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종종 가던 병원에 간호사분이 있음. (좀 기니까 음슴체로 함) 그 분은 월 ~ 토요일 오후까지 근무를 하시고 토요일에 끝나면 본인 취미로 뭘 배우러 지하철을 1시간 타고 다녀옴. 그 분이 맘에 들어서 일주일에 한 번 병원 다니면서 이런 저런 이야기 하다가 한 달 반 정도 지났을 때 용기 내서 번호를 물어봄. 번호 받기 2주 전에 술 좋아하신다길래 좋아하시는 술도 선물로 드림. 고민하시다가 번호도 주시길래 긴장하며 연락하다가 따로 만나서 저녁도 먹음. 두 번째 저녁 약속 끝나고 산책하는데 그 분이 먼저 내 소매를 잡고 걸으시길래 용기 내서 슬쩍 손 잡았더니 빼지도 않고 같이 산책함. 그 이후로 서로 퇴근하면 거의 매일 보면서 저녁도 먹고 손 잡고 산책도 자주 함. 몇 번 만나고 내가 그냥 좋아한다고 하고, 당장 답 들을 생각은 없다고 하고, 내가 좋아하니까 이렇게 하는 거라고 그것만 알아 달라고 함. 만나면 2~3시간은 같이 있고 톡으로는 그 분도 나랑 있는 시간이 좋다고 해줌. 어느 날은 내가 그 분 집 근처까지 데려다 주는데 한 번만 안아 보자고 수줍게 말 하길래 나는 또 좋다고 품에 꼭 안아줌. 그렇게 2주 가까이 보내다가 일요일 낮에 데이트하고 오는 길에 그 분이 먼저 말을 함. 본인은 일도 너무 바쁘고 여유도 없는데 내가 본인을 만날 때마다 본인을 엄청 좋아하는 게 느껴지는데 반면 본인은 만나면 좋아질 줄 알았는데 감정이 커지지 않을 것 같다고 함. 뭔가 울컥해서 내가 아닌 것 같으면 안 하는 게 맞다고 하고, 그렇게 바쁘면 본인 먼저 생각하라고 위로 하고 헤어짐. 울 것 같은 거 참으면서 버티는데 주변에서는 돌려서 깐 거라고 하는데 아직도 정리가 안 돼서 모르겠음. 내가 갖고 놀아진 건가? 생각해보니 백아연 노래랑 똑같네

음...갖고 놀아졌다기 보단...아무래도 저 간호사님이 어장을 친게 아닐까. 어장도 음..갖고노는거랑 마찬가지니까 비슷한 뜻인가..ㅠㅠ 나는 널 좀더 만나고싶다, 난 사귀는데 신중한편이다, 너를 알아가고싶다, 아직 연애에 대해 생각이없다, 나같은 사람 만나기엔 니가 좋은사람이다 등등.. 초반에는 사귈듯말듯 막 알듯말듯 간질간질하고 상대도 분명 날 좋아하는것같은데 왜 먼저 말하지않을까. 그건 내가 먼저 좋아한다고 말이 나올때까지 일부러 그러는거야. 좋아한다고, 사랑하고있다고 먼저 고백하면 '그럼 그렇지'하며 갑자기 나를대하던 상대의 태도가 180도 틀리더라. 친절하고 상냥했는데 냉소적인태도로 쌩깐다던가.. 보통 저런부류들은 그냥 자기를 좋아해주니까 좀 즐길려는거지 호감있는것도 아니고 레주에게 마음이 있던것도 아니야. 썸은 더더욱 아니구. 정말 못된사람이야. 남의 마음갖고 장난친다는게 참... 저런사람 때문에 감정을 소모하는시간이 더 아깝다구. 그래도 레주 아쉬운거없잖아. 진심을 가득담아 고백했고 레주가 할수있는한 최선을다해 마음을 보여줬잖아. 어디가서 큰소리 칠수있잖아. 안그래융? 지금 시국이 참 뭐같아서 누굴만나고 사귄다는게 어렵겠지만, 레주가 언제든 어디있는 무엇을하든 레주를 위한 인연은 분명 있을거야. 지금이 마지막일거란 생각하지말고. 저사람 어항속에 들어갔다 나왔구나 하고 웃어넘겨버려. 만약에 정말 만약에 상대쪽에 다시 연락이 와서 만나겠다하면 진짜 도시락싸들고 쫓아댕기면서 말리고싶다. 아. 참고로 경험담. -퇴근길 뒤늦게 레스 남기고 사라짐-

