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레스 참고 학폭가해자가 피해자한테 사과하는데 피해자는 그런태도에 넘흐 놀란 장면이야

"미안했어." "뭐..?" 애초에 기억도 못할 줄 알았더니. 일말의 죄책감조차 가지지 않았을 것이라 생각했기에 사과는 무슨, 그런 건 기대조차 하지 않았다. 진심이 아니리라, 슬쩍 고개를 들어 눈을 마주하는데 정말 미안했다는 듯 멋쩍어하는 모습에 당황스러워 몸을 살짝 떨었다. "우리.. 초등학생 때, 내가 너 못살게 군 거 미안했다고." "..." "진심이야, 정말 미안해하고 있어." 뭐라고 반응해야할지 감도 안 잡힌다. 이제와서? 왜? 머릿속을 빽빽히 채워가는 의문으로 인해 오히려 감정이 복잡해지고 있었다. "내가 철이 없었나봐. 이제 와서 용서될 것이 아니라는 거 알지만... 그래도.. 사과하고 싶었어.." 알량한 죄책감을 덜기 위해 하는 것이 아니다. 정말 미안해하고 있다는 감정이 고스란히 내게 전해진다. 사과 하나로 그가 한 모든 짓을 용서할 순 없지만 그래도 아팠던 내 감정들이 조금 지워진 기분이 든다. 한발짝 그에게 다가선다. 내가 평생을 두려워한 사람에게. ~~ 어쩌고 저쩌고. 그냥 네 스레 읽고 대충 써봤어 완성도는 부족하지만 네가 고민했던 부분정도는 어느정도 해결됐을거라고 생각해 당황한 묘사를 좀 더 해넣어도 되고 사과로 인해 트라우마를 극복해낼 용기를 얻었다는 설정 같은거면 그걸 더 부각해도 좋고 네 맘대로 해~ 글을 네가 원하는대로 만들 수 있는거니까!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413레스 소설 제목 기부하는 스레 1시간 전 new 5223 Hit
창작소설 2020/01/18 21:26:21 이름 : 이름없음
430레스 자기가 생각한 문장 중 가장 좋은 걸 올리는 스레 8시간 전 new 5650 Hit
창작소설 2019/03/21 15:51:16 이름 : 이름없음
68레스 나 너네 캐릭터들 이름 지어줄래!! 와줘!!! 아니 와!!!오지 않으면 가시로 콕콕 13시간 전 new 434 Hit
창작소설 2021/02/17 05:25:17 이름 : 이름 지어주는 고슴도치🦔
8레스 부자연스러운 문장을 함께 바꿔줄래? 18시간 전 new 72 Hit
창작소설 2021/03/02 10:48:30 이름 : 이름없음
242레스 집착돋는 구절쓰고 지나가보자! 21시간 전 new 3795 Hit
창작소설 2020/02/03 21:28:52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한 명이 배경과 인물을 적으면 한 명이 써보는 스레 22시간 전 new 9 Hit
창작소설 2021/03/03 07:08:50 이름 : 이름없음
98레스 클리셰 깨기 릴레이 2021.03.02 1245 Hit
창작소설 2020/05/27 15:47:55 이름 : 이름없음
7레스 흑백을 의미할 수 있는 단어 2021.03.02 70 Hit
창작소설 2021/03/01 19:35:23 이름 : 이름없음
28레스 도입부 쓰는 법 2021.03.02 207 Hit
창작소설 2021/02/25 12:58:33 이름 : 이름없음
48레스 어지럽고 불쾌한 글◾️ 모음 2021.03.02 749 Hit
창작소설 2021/02/20 00:29:32 이름 : 이름없음
658레스 가슴이 저릿하게 아려오는 문장 하나씩 적고 가기 2021.03.01 8211 Hit
창작소설 2019/05/09 00:08:06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이 글 너무 이쁘지 않냐 2021.03.01 87 Hit
창작소설 2021/03/01 08:29:29 이름 : 이름없음
5레스 다들 캐릭터 정리 같은거 어디에 어떻게 해놔? 2021.03.01 63 Hit
창작소설 2021/03/01 18:47:02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필 받아서 하이틴물 소설 쓰려고 하는데 2021.03.01 53 Hit
창작소설 2021/03/01 16:47:50 이름 : 이름없음
16레스 집착광공의 정석 말하고 가는 스레 2021.03.01 193 Hit
창작소설 2021/01/30 20:46:42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