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t
나는 큰이모가 꾸셨는데 하늘에서 수많은 별이 떨어지는 꿈이였데 생각해보니 별거 없네... 그런김에 동생이랑 사촌동생 태몽도 풀고 가야지 동생은 친할부지가 꾸셨는데 어느날 현관을 열었더니 흑돼지랑 황금돼지가 있었는데 황금돼지가 집 안으로 들어오는 꿈이었고 사촌동생은 커다란 뱀 속에 수천만마리의 뱀이 우글거리는 꿈이었데 갑자기 궁금해져서 스레 세워봐!!

기억은 안 나는데 사과? 엄청 빨갛고 예쁜 사과가 어쩌고 하는 꿈이었어

근데 하늘에서 별 떨어지는 꿈은 진짜 기억에 남았겠다 한 번도 못 본 광경이라 그런가ㅋㅋㅋ 뭔가 레주는 반짝거리는 사람일 것 같아

>>2 사과꿈!! 원래 이런 태몽같은 이야기 듣는거 좋아하는데 사과꿈은 처음 들어보는것 같아!! 동글동글 사과같은 귀여운 레더! >>3 나도 듣고 진짜 예뻤었겠다 싶었어 어디 오지라도 가지 않는 한 보기 힘든 광경이잖아?? 근데 레더 말 진짜 예쁘게 한다 나는 별이 많다 그러니 예쁘기도 한데 왜 떨어지지..같은 생각을 했었는데 레더 말 들으니 좀 특별해진 기분이야 고마워ㅎㅎ

>>4 레주 생각 듣다보니깐 떠오르는 시가 있어서 가져와봤어! 별보기 / 문효치 하늘에 떠 있을 때보다 떨어진 별이 더 아름답다 가령, 이름 없는 풀잎의 이슬에 내려 외로움으로 꿋꿋한 풀대 그 속을 흘러 다니는 미세한 슬픔이 입자를 마시고 있을 때 혹은, 궁벽한 시골의 샘 저 깊고 아득한 곳 어둠이 지쳐 통증으로 솟아나는 땅 속 그 애달픔에 가라앉아 있을 때 별은 더욱 아름답다 떨어지는 모든 것이 다 절망일 수는 없다 가장 낮게 낮게 내려 오히려 더 빛나는 별을 본다 수많은 별 중 하나가 레주인데 모두들 레주네 어머니 뱃속에 들어가고 싶어서 경쟁하느라 떨어지고 있던게 아닐까ㅎㅎ 레주도 엄청 말을 예쁘게 하는 것 같아. 동글동글 사과 같이 귀엽다니ㅋㅋㅋㅋ 반짝거리는 레주야 너는 충분히 특별한 존재야. 그야 수많은 별들 중에 레주가 선택돼서 태어났잖아? 오늘 밤 꿈에는 밤하늘에 무수한 별똥별이 떨어지는 꿈을 꿨으면 좋겠어. 눈으로 보고, 그 광경을 마음에 담고, 환한 불빛이 꺼지지 않는 반짝거리는 별이 됐으면 좋겠다!

>>5 예의상이라거나 내숭떠는 말이 아니라 레더 말 진짜 예쁘게 한다 여태껏 본 사람들 중에 글을 제일 잘쓰는 것 같아 꼭 조근조근 옆에서 웃으면서 얘기해주는 느낌이 들어!! 나는 하고싶은 말은 많은데 조리있게 하지를 못해서.. 그래서 몇줄 안되는 글인데도 읽으면서 감탄했어. 이렇게도 쓸 수 있구나! 하고. 솔직히 시 읽고 레더 글 읽으면서 좀 울컥했거든ㅎ... 새벽이라 감성에 젖어있었나봐 힘든 것도 없는데 위로가 된다 글만으로도 레더의 인품이 드러나는 것 같아 오늘 밤은 정말 푹잘수 있을 것 같아 나는 레더처럼 멋지게 표현하지는 못하지만 그래도 진심으로 레더가 앞으로 행복한 일만 있었으면 좋겠다 나중에 레더가 지난 일을 돌아볼 때 즐겁고 행복했던 추억들이 떠오르길 바랄게 레더 덕에 정말 나 반짝이는 별이 될 수 있을 것같아 근거없는 자신감이지만ㅎ 고마워!! 좋은 밤 돼!