별맘없는데 대쉬하니까 나좋다는사람 좋아해보려고 노력해보는 간호사님 같은 사람도 있더라 레주네가 간호사님 직장도 알고있으니까 그래도 레주를 존중하면서 좋게 거절하셨네 교제할때 내가 좋아하는데 이사람도 날좋아하면 참 좋겠지만 세월이 갈수록 그러기가 더힘들어질거야 나랑 똑같이 반한사람 사람 만날까말까이고 나도 예전에 간호사님처럼 날좋아하는 남자 만났을적에 그때가 스무살, 친구한테 소개받은사람이였지 외모도 내맘에 안들고 무엇보다도 내가 제일싫어하는 지저분하게 양손가락 손톱 다물어뜯는 습관까지 있고 뭐하나 빠지는구석 만 있고 그래도 날 너무 좋아하는데 인간성은 착했으니까 한번 만나봤지 그래서 손잡아보면 이사람이랑 같은 맘생길까 이렇게 해볼까 저렇게 해볼까했는데 결국 마음이 안생겨났어 난 더군다나 100일이 다되가는데도 내맘은 그자리 그대로였고 되려 차갑게 식어만갔어 사소한장난도 그남자가 치면 너무 싫었고 스킨쉽도 싫어지고 노력하면 될줄알았는데 사랑이란 감정은 도저히 노력해도 안되더라 레주처럼 좋아하면 딱 보는 순간 어 이사람 이런포인트 내스타일이네? 생각들든지 심장 두근거리고 얼굴 빨개지고 찌릿하는데 간호사님은 그중 아무것도 안생겼기때문에 저럴수도있어 맘에 안드는데 안겨도 보고 손도 잡아보고 해도 떨리고 두근거림이 안생겨나서 더 늦기전에 레주한테 더 상처주기 싫어서 거기서 중도하차한거니까 맘 많이 속상하겠지만 널 위해서 놓아드리는게 좋을것 같아

>>4 이 말이 정답인것 같아.... 그 분 성격에는 확실히 정답이야... 갖고 논거라고 생각했다니 그 분에게 너무 미안해졌어 ㅠㅠ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4레스 . 16분 전 new 22 Hit
연애 2021/05/07 14:29:28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연애세포좀 깨우고 싶다.. 설렌썰좀 적고 가줘🙊❤️ 30분 전 new 21 Hit
연애 2021/05/07 22:36:44 이름 : 이름없음
567레스 다이스 굴리는 스레 59분 전 new 1378 Hit
연애 2019/07/28 01:22:26 이름 : 이름없음
5레스 이거 친구사이야? 1시간 전 new 35 Hit
연애 2021/05/08 00:30:16 이름 : 이름없음
199레스 사랑했던(짝사랑부터 연애까지 아무거나) 사람에게 하고 싶었던 말 쓰고 가 1시간 전 new 1807 Hit
연애 2020/12/29 02:36:14 이름 : 이름없음
12레스 도를 아십니까 🤗 1시간 전 new 60 Hit
연애 2021/05/07 10:58:31 이름 : 이름없음
13레스 어장당해서 손절쳤는데 계속 연락오면 1시간 전 new 38 Hit
연애 2021/05/07 20:02:55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레전드인 첫사랑썰 들을사람 1시간 전 new 16 Hit
연애 2021/05/08 01:07:59 이름 : 이름없음
218레스 🌙달님에게 100일동안 소원비는 스레(3)🌙 2시간 전 new 834 Hit
연애 2021/03/08 09:10:11 이름 : 이름없음
17레스 얘 나 좋아해? 3시간 전 new 59 Hit
연애 2021/05/07 22:16:54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ㅅㅂ 아는 애가 다음 달에 영화 보자는데 3시간 전 new 33 Hit
연애 2021/05/07 23:16:50 이름 : 이름없음
251레스 우리 오빠 게인데 4시간 전 new 2880 Hit
연애 2021/04/19 17:11:07 이름 : ◆dA6pfeZinVg
2레스 아니 미친 이거 뭔데 4시간 전 new 24 Hit
연애 2021/05/08 00:16:17 이름 : 이름없음
136레스 잠깐만 ㅅㅂㅅㅂ나 짝남 집에서 홈스테이함 뭐지 4시간 전 new 318 Hit
연애 2021/05/06 12:59:04 이름 : 이름없음
16레스 남자심리 4시간 전 new 110 Hit
연애 2021/05/07 01:34:27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