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캐의 입장에서 윗사람이 두고 간 선물을 받고 자신이 아랫사람한테 주고싶은 걸 두고가는 스레야! ㅜ 흠... 뭐가 좋을까? 아, 그래! (주변에 굴러다니는 나무토막을 발견하고, 능숙한 솜씨로 깎아서 작은 토템을 만든다. 그리고 날려 쓴 글씨체로 '자잘한 위험에서 지켜줄지도.'라고 쓴 쪽지와 함께 두고간다.)
  • ㅗ 로어를 희망하는 자에게 있어서 가짜는 또다른 이야기를 그리고 로어를 만들 수 있을지도 모르지요. 감사합니다. 물론 그에 대한 대가는 없습니다. ㅜ 당신에게 이걸 준다면 로어가 될 수 있을까요? 어린왕자의 상자입니다만 상자안에는 뭐가 들어있는지 저는 이제 모르겠습니다.
  • ㅗ 이 상자 안에는 양이 있을 수도 있고 없을 수도 있습니다...? 뭐야 이거? ㅜ (장바구니 위에서 흔들리던 빨랫비누 하나가 떨어진다. 본인은 모르는 듯 하다.)
  • ㅗ..? 비누? 누가 버리고 간건가?(주워서 들고가던 봉투에 넣음)크흠... 버리고 갇던, 떨어뜨리고 갇던, 잃어버린 사람 탓이지... ㅜ'동전을 던지면 행운이 찾아오는 분수'? 이런게 아직도 남아있네...(잠시 머뭇거리다 주머니에서 동전을 하나 꺼내 던진다.)...일거리나 좀 들어와라.
  • ㅗ나는 돈 많아서 필요는 없는데. 대신 고용이 필요하면 해 줄까? 험한 일은 좀 할 줄 알아? ㅜ이거 너 하고싶으면 하던가. 비싼 시계야. 한정판이니까. 싫으면 내놓고.
  • ㅗ ...에...? 왜 나한테... 내가 이렇게 좋은 거 받아도 되는 거야...? 아냐... 고마워... 소중히 간직할게... (작게 미소를 띄운다.) ㅜ 아...! 저기, 너... 이거 먹을래... (뺨을 붉게 밝힌 채로 조심스럽게 보여준 손 안에는, 직접 만든 듯한 먹음직스러운 초코머핀이 놓여 있다.) 나... 요리는 잘 못 하는데... 너한테 만들어 주고 싶어서... 아... 아무튼 선물이야... (천천히 당신에게 내민다.)
  • ㅗ(받아들지 않고 고개만 내밀어 한 입 먹는다)(그대로 >>206 을 올려다보고 웃으며)고마워,맛있네. ㅜ안녕?별 거 아니지만 여기.가방이랑 스웨터.직접 뜬 거야.안에 우리 카페 쿠폰 넣어뒀으니까 언제든지 마시러 와.(뜨개질로 만든 스웨터&쿠폰이 들어있는 가방을 내밀며)
  • ㅗ 직접 뜬거라구요? 귀여워라. (푸스스 웃으며 가방을 받아들었다.) 이 스웨터, 카페에 입고 가면 당신이 알아봐줄까요? (선물을 잘 갈무리 한다.) ㅜ 당신이 바이올린을 켤 줄 안다면 좋을텐데. (바이올린 케이스를 건네준다. 안에 담긴 바이올린은 약간 낡았으나 철저히 관리된 듯 정갈한 상태를 유지하고 있다.) 애인 대하듯 다뤄줘요. 이제 나는 못쓰지만, 이래보여도 꽤 비싼 몸이시거든요. (웃으며 케이스를 톡톡 두들긴다.)
  • ㅗ...예쁘네, 참. 잘은 못하지만, 그래도 조금은 켤 줄 알아. 고마워, 잘 다룰게. (바이올린을 쓸어내린다.) ㅜ 선물이야. 내가 저번 여행갔을 때 찍은 사진. 예쁘지?
