➊ 귀신이 나온다는 말은 못 들었지만 묘한 분위기가 흐르는 저수지 유명한 저수지는 아니고 근 동네 사람들만 아는 곳일 듯

다리 형태로 뚫린 도로 입구에 아래로 내려가는 길이 하나 더 나있는데 장례식장/화장터로 이어진 길.

그 장례식장을 지나서 좀 더 깊숙히 내려가면 있는 저수지라 딱히 가는 길 표시도 없고 그냥 근방 사람들만 '어디 근처 저수지'라 하면 '아 거기' 이렇게 아는 정도

요즘 한참 재개발 난 곳이 많아서 최근에 건물은 철거된 것 같고 저수지도 매꿨는지는 모르겠음.

쨌든 사람들이 많이 찾지도 않고 낮에 낚시꾼들만 가끔 가는 곳인데 낮에는 낚시하러 오는 사람이 있긴 한만큼 그냥 평범한 느낌이지만 밤엔 분위기가 묘해짐

으슥한 곳이라 밤에 찾는 사람들은 별로 없기 때문에 으스스한 것도 있지만 유난히 밤낚시 갈 때 가는길은 문제가 없는데 오는길에 괜히 이상한 기분이 들음

어둡고 안개도 많이 끼는 곳에서 낚시를 하면서 앉아있다보면 어느샌가 개구리 소리가 그렇게 많이 들림. 이상하게 근방에 황소개구리가 많은 곳도 아니고 낮에도 안 보이던 애들이 밤 중 어느순간부터 모이기 시작

그렇게 한참을 앉아있다보면 문득 이만 가야겠다는 생각이 들음. 지인들 말을 빌어서도 늦어서 가야하는게 아닌 그냥 느낌적으로 더 있으면 좋을 게 없어서 가야한다는 기분이 든다고.

차를 끌고 오는 경우 물론 주차장이 아니라 빈 공간에 맞춰서 알아서 주차하도록 되어있음. 낚시도구를 정리하고 주차한 곳으로 갈수록 이상하게 개구리 소리가 정말 너무 잘 들림.

차에 타서 한참 올라와 다리 도로로 나서야지 불안함이 좀 가라앉는다고. 귀신 목격담은 없는데 예전부터 들려오는 밤낚시 경험담들을 모아보면 참 묘한 곳.

➋ 대전 아파트 단지 속 놀이터와 이어진 계단 특이한 구조라고 생각되는게 이런 형태로 가는 놀이터부지는 처음 봄

나름 탁 트이고 단지 앞에 놀이터를 만드는게 보통이지만 여기는 오래된 건물가와 아파트 사이의 틈새 돌계단을 통해 올라가게 되어있음.

놀이터는 별거 없지만 딱 봐도 오래된 곳처럼 보임

기구는 그네와 뺑뺑이가 전부. 요즘 플라스틱으로 만드는 그런거 말고 옛날식? 부분부분 녹슬고 이상한 무늬같은거 있는 철로 만든 뺑뺑이 알려나 그리고 옆에는 나무로 만든 정자가 하나 있음.

뒤쪽은 아이들이 건물가로 떨어지지 않도록 철울타리와 가시철조망이 둘러싸여져 있는 형태

어릴 때 갔을 때도 사람이 많은 곳은 아니었지만 그래도 초등학교 때 하교하고 할 거 없으면 가끔 애들이 찾던 곳이었음. 지금은 워낙 위치가 외진 곳이기도 해서 사람 거의 없는 듯

근데 사실상 괴담이 있던 건 놀이터가 아니라 계단 많은 오래된 곳들이 으레 그러듯이 그냥 흔히들 들어볼 수 있는 그런 괴담이 여기도 있었음

어릴 때 친구들하고 암묵적으로 지킨던 규칙처럼.

말한 것처럼 적지도 많지도 않은 단수로 만들어진 돌계단길이 있었는데 모두가 꼭 지키던 규칙이 있었음.

낮이든 밤이든 그 계단은 올라갈 때 속으로라도 세면서 가면 안된다는 거.

