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렵단 생각이 늘 어렵게 하지 인코☞ 우리집 전판☞ 이상주의자가 현실을 사는 법 http://thredic.com/index.php?document_srl=39322292 읽을 책 >>5

전판 일기들 대충 훑어봤는데... 1년 반쯤? 지났지만 거의 십 년은 된 것만 같은 느낌. 지금은 그때보다 확실히 덜 이상주의적이네. 훨씬 작고 구체적이고 현실적이게 생각하게 되었나봐. 좋은 건지 나쁜 건지.

상담 종결 얘기가 나와서... 텀을 좀 늘리기로 했어. 대신, 상담을 줄이는 만큼 그걸 스스로 생각하고 정리하는 시간을 따로 가져야 한다고 하시더라. 근데 그게 참 쉽지가 않네. 쉽지가 않아. 스스로 책상 앞에서 머리를 쓴다는 건... 너무 어려운 일이야...

상담 하다가 또 많이 울었어. 답답했나봐. 그냥 막연히 불안하고 무섭고 혼란스럽고 답답했던. 별 거 아닌데 눈물이 나오더라. 근데 별 거 아니니까 또 이겨낼 수 있겠지 라고 오히려 다행이라고 여기는 게 낫겠어. 그냥... 뭐든 더 해야 할 것 같고 더 하고 싶어서 조바심이 났었나봐. 선생님이 잘하고 있다고 말해주시니까 눈물이 확 났어. 잘하고 있다고 확인받고 싶었나봐.

~ 읽을 책 목록 ~ 김초엽, 우리가 빛의 속도로 갈 수 없다면 한나 렌, 매끄러운 세계와 그 적들 페르난두 페소아, 불안의 서 정혜윤, 사생활의 천재들 김정선, 내 문장이 그렇게 이상한가요? ←사놓고 한 페이지 읽음 이기주, 언어의 온도 ←신간일 때 샀는데 여태 네 챕터쯤 읽음

원래 책이란... 한 달에 열 권을 사도 한 달에 한 권을 읽게 되는 존재지. 이걸 읽는 중이라도 저걸 읽고 싶어지기 마련이지. ㄴ원래 그런 건 아님.

제목 뭐하지 뭐하지 고민하다가 노래가사 가져오기로 했어. 도레미. 세븐틴 노래가 좋다길래 얘네 노래 전체재생 하다가 들은 곡. 가사가 긍정적이고 희망차서 좋아. 잔잔하게 용기를 북돋워주는 느낌. 우리의 매일이 지나가듯이 보이지 않는 마음도 하나 둘 셋 찬찬히 내일을 써내려가 괜찮아 어렵지 않아

생리전주 : 우울하고 짜증남 생리기간 : 생리통 이런 식으로 한달의 절반이 생리 때문에 엉망진창임 인생의 절반은 생리로 손해보고 있다고 시발시발 억울하다 빌어먹을 월경 개좆같은 월경

해야 해. 뭔가 해야 해. 지금도 물론 뭔가 하고 있지만. 더 해야 해. 더 할 수 있을 것 같아. 더 해야 할 것 같아. 하지만 실제적으로 내가 역량이 너무 부족해. 하고 싶은 거 해야 하는 거 너무 많은데 내가 할 수 있는 일은 손에 꼽아. 매일이 불만족스럽고 아쉬워. 분명 더... 더 할 수 있을 줄 알았는데... 근데 근데시발 내가 왜 이렇게 압박을 느끼고 이렇게 불안해하고 무서워해야 하는 거야? 안 그래도 되잖아. 안 그러려고 자퇴햇잖아. 근데 왜 똑같은 짓을 똑같은 생각을 똑같은 실수를 똑같은 똑같은 똑같은......

차라리 그냥 일주일 쉰다고 생각할까? 내가 노답새끼라서 즉 내 존재가 잘못되었기 때문에 그런 게 아니고, 그냥 생리 전 주라서 컨디션이 환장환장대환장인 거 같은데.

보드카+오렌지주스 이것이 굉장히 맘에 들었던 기억이 있어서, 소주+오렌지주스 이것도 시도해봄. 결과는 그럭저럭 맘에 들었고. 이쪽은 술이라기보다 그냥 음료라는 느낌이 더 강함. 역시 보드카 정도 되어야 잔뜩 섞어도 술인 걸까. 소주 한 병에도 취하면서 보드카 운운 하는 게 우습긴 하다만

역시 한국이 알콜중독자의 천국이라는 말이 아주 틀린 건 아니라고 생각해. 사이다보다 소주가 싼걸...

