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좋아했었어. 내 학창시절은 온통 너였어

안 될 걸 알면서도 매달리는 일이 참 어려울 거라고 생각했는데 마음이 동하니까 어려운 것도 아니더라. 그냥 마음이 막 가는대로 너한테 대하니까 여기까지 와 버린 걸 알아차렸을 때가 어려웠지. 매달리는 건 쉬웠어. 자존심도 없이 매달리는 거. 사랑이니 뭐니 하는 감정도 아니고 그렇다고 우정은 더더욱 아닌 그런 감정 너는 알아? 너한테 느낀 게 그거였다? 참 웃기지. 이상한 감정 하나로 너한테 이렇게 매달린 게. 네 얼굴 직접 보고 얘기하고 그 이후를 책임질 용기가 없어서 이렇게 지질한 방법으로 네게 고백한다. 좋아했어, 많이. 앞으로 언제까지 좋아하게 될지는 모르겠지만 네게 전할 수 있는 내 마음은 이게 마지막이겠다. 부디 잘 받아 줬으면 해. 행복하게 지내.

내가 널 사랑해서 미안해.

난 아직 널 사랑하는데 넌 더 이상 날 사랑하질 않네...

나에겐 니가 전부였던 열여덟이 너에겐 스쳐 지나간 한 사람이라는 걸 알아. 그래서 고백 못하겠어.

우리 사이는 네가 스치듯 베푸는 친절, 그 뿐이었다. 그게 뭐라고... 너를 좋아해, 내가.

널 만났을 때부터 사랑했었다. 내 인생은 너를 만난 후부터 완전히 달라졌고, 넌 그렇게 내 인생을 송두리째 바꿔놓은 채 홀연히 떠났다. 나는 죗값을 치르고 있으니, 너는 내가 하는 모든 말과 행동을 즈려밟고 가라. 들은 척도 하지 말고 너의 길을 가도록 해라. 그것이 내가 너에게 조언해 줄 마지막 말이다. 사랑했고, 사랑하고, 영원히 사랑할 것이다. 네가 항상 그렇게 빛나길, 마지막으로 나를 봤을 때의 표정이 경멸이길, 간절히 빌어본다.

널 사랑해. 부끄러워 숨겨둔 마음을 비로소 꺼냈지만, 그걸 가질 너는 사라지고 없었다.

너는 내 별이었지만 나는 네 행성에 존재하던 나그네였으니까. 평생 모를 내가 네게 이름을 붙여서 미안해. 정말 사랑했어.

그냥 좋아서 그랬나봐. 좋아서... 끝없이 좋기만 해서 여기까지 왔나봐

나는 그럼에도 견뎌야했다 그 아이가 너무 좋았다

내가 그 아이를 사랑한다고 깨닮게 된 건 너무나 시간이 지난 후였다.

혀와 이 사이에 살짝살짝 굴려본 네 이름이, 눈 끝에만 조금씩 담아본 그 웃음이, 손가락으로 허공에 대고 그려본 네가, 두배, 세배, 수백 배가 되어 되돌아와 나를, 내 심장을 이렇게나 헤집어 놓을줄은 몰랐어. ...그리고 아마, 너는 앞으로도 평생 모르겠지.

당신을 사랑합니다 죽도록 사랑하고 내마음을 다 바쳤는데 당신은 날 사랑하지 않는군요 그래도 사랑합니다 이 마음이 다할 때까지 당신만을 사랑할 겁니다 당신이 나를 돌아봐 주지 않아도 좋습니다 제가 당신을 사랑하면 되니까요 하지만 당신이 다른 사람을 사랑하는건 조금 슬프군요..아니 슬픈 게 아닙니다 이건 슬픈 게 아니라 그래, 죽을 것만 같습니다 당신이 나를 봐 주었으면 좋겠습니다 나만 바라봐 주었으면 좋겠습니다 당신은 왜 저를 사랑하지 않을까요 너무 슬프군요 당신에게 사랑받지 못하는 제가 한심합니다 당신의 사랑을 받는 이가 밉습니다 당신이 저만 사랑해 주면 좋겠는데..그럴 수는 없겠지요 이제 그만 생을 끝내고 싶을 정도입니다 하지만 당신은 사랑합니다 당신만을 사랑하는 것은 계속하고 싶습니다 그러니 마지막으로 당신의 곁에서 잠들 수 있도록 허락해 주십시오 그럼 그 후에는 제가 없을지도 모르지만..

