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들은 내가 공부 잘하는 줄 알아. 실제로 옛날엔 잘 했었고 지금도 쌤들이 하면 된다, 감각은 있다고 하시는데 난 솔직히 잘 모르겠어. 남들도 다 이 만큼 할거고 나보다 잘난 애들이 지천에 깔리고 깔렸는데 내가 뭘 어떻게 한다는건지도 모르겠고. 내가 외로움을 많이 타는 성격이라 그런건진 잘 모르겠는데 공부하다보면 되게 외롭고 혼자라는 생각도 들고 가족들은 보기 싫고 오히려 인방쪽 사람들하고 희희낙낙 거리는게 더 마음에 안정이 올 정도야. 사람들하고 대화하는게 그나마 재밌다보니까 계속 거기에 몰두하고 그러다보면 공부를 또 못해서 거짓말하게되고... 오늘도 거짓말했다가 걸려서 엄청 혼났어. 부모님 마음도 이해해 내가 잘못한거니까 변명할 여지도 이유도 없고. 근데 좀 힘들다. 난 뭔갈 바라고 공부한게 아닌데 언제부턴가 엄마아빠가 나를 위해 해주는건 공부로 보답해야할 짐이 된 것 같고 학원에 가도 아무도 나랑 대화를 안 하고, 이미 다들 나 때문에 학원 반 분위기 살피면서 행동한다는 소리 들어버렸으니까 다시 시작할 수도 없을 것 같고. 이제와서 달라진 모습 보여준다고 뭐가 바뀔까...? 내 성격 자체도 문제가 있는 것 같고 이미 내가 망칠대로 망쳤는데 다시 시작하기도 뭐할 것 같고. 그렇다고 공부를 안 하자니 내가 다른 특출난 특기를 가진 것도 아니라 취업해서 돈 벌기도 어려울 것 같고 8살때부터 넌 판사해야한다고 10년 넘게 듣고있으니까 그게 내가 사는 이유고 공부하는 이유고 내가 궁극적으로 이뤄야할 목표같은데 그 길이 쉽지도 재밌지도 흥미롭지도 않고 내가 뭘 원하는지도 모르겠고... 누가 나 좀 위로해주라. 내가 잘못한건 맞지만 한겨울에 발가벗고 광장 가운데 서 있는 기분이야.

솔직히 알고는 있었어 학원 선생님이 나 못믿는 것도 애들이 내 눈치 보는 것도 다 알고는 있었는데 나는 시작할 때부터 혼자였고 걔네들은 다 아는사이였어. 섞이기도 힘들고 이미 다들 나보다 더 월등한 성적으로 들어왔는데 걔네가 당연하다고 여기는 부분 마저도 나는 공부해야하는데 그럼에도 불구하고 공부하기가 죽을만큼 싫고 공부에 좋은 추억도 없어 이겨내기엔 난 너무 약하고 보잘 것 없는 사람인데 다들 자존심도 없냐고 네가 부족하면 더 열심히 해서 이뤄내야하는 것 아니냐고 그래.

방에 혼자 있으면 조용한 분위기를 못참겠어. 사람 말소리가 안 들리면 불안해서 또 유튜브나 인방 틀어놓고 이어폰 꽂고 있어. 방에 혼자 있으면 누가 바깥에서 내 욕할 것 같고 그냥 누구도 내 입장을 이해 못해줄 것 같아서 말도 못하겠어. 바깥이 조용하면 불안하고 시끄러우면 외로워. 사람들이 웃는 소리는 좋은데 이왕이면 같이 웃고싶어. 근데 난 그럴 자격이 없는 것 같아.