맞아 얘들아. 어렵단 생각이 늘 어렵게 해. 쉽게 생각하고 쉽게 그냥 뛰어들어보는 편이 좋지. 근데 난 그게 잘 안 되더라. 그게 잘 됐으면 내가 이 모양이지는 않겠지. 그냥 쉽게 한 번 해보는 거, 조금씩 조금씩 늘고는 있지만 여전히 부족하다.

10시 15분 예약인데 11시에 집에서 나옴. 민폐쟁이야...

그래서 뭐... 기다리는 것에 불만은 딱히 없어. 내가 잘못한 거니까 뭐.

문제는... 점심을 무엇을 먹어야 하냐 이거임. 뭐 먹냥

>>5 어휴 읽고 싶은 책 많기도 하다. 저거 쓴 이후로 오늘 지금까지 한 글자도 안 읽았음. 놀랍다.

뭐든 괜찮으면 아무거나 먹지 뭐 랜덤의 요정에게 도움을 구한다

1. 토스트 2. 떡볶이 3. 햄버거 dice(1,3) value : 1

그으래서 카페 가기로 함 '~' 오백년만에 카페구나. 코머시기 이후로 테이크아웃 말고는 안 갔네. 아니다. 두어 번은 갔던가. 근데 최근 3달?에는 전혀 안 간 것 같기도? 하고??

얇게 입고 나왔다가 추워서 되돌아가서 한 겹 더 입고 왔는데 실내 더워서 겉옷 다 벗고 팔 걷고 있다가 나왔는데 추워서 다시 허겁지섭 줏어입음 ㅠ 이게 머ㅓ야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315레스 곰이 물구나무 서면? 1분 전 new 299 Hit
일기 2021/02/09 12:49:02 이름 : ◆y2KZdxu8mFh
642레스 파도가 바다의 일이라면 3분 전 new 468 Hit
일기 2020/10/25 22:41:49 이름 : ◆jfTPfXxRu3C
9레스 ★ 내 상상친구 앨리스에게 말을 걸어줘 ★ 3분 전 new 12 Hit
일기 2021/02/28 01:03:34 이름 : 우주미아◆nTO7gpbAZip
111레스 피터팬을 찾아서 11분 전 new 139 Hit
일기 2020/09/19 20:21:24 이름 : 이름없음
853레스 고요한 강물 같은 슬픔 15분 전 new 796 Hit
일기 2020/12/16 18:15:49 이름 : ◆js3Dy2NuqZg
40레스 ?? : 기숙사 입사 전 코로나 검사 필수 31분 전 new 172 Hit
일기 2021/02/18 11:24:04 이름 : 이름없음
860레스 💛🐻곰돌이베어🐻💛 45분 전 new 952 Hit
일기 2020/10/17 12:17:18 이름 : 이름없음
155레스 🌆 1시간 전 new 199 Hit
일기 2020/12/25 00:18:19 이름 : 이름있음
149레스 잘생기고 예쁜 사람에게 진심인 편 2(난입 너무좋아!!!) 1시간 전 new 45 Hit
일기 2021/02/25 19:40:05 이름 : ◆MoY3vbfQpPf
335레스 오늘도 빨리자기 실패! 1시간 전 new 200 Hit
일기 2021/02/24 23:59:28 이름 : 난. 입. 환. 영.◆GqY6Zio7y0q
802레스 대신귀 1시간 전 new 749 Hit
일기 2021/01/23 17:45:21 이름 : 이름없음
364레스 🏰𓂃𝙽𝙴𝚅𝙴𝚁𝙻𝙰𝙽𝙳𓂃𓂃𓂃𓂃𓂃𓂃𓂃𓊝𓄹𓄺𓂃𓂃𓂃🏰 1시간 전 new 697 Hit
일기 2020/06/09 22:58:41 이름 : ◆tz87ardXy1y
430레스 잔나비_꿈과 책과 힘과 벽 1시간 전 new 537 Hit
일기 2021/01/27 06:50:18 이름 : 이름있음
503레스 <천 개의 찬란한 태양> 1시간 전 new 908 Hit
일기 2020/12/21 19:05:17 이름 : 스티븐 킹
728레스 🌊🛰검은 하늘 아래에 푸른 바다 1시간 전 new 356 Hit
일기 2020/11/20 16:39:52 이름 : 💙 ◆3RDzdVcE8k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