Ⅰ 순서 제1판: [Ⅰ] 앵커로 판타지 세계 모험하는 스레 (스레디굼~아고르낙) [http://thredic.com/index.php?document_srl=46659762] 제2판: [Ⅱ] 엘프에 니트인 내가 폭렬 앵커로 정복해봐요! 판타지 세계를 떠나게 된 건에 대하여 (아고르낙~매치맹) [http://thredic.com/index.php?document_srl=53242591] 제3판: [Ⅲ] 토파와 프로젝트 (배치맹~ [http://thredic.com/index.php?document_srl=59914756] Ⅱ 제목 설명 1판의 제목은 '앵커로 판타지 세계를 모험하는 스레'입니다. 이걸 영어로 번역하면 아마 'The Thread Of Fantasy World Adventures With Anchor'겠죠...? 여기서 머리글자만 따면 TTOFWAWA 장기스레라는 의미로 뒤에 프로젝트를 붙여서, 토파와 프로젝트. Ⅱ 등장인물 소개 주인공 아네트 >>162 (>>2) Ⅲ 퇴장한 등장인물 동료 넷 레이브 >>163 (>>3) 동료 열하나 파온노만 레몬 >>164 (>>123) 동료 열둘 베신자리 >>165 (>>124) 동료 열셋 핫산 >>365 (>>166, >>125) 동료 열 마히얀 >>293 (>>4) Ⅳ 토파와 프로젝트 연표 잊혀진 시대 >>5 무림의 시대 >>6 대항해 시대 >>7 침략의 시대 (발할라) >>8 침략의 시대 (베아트리체) >>9 티브롬 시대 >>10 혁명의 시대 >>11 Ⅵ 모험의 기록 모험 1주차 >>12 모험 2주차 >>13 모험 3주차 >>14 15일차 밤 >>15 16일차 새벽 >>63 17일차 아침 >>161 18일차 자정 >>318 16일차 점심 >>67 17일차 오전 >>188 18일차 새벽 >>470 16일차 저녁 >>126 17일차 정오쯤 >>211 18일차 아침 >>481 17일차 정오 >>221 18일차 오전 >>489 17일차 오후 >>286 18일차 정오 >>516

지금까지의 이야기. 우드엘프 아네트는 베로니카 산맥의 산지기 배순산씨와 함께 베로니카 산맥을 오른다. 왜냐하면 베로니카 산맥이 그곳에 있기 때문이다. 산을 오르던 아네트와 배순산은 트롤을 만나버렸다. 누더기 같은 갑옷을 입고 있던 그 트롤은 굉장히 화가 난 상태였는지, 아네트 일행을 보자마자 바로 달려들었다. 트롤은 >>503을 공격했다. 아네트는 >>504>>505했다. 배순산은 아네트의 치료를 위한 약을 제작하고 있다.

트롤은 다시 한 번 아네트를 공격했다. 아네트는 dice(1,100) value : 55를 공격 받았다. 1~15: 머리 16~60: 몸통 61~70: 오른팔 71~80: 왼팔 80~90: 오른발 91~100: 왼발 아네트는 자신을 공격하기 위해 달려드는 트롤의 공격을 맞고 다시 한 번 트롤의 품 안으로 들어가 dice(1,100) value : 6를 공격했다. 1~50: 갑옷 51~60: 왼팔 갑옷 틈 61~70: 오른팔 갑옷 틈 71~80: 목 81~90: 턱 91~100: 눈

트롤과 아네트는 서로의 명치에 주먹을 찔러넣었다. "크악!" 트롤에게 명치를 맞은 아네트는 큰 충격을 입었다. 하지만 트롤은 그리 큰 충격을 받지 않은 것 같았다. 왜냐하면 트롤은 단단한 갑옷을 입고 있었기 때문이었다. 하지만 그것도 거기까지였다. 트롤의 낡은 갑옷은 아네트에게 2번 맞은 것으로 쩌적 금이 갈라지더니 부서졌기 떄문이다. 이제 트롤의 몸을 막아주는 갑옷은 없다. 한편, 배순산은 씹고 있던 약초를 뱉었다. 「아, 이정도 으깨졌으면 사용해도 되겠군. 아네트. 팔의 상처를 치료해... 아니, 배도 다쳤잖아?! 어디를 먼저 치료해야하지?」

현재 상태 무장 트롤: 비무장 트롤 아네트: 아프다 배순산: 어떡하지 트롤은 >>509를 공격했다. 아네트는 >>511 했다. 배순산은 >>513 했다.

