짧아도 좋고 길어도 좋아! 나부터 너를 진심으로 사랑했기에, 이젠 너를 보내주려한다. 하염없이 멀어지는 너를 그저 지켜봐주는 것만이 나의 사랑을 표현하는 유일한 길이므로, 나는 널 떠나보냈다. 아직도 너를 사랑하는 나이기에 너의 앞길에 행복을 빌어주었다. 그러나, 그럼에도, 네가 떠나가지 않기를 바라는 이 추악한 마음은 아직도 내 한구석에 자리잡고 있다. 언젠가 네가 다시 돌아올거라는, 그런 이루어질수 없는 소망을 품고 나는 오늘도 너를 기다린다. 너무 오글거리게 쓴것 같긴하다..ㅋㅋ

나 는 ㄱr 끄 ㅁ... 눈.. 물을... 흘ㄹlㄴ ㄷr

밖에 내리는 빗물처럼 이젠 내마음에 자리잡기시작한 널 흘려보내주려한다. 더이상 시간을 끌면 안될 것 같기에,너를 보내준다. 네가 내 세상이였고, 내 인생이었고 , 내삶이었다. 그만큼 너를 사랑했었다. 대상이남지않은 사랑은 사랑이아니기에, 계속 두면 흉터가 될 것이기에 너를 보내준다. 너는 참 맑은 사람이었다. 마치 빗물같이 시원하고 맑고 나를 너로 적셔주는 사람이었다. 이미 흠뻑젖어있지만 이젠 말려보려한다. 나로 살아가기위해.

아니 나 글진짜못쓰네;;

눈앞에 없는 너를 계속 바라보게 되더라

나는 아직도 네가 그립다. 미치도록 그립다. 그럼에도 너를 보내주는 까닭은 너를 위해서요, 또 나를 위해서다. 네가 너를 그리워하며 후회하는 내 모습을 싫어할것을 알기 때문이고 내가 살아남기 위해서다. 다른 이들은 이런저런 핑계를 대며 너를 떨쳐내려는 나를 추하다고 욕하겠지만 너만 나를 아름답게 추억해준다면 나에겐 더이상 바랄것이 없을 터이다. 분명 그럴 터이다... 나는 아직도 네가 그립다.

>>6 되게 성경 문체같다 ㅋㅋㅋㅋ

>>7 전세계 판타지 베스트 셀러 성경 문체라니 ㅋㅋ 칭찬 맞지?? 고마워

지금보니까 그때 투닥거린거는 정말 별거 아니었는데 말이야

하늘에 진 노을을 바라보며 하나씩,하나씩, 너를 지워나갔다. 태양처럼 강렬하게 빛나기 보다는 달처럼 은은하게 빛났던 너를, 울창한 숲보다는 시원한 바다가 더 어울렸던 너를,한창 찬란했었던 너를 ​하나씩 떠올렸다. 떠올리면 떠올릴수록 너를 떠나보내기가 힘들어져서 그만 해보려했으나, 어찌 그럴수 있겠는가. 네가 나를 사랑한 만큼 나 또한 너를 사랑하였는데 어찌 너를 추억하지 않겠는가. 그리도 청아하게 빛나던 너를 어찌 잊을수 있겠는가. 허나 이리 수려하던 너도 보내줄 때가 되었기에 너의 잔재를 쥐어 넓은 바다위에 뿌렸다. 조금씩 조금씩 빠져나가 바다위로 흩날리는 하얀 것을 나의 눈물과 같이 보냈다. 그리고 빌었다 제발 다음번에 만날때는 행복해지라고, 누구에게도 얽매이지 말고 자유로워지라고, 애타게 빌었다. 점점 어두워지는 노을을 하염없이 바라보며 너를 향해 말했다 고맙고 많이 사랑한다고, 너와 함께해서 즐거웠다고 소리쳤다. 나의 말을 들었던것일까, 눈물만 뚝뚝 떨어트리고 있던 내앞에 고래가 튀어나와 그 커다란 몸둥이를 뒤집으며 대답하는것 마냥 울음소리를 내었다. 다행이구나, 이번에는 자유롭게 바다를 누빌수 있어서.

너에 대한 마음을 머리카락과 함께 잘라냈다. 다듬어지지 않은 끝부분이 잔잔히 아려온다.

아아, 나에게 추억을 만들어준 너는 날 떠나고 내게 추억이 되어버렸구나. 추억을 만들어 주다 너 마저 내게 추억이 되어버렸으니. 내 눈에는 하염없이 눈물만 흘러내리는구나.

과거로 돌아가고 싶다고 생각한 적이 없다. 과거보단 현재가 언제나 나에게 의미있었다. 그런데 딱 당신만이, 괜한 생각을 던져준다. 그 때로 돌아간다면 내가 당신 곁에 남을 수 있을까? 부디 내 유일한 후회가 사라지기를 바란다.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98레스 유명한 드립 써주고 가 1분 전 new 139 Hit
창작소설 2021/06/10 17:27:26 이름 : 드립왕이 되고 싶어
10레스 오디오북 리딩을 위한 릴레이 소설!!!! 5분 전 new 26 Hit
창작소설 2021/06/13 10:25:04 이름 : ◆60k2oK7Btg0
214레스 어떤 단어를 시적이게 바꿔드립니다 11분 전 new 1103 Hit
창작소설 2021/05/23 01:15:30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결국 끝은 죽음뿐이라는 비관적 캐릭터가 살아가는 이유 - 너네는 왜 살아? (경험담 부탁) 55분 전 new 13 Hit
창작소설 2021/06/13 21:02:47 이름 : 이름없음
6레스 소설 초안 질문 1시간 전 new 85 Hit
창작소설 2021/06/09 19:08:27 이름 : 이름없음
106레스 네 홍차에 독을 탔어 1시간 전 new 325 Hit
창작소설 2021/05/26 15:12:39 이름 : 이름없음
10레스 개인적으로 쓴 시들 모으는 스레 5시간 전 new 82 Hit
창작소설 2021/06/06 00:37:42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처음으로 소설을 써보려는데 소재가 두개야 8시간 전 new 25 Hit
창작소설 2021/06/13 11:40:27 이름 : 이름없음
101레스 한 줄 떼어낸 다음 11시간 전 new 1178 Hit
창작소설 2020/03/30 17:20:05 이름 : ◆fdU0qZcnA7w
3레스 요즘 생각하고 있는 인물들이 있는데 ㅠㅠ 12시간 전 new 22 Hit
창작소설 2021/06/13 04:23:39 이름 : 이름없음
10레스 창작소설판의 공용 세계관을 만들자! 13시간 전 new 38 Hit
창작소설 2021/06/12 23:20:01 이름 : 이름없음
91레스 글 소재가 될 수 있는 노래가사 한 소절씩 추천해주는 스레 19시간 전 new 731 Hit
창작소설 2021/01/04 14:24:38 이름 : 이름없음
10레스 예쁜 2인칭 단어들 뭐가 있을까 20시간 전 new 85 Hit
창작소설 2021/06/12 01:07:34 이름 : 이름없음
109레스 좋아하는 예쁜 문장 두고 가 20시간 전 new 2004 Hit
창작소설 2019/03/08 22:09:17 이름 : 이름없음
378레스 제목 짓는 걸 도와주는 스레! 22시간 전 new 5319 Hit
창작소설 2018/04/29 00:22:33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