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혹 생각했었다. 남들이 나보다 힘드니까, 세상 살아가는 사람들 모두 자기만의 문제와 싸우며 살아가고 있으니까. 난 이 정도면 힘든게 아니다, 난 이거 하나로 힘들어하면 안된다. 그렇게 생각하며 약 18년을 살았고 고3 가을, 난 우울증에 걸렸다.

열아홉, 아마 수능을 보고 설레는 스물을 향해 뛰어가야 할 나이. 아마 이것도 고정관념이겠지만 그때 내 머릿속 스물은 그러했다. 그러던 중 어느날 밤, 수시로 붙은 대학교 합격증을 보며 잠들었다. 그리고 그날 밤이 나에겐 최악의 밤이었다. 머릿속에서 울리던 그 말들이 아직도 선명히 기억난다. “꿈을 찾아 달리던 너가 이제 어딘가에 도착했으니 앞으론 무얼 할래?” “지금까지 너가 살아왔던 이유는 대학교였는데 이제 뭘 위해 살아갈거야?” “이제 끝이네, 끝.” 모두에게 새로운 희망이었던 대학생이란 타이틀이 나에겐 크나 큰 짐이며 온점이었던 것 같다. 내 10대의 온점을 찍어야 할 순간에 난 내 인생의 온점을 고려하고 있었던 것 이었다.

쉼표란게 그렇게나 어렵더라. 잠시 쉬었다 가자 라는 생각이 날 더 억눌렀기에 매순간 난 나 자신에게 부담 주고 있었다. 이불을 차내고 창문을 열어 재낀 후 침대에 앉아 밖을 한참동안이나 쳐다봤다. 정말 아무 생각이 들지 않은건지, 아니면 너무 많은 생각에 내 머리가 드디어 막을 내린건지. 그 순간의 기억들은 생각이 나지 않는다.

다음날 정신과에 들려 상담을 받았고 몇가지의 항우울제와 수면제를 처방 받았다. 우울증이란걸 받아들이고 싶지 않았다. 약 2개월동안 약을 복용하지 않은 채 버텼다.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452레스 복잡한 인간관계, 그 자체가 역설. 관계만 있고 인간이 낄 틈 하나 없어. 1분 전 new 893 Hit
일기 2021/05/11 15:57:26 이름 : ◆k08nVhwLhxO
620레스 ✒ 고3 일지✒: 7월엔 바다 보러 갈거야 3분 전 new 712 Hit
일기 2021/03/19 17:16:54 이름 : ◆K7vA2E9s2oF
576레스 몇개월만에 킨 라방을 못본사람이 있다?!!?!? 6분 전 new 697 Hit
일기 2021/04/15 21:47:33 이름 : 개똥이
11레스 그냥 쓰는 일기 6분 전 new 17 Hit
일기 2021/05/25 17:32:58 이름 : 이름없음
442레스 월요일 8시 전까지는 내일이 없는 사람 15분 전 new 613 Hit
일기 2021/05/18 06:36:58 이름 : 이름없음
281레스 Youngblood 28분 전 new 387 Hit
일기 2021/05/16 11:28:58 이름 : 몽상
151레스 2nd // 사랑했다는 걸로 좋지 않을까, 묶여 아무도 만질 수 없도록 30분 전 new 120 Hit
일기 2021/05/17 08:59:42 이름 : 노하◆oGr9jwE9y43
441레스 🧸6:02 ─────❤── 7:10🧸 37분 전 new 201 Hit
일기 2021/06/02 19:22:13 이름 : 오묭
18레스 최대한 괜찮은 척을 하는 거야, 누구든지 38분 전 new 15 Hit
일기 2021/06/14 14:29:21 이름 : ◆BthhuoLhuq2
949레스 쵁 쵁 45분 전 new 2121 Hit
일기 2020/12/21 19:05:17 이름 : B.o.o.k & man
105레스 言語遊戱 57분 전 new 295 Hit
일기 2021/05/22 01:05:48 이름 : ㅇㅇ
281레스 텔레비전 너머 다수의 희생자들에겐 명복을 빌면서 1시간 전 new 293 Hit
일기 2021/05/14 02:14:30 이름 : ◆zU1yE09tg1A
51레스 따따 따봉~ 1시간 전 new 49 Hit
일기 2021/06/09 12:52:24 이름 : 이름없음
72레스 오늘도 세계엔 소리가 너무 많아 1시간 전 new 86 Hit
일기 2021/06/10 01:28:50 이름 : ◆rulgY7gmJVa
259레스 투디 남캐랑 결혼하는 법 내공 100 1시간 전 new 197 Hit
일기 2021/06/02 18:08:54 이름 : ◆h88knBe6i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