아프면 청춘이 아니라 환자입니다. 환자는 싸우는거 아니야. 도망가자!

간신히 공격을 피했다

배순산을 약초를 손에 들고 아네트의 팔의 상처와 배의 상처 어디를 공격할지 고민하던 그 순간이었다. 트롤이 울부짖으며 배순산의 dice(1,100) value : 86을 공격 했다. =공격부위= 1~15: 머리 16~60: 몸통 61~70: 오른팔 71~80: 왼팔 80~90: 오른발 91~100: 왼발 dice(1,2) value : 2 여기서 1이 나온 경우 (1,100)의 값이 홀수라면 배순산은 회피 성공, (1,100)의 값이 짝수라면 회피 실패 여기서 2가 나올 경우 (1,100)의 값이 홀수라면 배순산은 회피 실패, (1,100)의 값이 짝수라면 회피 성공

트롤은 배순산의 오른발을 노렸지만, 배순산은 빠르게 움직여서 그 공격을 피했다. 그 사이 아네트는 도망쳤다. 팔과 배를 다쳤지만, 다리는 다치지 않은 아네트는 충분히 그 현장을 도망칠 수 있었다.

제17일차.png.jpg18일차 정오 현재 위치: 배론환 최종 목표: [다르바]에서 [이그리스]를 쓰러뜨리기 장기 목표: [아고르낙]에서 [아뉴스 남작]의 영향력 확장하기 [마히얀]의 부모님의 고향인 [이바테오]의 흙 구하기 단기 목표: [하트아미카 공국]에 방문하기 [배론환]에서 동료들을 다시 만나기.

아네트는 배순산을 버리고 배론환에 무사히 도착했다. 뭐, 아네트가 직접 트롤의 갑옷을 부쉈으니, 베로니카 산맥의 산지기라면 갑옷 없는 트롤 한 마리쯤 은 혼자서 어떻게 하시겠지. 아네트는 근처 주막에 가서 자리에 앉아 지금 상황을 다시 확인했다. 아네트가 배론환에서 찾아야 할 동료는 총 4명. 바로 레이브, 파온노만 레몬, 베신자리, 핫산이다. 레이브는 아네트의 최종 목적지인 베아트리체 출신이라 그의 도움이 필요하기 때문에 찾아야한다. 파온노만 레몬, 베신자리, 핫산은 아네트에게 빌린 53냥을 아직 갚지 못했기에 찾아야한다. 배론환의 어디를 가야 그들을 찾을 수 있을까? 그들을 마지막으로 만났던 안도림? 계획의 약속장소였던 빈 공터? 정구진의 별장? 이 주막? 시장? 어디로 가야할까? >>520

아무도 관심 없고 기억에서도 잊혀진 히얀이... 근데 배순산씨는 상처를 공격해서 치료하는 거야?

