좀 이상한 것 같아서 글 써봐... 사실 그때도 이상하다고 생각하긴 했거든? 근데 최근에 그때 같이 알바하던 친구랑 만나서 얘기하다보니 소름돋을 정도로 이상해서

한 5년? 전 쯤인가 동네에서 알바 채용 공고를 발견해서 보는데 완전 개꿀 알바인거야... 엄마한테 얹혀살기도 좀 미안해서 그날 바로 신청했지

시급이 (그 당시에) 만원이었거든? 읽어보니까 막노동 이런 것도 아니고 무슨 독서실카페? 그런 알바였단말이야 그렇게 막 위험해 보이지도 않았고 건물도 새건물

첨에 사긴줄 알고ㅋㅋ 긴가민가했는데 만나본 사장님 완전 푸근하고 무슨 동네 문구점할 것 같은 인상이길래ㅋㅋㅋ 사람이 많이 급하신건지 내일부터 오라고 해서 주5회 5시간씩 일하기로 했어

근데 그게 끝이었으면 와 개꿀ㅋㅋ 하고 넘겼을텐데... 그 카페에 무슨 룸카페처럼 방이 있는 좀 비싼 자리기 있었거든 그래도 독서실이니까 룸카페같은 짓거리는 안하겠구나 싶었는데

사장님이 일할 땐 무조건 귀마개를 착용하라는 거야

그땐 왜...? 싶었거든 그거 알지 귀마개가 막 귀 따뜻하게 쓰는 용도같은 두껍고 큰게 있고 편의점이나 문방구에서 쉽게 살 수 있는 주황색 조그만 거 그걸 꼭 끼래

왜 하루종일 귀마개를 해야하나 싶었거든 솔직히 일단 카펜데 그거 끼면 손님이 뭐 부를때나 사장님이 부르실때 곤란해지잖아... 계산은 사장님이 다하셨었지만

근데 사장님은 일적인 지시도 카톡으로 전달하시고 손님이 불러도 굳이 톡을 통해서 전달을 하셨었어

어느날은 너무 궁금해서 영업시간에 방 쪽을 몰래 살펴보려고... 손님 안에 있는 거 확인하고 문틈 조그맣게 열어서 봤거든

ㅂㄱㅇㅇㅇㅇㅇㅇ....

역시나는 역시나인지 ㅅㅅ같은 건 안하고 있었고 스킨쉽도 없이 무슨 책 보면서 학생 둘이 얌전히 앉아있었어 (동성이더라 프라이버시를 위해 성별 안밝힐게)

근데 교복이 우리 동네 교복이 아니더라 자세히 안봤고 5년전 일이라 잘 모르겠는데 쌩판처음 보는 교복이라 신기했던 기억만 나네

잉 머지 동네교복이아니라니

근데 지금 생각해보면 이상한 일이... 나아중에 영업시간 끝나고 휴지통 비우고 청소 싹하는데 휴지통 안 휴지에 핏자국 말라있고 덕지덕지 붙어있더라 난 그때 공부 너무 열심히해서 코피났나보다 싶었거든

그거 말고 이상한 일은 딱히 생각 안나는데 나랑 다르게 주 2회 알바했던 친구가 간도 큰지 귀마개를 10분정도 뺀 적이 있었대(말 안했는데 귀마개 빼면 짜른댔음; 개꿀 알반데 짤리면 아쉬우니 절대 사수했지)

근데 막... 벽 치는 소리? 쿵 쿵 소리 나고 뭔가 찢어지는 소리 나고 암만 카페라지만 독서실카페면 조용해야하는 게 맞잖아 큰 소리가 막 났었대 친구는 막 아 요즘 학생들 매너 없네 하면서ㅋㅋㅋ넘겼었대

그렇게 개꿀알바 생활 이어갔었는데 어느날 출근 직전에 사장님한테 톡 왔었어 이제 그만 나오라고

친구한테도 그랬는지 걔가 씩씩대면서 그러더라 아무리 알바여도 그렇지 어떻게 계약기간 안지났는데 하루 전에 통보를 때리냐고 (금요일이었거든)

신고해?? 신고해?? 거리는 거 겨우 말리고 있는데 계좌에 입금됐단 알람 울리면서 잘못하면 못봗았을 뻔한 그 달치 받을 돈 딱 들어오니까 둘 다 통화 중에 정-적ㅋㅋ