그냥 다 내 잘못인가봐. 변명 할 수가 없네. 엄마가 선생님께 죄송하다고 문자 남기라고 했는데 그래야한다고 생각하면서도 어떻게 할지 받아는 주실지 그 받는 것 조차도 내가 관여할 일이 아니고 오로지 선생님의 결정인데 받아주길 바라는 마음도 되게 이기적인 것 같고 어떻게 써야하는지 뭘 해야하는지 말은 어떻게 할지 어떻게 시작할지도 모르겠어

누가 나 좀 위로해줘 미안해

당분간은 죄인으로 살아야겠지

목소리 들으니까 조금 살 것 같다

인간은 원래 불안정한존재여 지극히 정상임 토닥토닥 맘이 힘들었겠구나

목표나 동기를 찾지말고 그냥 느끼는 그대로 살아도되~ 그러다가 목표나 동기가 저절로 띠용! 하고 오는날이 옴

공부쪽은 맞는거 같은데 함께하는 공부쪽이구먼 부모님은 혼자있는 공부쪽을 원하시고 ㅋㅋ일단 어느정도 공부해서 대학붙은다음 교환학생 같은거로 해외한번 갔다와~ 시야가 트이고 사회속의 나를 만나보면 저절로 방향이 정해질껴

>>11 헉...너무 고마워...ㅠㅠ 감동받아서 울 뻔했다... 가족한테도 못 받은 위로를 여기서 받네ㅠㅠ 글 읽어줘서 고맙구 좋은 하루 보내...

혼자 공부하는거 외로워서 힘들어하는거같은데 개학하면 자율동아리로 친구들이랑 공부하는 모임같은거 만들어봐

>>13 조언해줘서 고마워ㅠㅠ 참고할게😊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1레스 와 나도 연예인처럼 생겼으면 좋겠어 7분 전 new 4 Hit
하소연 2021/03/01 15:24:43 이름 : 이름없음
8레스 난 너무 못생겼어 15분 전 new 29 Hit
하소연 2021/03/01 03:17:31 이름 : 이름없음
16레스 내 얘기한번만 들어줘,,스트레스 받아 미칠거같애; 18분 전 new 38 Hit
하소연 2021/03/01 02:20:52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정신차려 26분 전 new 18 Hit
하소연 2021/03/01 03:41:16 이름 : 이름없음
13레스 하...얘들아 우리 집만 일주일에 한 번씩은 매일 손님 오냐.. 34분 전 new 61 Hit
하소연 2021/02/28 13:54:40 이름 : 이름없음
536레스 🗑🗑감정 쓰레기통 스레 2🗑🗑 1시간 전 new 2230 Hit
하소연 2020/11/26 21:50:26 이름 : 이름없음
26레스 아무한테도 이야기 하지 못하는 속상한 이야기 있어? 1시간 전 new 116 Hit
하소연 2021/02/26 02:21:59 이름 : 여우님
36레스 친구가 ㅆㅂ 계속 꼽줌 1시간 전 new 124 Hit
하소연 2021/02/28 00:43:55 이름 : 이름없음
18레스 관장님이 던지는 농담에 사사건건 짜증난다 1시간 전 new 44 Hit
하소연 2021/03/01 01:55:47 이름 : 이름없음
6레스 피해망상이 너무심해 2시간 전 new 29 Hit
하소연 2021/03/01 03:30:32 이름 : 이름없음
14레스 쌍수 망해서 결국 자살 생각하는 내인생 레전드 2시간 전 new 151 Hit
하소연 2021/02/26 00:25:10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저기... 얘, 너는 왜 살아있는거니 2시간 전 new 22 Hit
하소연 2021/03/01 08:36:13 이름 : 이름을 남기고 싶었던 당신
19레스 친구랑 술먹고 자는데 걔가 내 가슴 만졌어 2시간 전 new 27 Hit
하소연 2021/03/01 12:30:15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인섯타 팔로해주는건 좋은데 날 미치게하쥐말았음좋겠어........ 3시간 전 new 21 Hit
하소연 2021/03/01 12:17:37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N번방 조롱 3시간 전 new 36 Hit
하소연 2021/03/01 05:06:33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