잡담 가려다가 여기 오면 연애나 결혼에 대한 가치관? 그런 거에 대해서 좀 더 많이 들어볼 수 있을 것 같아서 여기로 왔어. 나는 웬만하면 한국 사람(중에서 교사)과, 최대한 일찍 결혼해서 한국에서 살고 싶어. 나에게 결혼이 의미하는 바도 꽤 크고. 그런데 내 목표와는 정말 동떨어져있어. 원래 내 목표는 20대 중후반(27살)까지 한국과 해외에서 어떤 분야에 대해 배우고 3년 정도 한국에서 일하다가 해외 나가서 사업을 하는거였어. 그럼 자리 잡는데까지도 오래걸릴거고 한국 남자를 만나서 결혼하는 건 힘들겠지. 우연히 나와 같은 국가에 가서 일을 하거나 나를 위해 다 포기하고 따라오겠다는 사람 아니면. 심지어 결혼시기도 늦어질거고 한국에서 살지도 못 할 거야. 그러다가 내가 어떤 이유 때문에 다른 직업에 대해 생각해봤는데, 교사 또는 군인이야. 만약 교사를 한다 치면 더할 나위 없지. 내가 착실히 돈만 모으면 부모님 지원 받고 일찍 결혼 할수도 있을 거고, 한국인 교사 만나서 한국에서 살겠지. 물론 교사 일 자체도 어느정도는 만족할 거야. 그렇지만 내가 원하는 만큼의 돈을, 내가 원하는 방식(내가 원하는 방식은 주식 투자 사업 이런쪽. 아빠도 이런쪽이라 자연스럽게 끌리더라. 당연히 공부도 하고 있고 이쪽으로 가게 된다면 더 열심히 할 생각이고)대로 벌긴 힘들겠지. 어쨌든 지금 목표는 교사야. 그런데 내가 생각하기에도 내가 결혼이라는 것에 큰 비중을 두다보니 결혼 때문에 교사 쪽으로 마음을 돌린 게 크다는 생각이 들어...내가 생각하는 '완벽한 결혼생활(20대 후반~30살, 늦어도 30대 초반에 교사와 결혼해서 경제적으로 안정적으로 결혼생활하며 자유시간도 많으니 내가 밥 꼬박꼬박 차려주고 남편은 집안일 하는 그런 생활)' 을 이루기 위해서... 이건 연애나 결혼에 대한 가치관 차이라고 봐도 되는 걸까? 너네는 연애나 결혼이 너네 인생의 얼마나 큰 부분을 차지한다고 생각해? 이런 내 결정이 너네 가족이 내린 결정이라면, 이해해줄 수 있겠니?

이제 고3이고 대학 학과를 정할 시기가 다가오니 더 고민 돼. 저런 결혼 생활에 대해 짧게 고민해본 것은 아니야. 꽤 오래 고민을 했고 가면 갈수록 내가 바라는 가정이 구체화 되더라고. 그게 본문에 써져있는 내용이고. 아마 더 고민을 해도 내가 생각하는 가장 이상적인 결혼 생활은 저런 생활일 것 같아...

아, 그 배우고 싶다는 분야에 대해서는 나름 재능은 있는 것 같아. 주위 사람도 그렇고 전공하시는 분들도 그렇고 확실히 재능있다고 이쪽 가라고 했거든. 그래서 내 주위 사람들은 더 이해를 못 하는 것 같아. 재능이든 뭐든 뭐가 없다면 해외 나가서 한다니 뭐니 해도 말리거나 비웃고 말거지만 자기들이 볼 때에 가능성이 충분한 걸 포기하고 결혼 때문에 이렇게 원래와는 다른 결정을 한다는 게 아까워서...

일단 너가 생각해야될게 결혼은 너혼자 하는 게 아님...

