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주 들러주라.. 힘들었던거 다 같이 풀자!

2021.2.8 아빠랑 엄마가 정신 상담을 받은 사실을 안 뒤로 날 존나 슬프게 쳐다보는데 토할 것 같다. 그냥 존나 역겹다. 상담쌤이 전화하니까 그제서야 내가 비정상적으로 함들다는 걸 알고. 내가 방음안되는 그것도 거실 바로 옆에 붙어있는 방에서 매일같이 울고 잠도 못자는데 남의 입에서 얘기가 나와야 믿는 부모님이 진짜 너무 역겹다. 아빠는 오늘 나와서 둘이 걷자해서 나왔는데 계속 자기가 날 너무 믿어서 관심이 없었던 걸로 이해할 수도 있지만 아니라고 미안하다 하는데 전보다 더 원망스러웠다. 그랬으면 평소에 내가 상담받고 싶다고 말했을때 귀 귀울였었어야지 돈 아깝다고 무시하지 말았어야지. 그냥 너무 역겹고 원망스럽다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633레스 이제 나도 내 판을 따로 쓸꺼야 1분 전 new 298 Hit
일기 2021/03/01 23:46:32 이름 : 이름없음
558레스 🎻 어두운 게 좋지만 깜깜한 건 안 돼요🎻 13분 전 new 392 Hit
일기 2021/02/05 19:20:52 이름 : ◆JXxUZclg59c
841레스 띄어쓰기없이보낼게사랑인것같애 19분 전 new 597 Hit
일기 2021/01/18 21:09:14 이름 : ◆RBhupSIGldu
3레스 겜 취향 독특한 놈 20분 전 new 5 Hit
일기 2021/03/09 10:12:56 이름 : G@me
177레스 엄마 다이스가 나 차별해 31분 전 new 45 Hit
일기 2021/03/08 19:41:33 이름 : 난.입.환.영. ◆DBtdCi8mGrd
808레스 ❝✦일기판 잡담스레 3판✦ ❞ 33분 전 new 5917 Hit
일기 2020/05/26 12:46:58 이름 : 이름없음
177레스 갈비에 곁들인 간장양념 43분 전 new 279 Hit
일기 2021/02/05 18:50:57 이름 : ◆5SLdQlhhule
37레스 현실도피자 (reality is also a pizza) 45분 전 new 69 Hit
일기 2021/03/06 20:33:22 이름 : 일이
3레스 내가 저물듯이 59분 전 new 11 Hit
일기 2021/03/08 12:09:50 이름 : 🤯◆K0oGlhdTXAr
554레스 폴라리스 랩소디 1시간 전 new 995 Hit
일기 2020/12/21 19:05:17 이름 : 스티븐 킹
1000레스 이제 우리는 영영 슬프게 되었다 1시간 전 new 872 Hit
일기 2020/12/16 18:15:49 이름 : ◆js3Dy2NuqZg
155레스 월루 전문 직장인 일기 1시간 전 new 248 Hit
일기 2020/06/19 14:11:24 이름 : 이름없음
102레스 교수님 차에 타봐 1시간 전 new 369 Hit
일기 2021/02/18 11:24:04 이름 : 이름없음
222레스 𝚠𝚑𝚘'𝚜 𝚝𝚑𝚎𝚛𝚎? 1시간 전 new 122 Hit
일기 2021/02/28 20:45:51 이름 : 다재
481레스 곰이 물구나무 서면? 1시간 전 new 395 Hit
일기 2021/02/09 12:49:02 이름 : ◆y2KZdxu8mF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