아까 선전하고 있었으니 시끄러운 곳으로 가면 나오지 않을까 근데 그게 어디지

지금 주막에 있으니깐 주막을 살펴보자

이곳은 무인들이 수련하고, 밥을 먹고, 잠을 자는 삶의 터전이다. '잠을 자는' 그래. 대부분의 무인들은 배론환에 자신의 숙소를 가지고 있다. 이런 주막에서 숙박을 하는 사람은 아네트 처럼 배론환에 자신의 숙소가 없는 여행자 뿐이다. 그렇게 생각한 아네트는 안쪽 방으로 들어가려고 했다. 「지금 뭐하쇼?」 주모가 음식도 시키지 않았으면서 안쪽 방으로 들어가려는 아네트를 발견했다. 그리고 아네트가 가지고 있는 가방을 발견했다. 「어, 그건 배씨 아저씨네 콩이잖여.」 주모는 주변을 두리번 두리번 살펴보았다. 「배씨 아저씨는 어디간겨? 아가씨는 누군데 배씨 아저씨 콩을 들고 여기 온겨? 아 잠깐 말하지 말아봐.」 주모는 이마를 엄지로 꾹꾹 누르며 고민했다. 「아하! 그렇군! >>524

>>518 그야 마히얀은 아네트와 뭔가 약속을 하거나 빚을 진게 없으니깐요. 아네트에게 있어 마히얀은 그저 죽음의 위기를 같이 극복하고, 고된 노동을 함께한 믿을 수 있는 동료일 뿐! 주모는 배순산과 아네트가 어떤 관계라고 생각할까요? >>524 아네트는 그 관계를 긍정할까요? 부정할까요? >>527

배순산은 없는데 처음 보는 사람이 그 사람 물건을 들고 있으면 강도라고 생각하려나?

심부름꾼! 마침 콩 요리에 쓸 콩을 부탁했는데!

그러면 그냥 맞다고 하는게 좋을까

주모는 아네트와 아네트가 가져온 가방과 가방에 담겨있는 콩을 보았다. 「이건 배씨 아저씨네 가방이고, 담겨있는 물건은 배씨 아저씨가 오늘 배달하기로 했던 콩이고, 아가씨는 처음 보는... 아니, 낯이 익은데...」 아네트는 전날 이 주막에 방문했었다. 설마 그 때 아네트의 얼굴을 외운 것인가? 「그래! 배씨 아저씨가 보낸 심부름꾼이구나!」 외우지 못한 것 같다. 「네! 맞아요! 저는 배순산씨가 보낸 심부름꾼이에요.」 「배씨 아저씨도 참, 심부름꾼을 보내려면 심부름꾼을 보낸다고 말을 하시지. 따라와유」 주모는 건물 뒤쪽을 가리켰다. 아네트는 콩가방을 들고 건물 뒤쪽으로 향했다. 그곳은 주막의 식료품 창고였다. 아네트는 눈치를 살피고 창고 안에 콩 가방을 넣었다. 그리고 주모는 주머니에서 돈주머니를 꺼냈다가 다시 집어넣고 콩 가방을 들어보았다. 「내가 네말 시키지 않았나? 왜 두말 밖에 없지?」 그러고 보니 등산 전에 배순산은 콩이 든 가방을 2개를 챙겼다. 그 중 하나는 아네트가 들고 왔고, 나머지 하나는 배순산이 들고 왔다. 「나머지 두말은 어디있는겨?」 주모는 아네트에게 다른 콩은 어디있냐고 물었다. 아네트는 잠시 고민하다가 >>530이라고 대답했다.

모른다. 그것만 가져가라고 했었다.

「그건 모르겠어요. 저는 그냥 이 콩만 여기로 가져오라고만 들어서...」 「그래? 그러면 뭐....」 주모는 돈 주머니에서 20냥을 꺼내 아네트에게 건넸다. 「그러면 이만큼만 주면 되겠죠?」 「아, 감사합니다.」 그렇게 아네트는 배순산이 받아야 하는 돈을 중간에 가로챘다. 「아, 그런데요. 질문 하나 해도 되나요?」 「어떤 질문이요?」 「지금 주막에 외지인이 숙박하고 있나요?」 아네트의 질문을 들은 주모는 잠시 생각을 하더니 이렇게 대답했다. 「>>533

