봤자 가지도 안 먹고 아빠한테 바락바락 대들고..." "그만 해요 다들, 좀 조용히 가요." 이 상황을 였수의 엄마가 급히 마무리 한다. "어... 아빠 저기 저거..!" "어..! 위험해!" "쿵..." 차량은 달려오던 대형 트럭에 부딪혀 작살나고 만다... ( 차였수의 방 안 ) "우웅" "아 씨발 이번에는 또 뭐야?" [ 대충 모르는 번호 ] "뭐야..? 여보세요?" "차였수 씨 맞으시죠?" "네 맞는데요." "지금 당장 병원으로 와보셔야 할 것 같습니다." "허억..!" 차였수는 그의 가족이 사고로 그만... 흐읍... 죽었다는 사실을 듣게 된다... 18세 고교생, 차였수. 현재 등교거부 중. 급식 가지 반찬 투정 이력의 은둔형 외톨이. 가족을 전부 잃고 홀로 살아 남다. ---------- 등장인물: 차였수 / 남 / 18세 편스우 / 남 / 32세 이사랑 / 여 / 18세 ---------- 피드백 환영합니다!

18세의 은둔형 외톨이이던 차였수는 3000만원 값어치의 가지 농장만을 주고 떠난 가족을 원망했다. 주변 어른들은 그가 철이 없다며 혀를 찼고 홀로 남겨진 차였수는 자신의 원래 집과 조금 동 떨어진 돈가스 오피스텔로 이사를 가게 된다. ( 돈가스 오피스텔 ) 예초기를 든 경비원이 차였수에게 다가온다. "못 보던 학생인데, 여긴 무슨 볼일이지?" "저... 이사..." "뭐? 잘 안들려 학생!" "이사요... 이사." "아, 오늘 >>6 호에 이사 올 사람이 있다더니, 학생이였군. 혼자야?" "혼자에요..." "뭐? 잘 안들린다니까?" "혼자..! 맞다구요." "..." "..." "이것저것 물어보고 싶은 것이 많은데, 이따가 짐 다 옮기면 1층으로 찾아 와. 알려줄 것도 있고 그러니깐." "네..." 였수가 빠른 걸음으로 돈가스 오피스텔로 걸어간다. "되게 어눌한 녀석이네... 어라. 코피?"

스윙스 홈이라서 돈까스 아파틐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TMI : 여행이 아닌 가지인 이유는 원작 프롤로그에서 주인공의 엄마가 "정말 가지 않을거니" 라고 현수에게 물어보는데, 그 가지가 그 가지임ㅇㅇ. 왜 돈가스가 아니냐고? 스레주의 실수, 어차피 가지는 스토리에서는 별로 중요하지 않기 때문.

였수가 건물로 들어서자 썩은 생선 냄새가 풍겨오기 시작한다. "윽 이게 무슨 냄새야..." 였수가 404호로 가기 위해 엘리베이터에 탑승하자 그 악취는 점점 사라진다. ( 404호 ) 였수가 낡고 오래된 창문 밖의 세상을 바라본다. "촌동네. 존나 구려." 갑자기 누군가가 였수에게 말을 건다. ">>9" 였수가 화들짝 놀란다. "뭐지..."

"돈가스? 뭐야 정말. 역시 촌동네인가." "삐리리리리" 그때 갑자기 인터폰이 울린다. 화면 속에는 경비원이 서 있다. 였수가 문을 연다. "무... 무슨 일이시죠?" "새 입주 환영 돈가스야." 경비원이 였수에게 갓 튀긴 듯한 돈가스를 건넨다. "아... 감사합니다." "그럼 가봐도 되지?" "안녕히가세요..." 경비원이 유유히 떠난다... 저녁이 되자 갑자기 옆집에서 고양이 울음 소리가 들린다. "아 시끄럽게 무슨 소리야 진짜..." "키티 엄마 왔다~ 우리 키티 밥 먹어야지~" "옆집 예쁜 여자인가?" 였수는 경비원이 떠날 때 미모의 여성을 본 적이 있다. 였수는 벽에 귀를 가까이 대고 엿듣기 시작한다. "둥둥둥!" 갑자기 윗층에서 >>15 소리가 들린다. "왁 깜작이야! 씨발... 방음도 안되나 보군..."

