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3/01 1년+a 으아ㅏ.. 새로 오신분은(올리 없겠지만) 그냥 맨 밑으로 와서 가장 최신의 몆개만 읽으셔도...(부끄러움) 아니아니, 그냥 접힌곳을 펴지만 않으시면 될것 같기도 하고.. 1일.고백받았고, 대답하기까지 굉장히 고민을 했어. 몇년간 알아온 친구. 설렌다거나, 그런건 없었지.그렇지만 고백 받고 싫다거나 그렇다고 좋다거나 둘다 아닌 어중간한 마음상태. 그 애의 처음인 기댈수있는 상대가 나였다고, 커밍아웃하고, 우울증을 토로하고 남은건 나뿐이라던 그 애. 한번도 연애같은거 해본적도 없고 원했던적도 없고 누군갈 좋아해본적도 없는 에이섹슈얼 그레이로맨틱일 나. 표현에 인색해 싫어 아니면 나쁘지 않아인 나.내가 그 애에게 연인으로써의 호감을 느끼게 될지 모르고, 그 애가 내게 사랑이라는 감정을 언제 식힐지 모르는 이 상황. 술마시며 이야기하던 그 동안에 울컥하기 몇번에, 내게 사랑할 기회를 달라는 그 말에 고개를 끄덕이고 사귀게 되었다. 그 애와의 1일. 앞으로 얼마나 더 지속될지 모르는 나날을 기록하기 위하여 +들어와 이야길 해준다면, 누군가 본단것에 무서우면서도 안심할지도. 모든 레스는 환영이다. +유리멘탈no. 연두부멘탈yes. 조심히 말해줬으면 하는 바람이.. +내가 소설을 취미로 쓰다보니 감정이 격해 써내리기만 할때보다 그냥 길게 써내려갈때 소설체 같은 느낌 있을지도 모른다 +소설체 특유의 약간의 꾸밈어구등이 있을지 몰라도 기본으로 난 진지하고, 사실만을 이야기함을 내 핸드폰과 모든 설정들을 걸고 맹세한다. 말투는 그때그때 조금씩 바뀜 +핸드폰 중독자다. 없으면 살지 못해. +부디 내가 성장하기를 +거의 주저리에 내 심정토로 많음, 연애의 달달보단 주저리와 일상보고가 주류 +내 정의가 내게 맞는지는 아직도 헤매고있다.

>>403 고마워 같이 식물원 가고싶다. 롤러스케이트장이나 다른 곳들도

늦은 생일선물 받았어. 엊그제 갑자기 전화가 오더니 생일을 까먹고있었다며 미안해 하더라. 3월병(자매 월요병 : 무언가 시작하지 않으면 불안한 달.)에 땅굴파고있을듯 해서 그냥 암말없이 지나갔는데ㅋㅋㅋㅋㅋ 어찌저찌 축하 받았으니 됬당. 같은 느낌? 시계 예뻐ㅎ

어제 생일선물줬어. 뭐 만난건 아니고 카톡으로 선물하는거지만. 그 애 요즘 핸드폰과 사이가 먼가봐. 저번달 말일에 했던 카톡의 답장 어제 받았어(웃음)

거의 이주만의 답장인데 그 친구를 신뢰하는 마음이 대단하네..

>>407 물론. 그앤 날 일부러 무시하는 사람이 아니니까- 아아ㅡ 본지 오래됐는데, 보고싶다

열심히 게임해보고 감상 알려주고 끌어들여야겠어~ 날이 좀 더 풀리면 보자고 할까나..

한 시간만에 스레가 끝났네. 음. 나랑 내 친구랑 너무 비슷한 상황이라서 단숨에 읽어버린 것 같아. 질문해도 될까. 무례한 질문이라면 무시해줘. 스레주에게 그 사람-애인-은 어떤 존재야?

>>410 음.. 뭐라고 말해야할까... 잘 맞는 사람? 아니다. 그렇게까지 잘 맞진 않는데.... 따지자면 거의 극 과 극쪽으로 가깝달까. 이후에 두번다시 보기 힘든 친구? 그애가 보기 힘들단건 당연 아니고. 그 뭐냐 '아 이런사람 몇번이고 봐봤어.'같은 느낌으로 둘은 없을듯한? 오랜만에 봐도 어김없이 신나하고 그동안 만나지 않았어도 아무렇지않을(서먹하지않을) 그런 친구ㅡ?

