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중교통 타다가 친구랑 이야기가 나와서 나는 임산부가 말하기 어려울 수 있으니 사람이 있든 없든 비워두는게 맞다고 말했고 친구는 본인도 힘든데 임산부가 있을때 비켜주는게 맞는거 같다 했어. 근데 친구말도 어느정도 맞는것 같아서 토론에 올려봤어..! 보면 하나씩 적어줘!

'배려석' 이지 '전용석' 이 아니지 않나? 앉는쪽이나 임산부나 융통성 있게 굴면 되겠지.

사람적을땐 ㄱㅊ 많을땐 안됨 솔직히 있으면 비켜준다고 하는 말 좀 이해안가 소심한 사람들은 비켜달라는 말도 못하는데 그런 사람들도 배려해조야지

노약자석에 앉아있다가 자리가 필요한 약자가 보이면 비켜주는 것처럼 임산부석도 그런거지 근데 임산부가 말하기 전에 내가 먼저 일어나야함 위스레처럼 소심한 성격이어서 말하지 못하고 일어서있는 임산부도 있는걸 사실 임산부석은 비워두는게 제일 나아 배가 안나온 임산부들은 노인이나 어린아이와 다르게 겉보기에 티가 안나잖아

굳이 앉을 필요 있나 싶고... 쟈철 노약자석은 잘 안 앉잖아 우리나라 성격 특성상 비켜 달라고 말하는 거 어려워하기도 하고 눈치 못 채면 못 비켜주는 건데 그냥 비워 두는 게 낫지 않아? 사람 많을때도 그렇고 적을때도 그렇고 배려하는 모습 본 적이 없어서... 대부분 임산부분들 임산부석에 안 앉고 다른 자리에 앉아 있더라고 그리고 자리 꽉 찼는데 학생들 많이 앉아 있고 노약자분들이 서 계시는 것도 많이 봄 옛날 같으면 괜찮겠지만 요즘엔 다들 스마트폰만 보잖아 그러니 더 그런듯

근데 솔직히 나는 여성분이 와서 '저 임산부예요' 라고 하기 전까지는 그냥 앉아있을 거 같은데. 좀 이기적이지만, 굳이 겉으로 보기에는 티가 안나는 임신 초기에다가 소심해서 말 못할 임산부분이 있을 가능성까지 따져가면서 힘들게 서있고 싶지는 않음. .. 이기주의자인 나를 위한 변명을 하나 하자면 난 기본적으로 유교사상에 찌든 조선인이기에 우리 아버지보다 나이 많아보이는 어르신들에겐 노약자석이 아니더라도 반드시 자리 양보해 드림. 괜찮다고 사양하시면 강제로 앉혀드림.

임산부 뱃지 잘보이는곳에 달고다녀도 지하철에 앉아있는 사람들 보면 핸드폰만 하고 앞을 잘 못보잖아,, 앞에 뱃지 달고 있는 임산부가 서있어도 말하기 전까지는 못볼 확률이 크지 않을까? 나는 비워두는게 맞다고 생각해!

그냥 본인 마음이라고 생각해 같은 돈내고 타는거고 노약자 배려는 말그대로 배려지 의무가 아니야 임산부 좌석은 전용석도 아니고 배려석이고 만약 그 칸에 임산부가 전혀 없다면 좌석이 낭비 되는거니까 다만 안비워두면 초기 임산부나 소심하거나 배려하지 않는 사람도 있다보니 비워두자는쪽도 어느정도 이해는가

본인 마음이라 생각해 애초에 출산율 1명도 안되는 나라에 임산부가 있으면 얼마나 있다고 본인이 못 견딜 정도로 힘들면 비켜달라 하겠지 배려석인데 왜 배려를 강요하는지 특히 사람이 적을 땐 그냥 아무데나 앉으면 되는 거잖아? 임산부 배려석만 특별히 쿠션이 빵빵하다거나 한 것도 아닌데

배려를 강요하는게 좀 이해가 안되기도 하고

>>9 배려석이 그 철있는데 있잖아 거기에 기대면 편하거든 그래서 그런 거 아닐까 나도 웬만하면 중간에 안 앉고 가쪽에 앉거든

비워두는건 너무 비생산적잖아 앉아도 되지만 임산부가 오면 비켜주면 되지

어어음.. 근데 얘들아 난 멀미 심해서 항상 앞자리 앉아야 좀 나은데 앞자리에 노약자석이랑 임산부석 밖에 없더라ㅜㅜ 그래서 난 몇 번 앉아봤는데 이게 이상한거야ㅠㅜ?