"돈가스라도 만드는건가, 소리가 되게 요란하네... 역시 여긴 구려." ... 이사한지 1주일이 지났다. 경비원이 계속 였수에게 돈가스를 줘서 그는 매일 돈가스를 먹어야만 한다. "아잇 씻팔~ 가지랑 다를 게 뭐야!" 하지만 그는 뭘 먹든 숨만 쉴 수 있다면 상관 없었기에 아무렇지 않게 모니터를 켜 게임을 실행한다... ( 옥상 문 ) "덜컹 덜컹" "뭐야 이거. 여길 왜 잠가 놔? 시발 모르겠다." 담배를 피러 온 >>19 가 잠긴 문을 흔들어 보지만 미동도 없자 그자리에서 담배를 핀다. 그때 갑자기 >>21 의 목소리가 들린다. "저기 이 건물은 금연인데요? 아저씨가 여기다가 담배 꽁초를 맨날 버린 사람이였네! 이 깡패 아저씨!" "나? 맨날 아닌데... 그리고 나 깡패 아니거든 꼬맹아?" "그럼 뭔데요?" "흠... [ 협객 ] 이라고나 할까..?" "어 씹타쿠네 ㅂㅂ" "유감."

조금 더 신속한 진행을 위해 발판

ㅇ... 어... 음... 성은 가능한 원작의 캐릭터와 같게 해줄수 있을까? >>19 >>21 할수만 있다면 수정해줘잉

스레보고 돈까스 먹ㄱ싶어짐...🤤

>>22 미안 원작 성이 뭐였지? 내가 이름을 잘 못 외워서 (원작 성)스우 로 바꿀게

여기서 잠깐, 편스우와 이사랑에 대해서 설명할게 있다. 편스우는 전직 형사였지만 음주운전을 한 장씨를 과잉진압을 해 그만 짤리고 말았다. 그리고 이사랑은 싸가지가 없는 고삐리에 불과하지만 어릴적 그녀의 오빠와 함께 부모님에게 버림 받은 슬픈 과거가 있다... ( 404호 ) "아 너무 오래 잤나..." 였수가 그의 핸드폰을 확인한다. [ 모르는 번호 - 라면 문 앞에 두고 감 ] "오 라면 왔나보다! 근데 문자가 이렇게 성의 없고 불친절해도 되는거야?" 였수가 현관문 밖을 확인한다. 누군가에 의해 파헤쳐진듯한 라면 봉지들과 부스러기들이 옆집으로 연결 되어 있다. "씨발 이게 뭐노 진짜. 예뻐서 좋게 봤는데 이런 사람이였나." 짜증난 였수가 화를 내며 슬리퍼를 질질 끌며 옆집을 향해 간다. 살짝 열린 현관문 사이로 >>30이 보인다. "이게... 도대체..." 였수가 조심스럽게 문을 열고 들어간다. "계세ㅇ..." 갑자기 피가 잔뜩 묻은 고양이 목걸이가 툭하고 던져진다. "!!!" 붉고 기다란 손이 뻗어져 그 목걸이를 집어간다. 였수가 황급히 집을 빠져 나와 나가려는 순간, "와그작" 그가 널브러져 있던 라면 봉지를 밟는다. 그 소리와 동시에 괴상한 손의 주인으로 추정되는 무언가의 목소리가 들려온다. "ㅁㅓㄱ... ㅇㅡㄹ... ㄱㅓ..?" 겁에 질린 였수가 빨리 자신의 집으로 들어가 문을 잠근다. "후욱 후욱!" 그가 거친숨을 내뱉으며 재빨리 침대 밑으로 들어가 숨을 죽인다.

조금 더 신속한 진행을 위해 발판

몇분이 지났을까, 발소리가 들리기 시작한다. 였수의 심장이 터질듯 요동친다. "딩동-" 갑자기 초인종 소리가 들리기 시작한다. 식은땀이 흐르기 시작한다. "저기요~ 계세요?" 였수가 혼란스러워 한다. "저희 집 고양이가 없어졌어요, 방은 돼지우리 마냥 어지럽혀 있구요... 제발 저 좀 도와주세요!" 아까와는 다른 목소리에 였수가 침착히 침대 밑에서 나와 인터폰으로 다가간다. 화면 속에는 안절부절한 모습의 여성이 불안해하고 있다. "내가 미쳤나봐 이렇게 멀쩡한데. 내가 역시 잘못본거겠지." 였수가 그녀와 대화를 시도한다. ">>33" "저 좀 도와주세요!" "제... 제가 뭘 도와드리면 되는거죠?" "경찰에 신고 좀 해주세요! 기억은 잘 안나는데... 일단 나와보시면 아실 것 같아요. 집이 막..." "저기... 일단 진정 좀 하시고요... 일단 경비실에 가시는게 더 도움이 되지 않을까요?" "네..?" "그게... 혹시 저 팔 좀 보여주실수 있나요?" "네?" "팔... 팔 보여달라구요." "문 좀 열어 달라고 이 씨발새끼야!"

