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단 제목에 성인환영이라고 적어놓은건 그나마 나보다 더 살았고 성인관점에서 보는생각은 좀 다를것같아서 적어봤어 고1 첫 시험을3주 앞두고 고민이 앞서서 깊은고민끝에 글을 써봐 중학교를 백분율60으로 졸업했고 그나마 부유하게 자라고 따뜻한 보살핌을 받으며 자라온 가정환경에비해 성적이 똥이야 고민상담의 본론은 진로야 도저히 목표가 뚜렷하지않아 뭔가 할 엄두도 안나고 나보다 공부잘하는애가 천지 투성인데 이속에서 내가 뭘 해낼수있을지 어짜피 안될것같다는 생각이 앞서고 도저히 공부는 안하고싶더라고 운동도 배우고 기타도 배우고 하고싶은데 시간이 없고 학교 학원 주변친구들에게서 은근 압박을느껴 꿈이없어서 너무 두려워 사실 한때 스키가 너무좋아서 강사를하고싶다는 꿈을꾼적이있어 어떠한 분야에서 강사가 되려면 어떻게 해야되는지 돈은얼마나 버는지 궁금해 또,, 그 돈으로 살아갈수있는지도,, 그리고 공부 그니까 학력이 살면서 아주 큰 영향을 미칠까? 그니까 돈을벌고 내가 먹고살아가는데에 큰 영향이 미칠까? 초등학교때만해도 아니 중학교때만해도 사람들이 꿈이없다는게 그저 놀라웠어 근데 그 사람들중에 하나가 나네, 막막하고 무기력하고 막연해 도대체 뭐부터해야될까 확고한 길이 있으면 참 좋을텐데말이야 성인분들에게 조언과 충고 또는 자신이 학창시절 아쉬웠던점 등을 말해줬으면좋겠어

성적은 안중요할지 몰라도 학력은 중요해

대학 안나오고도 살 수 있을 줄 알았는데 기본자금 마련하려고 일 알아봐도 사무직은 대학이 기본이고.. 아니면 진짜 몸쓰는 일이지 해봐야 편의점, 공장, 물류 알바

>>2 성적과학력의 차이점이뭘까?

>>4 몇점이냐 몇등이냐보단 고졸인지 대졸인지에 따라 취급이 다르단거 대학 나오면 또 어느대인지에 따라 다르겠지만 고졸과 대졸의 차이보다는 나아

솔직히 중고딩들 꿈 없는 애들이 훨~~~~씬 많아 인생 어케 흘러갈진 모르니까 확고한진로가 없다고 고민은 ㄴㄴ 그나마 관심 있는 분야 정해놓고 입시한 다음 생각해도 늦지 않다고 봄 그리고 대부분 그럼 내가 이거 아니면 안 된다 싶어서 그 학과로 입시하는 경우는 드물어 글고 공부 잘하고 싶음 해........................................................... 성적이 안 나온다고 고민하지마...하면 나와......

중고딩이면 솔직히 애기지. 뭘 하고 싶은지 모르겠다면 일단 뭐는 나랑 안맞은지부터 생각해서 정리하면 내가 뭘 하고 싶은지는 몰라도 내가 그나마 해볼 수 있을만한건 추려지거든 그리고 대학 나와도 전공 못살리고 취업하는 애들 많아 ㅎㅎ 고1초반이면 이런저런 생각들 시기지 요새 진로와 직업도 배우는지 모르겠는데... 네가 말한 스키강사는 체대를 가야 할 수 있는거고 보통 전문대에도 레저스포츠과나 사회체육과를 가야할거야 이런거 아직 1학년이라 잘 몰라서 그래서 진로와직업 시간에 배우는거야 직업에 대해 더 알아보거나 흥미, 적성 탐구해보고 가고 싶은 대학의 학과같은거 찾아보거나

체대를 가고 싶으면... 일단 체대 입시 알아봐야 하는거고 체대입시는 사실 운동이야 식단관리 잘하거나 체대입시학원 다녀야 해 솔직히 1학년 때 놀다가 2학년 때부터 예체능하는 애들도 있는데 2학년때부터 시작하면 나 재수는 기본으로 한다고 생각해야됨

