ㅈㄱㄴ 바로 이을게 나한테 확신을 줘 레스주들 +TMI로 스레 제목을 저렇게 세웠지만 스레주는 무교임..ㅎㅎ

저번 달 중반이 내 생일이었어 그래서 고등학교 때 제일 친했던 친구 두 명이랑 그날 오후에 만나서 시내에 있는 큰 서점 갔다가 저녁 먹고 헤어지기로 했었거든 (여럿이 일찍 만나서 여기저기 싸돌아다니기엔 사회적 거리두기가ㅋㅋ)

맞다 근데 인증코드 어케 달더라 오랜만에 스레딕 켜니까 뭐가 뭔지 모르겟구만

그렇게 그날 점심 먹고 나갈 준비하는데 갑자기 고등학교 때 같이 다녔던 + 한 무리여서 친했던 애들 톡방에 별로 안 친했던(사이가 나쁜 건 아니었고 그냥 반이 3년 내내 달라서 접점이 별로 없었어) 애가 나중에 밥 먹을때쯤에 자기도 합류해도 되냐는 거야 일단 뭐.. 걔까지 합류해도 5인 이하니까 괜찮다고 했지

인증코드 이렇게 하면 되나?

그렇게 처음에 같이 가기로 했던 친구들 둘 만나서 교보에서 책 구경도 하고 책도 몇 권 사고 했어 책 사고 필기구나 공책도 좀 필요해서 학용품이랑 팬시 있는 코너로 가려는데 같이 간 친구 폰으로 전화가 오는 거야

같이 간 친구들을 A, B라고 하고 중간에 꼽사리ㅋㅋ 낀 얘를 숙취라고 할게 이유는 후술함

A한테 온 전화는 숙취가 건 거였음 A가 전화를 받으니까 숙취 曰, "나 지금 출발했어" 여기서 우리는 좀 어이가 없었어 톡방에 숙취가 자기도 합류하겠다고 했을 때 내가 저녁 먹기 30분 전쯤에(숙취네 집에서 서점까지 버스로 10분 정도 걸림) 연락하겠다고 했거든 근데 우리 셋은 점심을 먹고 오긴 했지만 아직 저녁 생각도 안 나는 상태였고... 연락도 하기 전에 그냥 숙취가 맘대로 출발한거지

여튼 뭐... 출발했다니까 일단 서점을 나와서 근처 정류장까지 숙취를 데리러 가긴 했어 (필기구랑 공책은 나중에 사기로 함) 근데 그날은 비가 좀 많이 오는 날이었음... 우리가 서점으로 갈 땐 이슬비 정도였는데 걔 데리러 나갈 때쯤엔 하늘에 구멍 난 것마냥 쏟아지더라 설상가상으로 바람까지 엄청 몰아쳐서 무슨 태풍이라도 상륙한 줄 알았어ㅋㅋㅋ

서점에서 정류장까지 가는 길은 걸어서 5분 정도 되는 거리였는데도 그 미친 비바람을 뚫고 가기가 여간 쉽지 않더라 우산을 써도 들어오는 빗줄기에 군데군데 생긴 방대한 크기와 수량의 물웅덩이에 차들이 지나가면서 튀기는 물벼락에 나랑 A, B 셋 다 옷이며 신발이며 머리며 옷 입고 샤워한 수준으로 쫄딱 젖어버리고 당연히 숙취를 데리러 가면서... 조금 늦을 수밖에 없었음

sibal.jpg바람 때문에 우산은 날아가고 뒤집히고 빗물 때문에 책 담은 종이봉투가 녹아터져서 안에 있던 책이랑 폰 지갑같은 내용물이 바닥에 쏟아지고 우산은 잡아야하고 바닥에 쏟아진 물건도 주워야하고 해서 엄청 정신이 없었어 (내 폰도 떨어지면서 액정 깨짐ㅋㅋㅋ 완전 박살은 아니지만 가장자리에 손가락 한 마디 정도 되는 금이 갔어) 근데 그 와중에 숙취가 우리한테 전화를 했었나 봐 나중에 확인하니까 단톡에 이런 카톡이 와있더라

물론 늦는 우리가 좀 미웠겠지 그치만?!?!?! 연락도 하기 전에 본인이 마음대로 먼저 출발해 놓고 저렇게 자기 안 데리러 온다고 짜증내니까 2차 어이없음이 작렬함ㅋㅋㅅㅂ 우리가 전화를 받기 싫어서 안 받은 것도 아니고 말이야