발판ㅋㅋ 되게 재밌구먼 이 스레

>>32 오 칭찬! (두근두근 바운스바운스)

얘들아 궁금한게 있는데 혹시 이 스레 재미없어? 개선할 점 있으면 알려줘 피드백 해달란 말이야!

>>35 지금까지 재미있게 보고 있어!

스위트홈 웹툰 다 봤는데 원작 장면이랑 약간씩 겹쳐보이면서 웃기네

옆집 여자가 갑자기 급발진을 하며 괴물의 모습으로 변하기 시작한다. "ㅂㅐ... ㄱㅗ... ㅍㅏ..." "히이익..!" 그때 갑자기 또 다시 위층에서 돈가스를 만드는 소리가 난다. 그리곤 희미한 말소리가 들린다. "둥둥둥! 돈가스 좋아하쉐여~?" 화면 속 괴물이 된 여자가 소리를 듣고는 재빨리 계단 쪽으로로 사라진다. "어... 씨발 멈춰... 살고 싶으면 그 빌어먹을 돈가스 지금 만들지 말라고!" 였수가 답답한듯 소리친다. 그때 갑자기 였수의 마음속 무언가가 요동치기 시작한다. 그렇다, 이건 바로 >>44 인것이다. 그는 >>44 에 사로잡혀 대걸레를 들고 문을 발로 차며 나간다.

였수가 밖으로 나와 소리친다. "돌아와! 나 여기있다! 돌아오라고 이 미친년아!" 그때, 계단 쪽에서 갑자기 발소리가 들려온다. "저벅 저벅 저벅" 발소리가 멈추고 계단 형광등의 불이 켜진다. "틱" 였수가 마른침을 삼키며 경계를 한다. "이젠 엘리베이터까지 말썽이네. 이 건물도 오래ㄷ... 응?" 계단에서 나온 건 다름 아닌 편스우. 였수는 당황하지만 자신보다 훨씬 덩치가 큰 스우에게 적대감을 보인다. 스우가 였수를 의심스럽게 쳐다보곤 말한다. "뭐야 넌?" "ㄴ... 네?" 스우가 위협적인 말투로 였수에게 다가간다. "김사장이 보낸건가?" "네..? 아뇨 저는 그런게 아니라..." "하핫, 농담이라구 친구! 얼마 전에 404호에 이사 왔다는게 너지? 근데 손에 든 그건 뭐야? 도둑이라도 들은건가?" "이건..." 스우가 바닥에 흘려진 라면 국물과 핏자국을 흘깃 본다. 그리고는 였수를 무섭게 노려보며 말한다. "너 이 새끼 뭐하는 놈이야?" 그러자 였수가 당황한 기색과 함께 말한다. "ㅈ... 저 그게 오해가..!" "여기서 뭔 짓거리를 했길래 말까지 더듬어? 엉?!" "그게 그러니까..!" "뭐라는 거야... 말 똑바로 못ㅎ..." "괴물! 괴물 못 보셨나요?" 였수가 눈물을 글썽이며 그에게 묻는다. 스우가 정신나간 사람을 보듯 그에게 되묻는다. "괴... 물?" "ㄴ... 네..! 분명 계단 입구 쪽으로 갔는데... 혹시 마주치지 않으셨나 해서..." "괴에물?" "저기 그러니까... 제 옆집 여자분 모습을 한 괴ㅁ..." "무슨 괴무울!" 스우가 였수를 때리려고 한다. 그런데 그때 였수의 코에서 >>50 가 흘러내리기 시작한다. 였수가 휘청하더니 쓰러지고 만다. "어? 야! 404호!"

조금 더 신속한 진행을 위해 발판

조금 더 신속한 진행을 위해 발판 TMI: 스레주는 토요일과 일요일에는 진행을 하지 않음. 별다른 이유는 없음!

