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우울하고 무기력함 하루종일 기분이 가라앉아 있고 의욕이 안남. 어제는 이게 좀 심했어서 몇시간동안 멍하니 누워있다 울고 멍하니 누워있다 울기를 반복했어. 그리고 우울한 생각들이 한번에 쏟아지듯 떠오르면 몸을 가누지 못해(어떻게 설명할지 모르겠는데 눈을 질끈 감게 되고 서있기가 힘들어짐) 가끔은 손도 떨리더라 2. 식욕이 없음 원래 살이 안찌는 체질이긴 한데 두세달사이 4키로? 5키로는 좀 안되게 살이 빠져버렸어. 너무 우울하면 밥도 안넘어가더라 그냥 뭘 먹기가 귀찮고 싫어짐. 밥을 반정도 먹다 갑자기 역해져서 입에 있던걸 도로 뱉은적도 있어 다이어트 한적은 없고 식이장애같은것도 없음. 지금은 저체중이고 살이 빠지니까 체력도 나빠진게 느껴짐 3. 잠이 안옴 낮엔 미친듯이 졸려도 밤만되면 잠이 안와. 아침에 일찍 일어나도 똑같음 자려고 눈을 감으면 과거에 힘들었던 일들이 생각나서 견딜 수가 없음. 요즘은 안그려는데 저번달앤 잠깐동안 두세시간자고 깨고를 밤새 반복한적이 있었어 4. 부정적인 생각이 들고 눈물이 많아짐 자기혐오를 너무 심하게 하고 살기 싫다는 생각이 계속 들어(자살시도는 한 적 없어). 밥먹다 갑자기 살기 싫다는 생각이 들어서 운적도 있고 새벽에 갑자기 눈물이 나서 오열한적도 많음 이게 최근 3개월간 나타난 증상들이야. 이 증상들이 심하게 도졌다 잠잠해지기를 반복하는데 거듭할수록 심해지는 것 같아. 언제부턴진 모르겠지만 나는 늘 스스로를 불행하다고 생각했어. 내가 생각하기에 우울한 이유는 부모 때문도 있고(특히 아빠랑 사이가 안좋아. 원래 아빠라 부르지도 않아 그냥 이새끼 저새끼 하고 말지. 사실 내가 아니라 아빠를 정신병원에 집어넣고 싶은데 하도 말이 안통하고 얘기할때마다 스트레스를 너무 받아서 그냥 무시하고 사는 중이야) 또 말이 가정환경이 나쁜거지 가난한데다 형제도 많거든. 좁은 집에서 가족들이랑 살다보니까 성격도 많이 예민해졌고 가족 자체를 혐오스럽다고 느끼게 됐어. 그리고 심하진 않지만 어릴때 왕따도 당했었거든. 지금은 성격 많이 고치고 나름 잘 지내지만 자꾸 그때 일들이 트라우마처럼 남아. 학생이고 부모님은 내가 이러는지 몰라. 매번 요즘따라 기분이 안좋은가보다/사춘긴가보다 하고 넘어가셔 그냥 어리면 스트레스가 없는 줄 암. 어제 하루종일 시체처럼 우울하게 있다가 이대론 안될것같아서 새벽에 스레 남겨본다. 아무리 생각해도 정신과 가는게 맞겠지? 나 이대로 살다 진짜 어떻게 되ㅑ버릴것같아서 그래

스레주 나도 같아, 늘 아침이 오면 잠이 들고 일어나면 껌껌한 어두운 방안에 어두커니 앉아서 휴대폰만을 바라보고 있지 신체적으로 모두가 잠들 시간에는 나의 생각이 정리 되어지는듯한 기분과 밤에 잠에 들면은 늘 안좋은 꿈 밖에 안꾸지 그래서 나는 밤에 자는걸 두려워하고 선호 하질 않아, 나 같은 경우엔 약으로도 안되어서, 개인적으로 고독하고 힘들때 부탄 가스를 해봤고 담배도 해봤지만 제일 나은 방법이 이거다 라고 말은 못해 둘다 몸에 나쁜거니깐 개인적으로 자신을 감내 할 수 있는 수준에 머물러 있는 상태를 선호를 하게 되어지며, 나는 그걸 최대한 지킬려고 애쓰는 편이지 그렇다고 담배로 모든걸 해결 하려는 그런 무의지한 의미는 아니야, 다만 내가 할 수 있는 최대한의 노력은 하는거지 자기연민의 시간을 갖는것은 누구도 나쁘다고 평가하질 않아 다만, 끊임없이 생각이 날뿐이지 이게 성인 까지 이어진다면 성인 adhd 라고 약이 있는데 약을 먹으면 호전이 되어서 좀 더 나은 방법으로 살아가는 사람들을 몇번 본것 같아, 이건 해보지 않아서 직접적인 경험담을 들려주지 못할것 같고 내가 해줄 수 있는 말은 별로 없어, 왜냐면 나도 고독함을 못이길때도 많으니깐 말이야 그렇다고 과거의 나빳던 기억을 모두 지울순 없어, 다만 있는데 