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냥 별 재미없는 이야기일거야 일단 이야기해볼게 반응없으면 눈치껏 사라질 예정 보고있다면 말해줘

일단 익명성 지켜야되니까 나이라던가 바꿔도 될 부분은 바꿔 말할게 바꾸는 부분은 어딘지 말 안할거니까 자세한 사항은 거짓일 수 있겠구나 하고 봐줘

나는 장남의 장녀 즉, 아빠가 조부모님 첫째 아들이고 내가 부모님 첫째 딸로 태어났어 조부모님 사이에는 삼남매가 있었어 딸, 아들, 아들 순

나를 포함한 사촌과 내 동생은 아빠 형제 중 여자가 있었다는걸 몰랐어 어른들이 입에 올리지 않았거든 나도 얼마 전에 알았고 우리가 몰랐던 이유는 그 따님이 어린 나이에 죽었기 때문이었어

이건 나중에 나올 내용이랑 연관있어서 잠시 이야기 한거야 우리 친가는 가부장적인 집안이야 남자가 귀했고 그 중에서도 장남이 으뜸이야

아빠는 장남이라서 어릴적부터 편애 받았어 작은 아빠는 비교적 덜 사랑받았어 그게 우리 눈에도 보일 정도였어 많이 노골적이었지

작은 아빠의 어릴적 사진, 젊을 때 사진을 보다가 할머니께 작은 아빠 사진을 보여드렸더니 우리 아빠만 찾으시더라고 작은 아빠 사진은 눈길도 안주시더라

작은 아빠도 충분히 아셨을거야 어릴때부터 알게모르게 쌓여왔겠지 나는 그런 감정에 공감해 나도 비슷한 위치거든

우리 친가가 남자를 중시하다보니 나는 장남의 장녀여도 그 의미가 무색하게 됐어 동생은 남자라 더 예쁨받았지

조부모님은 그런걸 숨기지 않는 분이셔 나도 별 상관 없고 나는 내 방식대로 살고 있고 조부모님은 그런 나를 기특해하셔

나는 내 몫을 영리하게 챙기는 편이거든 쉽게 기죽지 않고 아닌건 아니라고 말하는 성격이야 어릴적 아빠한테 맞아도 억울한건 소리질러서라도 말했어 그게 매를 더 불러올지라도

혹시 아직 보는 레더있니

지금 새벽이라서 동접 잘 없을거야 ㅠㅠㅠ

오 또 있네 ㅋㅋㅋㅋㅋㅋㅋ

>>19 그런가봐 그래도 봐줘서 고마워

>>13 조부모님은 똑부러진다고 나를 칭찬하시고 자랑도 많이 하셨어 대회도 꾸준히 나갔고 조부모님이 보시기에 미래가 있다고 판단하셨나봐

정리하자면 남동생은 위치가 그래서 아끼시고 나는 성격이 그래서 예쁘게 보시는건데 내가 죽은 따님이랑 많이 닮은 것 같더라

그래서 애정을 더 두신걸지도 모르겠어 그래도 나는 부정할 수 없는 여자고 친가에서 여자는 남자보다 귀한 대접을 못받아

그게 되게 웃기더라 묘했어 그냥

명절 때 다른 친가 친척들까지 다 모이거든 그때도 여자 남자 따로 밥먹어

물론 밥상은 남자 쪽이 더 풍족하고 폼나 여자들은 남자들 밥 차리고 작은 상에서 다닥다닥 붙어서 밥 먹어

나 성별 분쟁 야기하려는 의도 아닌거 알지? 그냥 친가에 대한 이야기니까 민감하게 반응하진 말아줘

나는 반기를 들었어 나도 남자쪽 밥상에 앉겠다고

반응이 어땠는줄 알아?

그래라였어 많이 허무한 대답이었어

그래서 나는 남자쪽 밥상에서 밥을 먹었어 근데 그게 편하지가 않더라

엄마는 저기서 드시고 계실텐데 여기가 이렇게 편한데 이 생각이 들더라 나만 여기 와서 먹는게 비열한 것 같았어 근데 내가 그 구조를 바꿀 힘같은건 애초에 없더라

나 운동 좀 하고 올게 보고있으면 점만 찍어줘

여러의미로 불편했어 명절 때마다 엄마한테는 더 그랬겠지

내가 가지고 있는 위치와 감정이 이래서 작은 아빠한테 감정 이입이 되더라고 그런데 작은 엄마는 마음이 어떻겠어 당신 남편인데

게다가 작은 아빠 작은 엄마 사이에 아들 둘이 있어 나보다 나이가 많아 그런데 장남의 아들이 아니라는 이유로 다방면에서 밀려났어

그걸 작은 엄마도 느꼈겠지

내가 조부모님께 자연스럽게 사랑을 바라지 않고 굳이 싹싹하지 않게 됐을 때 조부모님은 싹싹한 남동생을 예뻐하셨지 나를 싫어하시는건 아냐 다만 남동생을 더 많이 노골적으로 좋아하실 뿐이야 그러다보니 나도 굳이 잘할 필요없겠다 여기고 조부모님은 더 잘하는 남동생이 예뻐보이고