( 404호 ) 무언가가 였수에게 말을 건다. "차였수. 아무한테도 말하지 않을테니 나에게 만큼은 솔직해졌으면 해. 난 스스로 존재하는 또다른 너야. 너와 나는 같지만 다르고, 다르지만 같아. 하지만 확실한 건... 내가 네 편이라는 거야. 그러니 어서 나에게 말해 봐. 너의 욕망을." 였수가 눈을 뜬다. 그가 침대에서 일어나 머리를 긁적이며 말한다. "뭐지 꿈이였나. 존나 리얼하네." 그는 방전이 된 핸드폰을 만지작 거리고선 컴퓨터의 전원을 켜 게임에 접속한다. [ 현재 서버에 연결할 수 없습니다 ] "에이 씨발." 다른 게임에도 접속을 해보지만 하나같이 접속이 불가능하다. "게임회사들끼리 단체로 파업이라도 한 건가... 하..." 그는 포털 사이트에 접속하자 다행히도 포털 사이트 만큼은 막히지 않았다는 것에 감사하며 실시간 급상승 순위를 찾아본다. [ 실시간 급상승 1위 - >>53 ] [ 실시간 급상승 2위 - >>54 ] [ 실시간 급상승 3위 - >>55 ] [ 실시간 급상승 4위 - >>56 ] "ㅇ... 이게 도대체..." 였수가 벌떡 일어나 커튼을 열고 창 밖을 확인한다. 그는 영혼이 나간 듯 세상을 바라본다. 그 광경은 그야말로 참혹하기 그지 없다고 표현할 수 있다.

ㅎㅇ 오늘은 심심해서 왔당

'트럼프 대통령 충격발언, 사실 트럼프 카드 싫어해....'

<노란 공룡 vs 슈퍼 트럭> 개봉일

아니 위 인간들 재치가 엄청나서 뭘 못 쓰겠어 위급 호신술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992레스 보드게임천국 13시간 전 new 1463 Hit
앵커 2020/10/14 21:11:00 이름 : GM
56레스 » 🏠 스윙스 홈 🏠 13시간 전 new 176 Hit
앵커 2021/01/11 15:30:41 이름 : ◆s7hxTSLe0rh
67레스 제로부터 시작하는 앵커스레 13시간 전 new 130 Hit
앵커 2021/01/12 15:01:39 이름 : ◆wMmNy7xPeNx
1레스 . 13시간 전 new 12 Hit
앵커 2021/01/16 21:12:10 이름 : 이름없음
746레스 당신은 세계를 구할 영웅으로 선택되셨습니다 -2- 14시간 전 new 1135 Hit
앵커 2020/11/30 18:25:21 이름 : ◆AZhdRA1zRu7
387레스 치유물 라디오 - 치명적인 유해물이 되는 他來之友(타래지우) 라디5# (가을이닷!) 14시간 전 new 1016 Hit
앵커 2020/10/14 19:36:15 이름 : ◆i61zO09y458
51레스 🚞판타지 도시를 만들어 보자🏙 17시간 전 new 86 Hit
앵커 2021/01/13 19:15:52 이름 : ◆fRCpe2NvA2N
213레스 여인 밀실 살인사건 - 추리극 21시간 전 new 434 Hit
앵커 2020/12/16 21:54:12 이름 : [SYSTEM]
189레스 다이스 굴리는 방법 22시간 전 new 824 Hit
앵커 2019/08/09 17:39:45 이름 : 이름없음
324레스 소녀 육성 기록 ~ 아이에서 어른으로 ~ 2021.01.16 479 Hit
앵커 2020/12/29 18:18:55 이름 : ◆tvxveGrhwFb
91레스 👑 왕위를 계승하는 중입니다 2021.01.16 403 Hit
앵커 2020/10/13 00:43:44 이름 : ◆Pba2q6oY8i9
155레스 밴드부와 씹덕후 2021.01.15 877 Hit
앵커 2020/10/03 15:31:35 이름 : ◆e3Xy6i1dvcm
108레스 환영합니다, 여기는---------- 2021.01.15 471 Hit
앵커 2020/11/30 01:29:44 이름 : Q
822레스 샛별은 마계의 여왕-그리고 이제 완성된 여신님은... 2021.01.13 1056 Hit
앵커 2020/11/26 01:09:48 이름 : ◆CpapU5gmE8k
56레스 ★앵커판 뉴비★를 위한 사용설명서 및 질문 스레!! 2021.01.13 834 Hit
앵커 2020/05/04 22:12:29 이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