쓰다 보니까 제목을 잘못 지은 것 같다... 이야기가 계속 길어지네 그래도 양해해줘 레스주들!!ㅠㅠ 글쓰기 잘 못하는 놈의 글인데 읽어주는 것만으로도 고맙구

암튼 어찌저찌 빗속을 뚫고 가서 숙취를 만났어 그리고... 다시 그 빗속을 뚫고 넷이서 밥을 먹으러 감

식당에 도착할 때까지 바람은 조금 잦아들었는데 비는 그칠 줄을 몰랐고 덕분에 숙취도 우리 셋만큼은 아니지만 비를 좀 맞은 것 같더라 그리고 가는 내내 신발에 물이 들어갔다 새로 산 옷인데 젖었다 이러면서 계속 투덜대고 눈치줌ㅋㅋㅋㅋ 지보다 훨씬 오래 빗속에 있었고(ㅋㅋ) 빗물을 뒤집어쓰다 못해 새로 산 책까지 빗물로 적신 우리 세 명은 불평 한 마디 안했는데...

식당에 들어가기 전에 우산 접고 몸 대충 추스리는데 숙취 제외한 우리 세 명 꼴이 아니더라 비치거나 얇은 소재 옷을 안 입어서 다행이지 옷은 쫄딱 젖어서 색이 진해지다 못해 물이 줄줄 흘러내리고 있고 우산을 썼는데도 머리카락이 다 젖어서 샤워하고 안 닦은 느낌? 계곡에서 놀다가 물밖으로 이제 막 나온 느낌?이었음ㅋㅋ 숙취는... 상대적이긴 하지만 뽀송했음 육안?으로 보기엔 어깨랑 머리카락 끝 정도만 조금 젖고 말았던 것 같아 물론 본인이 말하는 대로 신발에 물도 들어가셨겠지만~~~

여하튼 드디어 식당에 입성함!! 비 맞고 체온이 내려가니까 정신을 못차리겠더라 덜덜 떨면서 밥을 주문하려고 메뉴판을 보는데 숙취가 갑자기 술을 먹자는거야 +참고로 갈비집이었음 B가 서점 근처 식당 중에 추천해줘서 가기로 한 곳이었는데 거지같은 당시 상황에 비해 고기랑 밥은 맛있더라ㅋㅋㅠㅠ 술을 팔긴 했지만 술집의 그것보다는 손님들이 진짜 밥 먹으러 온 사람들밖에 없었어

나는 술을 좋아하긴 하지만(근데 녹색병에 담긴 희석식쏘주는 싫음 우웩) 그날은 먹을 생각이 없었고 A랑 B는 둘 다 술 자체를 별로 안 좋아하고 특히 B가 술을 잘 못 마셔서 우리 셋은 전혀 술 마실 계획이 없었단 말이야 그치만 숙취는 결국 돼지갈비 4인분에 소주 한병을 주문함ㅋㅋㅋㅋㅋㅋㅋㅋㅅㅂ 주문도 너희 셋 텐션이 낮다니 뭐니 하면서 애들이 메뉴 고르기도 전에 지가 뚝딱 해버리더라

근데 숙취 말대로 우리가 텐션이 낮았던 게 비 때문이겠음? 말하기도 전에 지가 맘대로 와 놓고 빨리 자기 안 데리러 온다고 짜증내니까 데리러 가는 길에 비바람 맞아서 우산 날아가고 새 책들은 다 비에 젖었으니까 근데 본인은 남들 다 쫄딱 젖은 와중에 신발에 물들어갔다면서 난리피워서겠지

>>22 ㅇㅇ 고딩때도 약간 이런 성향 있었던 거 같았음 그리고 성인이 되니까 더 다양해지는 꼬장들...ㅋㅋ

ㅋㅋㅋㅋㅋ사이다 손절 부탁드립니다ㅠ

어디까지 했더라?? 숙취가 맘대로 주문한 것까지 했구만 그렇게 밥이 나오고 우리는 힘없이 수저를 들었지만 밥이 맛있어서 분위기는 좀 풀림 근데 숙취가 혼자 술 먹기엔 그랬는지 자꾸 애들한테 술을 권유(라고 쓰고 강요로 읽음)하더라 나랑 A는 완강히 거절해서 숙취가 몇 번 술잔 들이밀다 말았는데 B는 거절을 잘 못해서 한 잔 받아마셨다가(근데 아까 말했듯이 얘는 술 자체를 거의 안하고 싫어함ㅂㄷㅂㄷ) 희석식 소주의 강력한 알콜냄새와 역겨운 들들한맛에 캑캑대고 물 두 컵을 연거푸 비우고 못먹겠다고 극구 사양을 하더라 그래서 남은 술은 숙취 혼자 다 처먹음ㅋㅋㅋㅋㅋㅋㅋㅋㅋ 남의 생일에 난입해서 혼자 술판벌이고 지랄

