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살로 죽었어 언니가 죽을 듯이 미웠고 죽기를 바란 적도 있어 어쩔 수 없었다고 말하고 싶어 이것도 책임 회피인가? 잘모르겠어 엄마는 가정에 딱히 관심이 없었어 다른 남자들도 만났던거 같아 아니 만났어 나에게는 소개 시켜준 적 없지만 언니에게는 소개 시켜준 적 있나봐 엄청 싸웠던게 기억이 나 아빠는 나랑 언니한테 몸이라도 팔라고 하고 때리기도 했지만 지원은 해줬어 엄마가 바람피는걸 알면서도 이혼은 안된다고 술 먹고 중얼거리는 걸, 또 그걸 숨어서 보던 언니도 나는 기억해 언니랑 나는 4살 터울이야 언니는 21살이 되던 그 해 나갔어 아빠는 집안을 다 박살냈고 나를 때렸어 언니 어딨냐고 언니가 미웠어 엄마는 이제서야 도망간 것도 대단하다고 언니보고 독한년이라고 했어 엄마는 언니를 싫어했어 나를 딱히 좋아하지는 않았지만 언니보다는 챙겨줬어

아빠는 언니에게 기대했고 언니 그걸 싫어했어 엄마는 언니에게 사랑받길 원했지만 언니를 사랑하지 않았어 할머니는 언니를 싫어했어 아들이 아니라는 이유로 할머니는 나를 안타까워하셨어 언니가 아들이었어야 내 팔자가 폈는데 언니 때문에 망했다고 언니는 그럴 때마다 네 제가 이 집 파탄냈어요 라고 웃으면서 말했어 나도 그때는 언니를 독한년이라고 생각했어

언니가 처음으로 울면서 들어온 날이 있어 나를 보고 처음으로 욕한 날이기도 해 아마 엄마의 남자친구를 봤겠지 술에 취한거 같았어 그때 언니는 18살이었는데 나는 14살이었다고 언니는 나를 붙잡고 왜 태어났냐고 소리 질렀어 막 울었어 그때는 무서워서 같이 울었어

헐 언니 너무... 불쌍하다....

언니 장례식에 언니 친구들이라는 사람이 왔어 언니 친구들이 우리 부모님 욕을 엄청해서 싸움까지 갔어 조의금도 내지 않았어 당신네들이 우리 언니돈을 가져간거 그걸로 조의금 대신하라고 욕하더라 솔직히 그때는 짜증났어 그래도 부모님인데 나한테는 용돈 주더라고 불쌍하대 내가

나도 사실 언니가 밉지 않아 ...언니가 희생한 것도 알고 그래도 그래도 언니가 만약 참았다면 이런 생각 때문에 언니가 미워 내가 어린거겠지?

언니의 일기장도 언니가 술 먹고 나에게 하던 얘기도 나는 다 기억해 우는 아빠를 문 뒤에 숨어서 같이 우는 언니도 봤고 엄마가 술 먹고 들어온 날 숙취 해소제를 사놓는 언니도 봤어 그렇게 했는데도 언니는 끝까지 엄마를 아빠를 나를 싫어했어

언니는 살고 싶다고 했어 행복까지는 아니더라도 그냥 살고 싶다고 했어 그 말이 무슨 말인지 몰랐는데 그때는 지금도 살고있지 않냐고 물어보고 싶었는데 언니는 그때 그 순간 죽어가고 있었구나 그거를 요즘 느껴

언니가 가족을 사랑한걸 알아 그게 어떻게 사랑이 아니겠어 언니는 사랑 받은 적 없어 남자가 아니라는 이유로 고분고분 하지 않다는 이유로 엄마의 남친을 응원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그냥 살기 위해서 발버둥 친다는 이유로 언니를 싫어했어 모든게 언니 탓이었어 그래서 나도 모르게 언니가 아들이었다면 언니가 그러지 않았다면 이런 생각을 했어 너무 미안하고 고치려고 했지만 결국 고쳐지지 않은 채 언니가 갔어

언니가 다음 생에는 그때는 살았으면 좋겠어 내가 감히 언니의 행복을 빌지는 못하니까 그냥 언니가 살았으면 좋겠어

언니입장으로서 언니가 너무 짠해... 뭔가 어르신들의 남아선호., 이것도 어느정도 공감돼.. 스레주의 언니는... 많이 외로웠겠지.. 집 나와서 혼자서 많이 두려웠을것도 같아., 언니 잘못 없고, 그렇다고 스레주 잘못도없고... 그냥 환경이 안타깝다... 언니가 부디 좋은곳으로 잘가서 편히 쉬셨음 좋겠다 삼가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스레주도 외롭거나 언니생각 많이 날텐데., 나중에라도 보고싶거나 하면 실컷울어... 그리고 언니 몫이라도 살어, 잘살어. 그게 언니랑 스레주 모두를 위한길인거 같아

