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라고 붙인 이유는 현재는 본가에 들어와서 살고있거든. 나부터 먼저 이야기할깨. 궁금하기도 하고 나중애 독립하면 자취해야하니까 좀더 안전하게 지낼수있는 팁같은 거 알고싶어.

내가 1년 반쯤인가 2019년 여름인가 가을에 쯤이였어 학교때문에 자취를 하고있어고 그날은 몸이 안돟아서 자휴를 때린 날이 여거든 그리고 너무 무서워서 그런지 그때 시간도 기억 해 낮 12시였어. 여자고 혼자사니까 현관에 잠금장치는 다 걸어놓고 나가지도 않았으니 도어락도 잠궈났거든? 원룸이고 방음잘안되니까 조용할때는 복도소리까지 다 들리는거 알지?

근데 마침 누가 복도에서 도어락을 누르는 소리가 나는거야. 그래서 그냥 이웃이구나 하고 넘길려고 했어. 근대 비밀번호를 틀리는거야. 그러고 또 다시 누르더라고 그래 실수했갰지 싶었지. 그리고 또 틀려. 그래 뭐 두번쯤이야. 그럴 수 도 있겠지...? 조금찝찝하긴한대 넘길려는찰라 그 사람이 발걸음을 옮기는 소리를 들었어. 아직 옆집에서 나는 소리기도 했고 섯불리 판단하면 안되고 무서우니까 숨죽이고 가만히 듣고있었다.

좀 되서그런가 헷갈렸다 위층이 아니라 아래부터 누르고있었고 불행히 내 자취방은 제일 아랫층인 2층이였지 참고로 1층은 주차장.

어째든 무섭잖아. 근대 내가 생각하고있는게 맞는지 확인은 해야 했어. 내 안전이 달린 일이기도 했으니까. 그래서 휴대폰을 꽈쮜고 현관문 앞에 앉아서 문에 귀를 대고 기울이고 있오다. 근대 마침 그 사람이 우리집 도어락을 번호를 누를려고 덥개를 열었어. 다행이라고 해야하나 불행이라고 해야하나. 내가 안에서 도어락을 잠궈뒀으니까. 다른도어락이랑 다른소리까나는거야. 누가봐도 안에서 잠궈뒀어요. 하는소리... 와 근대 거기서 더 소름인게 뭔지 알아?

잠궈져있느거 알면서 한번더 도어락 덥개를 열어보는거야 그리고 내가 누군인지 확인해야갰다 생각하고 문구멍으로 보는 순간 그사람도 내가 있는 줄 알았나봐 잠깐 우리집 앞에 서서 가만히 현관문 구멍을 쳐다보고 있는거있지.

솔직히 하마터면 큰소리낼뻔했다... 무서웠어. 딱봐도 빈집털이범인것 같아거든. 잠깐있다가 발로 위층올라가서 다른집 도어락을 여러번 누르더라고... 그리고 안열였는지 다시 내려와서 하필 우리집이 계단 바로 앞이라 안될거 뻔히 알면서 우리집 도어락 열어보더라 두번이나 그리고 눈구멍 들여다보고 좀있다 다른 집 도어락 누르러 갔어. 눈마주쳤지... 결국 열린 집은 없어지만 난 그사람이 우리 원룸 떠날때까지 아무것도 할 수없었다. 손이 덜덜떨리고 너무너무 무서워서...

우리원룸 집주인도 우리원룸 건물 제일 위층에 거주하고 있고 밑에 현관비번도 있으니까. 안심하고 있어는데. 음 그런거 의미없는 것 같아. 그 일 있던 날 난 자로 부동산애 연락했지. 그리고 부동산에 연락해서 문고리도 잠굴 수있길래 바로 열쇠받았다. 그리고 짖주인분도 그후로 밑에 cctv달으셨어... 그 후 그런일은 없어지만. 자취하기전에 친구가 들려준 얘기가 생각나서 안심할 수는 없었어. 지금생각하면 바로 경찰에 신고할걸 왜 바보같이 보고만있어는지.

뭔가 불안하지않게 지낼수 있는 방법이 없을까? 저런 경험은 나중에라도 하고 싶지않아...

음.. 빈집털이범은 집앞에 신문이나 우유 배달오면 그런 거 쌓아두지 말고 혹시 집안으로 들어올 수도 있으니까 남자 신발 하나만 현관에 두는 건 어때? 집에서 쓰는 cctv 사서 현관쪽에 설치해 두거나

>>10 맞아 그리고 문에 달린 쪼깐한 구멍? 뭐라부르지 아무튼 그거 가려 두는 게 좋을 듯 우리집도 그래서 종이로 덮어 놨어

>>11 그거 구식 원룸이라근런가 내 자취한던곳은 그 구멍이 좀 컸어. 미니돋보기 그정도? 그래서 나두 누가 거기로 쳐다볼까봐 덮어뒀지

집이 1층이었고 내 방 창문이 사람 지나다니는 길목 쪽에 있는게 아니였어가지고 침대를 창문 앞에다가 놓고 살았는데 창문 열어놓고 낮잠 자다가 인기척이 느껴져서 깨니까 어떤 씨발미친새끼가 나 자는거 보면서 자위하던거ㅅㅂㅅㅂㅅㅂㅅㅂㅅㅂ

>>10 cctv 좋다... 남자신발은 진작에 뒀지... 문제는 집주인이 너무 대수롭지않게 여기시더라구 궂이 본인이 있는데 열쇠꺼지 받아갈 필요가 있어 학생? 이러시는거야... 차고로 그동네 치안이 좀 안좋아 그래도 그나마 거기가 치안이 좋은곳이거든.