  • ㅗ 응? 혹시 직업이 모델이나 연예인 같은 거야? 미안 내가 원래 그런 쪽을 잘 몰라. 그래도 일단 잘 받을게, 사진 잘 나왔다! ㅜ 짠, ㅇㅇ각 쿠폰 50장 묶음! 원래 나 쓰려고 모은 건데 너 줄게, 이거면 탕수육 대자하고 메뉴 몇 개 더 시킬 수 있을걸? 자!
  • ㅗ 아하하, 고맙네. 힘들게 모은 거 아니야? 이거 쓸 때 너 불러야겠다, 같이 먹어야지! ㅜ 이거, 별 건 아니고... 향수야. 나 향수 만드는 일 하거든. 행운을 가져다 주는 향수라고 생각하고 즐겁게 써 줬으면 좋겠어!
  • ㅗ 그렇습니까,감사히 쓰겠습니다. 좋은 향이네요. ㅜ로자리오입니다.심각한 건 몰라도 작은 악령들은 없앨 수 있을 거예요.직업이 직업이다 보니 이런 것 밖에 못 드려서 죄송합니다.
  • ㅗ 네? 아, 저 무신론자입니다만... 감사히 받을게요. 사상은 둘째치고 당신은 좋은 사람 같거든요. ...감이에요. 믿어보라구요? 저를 랭킹 1위까지 올린 감이에요? ㅜ 조금 아깝지만, 충분히 선물할 가치가 있겠죠. 개념×리 확률과 통계에요. 2권밖에 못 구했지만 하나는 전시용, 다른 하나는 활용용으로 써도 충분하겠죠. 개정된 최신판이라구요? (찡긋)
  • ㅗ선물로 개념서라니, 완전 범생이네? 근데 어쩌냐, 나 졸업해서 쓸 일 없는데. 애초에 봐도 머리가 나빠서 모른단 말이지...일단 성의를 봐서 노력은 해 볼게.고마워. ㅜ자, 조금 이르지만 크리스마스 선물이야. (건낸 스노우볼 속 트리장식이 천천히 돌아가며 오르골 소리를 내고있다.) 원래 선물이란게 다 예쁜 쓰레기잖아? 너 주려고 산거니까 필요 없어도 받아. 내년엔 더 좋은걸로 줄테니까..
  • ㅗ 헐헐 너무 이뻐요 감사합니다ㅠㅠ ㅜ 마땅히 줄 게 없으니 내 사랑의 뽀뽀라도!
  • ㅗ 뽀뽀라니, 조금 놀랐지만 괜찮아. 너한테 좋은 냄새가 나는 것 같은데? 무슨 향수 쓰니? ㅜ 사과 파이 좋아해? 직접 구웠는데, 한 번 먹어봐.
  • ㅗ 얌얌...맛있어요! ㅜ 어린왕자의 양고기가 든 상자와 장미향 종이 비누입니다!!
  • ㅗ (종이 비누에 코를 대고 킁킁 맡아보더니 입에 가져갔다.) ...쓰다. 장미, 쓰다! 입력! (눈을 빛내며 엄지를 치켜세웠다.) 감사하다! ㅜ 홈쇼핑, 무섭다...! 쓰지 않는 것들 가득. 따라서 제공 이것! (겉면에 붉은 매직으로 커다랗게 취급주의라고 써져있는 아이스 박스를 쿵 내려놓았다.) 지금 당장 전화 상담만 받아도 제공 상품권... 집에 박스 매우 가득. 가득.. (초췌한 얼굴로 아이스 박스를 조금 네 쪽으로 민다.)