나도 별이야! 별이 나무에 잔뜩 열리는 꿈이었대

내용은 기억이 안 나는데 호랑이가 나왔다고 했어

뿔이 2m 가까이 되는 사슴~

대충 엄청 크고 검은 구렁이가 똬리 틀고 있었대

산신령이 나오는 꿈이였대

나는 우리 할머니께서 내 태몽을 꾸셨는데 어느날 할머니 앞에 작은 밍크고래가 춤추고 애교를 부리는 꿈을 꾸셨다는거야 나는 엥?밍크고래가 애교를 부려? 싶었는데 할머니 말로는 그 밍크고래가 나인것같대 하는짓이 완젆 똑같다구ㅋㅋㅋㅋㅋㅋㅜㅠㅠ

나는 진짜 삐쩍 얇은 뱀이였는데 하반이 썩어 있었대 한달 더 늦게 태어 났으면 인큐베이터에 들어 갔었을 지도 몰랐다고 이모가 그러더라

나는 엄마가 강가?에 있었는데 뱀이 엄마를 물려 했다(?) 이런 내용이었던거같아

난... 무지개를 품은 황금빛 독수리가 엄마 품으로 날아들어왔었대!

난 우리 외할머니께서 꾸셨는데 하얀 강아지가 할머니품으로 달려오는 꿈이셨대! 그때쯤 외할아버지가 돌아가셔서 좀 우울하시고 슬프시고 그랬는데 그 강아지가 왔을때 너무 행복하셨다고 하시더라고.

난 엄마도 꿨고 엄마친구도 꿨다는데 엄마는 오징어가 많이 나오는꿈이였고 엄마친구께서는 산딸기가 잔뜩 열리는꿈이었데

나 백사..!! 어렸을때부터 잊을만하면 꿈에 하얀 뱀이 나오더라고 다 커서 엄마한테 말하니까 그게 태몽이었대 항상 그거 꾸고 나면 다칠뻔 해서 그날은 조심하고 있어 경고해주나봐 감사하게 생각하고 있어

높은 감나무에 잘익은 감이 주렁주렁 매달려있어서, 그거 다 따서 집에 가져갔대.

뱀이 아버지 목 칭칭 감았대 그리고 공주님으로 자람.. 다 육아의 예고편이었나바

난 보석! 엄마가 바닷가에서 작고 예쁜 보석들을 많이 주워담았대

난 태양이 떨어졌다고 하던데…지구 멸망인가 하는 생각밖에 안 듬.

난 작은 이모가 꾸셨는데 작은 분홍돼지가 작은이모한테 생겼는데 큰이모한테 물어보니까 필요없다고해서 우리 엄마한테 물어봤는데 우리엄마가 받는다고해서 우리엄마가 델꼬갔대!!

할아버지가 꿈에서 길을 가시는데 하얀색 돼지였나..있다고 했어. 그걸 안았었나? 잘은 기억이 안나는데 대충 그렇다더라..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hot

3레스 나도 꿈일기써볼래 1시간 전 new 3 Hit
2021/04/13 09:04:54 이름 : 레주
12레스 꿈을 꾸고 싶으시다구요? 처음부터 끝까지 전부 알려드립니다! 7시간 전 new 87 Hit
2021/04/10 01:34:12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난 여잔데 12시간 전 new 34 Hit
2021/04/12 03:28:01 이름 : 이름없음
436레스 아이디에 대문자 3개 이상 나오면 원하는 꿈 꾼다 2판 16시간 전 new 937 Hit
2020/12/19 16:59:28 이름 : 이름없음
7레스 꿈이랑 현실을 구별못하겠어 16시간 전 new 47 Hit
2021/04/10 17:53:36 이름 : 이름없음
21레스 가위 눌리고 있어 17시간 전 new 17 Hit
2021/04/12 15:54:07 이름 : 이름없음
35레스 꿈에서 본 장소들에 관한 기록 18시간 전 new 349 Hit
2020/07/03 15:50:29 이름 : 꿈 속 장소
3레스 뭔가 이상한 꿈을 꿨는데 19시간 전 new 24 Hit
2021/04/11 13:42:51 이름 : 이름없음
5레스 릴진한테 처맞는꿈 꿈 ㅜㅋㅋㅋ 22시간 전 new 28 Hit
2021/04/11 21:14:42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자꾸 칼에 찔린다 2021.04.12 11 Hit
2021/04/12 08:40:59 이름 : 이름없음
10레스 기묘하고 이상한 일기 2021.04.12 162 Hit
2020/11/04 11:24:10 이름 : 백일몽
4레스 꿈 일기 2021.04.11 14 Hit
2021/04/11 04:35:57 이름 : ◆lu3BdVfe5cH
1레스 이걸 꿈에다 올려야 될지 퀴어에다가 올려야 될지 모르겠다 2021.04.11 38 Hit
2021/04/11 00:44:35 이름 : 이름없음
280레스 어디서든 빠질 수 없는 그것☆잡담판 2021.04.10 3690 Hit
2018/03/16 10:36:43 이름 : 이름없음
92레스 오늘, 난 너를 죽일거야 2021.04.10 169 Hit
2021/04/04 15:26:58 이름 : ◆RDuoJPio40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