나는 이제 대학새내기인데 나도 레주처럼 중학교 때까지만 해도 꿈이 있었는데 현실적으로 어렵다는 생각이 들어서 포기하고 대학 학과도 그냥 취업률 좋은 학과왔구ㅠㅠ그런데 내 생각은 하고싶은 게 있든 없든 공부는 일단 해야된다고 생각해.. 나중에 하고 싶은게 생겼는데 성적때문에 가고싶어도 못가는 경우 있으면 안되잖아.. 목표가 뚜렷하지 않으면 뭣도 손에 안 잡히고 하기 싫은거 나도 겪어봐서 아는데 그래도 공부 포기하는 것보다 조금이라도 해두는게 좋을 것 같아...! 아 그리고 주변사람들 얘기 들어보면 꿈있어서 관련된 대학학과 졸업해도 결국에는 취미생활로 하는 경우가 많더라 꿈 없더라도 너무 낙담하지마!! 또, 강사하고 싶으면 해!! 일단 그거 목표로 계획세워보고 나중에 이건 아니다 싶으면 그 때 되서 다른 직업 생각해보는 것도 나쁘지 않다고 생각해 아직 고1이잖아! 근데 다 쓰고보니 도움안될지도 모르겠단 생각이 드네...ㅠㅠ아무튼 레주 힘내

고마워 >>5 >>6 >>7 >>8 >>9 사실 그냥 공부하면되는걸 이유를찾아헤메는것같아 그니까 그냥 내가 지금 공부안하는이유가 목표가없어서 이다 라는 변명을하는것같아,, 아직도 뭔가 답답하고 갑갑해

나도 대학새내기ㅎㅎ.. 난 하고싶은게 있었는데 막상 이거에 대해서 뭘 해야할지도 모르고 찾아보니까 너무 복잡해서 바로 접어버렸어 그리고 고딩때 언어쪽으로 진로를 정해서 대학 왔는데 아직 기본적인것만 하고 이미 잘하는사람도 있고 막상 공부 제대로 하려니까 어디서부터 어떻게 해야할지도 모르겠어 그래도 열심히 하는중..ㅎㅎ 학창시절 아쉬웠던 점은 시간을 엄청 허비했다는것..? 그만큼 이거한다고 말로만하고 정작 행동으론 실천 안했다는거지.. 넌 아직 어리니까 지금부터 해도 안늦었을꺼야 누가 더 잘한다고해서 압박받지 않으면 좋겠어 나도 내 할꺼 잘 못하는데 너한테 충고나 조언을 해도 되는지 모르겠지만 열심히 해 응원할게!!

도저히 목표가 뚜렷하지않아 뭔가 할 엄두도 안나고 >> 목표를 잡고싶어한다는 생각을 하는 것 자체로 반은 한거다 나보다 공부잘하는애가 천지 투성인데 이속에서 내가 뭘 해낼수있을지 >> 인생은 실력+노력+운+타이밍이라고 생각함. 아무리 서울대나 홍익대 들어가거나, 육군 소령급으로 제대했어도 지금 무직이고 빚이 몇억이었던 사람있고. 감옥 살이 하고 나와서 분식집으로 신문까지 나올만큼 부자된 사람있음. 이건 나랑 무척 가까운 사람 이야기야. 어짜피 안될것같다는 생각이 앞서고 도저히 공부는 안하고싶더라고 >> 하기싫은거 억지로 안해도되. 하지만 꿈이없을수록 나중에 뭘할지 모르니 기본은 해두는 편이 좋다고 생각해. 그리고 목표가 생긴다면 더욱 박차를 가해야지. 지금 자신을 낮게 보고 일단 겁먹고 도망치는 듯하고, 막상 조바심은 나고 하는 상태같으니 일단 쉬엄쉬엄 하도록! 운동도 배우고 기타도 배우고 하고싶은데 시간이 없고 >> 시간이야 만들면 되지. 하루에 꾸준히 한두시간씩이면 충분하지 학교 학원 주변친구들에게서 은근 압박을느껴 >> 자신만의 페이스를 찾으면 금방 따라잡을거야. 이건 진실임 거짓아님. 근데 그 페이스 잡는게 오래걸릴 뿐 꿈이없어서 너무 두려워 사실 한때 스키가 너무좋아서 강사를하고... >> 답 나왔군... 하고싶은게 있었잖어~~~ 근데 이 부분은 내가 모르니 패스 그리고 공부 그니까 학력이 살면서 아주 큰 영향을 미칠까? 그니까 돈을벌고 내가 먹고살아가는데에 큰 영향이 미칠까? >> 솔직히 적다고 볼수는 없을거같아. 막노동, 공장같은 곳 제외하면. 어딜가던 공부는 따라갈거야 초등학교때만해도 아니 중학교때만해도 사람들이 꿈이없다는게 그저 놀라웠어 근데 그 사람들중에 하나가 나네, >> 내 동생도 꿈이없다고 포기해. 보면 답답함. 사실 하고 싶은게 있으면서. 얘는 예체능 가고싶어하는데 가족 중에 명문대 나왔는데도 잘되지않은 케이스가 있어서 그런지 꺼려하는듯. 돈도 많이 들기도 하고... 나도 돈때매 포기한 케이스라서 그런가 내가 얘는 뒷받쳐주고 싶지만, 직업이 안된다면 그 부수적인것으로라도 하라고 말해주곤 해. 웹툰작가라던지, 취미로 커미션을 해보라던지. 원래 좋아하던것도 일로 하면 징그러워지거든. 도대체 뭐부터해야될까 확고한 길이 있으면 참 좋을텐데말이야 >> 꿈은 많을수록 좋다. 최대한 여러갈래로 정해봐바. 한 곳만 정하지말구. 그리고 중요한건데, 내가 진짜 안하고 싶은 것도 언젠가 생각해두게 될거야 내가 아쉬운점은 고3 방학 끝나고, 알바도 하고 살도 빼고, 면허도 따고 이것저것 공부좀 할걸 하는거여따!! 대학 입학하고서 다가 아니더라