임산부를 위해 비워둬야 한다는 것은 곧 임산부배려석의 임산부 전용화를 제도적으로 공고히해서 남녀노소 막론하고 비임산부의 착석 시에는 일정한 패널티를 줘야 한다는 말과 동의어인건가? 만약 그렇다면, 조금 치사하긴 해도 제도적으로 타당하게 만들 수 있는 방법이 없는 건 아니라고 생각은 된다.

난 임산부가 없으면 앉겠다. 쪽이야. 훗날에 임산부석도 노약자석급이 되면 짜증날꺼 같거든. 노약자도 법적으로는 거기에 앉을 노약자가 없으면 일반인이 앉아도 상관이 없단 말이야. 그런데 이미 인식이 이래놔서 일반인은 고사하고 나이든 사람만 앉을 수 있는 좌석이 됐어. 어디 부러져서 깁스를 한 부상자여도 그 사람이 젊다면 노약자석에 앉을 수 없어. 애초에 노약자석 뜻이 나이많은 사람 전용석도 아닌데 말이야. 후에 이런식으로 변질되어서 임산부외에 사람이 앉기를 금하는 사회가 된다면 난 점점 오르는 교통비를 지불하면서도 내가 편한 자리를 쓸 수 없는 상황이 와버리잖아.

난 자리가 남아도 임산부석에는 절대 안 앉는 편 이야. 엄마가 동생 임신했을 때 힘들어하는게 보였는데. 막 아빠 회사에 있을 때 + 반차나 휴가 못 내실 때는 대중교통 타고 한시간 정도 걸리는 시내까지 가는데 엄마가 너무 힘들어보였었어. 또 학생들이나 직장인들도 힘들텐데 굳이 자기가 비켜달라고 말하면서 앉고 싶지 않다고 말씀하시다가 30분 쯤 차가 움직였을 때 결국 넘어지셨거든 그거보고 사람들이 괜찮냐 하다가 엄마가 결국은 임산부 배려석에 앉았었는데 그 경험이 너무 좀 뇌리에 깊게 박혀서 난 어디갈 때 아무리 자리비어도 임산부 석은 안 앉는 편 이야. 다른 분들 배려한다고 정작 자기 몸 못 챙기시는 임산부 분들도 많이 봐서... 근데 그렇다 해서 임산부석에 앉는 분들을 욕하는건 절대 아니야!! 진짜 출퇴근 시간이나 혼잡한 시간에는 앉아도 어쩔 수 없다고 생각해. 그 혼잡한 시간에 만약 임산부 분이 있으시다면 그때는 비켜드리고 양보해드리는게 맞다 생각하지만. 근데 만약 임산부석에 앉으신 분이 장애가 있으시거나 몸이 불편하시거나 노약자 분이거나, 막 되게 마르거나 체형이 남들보다 상대적으로 큰 편 이라. 균형을 잘 못잡으시는 분 이거나, 정말 어리고 키가 작은 아이거나 신체적 부상을 당하신 분이라면 앉아도 된다 생각해. 항암치료를 하고 계시는 분 이라던가. 그런건 융통성있게 넘어가는 편 이야. 그러나 내 개인적으로는 예외라 생각하는게 있는데. ' 자리가 텅텅 비었음에도 불구하고 ' 굳이 몸이 아프지 않은 남성 분이나 임신하지 않은 여성이 임산부 자리에 앉는거... 끄트머리 자리라 편하긴 하지만 그래도 자리가 널널한 상황에서 그러는건 아닌거같아. 몸이 불편한 사람, 위에 쓰여진 약자나 체형적으로 대중 교통을 이용하기에 좀 힘든 사람이 아닌 이상, 비장애인이 임산부석에 앉는건 좀 안좋게 보는 편이야. 자리가 없는것도 아니고 왜 임산부석에 굳이 앉아야할 필요가 있나 싶어서 별로 좋게 생각 안하지.