이게 계속 순환되는거야 하물며 그렇게 나고 자란 아빠와 작은 아빠는 어떻겠어

작은 아빠도 마찬가지였을거야 더 심했을거고 그 감정은 고스란히 작은 엄마께도 전해졌을거야

그래서 작은 아빠와 작은 엄마는 그렇게 싹싹한 편이 아니야 내가 우리 부모님 자식이라 그렇게 보는게 아니고 객관적으로 봐도 그래

근데 우리 엄마만 죽어나가는거지 솔직히 말해 우리 엄마는 조부모님 딸도 아니고 그저 아빠와 결혼했을 뿐인데 그 몫이 너무 큰거야 아빠는 장남의 혜택을 받았으니 그 정도 부응하는건 그렇다 쳐도 엄마는 이유없이 고생하는거지

나도 자고 낮에 이야기 이어서 할게 보는 사람 있다면

우리집이랑 너무 비슷해서 소름.. 친가 쪽이 그렇거든 조부모님이 장남한테 올인하고 명절에 상 차리고 요리하는 것도 여자들만 해야하고 여자들은 따로 작은 상에서 조촐하게 먹는 집안이야 손자들은 좋아하시는데 손녀들한테는 무관심하셔 우수한 면을 보여줘도 잠깐이지 제대로 된 애정 한번 보여주신 적 없고 듣기로는 나 태어났을 때 손자가 아니라 손녀라서 한동안 연락도 끊기고 보러 오지도 않으셨다고 하더라 처음에는 억울하고 서럽고 그랬던 적도 있는데 점점 나도 아무 감정 없어져서 지금에와서는 기대도 실망도 없고 친가 쪽은 아예 포기했어 운이 나빴던 거겠지

>>52 레스주 집안도 그렇구나

이어서 풀까 이것저것 하다보니 늦었네

나 이거 어딨는지 꺼목어서 지금찾았다 보고있어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3레스 청소년 혜택 모음집 1분 전 new 25 Hit
잡담 2021/03/05 21:20:39 이름 : 이름없음
21레스 마른게 컴플렉스인 사람 은근 있더라 2분 전 new 156 Hit
잡담 2021/03/04 17:30:15 이름 : 이름없음
18레스 학생회 면접보는데 질문 예시들어조 4분 전 new 66 Hit
잡담 2021/03/05 16:22:37 이름 : 이름없음
16레스 이거 기분 나쁠라나? 5분 전 new 99 Hit
잡담 2021/03/05 16:45:30 이름 : 이름없음
28레스 요즘 동접자가 너무 없는 것 같아서ㅠㅠ 7분 전 new 78 Hit
잡담 2021/03/02 21:19:55 이름 : 이름없음
746레스 ✭✯✭✯✭✯✭✯어그로 퇴치스레 7✯✭✯✭✯✭✯✭✯✭ 9분 전 new 3107 Hit
잡담 2020/12/31 00:10:33 이름 : 이름없음
224레스 🍀💖 20대 통합 잡담스레 💤😙 10분 전 new 1041 Hit
잡담 2020/09/15 22:28:32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학원 선생님들께서 보통 11분 전 new 12 Hit
잡담 2021/03/05 21:57:23 이름 : 이름없음
5레스 . 13분 전 new 19 Hit
잡담 2021/03/05 21:47:14 이름 : 이름없음
980레스 심심할때마다 들러서 셀프 tmi 하고 가는 스레 2 20분 전 new 3494 Hit
잡담 2019/08/01 16:10:42 이름 : 이름없음
917레스 ☆★☆★스레딕 통합 질문스레 6판★☆★☆ 24분 전 new 2921 Hit
잡담 2020/11/30 23:46:55 이름 : 이름없음
6레스 당근마켓 20분째 기다리는중... 29분 전 new 49 Hit
잡담 2021/03/05 20:23:45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페리페라 에뛰드 모델 29분 전 new 40 Hit
잡담 2021/03/05 21:19:53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33분 전 new 25 Hit
잡담 2021/03/05 21:33:10 이름 : 이름없음
136레스 나랑 전화할사람! 따르릉 따르릉 📞 35분 전 new 366 Hit
잡담 2021/02/17 01:04:58 이름 : ◆ZjtdA5hzgo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