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못 본 새에 더 예뻐졌네. 여자가 침대에 앉아 덜덜 떨리는 손으로 담배를 쥐고 있는 남자에게 천천히 다가갔다. 고요한 정적 사이를 비집고 힐 소리를 또각, 또각 내며 남자가 쥔 다 구겨진 담배를 들어 불을 붙였다. 그녀의 손톱이 빨갛게 빛이 났다. -이번엔, 누구 피를 뽑아서 손톱에 칠했대...? 남자가 힘없는 목소리로 헛웃음을 내며 별로 궁금하지도 않다는듯 묻자 여자가 잠시 의아하다는듯이 고개를 갸웃했다. 그러고는 알아들었다는듯이 아, 하며 소리를 내고 웃어보였다. -아하하, 손톱에만 칠한거 아닌데. -하...? 이번에는 남자가 의아하다는 눈빛으로 그녀를 바라보다가 여자의 짙은 빨간색 입술을 보고선 바람 빠지는 소리를 내며 어이 없다는듯 웃었다. 어이 없다기 보다는, 이제는 지겹다는 듯한 소리였다. -.... 분위기가 바뀌었다. 더 이상 차가워지지 않을것 같은 공기가 더욱 차가워진것 같았다. 그녀의 심기를 건드린것이다. 예전에 그녀가 그에게 그런 웃음 뱉지 말라고 장난스레 잔소리를 한적이 있었다. 물론, 그 때는 남자는 그녀가 아무렇지 않게 사람의 눈알을 도려내고 배를 가르는 인간이라는걸 몰랐을 때였지만. 본능적인 공포가 남자의 목을 조여들었다. 하지만 아닌척 불이 붙은 담배를 천천히 입에 물고 여자를 올려다보았다. -왜, 그렇게 목매던 네 개새끼가 물려 드니까 짜증나? 여자가 그를 가만히 내려다보았다. 빨간색 입술이 유독 눈에 띄었다. 몇년처럼 느껴지는 몇초간의 정적이 끝나고, 그녀가 다시 한번 웃어보였다. 이번에는 좀 더 끔찍하고, 끈적하게. -아니라고 하면 거짓말이긴 한데, 지금 너 너무 예뻐서. 그러곤 남자의 입에서 담배를 낚아챈 여자가 그를 뚫어져라 내려다보며 담배를 입에 물었다. 한번 담배를 쫍, 하고 빨더니 입에서 담배를 빼내고 남자의 뒷목을 거칠게 잡아당겼다. -너, 남자의 말이 끊겼다. 여자의 혀가 그의 입속 깊히 파고들었다. 담배 연기가 한순간에 그의 입 안을 가득 매웠고, 담배의 매캐한 연기와 그녀의 입술에 칠해져있던 피 맛이 입 안을 헤집었다. 남자는 덜덜 떨리는 손으로 여자를 밀어내려 안간힘을 썼다. 어지럽고, 미친듯이 더웠다. -콜록, 켁, 야 이 미친년아-, -귀여워라. 피 맛 좀 보라고. 여자가 싱긋 웃으며 남자의 입술을 문질렀다. -너 이 색 잘 어울린다. 나중에 만들어서 하나 줄게. 그러고는 남자의 목을 한번 꽉 쥐었다가 기분이 좋은듯 흥얼거리며 탄창과 나이프 하나를 챙긴후 방을 나갔다. 탕. 또 총소리가 났다. 이젠 익숙해진 소리에 남자는 미쳤다고 생각하며 여자가 버린 담배를 주워 입에 물었다. 미얀... 걍 갑자기 생각나서 싸질렀는데 보여줄 사람이 없어서.............

ㅋㅋㅋㅋㅋㅋㅋㅋ 집착광녀? 레게노다

내 취향이야ㅋㅋㅋㅋㅋㅋㅋ

>>2 아 막상 누가 보니까 쪽팔리자너...!!!ㅋㅋㅋㅋㅋㅋㅋㅋㅋ큐ㅠㅠㅠㅠㅋ큨퓨

>>3 머야 너네 왜케 많이 와.. 오지마...!!!ㅋㅋㅋㅋㅋㅋ큐ㅠㅠㅠ

잘썼다ㅋㅋㅋㅋㅋㅋㅋㅋㅋ 뭔가 어두운 붉은 조명이 있는 지하일것같은 느낌...

>>6 흑 잘썼다니... 고마워어... 마자 나두 지하 같은데 생각해놓고 썼엉..!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20레스 주인이 누군지 모를 공책 2시간 전 new 327 Hit
창작소설 2021/01/07 14:07:32 이름 : ◆AphtdwsnRDv
15레스 집착광공의 정석 말하고 가는 스레 3시간 전 new 167 Hit
창작소설 2021/01/30 20:46:42 이름 : 이름없음
24레스 키워드로 한소절 쓰기 5. 오늘의 키워드 "생채기" 3시간 전 new 193 Hit
창작소설 2021/01/29 20:14:00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가슴이 시리고 애틋하고 따듯해지며 눈물나는 문장 적어주세여 !! 3시간 전 new 40 Hit
창작소설 2021/02/17 00:52:07 이름 : 이름없음
92레스 클리셰 깨기 릴레이 4시간 전 new 1180 Hit
창작소설 2020/05/27 15:47:55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이 글 너무 이쁘지 않냐 4시간 전 new 17 Hit
창작소설 2021/03/01 08:29:29 이름 : 이름없음
19레스 글 이어 쓰기_ 위로편 5시간 전 new 139 Hit
창작소설 2021/02/01 03:22:09 이름 : 이름없음
238레스 집착돋는 구절쓰고 지나가보자! 6시간 전 new 3748 Hit
창작소설 2020/02/03 21:28:52 이름 : 이름없음
5레스 윗레스가 노래 가사를 적으면 아랫레스가 넣어서 글 써보기 6시간 전 new 54 Hit
창작소설 2021/02/24 12:49:25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틴소의 엑소 빙의글 뱀파이어저택 10시간 전 new 31 Hit
창작소설 2021/02/28 17:56:10 이름 : 이름없음
25레스 너무 완벽주의자여서 소설쓰는데 오히려 어려운 사람 있냐 10시간 전 new 339 Hit
창작소설 2020/12/12 16:21:08 이름 : 이름없음
403레스 홀수스레가 단어 세 개를 제시하면 짝수가 글 써보자! 12시간 전 new 2983 Hit
창작소설 2018/10/06 01:23:29 이름 : 이름없음
24레스 도입부 쓰는 법 18시간 전 new 162 Hit
창작소설 2021/02/25 12:58:33 이름 : 이름없음
44레스 여름 분위기 나는 글 써보자 20시간 전 new 562 Hit
창작소설 2020/08/30 21:30:35 이름 : 이름없음
45레스 어지럽고 불쾌한 글◾️ 모음 23시간 전 new 593 Hit
창작소설 2021/02/20 00:29:32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