이러나 저러나 여러말로 치장하겠지만 그 본질은 그거지. 친구라는거.

내가 친구라고 부를만한 사람이 딱 둘. 초등학교때 봤던 친구와, 그 애. 나머지는 친구라고 말하기 힘들달까 어울리지 않는달까. 그 범위가 굉장히 협소하기에. 뭐.. 초등학교때의 친구를 초친이라 하자. 그렇다면 그 애와 초친을 대할때 많이 다르냐? 하면 그리 다를것도 없다만. 카페 혹은 영화(뮤지컬) 그리고 밥(혹은 술) 일단 만난다면 이 세개에서 둘다 벗어남 없고. 심지어 초친과는 몇년의 연락텀을 두고서도 그냥 나가서 놀기도했고. 그 애도 좀 텀이 있었는데 별다를것도 없고. 팔짱이라거나 손잡는건 애초에 이쪽이 썩 좋아하지 않으니(둘중 고른다면 팔짱이 났지만(철자가 맞나()) 사실 이리저리 말하는게 더 편한건 초친쪽이구나. 애초에 그 애한테는 싫은소리 하기 쉽지 않고()

뭐냐... 주저리가 길었지만 410의 답인 412인거지. 이러나저러나 친구라는거. 몇년 뒤에도 친하게 지냈으면하고, 생각하게되는 사람

그렇지만ㅡ. 그 애와 헤어진다면(이 표현이 맞을까?) 더 대하기 힘들지 않을까나. 역시 또 궁금해지네. 이런 관계하의 우리가 얼마나 더 지진부진할까. 사랑이란단어 내가 굉장히 이해불능인 단어에 쓰고싶지 않는것. 거북한 단어. 가족끼리의 가족애는 그럭저럭 넘어간다쳐도. 소설속이나 만화같은 2차원의 것이 아닌 사랑이란 단어는 결코 와닿지 않을것만 같네~ 쓰고보니 굉장히 중2병같잖아..,.(한숨)

아, 진심.,.... 스레폭파(히죽) 이거 다 채우거나 하면 흑역사로 몸부림칠게 분명해......

온라인에서만 보는 요즘. 희소식이라면 그애의 병원가는 주기 늘었다는거. 조만간 밖에서 보자고 할까.
레스 작성
8레스 고백을 거절했는데 나 지금 많이 후회 중이야. 2019.05.16 278 Hit
퀴어 2019/05/15 22:29:26 이름 : 이름없음
25레스 그 사람이 했던 행동중에 기억에 남는 거 쓰고가자 2019.05.16 584 Hit
퀴어 2019/05/06 17:54:21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짝녀가 어장일까? 2019.05.16 104 Hit
퀴어 2019/05/16 09:30:06 이름 : 이름없음
25레스 아 솔직히 진짜 짜증나 지금 내 상황이 2019.05.16 304 Hit
퀴어 2019/05/15 21:33:29 이름 : 이름없음
16레스 우리 학교처럼 퀴어 많은학교 있을라나 2019.05.16 513 Hit
퀴어 2019/05/13 03:38:40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찐테로한테 고백했을때 2019.05.15 250 Hit
퀴어 2019/05/15 22:37:57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안녕 여기는 처음인데 내가 동성친구를 좋아하는 것 같아서 와 봤어... 2019.05.15 190 Hit
퀴어 2019/05/15 22:20:59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나는 언니가 너무 좋아ㅠㅠ 2019.05.15 111 Hit
퀴어 2019/05/15 22:52:37 이름 : 이름없음
5레스 서로 좋아하는데 못알아채는 2019.05.15 348 Hit
퀴어 2019/05/15 03:48:12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아 진짜 맘접을래야 접을수가없다 2019.05.15 138 Hit
퀴어 2019/05/15 20:47:12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내가 진짜 얘를 좋아하는건가 2019.05.15 137 Hit
퀴어 2019/05/15 20:42:24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야 너 있잖아 2019.05.15 134 Hit
퀴어 2019/05/15 20:27:14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정체화가 뭐야? 2019.05.15 58 Hit
퀴어 2019/05/15 20:23:18 이름 : 이름없음
72레스 18살 여고생의 마음을 강탈한 사람이 여군인 것에 대해 2019.05.15 1413 Hit
퀴어 2019/04/04 17:11:53 이름 : 이름없음
417레스 » 헤어질때까지 2019.05.15 4018 Hit
퀴어 2018/01/31 22:42:12 이름 : ◆1xyGoE3Bf9c