주제 넘게 사랑하고, 남김 없이 받아버린 네 사랑이 기꺼워 넘쳐흐르는 감정을 주체할 수가 없었다.

그 때는 너무 어려서 몰랐던 사랑을 이제는 알겠다.

나는 당신에게 일이네요. 일, 업무, 돈을 벌기 위한 수단. 그런데도 세상 비참한게 뭔지 아세요? 전 제가 당신에게 돈 버는 수단이라는 사실에 씁쓸해하기 보다 당신이 날 쉬이 버릴 수 없다는 사실에 먼저 안도했어요. ...사랑해요. 나 버리지만 마요. 버리지만 마...

내 사랑이 너에겐 짐이 될 까봐 늘 속으로 삼켜왔어. 그런데 그게 계속되니까, 갑자기 토해내게 되더라. 사랑해. 미안해. 정말 사랑해. 이런 내가 너를 사랑해도 괜찮을까?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54레스 여름 분위기 나는 글 써보자 54분 전 new 754 Hit
창작소설 2020/08/30 21:30:35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좀비게임 속 성좌가 상점을 차려주었다 1시간 전 new 5 Hit
창작소설 2021/04/13 13:21:41 이름 : 이름없음
67레스 이름 지어주는 스레 1시간 전 new 387 Hit
창작소설 2020/12/16 18:43:58 이름 : 이름없음
6레스 조각글 평가... 부탁해도 될까? 2시간 전 new 41 Hit
창작소설 2021/04/12 20:21:02 이름 : ◆3QpRu7dTU41
46레스 다섯 단어로 찡해지는 문장만드는 스레 6시간 전 new 399 Hit
창작소설 2021/02/08 10:59:04 이름 : 이름없음
10레스 글 이어쓰기 하자 6시간 전 new 117 Hit
창작소설 2021/03/12 22:26:18 이름 : 와ㅜ
2레스 주인공이 어떻게 빙의할지 골라주라 7시간 전 new 12 Hit
창작소설 2021/04/13 08:32:12 이름 : 이름없음
40레스 만약 너네가 쓰고 있는 소설에 빙의 된다면 거기서 뭐할거야? 8시간 전 new 286 Hit
창작소설 2021/03/18 00:17:02 이름 : 이름없음
908레스 ★★창작소설 잡담 스레★★ 8시간 전 new 10244 Hit
창작소설 2018/01/14 01:38:52 이름 : 이름없음
21레스 키워드 주면 멘트 하나 쌉가능 12시간 전 new 92 Hit
창작소설 2021/04/07 00:12:14 이름 : 이름없음
6레스 살인 전과는 취업 어케 하냐ㅠㅠ 12시간 전 new 41 Hit
창작소설 2021/04/13 01:25:23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제목짓는게 젤 어려움... 짓는거 좀 도와줘..! 13시간 전 new 21 Hit
창작소설 2021/04/12 03:02:28 이름 : 이름없음
421레스 홀수스레가 단어 세 개를 제시하면 짝수가 글 써보자! 16시간 전 new 3200 Hit
창작소설 2018/10/06 01:23:29 이름 : 이름없음
104레스 앞레스가 주는 단어로 n행시 해보자 17시간 전 new 422 Hit
창작소설 2021/01/20 02:03:14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소설 쓰고 싶은 동기나 이유? 적어보자~ 19시간 전 new 15 Hit
창작소설 2021/04/12 20:15:41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