그 아가씨가 여기 있다니깐

주막에 동료가 있는지 물어보는거지? dice(0,31) value : 2 0: 없다. 1: 레이브, 2: 파온노만, 3: 베신자리, 4: 핫산, 5: 마히얀 6: 1+2, 7: 1+3, 8: 1+4, 9: 1+5 10: 2+3, 11: 2+4, 12: 2+5 13: 3+4, 14: 3+5, 15: 4+5 16: 1+2+3, 17: 1+2+4, 18: 1+2+5, 19: 1+3+4, 20: 1+3+5, 21: 1+4+5 22: 2+3+4, 23: 2+3+5, 24: 2+4+5, 25: 3+4+5 26: 2+3+4+5, 27: 1+3+4+5, 28: 1+2+4+5, 29: 1+2+3+5, 30: 1+2+3+4 31: 1+2+3+4+5 모든 가능성으로 다이스다! 혹시 빠진게 있을 수 있지만 그것은 운명....

파온노만 혼자 주막에 있어? 왜?

「지금 주막에 묵고 있는 외지인은 1명 뿐이에요.」 「그 사람 어디 있나요?」 「따라와요.」 주모는 아네트를 어떤 방문 앞으로 안내했다. 아네트는 방문 손잡이를 툭툭 두들겼다. 잠시 후 안쪽에서 무슨 소리가 나더니 벌컥 문이 열렸다. 문을 연 것은 파온노만 레몬이었다. "아네트!" "파온노만!"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39레스 대충 귀멸의 칼날 스레 26분 전 new 101 Hit
앵커 2021/09/13 09:37:19 이름 : 귀칼 몰라도 이해 가능
75레스 30 Days [>>76] 37분 전 new 91 Hit
앵커 2021/09/16 09:58:38 이름 : 30 Days
536레스 » [Ⅲ] 토파와 프로젝트 (배치맹~ 49분 전 new 1387 Hit
앵커 2021/02/23 17:04:04 이름 : 무쵁
590레스 어쩌다 보니 평행우주를 구하고 있습니다(>>592) 1시간 전 new 1490 Hit
앵커 2021/06/20 14:52:49 이름 : ◆5XulcrcFeMj
367레스 용사님, 어디 계세요? 1시간 전 new 1006 Hit
앵커 2021/07/19 22:52:54 이름 : ◆msnWklhdU1z
169레스 두근두근 미연시💕💕 1시간 전 new 356 Hit
앵커 2021/09/06 20:28:20 이름 : 이름없음
16레스 🍰스레주가 파티세리 스토리 플레이하는 스레 🍞(연속 앵커 가능) 2시간 전 new 23 Hit
앵커 2021/09/19 10:32:53 이름 : 앵키드
32레스 주작 스레를 세워보고 싶어 3시간 전 new 129 Hit
앵커 2021/05/11 10:13:35 이름 : ◆41xyL89uqZb
12레스 사랑과 친절의 수호자! 5시간 전 new 56 Hit
앵커 2021/09/15 16:00:48 이름 : 이름없음
352레스 해리포커와 불나방의 잔(2) 5시간 전 new 1289 Hit
앵커 2021/06/20 11:20:00 이름 : ◆haq2K587dQo
220레스 𝑾𝒊𝒕𝒄𝒉'𝒔 𝒎𝒂𝒈𝒊𝒄 𝒔𝒉𝒐𝒑 🔮 7시간 전 new 802 Hit
앵커 2021/07/18 00:15:03 이름 : 이름없음
280레스 이가네 탐정 사무소 2부 =클로즈드 서클= 7시간 전 new 1278 Hit
앵커 2020/01/30 18:34:31 이름 : ◆Mo1BdWrtjs5
383레스 🍴나의 나비를 찾아서🍴 7시간 전 new 1008 Hit
앵커 2021/07/30 11:49:21 이름 : 이름없음
460레스 10대 용사 나가기의 모험 -리부트- 2판 8시간 전 new 1016 Hit
앵커 2021/05/16 21:35:03 이름 : ◆pfcNvxyLdRC
9레스 스레주는 디저트를 먹고 싶어요 8시간 전 new 43 Hit
앵커 2021/09/18 21:20:58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