술이 들어가니까 숙취는 더 시끄러워졌어 혼자 신나서 자문자답 상황극하고 셀카찍자고 하고(사진 찍을 몰골이 아니었을 뿐더러 나는 사진에 찍히는 것 자체를 별로 안 좋아해) 고기가 맛있어서 기분 조금 좋아졌었는데 다시 원점으로 돌아옴... 원래 우리였으면 고기는 진작에 다 먹어치우고 추가를 하거나 된장찌개나 냉면도 시켰을텐데 술취한 숙취의 지랄염병쇼를 보고 있자니 진짜 체할것 같아서(실제로 그날 집오니까 속도 안좋고 배가 아프더라) 공깃밥까지만 우적우적 씹어먹고 애들 다 먹는 거 기다림

애들도 숙취도 밥을 다 먹고 계산을 하려고 했는데 숙취가 갑자기 자기 지금 지갑에 만원밖에 없다면서 나중에 입금해줄 테니 우리 셋 중 한 명이 밥값 내 달라고 함ㅋㅋㅋㅋㅋㅋㅋ 물론!! 내 생일이기도 했고 내가 애들 모은 거니까 내가 계산할 생각이긴 했는데 숙취가 그러니까 진짜 개빡치더라ㅅㅂ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일단 나가면서 계산은 내 카드로 했어 나중에 애들이 돈 보내주기도 했고 숙취도 보내줬긴 보내줬더라 단톡방에 영수증 사진 올리면서 술 먹은 사람은 술값도 같이 보내 달라고 꼽 아닌 꼽을 줘서 술값까지 받아냈음ㅋㅋ

진짜 남 생일에 왜 혼자 술판이야;;

오늘은 일단 여까지 할게 오랜만에 자판 두들기니까 너무 피곤함ㅂㄷㅂㄷ 봐준 레스주들도 고마워!! 나는 이만 씻고 자러간다 다들 잘자~~~~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69레스 정발번역이 이상한거 깐다 4분 전 new 937 Hit
뒷담화 2020/02/29 14:56:04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전남친 어휴 5분 전 new 0 Hit
뒷담화 2021/04/21 02:14:16 이름 : 이름없음
162레스 자기 본진 팬덤 까는스레 14분 전 new 3213 Hit
뒷담화 2019/09/03 09:43:40 이름 : 이름없음
144레스 유튜버ㅋㄷㅁ 까스레 28분 전 new 1883 Hit
뒷담화 2021/03/16 22:50:29 이름 : 이름없음
85레스 일회성 스레 올리는거 깐다 28분 전 new 1159 Hit
뒷담화 2020/10/02 21:17:44 이름 : 이름없음
145레스 트위터 까는 스레 12 30분 전 new 3357 Hit
뒷담화 2021/02/21 20:42:15 이름 : 이름없음
262레스 집에 출몰하는 벌레들을 깐다 35분 전 new 2466 Hit
뒷담화 2018/05/17 04:20:13 이름 : 이름없음
497레스 빡칠때 '에휴'만 적고 가는 스레 45분 전 new 2164 Hit
뒷담화 2020/01/03 01:51:03 이름 : 이름없음
204레스 쭉빵,여시같은 '폐쇄형 커뮤니티' 깐다. 46분 전 new 1901 Hit
뒷담화 2021/01/13 13:57:15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점점 더워지는 날씨 깐다 57분 전 new 19 Hit
뒷담화 2021/04/20 22:39:16 이름 : 이름없음
468레스 왜 이거 없어 스스로를 까는 스레!!!!! 1시간 전 new 4823 Hit
뒷담화 2018/09/19 22:04:12 이름 : 이름없음
125레스 자기 반려동물 까보자 1시간 전 new 2655 Hit
뒷담화 2018/10/29 00:36:51 이름 : 이름없음
9레스 대만이 친일, 반한 국가라며 까대는 키보드 워리어들 까스레 1시간 전 new 32 Hit
뒷담화 2021/04/21 00:12:18 이름 : 이름없음
319레스 싫어하는 말투, 단어, 문장을 까는 스레 시즌 3 1시간 전 new 3389 Hit
뒷담화 2020/10/06 21:16:02 이름 : 이름없음
372레스 하네되 까스레 1시간 전 new 12759 Hit
뒷담화 2020/07/10 08:36:31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