난 지방에 살아서 처음 서울 올라갔을 때 임산부석의 존재도 모르고 임산부석에 앉았던 기억이 난다 ㅋㅋㅋ 물론 도중에 임산부석이라는걸 알아채고 바로 일어났어. 난 임산부석에 안앉아. 임산부가 아닌데 임산부석에 앉는걸 반대하는 사람이지. 근데 임산부도 노약자에 포함시켜서 노약자석에 앉혔음 안되는건가 싶어.

나는 아예 안앉는 편이야. 일단 다들 알다시피 임신 초기가 가장 위험한 시기잖아? 근데 그때는 배도 별로 안나오기도하고, 사람이 앉아있는데 그 앞에가서 대놓고 제가 임산부인데 비켜주실래요? 라고 말할 수 있는 사람도 별로 없을거라 생각해. 그래서 되도록이면 안앉는 편이야. 임산부 분이 내가 앉아있는 걸 보고 못앉고 계속 서계시면 어떡함... 그래도 출퇴근시간때같은 사람들이 붐비는 시간때는 위에 레더들의 의견처럼 융통성있게 행동하는게 맞는 것 같음. 일단은 앉아서 가다가 임산부 분께서 오시면 비켜주시고. 말 그대로 배려석이니깐

>>17 이미 '노약자', '교통약자'라는 범주 내에 '임산부'가 포함되어 있긴 함 ㅇㅇ 노약자가 노인만 말하는 게 아니라 노인을 비롯한 기타 교통약자들을 총칭하는 말이라서... 아마 노인, 환자, 영유아 동반 부모, 임산부 등일거야.

사람이 적을때 -> 웬만하면 앉지 않고 다른 빈자리에 앉기 사람이 많을때 -> 비워두는게 좋지만, 앉고, 임산부가 오시면 비켜드리기

우리가 지하철에서 노약자석 안앉는 것 처럼 임산부석도 항상 비워야 하는 거 아닐까?

>>20 미안한데 왠 아니고 웬 비워두는 게 맞지 굳이 이유 따져야 하나

노약자석처럼 어지간하면 앉지 않는게 좋다고 생각해 초기 임산부는 티가 잘안나고 임산부들이 눈치보여서 비켜달라고 말 못하는 경우도 있으니까

그런데, 서울의 광역전철, 도시철도 기준으로, 운전실 탑재 선두칸이라든지, 자전거 적재 기능 탑재칸이라든지, 전동휠체어 적재기능 탑재칸 같은 그런 서비스칸을 제외한 나머지 일반칸 기준으로 열차 칸마다 최대 12석의 노약자석 말고도 차량 중간쯤에 6 ~ 7석의 교통약자배려석이란 게 있는 걸로 아는데(즉, 같은 일반칸 기준으로, 최대 좌석 수는 54석. 이 중 12석이 노약자석, 7석이 교통약자배려석, 나머지 35석이 일반좌석으로, 비율상 약 35%의 좌석이 약자 배려로 할당되어 있음. 관계법령에는 공공편의시설의 10% 이상을 약자 배려로서 할당할 것을 규정하고 있음을 감안한다면 기준치를 꽤 상회하고 있다고 볼 수 있음.) 그 교통약자배려석 7석의 양쪽 끝 2석을 따로 떼내어 만든 임산부배려석은 비워야 된다 어쩐다 말들이 많으면서 나머지 5석의 교통약자배려석에 대해서는 왜 왈가왈부 않는건지 모르겠음. 노약자가 상정하는 범주하고 교통약자가 상정하는 범주는 같으니(노인, 환자, 영유아 동반부모, 임산부, 아동, 중량수화물 승객, 기타 일시적 사유에 의한 교통약자 등등) 결국 노약자석 = 교통약자배려석 이라고 볼 수 있겠는데, 임산부, 노인 빼면 영유아 동반 부모나 환자 같은 나머지 교통약자는 뭐 배려 대상도 아니라는 건가? 임산부석을 비워 두느냐 마느냐는 오히려 지엽적인 문제이고 본질적으로, '약자 배려'라는 지극히 선해보이고 도덕적으로 보이는 프레임에 휘둘리는 바람에 탄생한, 정작 별 실효성 없는 조악하고 기형적인 탁상행정, 그리고 배려 차원의 문제가 당연한 권리로 호도된 경향이 맞물린 결과물이라고 생각함.