그리고 내 동생이 올해 고1이라 학교 안내책자 보니깐 문이과 선택란 부분 보니깐, 계열별로 학과들이 주루룩 나와있더라 그거 보고서 5지망까지 미리 정해보고 진짜 여기는 죽어도 안되고싶다 하는곳도 표기해봐 나 꿈없는 동생거 과 선택 같이 해주느라 끄적였는데, 하기싫다는거 선택하는게 더 쉬움ㅋㅋㅋㅋ결국 이과 계열 학과가 우세히 나왔는데 야가 수학이 9등급 격이라 걍 문과가라고 하려구 ㅋㅋ 스레주도 잘선택하기를

문이과는 정했어? 그거부터라도 정해 봐

난 고3 학기 말까지 진로를 정해지 못했어. 근데 물 흐르는듯 가다보니 연구원이 되겠단 꿈을 얻었지. 우여곡절 끝에 말야. 스레주는 스키 강사가 되고 싶은거니 딱히 대학 네임 같은건 필요없긴 한데. 대학 네임이 이게 또 가지고 있으면 있어 보이거든 뭔가가. 혹시나 할거 없다고 생각할땐 공부를 열심히 해서 할것을 만드는게 최선이라고 봐. 성적이 좋으면 아무거나 할수 있으니까. 니가 뭘하든 학력이 따라붙을거야 이 대한민국 사회에서는. 외국으로 가면 달라지지만? 호주 같은데는 영어만 잘해도 먹고 사는데 지장 없어.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3레스 애플 아이패드 vs 삼성 갤럭시탭 1분 전 new 11 Hit
고민상담 2021/04/13 03:54:08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나도 모르게 자꾸 읽씹하게돼 46분 전 new 35 Hit
고민상담 2021/04/12 23:39:58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에휴 또 또 이러지 4시간 전 new 25 Hit
고민상담 2021/04/13 01:30:50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내가 애정결핍인가? 6시간 전 new 49 Hit
고민상담 2021/04/09 23:54:03 이름 : 이름없음
84레스 🥕 성고민 잡담/질문스레 🍇 7시간 전 new 1370 Hit
고민상담 2020/11/09 00:47:16 이름 : 이름없음
13레스 내가 과연 정당한 행동을 하는걸까? 8시간 전 new 86 Hit
고민상담 2021/04/12 00:36:33 이름 : 이름없음
23레스 나를 친구로 생각하지 않는 친구 8시간 전 new 169 Hit
고민상담 2021/03/17 16:34:34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이거 뭘까 9시간 전 new 26 Hit
고민상담 2021/04/13 00:25:26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인터넷 중독 어떻게 극복해야할지 모르겠어 9시간 전 new 13 Hit
고민상담 2021/04/13 01:11:43 이름 : 이름없음
77레스 여자 1 남자 7 놀러가는거 10시간 전 new 692 Hit
고민상담 2021/03/29 19:13:08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친구한테 집착 10시간 전 new 33 Hit
고민상담 2021/04/12 23:11:49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삼성꿈장학재단 11시간 전 new 21 Hit
고민상담 2021/04/12 22:54:36 이름 : 이름없음
5레스 현실감이 떨어져 11시간 전 new 50 Hit
고민상담 2021/04/12 09:25:05 이름 : 이름없음
5레스 나 진로가 있간 한걸까 11시간 전 new 48 Hit
고민상담 2021/04/12 02:48:28 이름 : 이름없음
9레스 간호학과 때려칠까? 11시간 전 new 58 Hit
고민상담 2021/04/12 16:03:38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