>>11 안녕 고마워 ... 언니랑 딱히 친한 편은 아니었어 싸우지도 말을 하지도 않았으니까 그냥 서로 없는 취급하고 산 기간이 더 길어...내가 처음 본 언니 친구들이 나를 아는걸 보면 아마 내 얘기를 한거겠지? 언니돈을 가져갔다는거 몰랐는데 엄마가 언니한테 남친 선물 멍품같은거 부탁했나봐 아빠는 나로 협박해서 언니한테서 돈 뜯어내고...한 달에 4,5백씩 가져간거 같대 언니가 학생 때부터 알바해서 모아둔 돈이 있었는데 친구 부모님 집에서 싸게 사는데도 금방 돈 떨어지고 대학 휴학해서 돈 벌다가 갔대 이 글 쓰고 몇 시간 뒤에 엄마랑 아빠랑 하는 말 듣고 유일하게 언니 미워하지도 좋아하지도 않았던 어른이 외할머니야 엄마 아빠가 그냥 사고 쳐서 언니 만들고 결혼했는데 애가 잘못 아닌거 알아도 좋아할 수가 없었대 아무튼 엄마 아빠 말하는거 듣고 있는데 외할머니가 집 들어와서 우리집 엎었어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어쩜 협박도 아빠가 언니한테 내가 돈 벌어서 너는 대학 갔는데 너 때문에 돈 다 써서 니 동생은 학원도 못 다닐거 같다 이런 식으로 협박했나봐 언니는 그거 때문에 휴학까지 해서 알바하고 코로나 때문에 일자리 잘리니까 잡일이라도 해서 돈 벌었다는데 진짜 너무 속상해 나 공부 안해 학원도 안다니고 문제집도 안푸는 년인데 언니랑 나랑 대화를 안하고 맨날 언니랑 말다툼 있을 때 공부 해야한다고 방문 잠갔는데 그거 때문에 언니는 내가 공부하는줄 알고 그랬던거 같애 너무 속상하고 미안한데 스레딕 들어오니까 이런 말 해줘서 진짜 고마워 너무 고마워

스레주가 행복했으면 좋겠다.. 스레주는 잘못한거 하나도 없어 너가 앞으로는 행복한 일만 가득했으면 좋겠어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554레스 하소연판 잡담스레 2판 1시간 전 new 2811 Hit
하소연 2020/01/29 15:10:23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인성 쓰래기 길드원 생각나서 기분잡침 1시간 전 new 7 Hit
하소연 2021/05/10 14:44:12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이 개새기야 1시간 전 new 8 Hit
하소연 2021/05/10 14:36:51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보통 부모면 뭐 쏟았다고 하면 걱정부터 해 주는 거 아니야? 1시간 전 new 19 Hit
하소연 2021/05/10 08:51:51 이름 : 이름없음
6레스 . 2시간 전 new 10 Hit
하소연 2021/05/10 13:30:20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내가 너무 불쌍하다 2시간 전 new 19 Hit
하소연 2021/05/10 11:13:41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나는 태어날때 축복받지 못한 아이야. 2시간 전 new 30 Hit
하소연 2021/05/10 00:22:35 이름 : 이름없음
7레스 평범한 애들 졸라 부럽다 7시간 전 new 60 Hit
하소연 2021/05/10 00:54:14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고모한테 시발년소리 들었었는데 9시간 전 new 39 Hit
하소연 2021/05/09 21:59:32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왜 힘든지 모르겠어 나는 무슨심리일까 13시간 전 new 42 Hit
하소연 2021/05/05 19:28:07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엄마가 내 선물이 초라하대 14시간 전 new 29 Hit
하소연 2021/05/10 01:28:03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ㅋㅋㅋㅋㅋㅋㅋㅋ배고파 15시간 전 new 29 Hit
하소연 2021/05/09 03:04:59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 15시간 전 new 20 Hit
하소연 2021/05/09 15:54:28 이름 : 이름없음
13레스 다들 조별과제 빌런 적어두고 가봐 15시간 전 new 84 Hit
하소연 2021/05/06 21:20:26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우리 엄마 바람피우는 것 같아... 16시간 전 new 52 Hit
하소연 2021/05/05 19:46:24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