배려석? 웃기네 강요석이겠지. 내가 좀 강하게 말하긴 했는데. 나도 최대한 존중하고 싶고 내가 자리 사수한다고 눈앞에 노약자가 있는데도 무시하고 앉아있는 머저리는 아니야. 근데 임신이 티가 안나는 사람이 앉고 싶을 수 있으니 앉지마! 이 얼마나 속편하고 그럴듯한 면죄부야? 티 안나는 사람은 말꺼내는게 어려우니까 비워두기? 그렇게 마음여리고 말꺼내기 어려워하는 사람이 임산부석이 비어있다고 편히도 잘앉겠다. 임산부외에 앉기 금지라고 그들만의 룰이 만들어지면 임신이 티도 안나는 젊은 층들도 자연스럽게 난 아직 임산부라는 느낌이 없으니까 앉지 말아야겠다. 라고 생각하지 않을까? 노약자석이 어느순간 노인을 위한 좌석이 된것처럼 말이야. 어느 순간부터 노약자도 아닌 나이많은 어르신들만 대상으로 앉게 강요된 분위기가 된것처럼. 몸이 불편한 사람이나 깊스를 한 사람이여도 본인이 젊다고 노약자석에 앉는걸 지양한것처럼. 이렇게 양극화된 노약좌석꼴이 되지 말라는 법이 없잖아.

쿨하게 냉정하게~난 앉을래~ 하는 레더둔 임산한 사람 근처에서 지켜보기만 해도 그런 소리 안나올듯 의무는 아니지 법도 아니고 근데 윤리적으로 가자면 난 비워둬야한다고 봐 그렇게 온갖 걸 따져가면서까지 임산부 앉으라고 색칠까지 해놓은 곳에 앉고 싶나 생명하나 품고있는 사람에게 자리 양보가 그렇게 어려운가 싶고

아 근데 걍 노약자 좌석칸에 임산부 배려석 만들면 안되는거냐 거긴 앵간하면 안앉잖아 어차피 노약자에 임산부 포함이고 노약자=나이든 사람이란 개념이 많긴하지만 임산부배려석 표시를 그쪽에 만드는게 더 이득일것같음

>>27 ㄹㅇ 노약자=노인이 아니라 다른 약자도 포함인데 대체 왜 임산부용 좌석을 따로 만드는 건지 모르겠음 임산부 입장에서도 좌석이 따로 분리되있는 편이 편하지 않나 그냥 비효율의 끝판왕임

>>28 긍까..배려석으로 남녀 갈라서고 싸가지가 없다 좌석낭비다 어쩐다 저쩐다 하는것보단 훨씬 효율적이라고 생각함..왜 자꾸 일반칸을 없에는지 모르겠어 나이 많으신분도 그냥 일반칸에 많이 앉기도 해서 꽉찬게 아니라면 거진 비워있던데

비워두는게 맞다고 생각함. 근데 본인이 굳이 앉고싶으면 앉는거지뭐~ 나는 앉고싶지않음. 저번에 유튜브에서 사회실험영상 봤는데 임산부가 너무 힘들어서 그런데 자리 양보해주면 안되냐고 하니깐 무시하는 사람들 꽤 있었거든. 먼저 나서서 양보해달라고 부탁해도 소용 없으니까 배려석을 만든게 아닌가 생각이들어.

