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은 >>1 에. 50일을 빠지지 않고 다 채울 수 있을까?

1. 늦봄에 벚꽃이 한창이다. 거리에 드리워진 벚나무가 떼어진 걸음마다 꽃을 뿌렸다. 도아는 발을 멈추고 고개를 돌렸다. 행선지를 정하지 않아 잔뜩 기울어진 걸음에 꽃비가 내려 돌아갈 길이 보이지 않았다. ㅡ 다 늘어진 걸음이 뭐가 좋다고. 확실히 여러 악재가 겹쳐 운수가 좋지 않은 날이다. 그럼에도 날은 언제까지고 봄의 영원함을 선언할 듯 반짝였다. 하늘에 내걸린 흰 조각구름과 연분홍빛 바람. 발을 딛고 선 땅은 매화와 벚꽃이 뒤섞여 지독히도 어지러웠다. 그 안으로 뛰어들면 내게도 달다 못해 혀가 아릴 정도의 꽃내음이 묻어나올까. 그 가운데 파묻히면 영원히 봄의 꿈을 꿀 수 있을까. 가방을 똑바로 고쳐 맨 손에 힘이 들어갔다. 아니, 아니야. 꽃은 봄에만 피지 않아. 알고 있잖아. 봄에만 피는 꽃이 있을 뿐이야. 하나 분의 다짐을 되살린 도아가 당차게 걸음을 뗐다. 아로새겨진 발자국마다 꽃비가 내렸다.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906레스 ★★창작소설 잡담 스레★★ 1시간 전 new 10229 Hit
창작소설 2018/01/14 01:38:52 이름 : 이름없음
38레스 만약 너네가 쓰고 있는 소설에 빙의 된다면 거기서 뭐할거야? 1시간 전 new 267 Hit
창작소설 2021/03/18 00:17:02 이름 : 이름없음
43레스 다섯 단어로 찡해지는 문장만드는 스레 3시간 전 new 381 Hit
창작소설 2021/02/08 10:59:04 이름 : 이름없음
427레스 소설 제목 기부하는 스레 3시간 전 new 5503 Hit
창작소설 2020/01/18 21:26:21 이름 : 이름없음
101레스 앞레스가 주는 단어로 n행시 해보자 3시간 전 new 404 Hit
창작소설 2021/01/20 02:03:14 이름 : 이름없음
163레스 If you take these Pieces 6시간 전 new 1756 Hit
창작소설 2018/11/05 02:54:35 이름 : ◆PfTQoNteNvA
162레스 나 너네 캐릭터들 이름 지어줄래!! 와줘!!아니 와!!!오지 않으면 가시로 콕콕 6시간 전 new 990 Hit
창작소설 2021/02/17 05:25:17 이름 : 이름 지어주는 고슴도치🦔
6레스 에버노트에서 나온 소설... 9시간 전 new 20 Hit
창작소설 2021/04/12 04:30:37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제목짓는게 젤 어려움... 짓는거 좀 도와줘..! 11시간 전 new 10 Hit
창작소설 2021/04/12 03:02:28 이름 : 이름없음
11레스 엎을까 말까 엎을까 말까 엎을까 말까 엎을까 말까 엎엎엎엎 엎어! 엎어! 11시간 전 new 67 Hit
창작소설 2021/04/10 21:01:44 이름 : 이름없음
6레스 자기전에 아무말이나 씨부려야징 12시간 전 new 5 Hit
창작소설 2021/04/12 02:04:24 이름 : ◆Vgo7vxBeY4F
4레스 너흰 깔끔하게 단편만 올라오는 글이 좋아 아님 1,2,3편 완결 확실한 게 좋아? 19시간 전 new 24 Hit
창작소설 2021/04/11 19:31:42 이름 : 이름없음
78레스 🥀𝕋ℍ𝔼 𝕎ℍ𝕆𝕄 𝕀 𝕃𝕆𝕍𝔼𝔻🌹 20시간 전 new 753 Hit
창작소설 2021/01/17 01:13:07 이름 : ◆wnA2NBvxyMq
7레스 키워드 하나만 주세요...ㅠ 글 연습하는 스레(>_<。)💦원하면 피드백도 2021.04.11 95 Hit
창작소설 2021/03/28 00:05:30 이름 : ◆60pSK0q0nDu
3레스 인물의 하루 하루를 이어쓰기. 2021.04.11 31 Hit
창작소설 2021/04/10 23:10:28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