다른 경험으로 가릴 수는 있어도 코로나로 인해서, 경제적인 활동도 위축이 되어지고 여러가지로 나도 그렇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이 심경적으로 표현은 잘안하지만 공포와 두려움으로 인해서 다들 그러고 사는것 같아 방구석을 원래 좋아하는 내 성격상, 나가는건 내가 나를 건강하게 만들기 위함 밖에 없는것 같아 그 의도는 타의든 자의든 나가게 되었던것과 의외로 내가 있을 수 있는 공간은 잘 없다는것이 가장 크고, 그래서 고독함에 대해서 그냥 있는거구나 라고 생각하고 있는것 같아

응.. 아무래도 우울증인거 같다. 정신과 ㄱㄱ. 그나저나 사춘기다 뭐다 하고 넘기는거 너무 슬프네... 제일 상처되는 말인데.ㅠㅠ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1레스 자존감이 극도록 낮아 3분 전 new 3 Hit
고민상담 2021/03/07 20:34:03 이름 : 이름없음
10레스 고민상담 좀 해줘 (하소연이야) 6분 전 new 124 Hit
고민상담 2021/02/16 23:42:21 이름 : 이름없음
7레스 엄마아빠가 시험 잘보면 폰 사준뎄거든 13분 전 new 39 Hit
고민상담 2021/03/07 01:36:18 이름 : 말하는감자
1레스 진로가 너무 확실해서 19분 전 new 8 Hit
고민상담 2021/03/07 20:27:24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죽는 걸로 협박하는 사람 대처법 23분 전 new 9 Hit
고민상담 2021/03/07 20:22:17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새학기 친구 못 사귄 사람 있어?? 27분 전 new 32 Hit
고민상담 2021/03/07 00:53:25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자꾸 남이랑 나를 비교하면서 깎아내려 28분 전 new 24 Hit
고민상담 2021/03/07 06:38:13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국어수업만 들으면 29분 전 new 17 Hit
고민상담 2021/03/07 15:15:20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어른께 기프티콘 30분 전 new 74 Hit
고민상담 2021/02/26 21:41:06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친구랑 점점 멀어지는거같아 31분 전 new 41 Hit
고민상담 2021/02/27 15:22:56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가족 화목해지는 법 57분 전 new 6 Hit
고민상담 2021/03/07 19:47:40 이름 : 이름없음
6레스 나 술 먹고 남사친이랑 사고 친 거 같은데 1시간 전 new 92 Hit
고민상담 2021/03/06 22:43:54 이름 : 이름없음
5레스 나 좀 분노조절장애 같은데 1시간 전 new 36 Hit
고민상담 2021/03/07 13:07:59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대학교 친구랑 친해지기 대작전 1시간 전 new 1 Hit
고민상담 2021/03/07 19:32:48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약속만만하게 보는애 2시간 전 new 13 Hit
고민상담 2021/03/07 18:11:28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