오바는 아닌데 그거대로 못해 일단 니가 맘이 바뀔 수도 있고 니가 아니더라도 상대가 싫을 수도 있고 상대가 아예 안 나타날 수도 있고 내 사람이라고 생각하는 사람 막상 만났는데 덜컥 임신해서 스피드혼 할 수도 있고 남자쪽이 맘 식어서 결혼 전에 헤어질 수도 있고 맘대로 되지를 않아요

결혼은 계획을 짜고 그대로 실행할 수 있는 게 아니야. 장래희망은 스스로 힘으로 이룰 수 있을 지 몰라도 결혼은 그게 아니라는 것만 알아둬. 현실적으로 말해주자면 못해. 세상이 계획대로만 돌아가는 것도 아니고 언제 무엇이 바뀔 지도 모르는데 확신은 못 주겠네.

>>5 >>6 그치 너네가 말하는 그런 건 감안하고 있어. 다만 원래 목표대로 가면...진짜 내가 바라는 결혼생활에 단 1%도 가까워지지 못 할거란 느낌...그래도 교사들은 보통 교사랑 결혼 많이들 하니까...선생님들 말 들어보면 다른 집단의 이성을 만날 일이 없어서 더 그렇다 하는데 그럼 반대로 말하면 내 목표대로 가면 교사를 만날 일이 더더욱 없어지는거고... 솔직히 이러다가 교사까지 했는데 나중에 갑자기 현타와서 결혼하기 싫다거나...못 하게 된다거나...그렇게 되어도 큰 문제긴 해...

>>8 혹시 고등학생이거나 대학생이야? 너무 빽빽하게 계획 세울 필요 없어 내 경험으론 스케쥴 세우는거랑 다르게 인생 계획은 30%정도수준이야 실제로 그대로 되는건

>>9 이제 고3이야! 우리집이 경제적으로도 괜찮고 부모님 사이는 너무너무 좋은데 부모님이 나나 우리 언니한테는 크게 신경을 못 써주신데다(엄마는 신경 쓰려 했는데 방법이 완전 잘못됐고 아빠는 완전 무관심)약간 서로 배려넘치고 화목하고 그런 것과도 거리가 멀었고 원래 아빠가 못 살았어서 돈이 생기고 나서도 교양있고 그런 사람은 전혀 아니었던터라(아직도 정장을 불편해서 못 입어)나는 꼭 많이 배운 다정한 사람과 결혼해서 남편이나 나나 서로 조곤조곤 말하고 아이도 잘 키우는 행복한 가정을 이루리라 하는 마음이 너무너무 커서 계속 결혼을 크게 두고 계획을 세우게 되는 것 같아...내 계획의 단 30%만 이루어지는 한이 있더라도 웬만하면 좋은쪽으로, 우리 집 같은 가정을 이루지 않는 쪽으로 계획을 세우게 되고...내가 보기에 그런 남편이자 아빠의 역할을 가장 잘 수행할 수 있는 직업군이 교사겠다 싶었고... 나는 아빠를 닮아 벌써부터 투자를 하고있고 앞으로 사업을 하고 싶지만, 내 남편은 아빠와 가장 거리가 먼 그런 사람을 만나고 싶어...다만 그럼 나와 정반대인 사람을 만나야 하는데 사실 말도 안 되잖아 정 반대의 직업군을, 심지어 한쪽은 해외 나가겠니 하고 있는데 평생 한국에 있어야 할 직업군의 사람을 만난다는게 어유 이런 생각이 목표에 큰 영향을 미친다니 나 우리 집 어지간히도 싫었나보다

>>10 앗.. 조심해야 될게 있네.. 부모님 대입해서 자기 결혼 계획에 심하게 파고들어버리면 상대가 부담스러워 하기도 해 스레주 아직 어리고 좋은 사람 충분히 만날 수 있고 만나다 보면 또 맞아 지게 되기도 해 너무 거기에만 신경쓰지는 말고 스레주 나이때에만 겪는 추억이니까 조금 맘 풀고 자연스럽게 해봐 좋은 사람 만나길 기도할게

