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08Hz Bommmmmmmb My malo Make me loco

무슨 말을 가장 먼저 해야 할까 생각을 해 보자 그래 생각을 해 보자고 새벽에 깨어 있는 시간이 너무 많아서 싸구려 볼펜 찌꺼기처럼 묻어 있는 감정을 떨치고 싶어서 글을 쓰게 됐어 내가 겪었던 일들이나 따로 담아 두고 싶던 것들을 올리는 계정이야 난입이나 질문도 항상 받고 있어 지친 개미처럼 천천히 어떨 땐 터진 둑 사이 물살처럼 빠르게 굴러 갈 예정 필터링은 당연하게도 없을 거니까 열람에 유의해 줘

보고 싶다 진짜 보고 싶어 너는 잠이 오냐 진짜 미워 진짜 보고 싶어 일어나면 뭐 하지 뭐 하자고 하지 진짜 보고 싶다 잘 잤냐고 물어보고 아침 뭐 먹을 거냐고 물어보고 다 물어봐야지 너무너무 좋아해 진짜 보고 싶다 오늘은 더 보고 싶어 갑자기 보고 싶어서 너무 서럽다

✔ 내일 해야 하는 일 ▪️ 할머니 댁 내려가서 밥 먹고 세뱃돈 드리기. ▪️ 남은 작업 마무리 후 여가 시간 제대로 보내기. ▪️ 보고 싶던 영화 한 편은 꼭 보자. ▪️ 내일 작업 두 편 마무리하고 쉬기. 정확하게 끝내 놔. ▪️ 저녁 맛있는 거 먹기. ▪️ 담배 사고 남은 돈 분류해 놓은 다음 가계부 쓰기.

내일 샌드위치 가게가 열려나... 커피 스무디랑 게살 샌드위치 시키고 점심은 대충 그걸로 때워야 하려나 아침부터 기름진 거 먹을 거라 점심은 좀 가볍게 먹자 설 음식 맛있겠다 동그랑땡 먹고 싶다

올 겨울은 그냥 서러우려나 보다.

재이는 잘 지낼까. 내일은 쓰려던 글을 다 쓰고 재이에게 편지를 적어야겠다. 너무 오랜만에 써 보는 편지라 조금 긴장되지만, 재이는 내가 보여 주지 않은 편지까지도 모조리 읽었으니 이해해 줄 수 있을 것이리라. 재이에게, 하고 시작되는 일기들이 다시금 나를 서럽게 한다. 원래 겨울은 마음껏 애틋하고 서러우라 있는 계절이니 딱히 유감스러울 것도 없었지만, 나는 여지껏 모든 겨울을 따뜻해했기에 이런 서러움과 추위에는 그다지 면역이 없는 것 같다. 재이가 보고 싶다. 오랜만에 재이에게 다음에 또 편지를 하겠다는 거짓말을 하고 싶다. 시간은 녹슨 기억을 괘씸할 정도로 그럴싸하게 꾸며낸다.

감기 같은 감정엔 항체가 생기지 않는다. 감기는 외롭다. 감기가 내 삶을 송두리째 바꾸지 못한다는 걸 알아도 열이 펄펄 끓는 와중에는 조금씩 갉아먹히는 기분이 든다. 그럴 때면 환자는 혼자다. 그럴 때만 혼자다. 감기는 늘 혼자라 외롭다. 자꾸만 이불에 집착하게 되는 걸 보면 나도 감기에 걸릴 타이밍인가 보다. 그렇다면 나도 외로운 환자다. 모든 계절성 감기가 이 공식을 가지고 있고, 감정이 치우친 감기는 제곱으로 치환된다. 이변은 없기 때문에 답은 외롭다.

사랑은 연필로 쓰세요.

딸기 요거트 스무디 마시고 있어 외가는 내일 내려갈 거고 오늘은 작업 끝내고 담배만 사 오는 걸로 줄여야지 음료수 이만큼 사다 놓고 작업할 때 싹 비울 것 같긴 한데 하여튼 기분 좋다 점심도 맛있는 거 먹었고 저녁도 비싼 걸로 먹을 예정 집에 아무도 없으니까 행복해

불순한 마음으로 큰 꿈을 품어요. 사랑스러운 것들을 모욕해요. 행복한 것들의 절규가 들려 오는 심장의 밀실에서.

왜 자꾸만 웃어 줘요 내가 다치지 않게 배려해요 아픈 날 왜 걱정해요 내가 과민반응 하는 걸까요

혹시 말랑자두 좋아해요 키우는 강아지 이름이 뭐예요 보통 몇 시쯤 자요 혹시 처음 본 사람과 밤을 보낸 적 있나요

베이스가 짱짱한 밴드 음악을 들으면 기분이 좋거든요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383레스 🔆천방지축 어리둥절 빙글빙글 돌아가는 하루🔆 1분 전 new 131 Hit
일기 2021/02/15 15:58:46 이름 : ◆4ZjBtfU5hy0
2레스 욕쟁이 일기 3분 전 new 4 Hit
일기 2021/03/07 20:06:15 이름 : 이름없음
95레스 교수님 차에 타봐 8분 전 new 342 Hit
일기 2021/02/18 11:24:04 이름 : 이름없음
400레스 이제 나도 내 판을 따로 쓸꺼야 9분 전 new 231 Hit
일기 2021/03/01 23:46:32 이름 : 이름없음
363레스 🥀 꽃이 피고 지듯이 11분 전 new 380 Hit
일기 2021/02/12 00:26:46 이름 : ◆hhvA1wk7dXx
761레스 이세상 미세먼지는 저만 마셨나요? 14분 전 new 222 Hit
일기 2021/03/03 11:42:54 이름 : 난. ◆wNteHDBteHA
666레스 친구가 생기는 방법은? 18분 전 new 767 Hit
일기 2020/12/26 15:26:34 이름 : 노마
467레스 곰이 물구나무 서면? 21분 전 new 383 Hit
일기 2021/02/09 12:49:02 이름 : ◆y2KZdxu8mFh
907레스 오타쿠 24분 전 new 871 Hit
일기 2021/01/23 17:45:21 이름 : 이름없음
696레스 💍 종이남자 사랑하는 사람 27분 전 new 790 Hit
일기 2020/12/04 17:30:36 이름 : 반지
916레스 잃어버린 코어를 찾습니다 53분 전 new 834 Hit
일기 2021/01/27 06:50:18 이름 : 이름있음
942레스 그만큼 드라마 전개가 빡치신다는 거지~ 57분 전 new 1335 Hit
일기 2021/02/09 23:22:55 이름 : 산호
686레스 수호령 59분 전 new 996 Hit
일기 2021/02/08 02:15:05 이름 : ◆f9bcq2Nz9ik
536레스 🎻 어두운 게 좋지만 깜깜한 건 안 돼요🎻 1시간 전 new 379 Hit
일기 2021/02/05 19:20:52 이름 : ◆JXxUZclg59c
536레스 어쌔신 크리드: 킬링 프로페서 1시간 전 new 987 Hit
일기 2020/12/21 19:05:17 이름 : 스티븐 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