이유는 모르고 그냥 예전부터 거기서 살던 애들은 다 알고 있던 규칙. 놀이터 갈 땐 모두가 이 규칙은 지키면서 올라갔음

그 근처가 아파트와 오래된 식당, 학원 같은 건물로 둘러싸여있는 곳이라 초등학교 학부모들이 가끔 그곳에서 모임을 할 때가 있었는데

장소가 그래선지 밤에 어른들 따라서 온 애들이 논다고 나와선 담력시험 하는 곳이기도 했음

밤중엔 담력이 세도 계단 중간을 넘어서 올라간 애들을 본 적이 없었음

물론 담력이 세봤자 대부분 아주 많아도 13살로 어렸고, 외진 곳이라 으스스해서 그런 것도 있었지만 분위기가 정말 압도하는 곳

우와 나 대전인인데 신기하다

사실 지금 가라해도 밤엔 못 갈 듯

이런 분위기 묘한 곳 몇 군데 더 없어!?? 한번 가보고 싶다 ㅎㅎ

본인도 해봤었는데 무섭다기보단 싸해지는 느낌이 맞긴 함 건물 불빛이 줄어드는 계단 중턱정도에 올라서면 으스스하기보단 좀 싸해지는 느낌이 더 강함

본인은 경험 못했는데 이 계단이 밤에는 무서운 곳으로 더 소문이 났던 이유 중 하나는 간혹 이상한 소리를 들었다고 말하는 몇몇 애들이 있었기 때문.

공통적으로 성인 여성이 말을 걸듯이 소리를 내는 걸 들었다는데 진짜인지는 모르니 믿는 건 자유

>>36 헐 되게 소름 돋는다

>>33 많지는 않지만 있어 원래 가끔 하나씩 풀려고 만든 스레이기도 하고..

* 레주는 성인이고 대부분 어릴 때나 학창시절 경험한 곳이기 때문에 10년 넘은 장소들이 대부분. * 대전에 실제로 존재하는 곳들

스크랩 해두고 봐야겠당

오... 나 대전사람인데 잘 모르겠네 어딘지 궁금하다

나듀.. 대전인인데 감이 안잡히네.. 궁금허다

어디인지 감도 안 잡힌다...근데 재밌어 더 얘기해줘라 레주

모야 이거 재밌다 앞으로도 종종 보러올게ㅔ!!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25레스 에버랜드 숙소 귀신이야기 1분 전 new 206 Hit
괴담 2021/03/01 14:01:57 이름 : 레오
313레스 † 🦋 🕸🕷🥀내가아는 사실들 2판[규칙읽어줭]🥀🕷 🕸🦋 ✟ 43분 전 new 1279 Hit
괴담 2021/02/24 22:55:46 이름 : 페이지를 찾을 수 없습니다
2레스 d 1시간 전 new 44 Hit
괴담 2021/03/02 03:56:53 이름 : 궁금해
24레스 2문장으로 괴담 만들기 1시간 전 new 142 Hit
괴담 2021/03/01 14:07:41 이름 : 이름없음
276레스 위아래로 더 무서운 상황 골라보장 ~.~ 1시간 전 new 3011 Hit
괴담 2020/11/11 08:09:07 이름 : 이름없음
136레스 실시간(원하는 장소로 가드립니다) 2시간 전 new 212 Hit
괴담 2021/03/01 21:36:48 이름 : 이름없음
38레스 따다다다닥소리 2시간 전 new 223 Hit
괴담 2021/03/01 02:42:56 이름 : 이름없음
813레스 적은 대로 현실이 되는 책4 7시간 전 new 6239 Hit
괴담 2020/03/29 23:01:17 이름 : 이름없음
65레스 좀 기이한 꿈을 꿨는데 도와줘 8시간 전 new 672 Hit
괴담 2021/02/21 01:37:55 이름 : 이름없음
16레스 순간 깜짝 놀랐다.. 9시간 전 new 68 Hit
괴담 2021/03/02 00:32:04 이름 : 이름없음
13레스 과거로 돌아갈 수 있는 방법이 없을까? 10시간 전 new 283 Hit
괴담 2021/02/12 14:18:31 이름 : 이름없음
100레스 믿어줄지는 모르겠지만 궁금한거 다 물어봐줘 10시간 전 new 812 Hit
괴담 2021/02/24 00:07:01 이름 : 이름없음
7레스 방에있는 큰 거울 버리고싶어 12시간 전 new 104 Hit
괴담 2021/03/01 20:44:08 이름 : 이름없음
70레스 내 친구 신내림받았는데 14시간 전 new 662 Hit
괴담 2021/02/26 17:12:31 이름 : 이름없음
86레스 나 그 거울보고 넌누구야 하는거 해볼려궁! 14시간 전 new 2508 Hit
괴담 2021/01/29 22:03:30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