>>11 앗...상황에 맞는 조언 너무너무 고마워. 그치 만나다보면 분명 맞아지는 부분들도 있을거고... 학생 때의 연애는 꽤나 해봤다는 생각이 들어서 이젠 내 스스로 사람 보는 눈이 생기고 내 자신이 모든 걸 책임질 수 있을 때가 되고 나서 사람을 만나보려고 자기 개발에 힘쓰는 중이야 🤭🤭 레스주 말 들어보니 될 지 안 될지도 모르는, 설령 계획대로 된다 한들 다른 길을 가도 맞아지고 하며 잘 될 수도 있는 것인데 그것을 다 감안해가면서까지 굳이굳이 결혼 때문에 목표를 바꿀 필요는 없다는 생각이 드네. 고마워 결혼이라는 걸 완전히 제외하고 목표에 대해 고민해보아야 할 것 같아. 방금 엄마 처럼 여기는 친척분께 이 이야길 했더니 좋은 사람은 어디든 있다고, 군인을 해서 좋은 군인을 만나도 되는 거라고 하더라고. 맞아 그게 맞는 것 같아. 레스주 말 처럼 안 맞으면 맞춰가면 되는거고 직업군을 떠나 쓰레기는 어디에도 있지만 좋은 사람도 어디에도 있으니. 내가 너무 아빠 같은 사람을 피하고 싶어하다보니, 뭔가 가부장적일 것 같은 특정 직업을 피하고, 뭔가 가정적일 것 같은 직업(이때껏 생각해왔던 교사라거나...)에 과하게 집착한 뭔가가 있던 것 같아...물론 직업군마다 조금씩 특징은 있겠지만 분명 직업을 떠나 사람의 차이일텐데... 고마워 정말 많은 도움 됐어. 이것저것 진지하게 고민해볼게. 레스주가 항상 행복하길바라!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9레스 보행장애인 기호증(아바시오필리아)이라고 들어봤어? 2021.01.14 202 Hit
연애 2020/05/31 13:12:48 이름 : 이름없음
602레스 재회부적입니다 그 사람의 이름을 적어주세요 2021.01.14 4240 Hit
연애 2019/02/26 23:31:44 이름 : 이름없음
26레스 각자 매력포인트 적고가봐 2021.01.14 206 Hit
연애 2021/01/10 22:30:31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 2021.01.14 22 Hit
연애 2021/01/13 23:44:18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내가 잘못된 거지? 2021.01.14 36 Hit
연애 2021/01/14 00:05:30 이름 : @3@
11레스 시발 지구에 70억명이나 있는데 2021.01.13 216 Hit
연애 2021/01/13 06:28:52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 2021.01.13 17 Hit
연애 2021/01/13 23:05:50 이름 : 이름없음
8레스 2021.01.13 46 Hit
연애 2021/01/13 22:05:59 이름 : 이름없음
9레스 도서관 열람실인데 2021.01.13 90 Hit
연애 2021/01/13 10:13:02 이름 : 이름없음
12레스 » 결혼 때문에 목표 바꾸는 거 오바야? 2021.01.13 123 Hit
연애 2021/01/13 12:11:33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남자심리.... 좀 도와줘ㅜㅜㅜ 2021.01.13 80 Hit
연애 2021/01/13 20:24:15 이름 : 이름없음
94레스 여친한테 손수건 만들어서 선물할건데 2021.01.13 482 Hit
연애 2020/12/28 00:31:34 이름 : ◆ta8knu3vbbd
4레스 여러분여러분전남친한테연락했는데 2021.01.13 73 Hit
연애 2021/01/13 17:34:05 이름 : 이름없음
13레스 남자들은 여자랑 톡할 때 2021.01.13 304 Hit
연애 2021/01/11 20:44:24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첫사랑의 기준이 뭘까 2021.01.13 65 Hit
연애 2021/01/13 14:36:14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