난 굳이.. 배려석이잖아; 굳이 꼭 비워놔야하나? 배려강요 진짜 별로임

당연히 비워둬야지. 눈치없이 앉아있는거 진짜 꼴보기싫어. 임신초기엔 티도 잘 안나는데 그거 꼬투리 잡고 '네가 임신한지 안한지 어떻게 아냐 앉고 싶어서 거짓말 하는거 아님?'이란 마인드일 것 같음. 고작 자리 하나 비워두는게 그렇게 어려워?

솔직히 여러 레스들 말대로 배려석이라 자율적으로 하는 게 맞지 근데 난 배려 안 하는 사람이랑은 안 사귈 듯

나도 배려 강요하는 사람이랑 안 사귈 듯 그게 토론이랑 무슨 관련이 있는진 모르겠지만 입이 없나 비켜달라 하던가 못할 건 뭐람. 그거 아니어도 노약자석은 항상 비어있는데 임산부석 차잇으면 더 편한 노약자석 가서 앉든지 출산율 .68명 인 곳에서 임산부를 만나면 얼마나 만난다고 칸마다 비워둬? 낭비고 피해지

출산율 가지고 지적하는거나 벼슬이냐는 식의 반박은 지양하자. 임산부는 더욱이나 조심해야하고 우리가 배려해주는 맞아.. 배 나온 임산부만 생각하는 경우가 많은데 임신초기가 유산확률이 높아. 이런 분들은 오히려 임산부 배려석 앉는 게 뻘쭘하다더라 그냥 비워뒀으면 좋겠어. 같은 노약자 석 쓰면 될 것 아니냐고 할 수 있는데 배가 더 불러오거나 자리가 없다면 매우 힘드시겠지. 양수 무게 때문에 본인 체중에서 10키로는 기본으로 늘거든... 비워두는 게 맞다고 생각해. 복잡한데 아예 자리가 없어서 힘든 상황이 생길 수도 있잖아 자리를 아예 정해서 그런 상황에서도 좀 덜 힘들게 가게 배려해주자는거지

1622255830331.jpg1622255830331.jpg1622255830331.jpg안 비워두는 게 나은 이유. 임산부배려석을 여성배려석처럼 이용하기 때문.

524b597454eab36e637c5ebf58ab567f.jpg비켜달라고 해도 안 비켜주시는 그 분들 덕에 굳이 계속 비워놓는게 말이 되는가?

나는 지하철에서 노약자석? 거기에 젊은 사람들이 앉아있는 모습은 한 번도 못봤어 지하철에 사람이 많아도 사람들이 거긴 아예 안 앉던데. 근데 그 노약자석도 하루아침에 사람들 인식이 아 거긴 앉지 말아야지... 이렇게 된게 아닐거 아니야? 그런 식으로 임산부 배려석도 꾸준히 인식을 바꿔가면 나중엔 사람들이 알아서 비워놓지 않을까 생각해.

얼마 전에도 이야기했던 것 같은데 서울/수도권 광역전철, 도시철도 전동열차 10량 1편성 중의 1량 기준으로, 교통약자배려석 7석에서 2석을 빼서 만든 임산부배려석은 비워놓아야 하니 어쩌니 하면서 2석이 임산부배려석으로 차출당한 교통약자배려석은 왜 아무 말도 없어? 똑같은 배려석이고 똑같은 배려대상인데, 임산부만 그토록 배려받아야 하고 나머지 교통약자들은 뭐 나이롱이라는 건가?