>>13 와 자위까지는 아니지만 비슷한일은 있었어... 여름이고 더우니까 환기시키는 의미도있고 배란다 쪽에 건물이 없어거든 있어봤자 50m인가 좀 더 넘어나 일단 멀리 떨어져있어거든 거기 바로앞이 밭 같은거여서 그래서 해도 졌고 그나마 열어두면 좀 되갰다 싶어서 열어두고 있어는데 내가 밤이니꺼 방에 불을 켜두면 안이 잘보일거라고 샹각을 못했어. 그냥 고개가 열어둔 배란다로 돌아갔는데 그넘어 건물에서 남자 둘이 폰으로 들고 서있더라... 분명이거 내가 생각하는 그거 맞지? 얼른 문닫긴했는데.... 맞지? 그거

1613747651575.jpg>>15 아 찾았어... 저기 파란빛 창문 보이지? 저기서 쳐다보고있었어 남자둘이서 그중 한명은 폰들고

>>13 어째든 진짜 조심해야겠다... 근데 한편으로는 어쩔수엊ㅅ이 창문 열어둬야할때가 있는거 아냐...그리고 누가 그럴꺼라고 상상은 해겠어...... 와 진짜 ㅁㅊ인간들 많아... 그 후 아무일 없어던거지? 무사해서 다행이야. 너가 잘못한거 아니니까 마음 쓰지말구 할수 있는 말운 조심하자 밖애 엊ㅅ는것같아 아니면 커튼이나 블라인드? 바람통하지만 안보이눈 천같은걸로 가리는게 어때

>>17 그 뒤에 너무 소름 돋아가지고 남동생 불러서 걔랑 방 바꿔서 사니까 안 나타났었어ㅠㅜㅜ커튼은 있었는데 그 개새끼가 커튼 방범창 사이로 손을 넣어서 치운 거 같더라고..

>>18 ㅁㅊ;; 무서웠겠다 ㅠㅠㅜㅜㅜ

>>18 ㅁㅊ...... 뭐야 그 개자식... 완전 잠재적 범죄자 아니야... 무서웠겠다....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6레스 성인들 1분 전 new 15 Hit
잡담 2021/03/03 01:20:30 이름 : 이름없음
39레스 학교 다녀왔어! 5분 전 new 146 Hit
잡담 2021/03/02 17:05:36 이름 : 이름없음
10레스 노가다 5분 전 new 42 Hit
잡담 2021/03/02 22:05:57 이름 : 이름없음
17레스 학교 폭력이 안 없어지는 이유 10분 전 new 151 Hit
잡담 2021/03/02 15:08:44 이름 : 이름없음
10레스 방송부 하면서 부반장 하는거 에바? 10분 전 new 82 Hit
잡담 2021/01/26 02:24:55 이름 : 이름없음
29레스 솔직히 말해봐 오늘 3월 2일 새학기 시작날, 몇시간 잤니?ㅋㅋㅋ 11분 전 new 174 Hit
잡담 2021/03/02 10:12:00 이름 : 이름없음
405레스 🌌🌃고요한 새벽속 여기는 모닥불 26판🌠🌉 12분 전 new 339 Hit
잡담 2021/02/17 00:52:03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이거 어떻게 하는지 아는 사람?? 33분 전 new 18 Hit
잡담 2021/03/03 00:55:24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애들아 나 갑자기 생각난건데 학교애서 말야 36분 전 new 15 Hit
잡담 2021/03/03 00:52:35 이름 : 이름없음
28레스 중학교 2학년인데 53분 전 new 156 Hit
잡담 2021/03/02 18:00:56 이름 : 이름없음
14레스 이거 엄마말이 맞는거야? 1시간 전 new 79 Hit
잡담 2021/03/02 22:00:08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이거 내가 잘못한거야?? 1시간 전 new 12 Hit
잡담 2021/03/03 00:25:37 이름 : 이름없음
359레스 🌜당신은 누구신가요🌛 1시간 전 new 1512 Hit
잡담 2021/01/14 22:32:56 이름 : 🌝
1레스 . 1시간 전 new 10 Hit
잡담 2021/03/03 00:22:19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나 새학기 때 뭘 그렇게 걱정했는지 이해안됨 1시간 전 new 47 Hit
잡담 2021/03/02 23:54:22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