그렇게 잊고 지나갔는데 며칠전에 그 독서실카페 쪽 지나갈 일이 있길래 갑자기 생각나서 일부러 들러봤거든

완전 폐허가 되어서는 입구엔 폴리스라인 쳐져있더라 너무 영화같은 일이라 믿기질 않아서 기사 찾아봤는데 기사엔 단 한줄도 안쓰여있고... 3년전에 동네를 이사했었어서 잘 모르겠는데 거기 있던 2년간 그쪽 가는 경찰차 본 적도 없었거든? 근데 갑자기 그리 되어있으니까;;

입구에 웬 폴리스라인이야/왜 철거 안했지 같은 생각 막 드는데 난 민간인이니까 잘 몰라서; 친구한테 상담했더니 그때 일 썰풀듯 나오고... 지금 생각해보니 이상한 일도 많아서 여기 함 넋두리해봤어

그래서 거기 진짜 뭐였던걸까; 너흰 뭐라고 생각해??

나도 그케 생각해;;

사이비 종교나 사채? 잘 모르겠다

그 근처 동네사람한테 물어봤으면 알았을텐데 아깝넹

>>43 와 너 완전 천재다 난 진짜 너무 당황스러워서 엥?? 엥??? 하다가 그냥 집에 갔거든 물어볼걸 그랬다

아 참고로 이 동네 서울이나 경기도 쪽 아니야 대도시긴 한데 사람들 잘 모르는 마을이야(그렇다고 시골은 아냐 적당히 교통시설있고 영화관 있고 그래)

>>44 이런일은 모르는게 상책일수도 있음 ㅋㅋ 괜히 알았다가 충격먹는거 보단 뭐였을까 하고 넘기는게 나아 글고 그 독서실이랑 더 안엮인게 다행이네

아 헐!! 맞다 친구랑 얘기하다가 방금 나온 말인데 거기 cctv가 없었어 알바들 잘하나 지켜본다거나 사람들 범죄 방지를 위해서 cctv달아두니까 당연히 숨겨둔건 줄 알았는데 지금 생각해보니까 cctv화면 본적도 없고 그거 자체도 본 적이 없어

>>47 뭔가 수상하긴 하네

궁금하긴 한데 알면 다칠 것 같다

>>45 혹시 수원이야? 아 아닌가 사람들 꽤 알지...

벽치는 소리... 동성... 교복.... 비싼룸.... 아.... 내 뇌는 썩었어.................아........

>>51 나만 그런게..아니구나..^^..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6레스 2 13분 전 new 157 Hit
괴담 2018/11/30 09:56:54 이름 : ◆q2K0pU7uk2m
84레스 나 그 거울보고 넌누구야 하는거 해볼려궁! 21분 전 new 2407 Hit
괴담 2021/01/29 22:03:30 이름 : 이름없음
12레스 2문장으로 괴담 만들기 24분 전 new 47 Hit
괴담 2021/03/01 14:07:41 이름 : 이름없음
11레스 에버랜드 숙소 귀신이야기 31분 전 new 62 Hit
괴담 2021/03/01 14:01:57 이름 : 레오
27레스 기억안나는척 하는 할머니 52분 전 new 243 Hit
괴담 2021/02/17 22:37:46 이름 : 이름없음
34레스 따다다다닥소리 1시간 전 new 136 Hit
괴담 2021/03/01 02:42:56 이름 : 이름없음
268레스 위아래로 더 무서운 상황 골라보장 ~.~ 1시간 전 new 2900 Hit
괴담 2020/11/11 08:09:07 이름 : 이름없음
9레스 남자친구가 자꾸 환청들어 1시간 전 new 107 Hit
괴담 2021/02/28 21:42:07 이름 : 이름없음
69레스 내 친구 신내림받았는데 1시간 전 new 572 Hit
괴담 2021/02/26 17:12:31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무서운 이야기 2시간 전 new 80 Hit
괴담 2018/12/06 21:24:56 이름 : 이름없음
217레스 얘들아 밀폐된 일반 가정집 방에서 연락수단없이 나갈려면 3시간 전 new 2132 Hit
괴담 2021/02/16 17:24:56 이름 : 이름없음
807레스 적은 대로 현실이 되는 책4 5시간 전 new 6197 Hit
괴담 2020/03/29 23:01:17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장애인이 귀신이되면 5시간 전 new 95 Hit
괴담 2021/03/01 11:12:50 이름 : 이름없음
90레스 금지된 사랑 이야기 5시간 전 new 3877 Hit
괴담 2019/08/21 02:53:41 이름 : ◆9ArvCmMnSLf
166레스 [괴담판] 참새들의 쉼터 13시간 전 new 3544 Hit
괴담 2019/09/23 19:18:25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