>>38 그 인식이 잘못된 거임 노약자석은 나이든 분들만 앉는 곳이 아니거든

>>38 노약자 안에 임산부 포함이야 안앉는 이유는 나이드신분이 왜 노약자도 아니면서 앉냐고 눈치주기 때문 노약자는 노인, 환자, 영유아 동반부모, 임산부, 아동, 중량수화물 승객, 기타 일시적 사유에 의한 교통약자 등등 이라고 위에도 누가 써줬네

나는 비워두기도 하고 임산부 없을 땐 앉아도 괜찮다고 봄 근데 자기 할 말은 해야지 소심한 사람 배려라는건 좀..

>>42 몇년전에 초기 임산부가 임산부석에 앉아계신 할머니한테 양보 부탁드렸다가 그 할머니가 임신한 거 맞냐면어 임산부 옷 들어올리고 욕하고 때렸던 사건 있었잖아.. 이런 일 때문에 무서워서 말 못하는 경우도 있지 않을까?

>>40 >>41 그러니까 내 말은 장애인이나 임산부 등등의 노약자석에 앉아도 되는 사람들에 포함되는 사람들이 앉는 모습을 못 봤다는 게 아니라 해당되지 않는 젊은 사람이 앉는 걸 못봤다는 거야

>>44 눈치 엄청 주니까 앉을사람도 못앉음..깁스나 이런 사유도 노약좌석에 앉을 이유 되는데 젊은 사람이 어딜 이러면서 눈치주니까..솔직히 임산부배려석 저기다 만드는게 더이득인데 굳이 일반석에 만드는 이유가 뭔지 모르겠어

>>43 알려줘서 고마워 나도 안타깝게 생각해 그렇다 하더라도 임산부가 말 안 해서 손해보는걸 임산부석에 앉은 사람 탓으로 돌리는게 이해가 안 간다는게 내 입장이야 그런거 다 걱정하면 못하는게 너무 많아질거 같아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7레스 남자 밝히는 부분에 대해 42분 전 new 41 Hit
토론 2021/06/12 03:06:26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넷나베 따위도 혼나야 하는 것이다. vs 용서가 되는 거다 43분 전 new 30 Hit
토론 2021/06/12 10:28:46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성별 프레임 vs 정치 프레임 3시간 전 new 13 Hit
토론 2021/06/13 01:57:17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토론판 이왜토의 기준은 어디일까 5시간 전 new 10 Hit
토론 2021/06/13 00:27:17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친구와의 사랑과(우정) 이성 (혹은 동성) 과의 연애 감정은 같은 갈래에서 나온 것인가? 6시간 전 new 84 Hit
토론 2021/06/06 19:59:00 이름 : 이름없음
20레스 스레딕에도 내 글 모아보기 기능이 생기면 좋겠습니다. 7시간 전 new 459 Hit
토론 2021/05/30 02:45:56 이름 : 이름없음
226레스 트랜스젠더에 대하여 9시간 전 new 1004 Hit
토론 2021/03/24 07:44:18 이름 : 이름없음
17레스 복수는 해야 한다 vs 또 다른 복수만 낳을 뿐 부질없다 11시간 전 new 74 Hit
토론 2021/06/11 20:14:17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재앙이란건 필요한걸까 12시간 전 new 33 Hit
토론 2021/06/12 17:07:47 이름 : 이름없음
23레스 국어 수능은 교육과정 외다 아니다 15시간 전 new 96 Hit
토론 2021/06/12 00:26:55 이름 : 이름없음
168레스 🌸토론판 잡담스레 1판🌸 16시간 전 new 1341 Hit
토론 2020/06/11 11:07:36 이름 : 이름없음
12레스 이건 누가 잘못한거라고 생각해? 16시간 전 new 42 Hit
토론 2021/06/11 18:19:26 이름 : 이름없음
15레스 모든 판 내 주작썰에 대해서 16시간 전 new 102 Hit
토론 2021/06/09 17:06:56 이름 : 이름없음
14레스 재외국민 특별 전형 어떻게 생각해 ? 16시간 전 new 88 Hit
토론 2021/05/28 00:09:15 이름 : 이름없음
10레스 너희는 장르덕질 범위 어떻게생각해?? 2021.06.12 60 Hit
토론 2021/06/09 12:37:59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