  • ㅗ 아. (거절하려 했다. 좋은 걸 주는 사람 치고 인상이 초췌했단 건 둘째치고, '선물'이라는 아이스박스의 상태가 괴기했기 때문이었다. 박스 안 쪽에서 나는 울음소리나 스스로 흔들림 등은 착각이라 치부하기로 했다.) 감사합니다. (내일 다른 사람에게 줘야겠다 마음먹으며 사람 좋은 미소를 지었다.) ㅜ 제가 직접 구매한 싱싱한 상품입니다. 가지십쇼. (이상한 냄새가 올라오는 아이스박스를 당신에게 내밀었다. 무엇인지는 모르겠다, 아니 모르는 게 아니라 직접 풀어봐라 등 이상한 말을 늘어놓으며 눈길을 피했다. 아이스박스의 겉면에는 '취급주의'라는 붉은 글씨를 가리려는 듯 파란 펜자국이 얼룩져 있다. 막 다뤄도 안전하다며 중얼거렸다.)
  • ㅗ아하하... 감사... 합니다..? 음 여러모로 대단해 보이는 선물이네요. 선물보단 폭탄돌리기가 된 듯한 느낌이지만요~ ㅜ이런 깊은 숲까지 왔는데 기념품은 가져가야겠죠~? 여기 목걸이 펜던트예요! 부적같은 거라 생각하고 항상 가지고다니면 좋은 일이 있을 거랍니다~ (나무모양이다. 가운데 박힌 페리도트가 반짝인다.)
  • ㅗ 행운이 가득한 선물이네요. 고마워요, 항상 걸고 다닐게요. ㅜ 당신에게는 내 인장이 찍힌 서류를 줄게요. 이것만 있으면 내 밑의 왠만한 부하들은 전부 부릴 수 있을 거예요. 그거, 그냥 서류처럼 보여도 온갖 약점이 적혀있거든요. 요긴하게 써줘요.
레스 작성
14레스 앤오랑 유사연애 감정때문에 힘들었던 적 5 시간 전 update 135 Hit
자캐 2018/12/10 18:24:08 이름 : 이름없음
141레스 자캐들의 유혹 스레 5 시간 전 update 1879 Hit
자캐 2018/06/29 23:13:47 이름 : 이름없음
35레스 아랫사람 능력 정해주는 스레 자캐.VER 5 시간 전 update 416 Hit
자캐 2018/04/03 19:47:29 이름 : 이름없음
20레스 자캐 그려줄게 6 시간 전 update 208 Hit
자캐 2018/12/10 09:37:20 이름 : 이름없음
455레스 자캐들이 위아래로 대화하는 스레 10 시간 전 update 4984 Hit
자캐 2018/01/03 00:54:40 이름 : 이름없음
221레스 » 위아래로 선물 주고받는 스레 10 시간 전 update 2089 Hit
자캐 2018/01/10 15:38:42 이름 : 이름없음
26레스 ♪커뮤 안 뛰는 사람 여기여기 붙어라♪ 19 시간 전 update 590 Hit
자캐 2018/05/15 15:19:34 이름 : 이름없음
704레스 ☆☆☆자캐판 잡담스레☆☆☆ 2018.12.11 8930 Hit
자캐 2018/01/08 13:07:17 이름 : 이름없음
246레스 (홀짝) 홀수가 집착하고 짝수가 회피하는 스레 2018.12.11 3153 Hit
자캐 2018/01/17 23:02:09 이름 : 이름없음
269레스 앤오/관오님에게 하고 싶은 말. 2018.12.11 4179 Hit
자캐 2018/01/04 21:06:33 이름 : 이름없음
8레스 관캐와 자캐로 이상한 망상 해본 적 있으면 죄책감에 폭사하는 스레 2018.12.10 217 Hit
자캐 2018/11/21 04:53:24 이름 : 이름없음
7레스 앤캐 없는 자들의 스레 2018.12.10 171 Hit
자캐 2018/11/22 03:07:53 이름 : 이름없음
68레스 특정 작품 기반으로 한 자캐 있으면 말해보자. 2018.12.10 989 Hit
자캐 2018/02/22 01:33:21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계연 하는 법 2018.12.10 57 Hit
자캐 2018/12/10 01:19:28 이름 : 이름없음
6레스 자캐 만들 건데 꼭 넣었으면 하는 거! 2018.12.10 59 Hit
자캐 2018/12/09 19:32:21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