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은 아니구.. 손으로. 손으로 목을 세게 조르니까 그제야 눈물이 좀 나더라. 말라버린 눈물이 생리적이나마 나오니까 조금이나마 숨이 쉬어질 것 같았어. 목을 조르는데 그제야 숨이 쉬어진다니. 웃길 정도로 역설적이네. 그랬더니 목에 멍이 들었어. 주변엔 긁어서 상처가 났다고 할 수 있을 정도로.... 다행인걸까....? 내일은 또 밝은 척을 해야겠지 다시 일어나 숙제를 꾸역꾸역 해나가야겠지 역겹다. 미쳐버릴 것 같아. 내일의 해는, 나에게는 뜨지 않았으면.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21레스 진짜 기침 들은지가 3년이다 1시간 전 new 28 Hit
하소연 2021/07/26 20:12:59 이름 : 이름없음
12레스 가족 중에 운동선수가 있는데 악플... 1시간 전 new 43 Hit
하소연 2021/07/26 19:21:43 이름 : 이름없음
353레스 🗑🗑감정 쓰레기통 스레 3🗑🗑 1시간 전 new 1276 Hit
하소연 2021/06/03 21:21:37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아 동생 개답답해 3시간 전 new 36 Hit
하소연 2021/07/25 23:46:45 이름 : 이름없음
7레스 생각이 많아 오늘도 잠 못 이루는 너에게 4시간 전 new 32 Hit
하소연 2021/07/26 01:45:00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엄마가 너무 한심하다 4시간 전 new 10 Hit
하소연 2021/07/26 17:50:36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오늘도 힘들다 4시간 전 new 16 Hit
하소연 2021/07/26 02:01:42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엄마 때문에 스트레스 받아서 죽을거같음 4시간 전 new 12 Hit
하소연 2021/07/26 14:50:09 이름 : 이름없음
13레스 흐엉엉... 학교째는데 쌤과 눈마주침... 6시간 전 new 26 Hit
하소연 2021/07/26 09:50:23 이름 : 이름없음
143레스 죽을날짜 디데이 카운트 6시간 전 new 577 Hit
하소연 2021/07/08 15:05:34 이름 : 이름없음
19레스 알바하면서 짜증나는 상황들 적고 가~! 8시간 전 new 44 Hit
하소연 2021/07/24 17:57:15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유서 8시간 전 new 34 Hit
하소연 2021/07/26 01:51:05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사랑받고싶다 12시간 전 new 29 Hit
하소연 2021/07/26 03:59:18 이름 : 이름없음
5레스 살기싫다는건 어쩌면 12시간 전 new 35 Hit
하소연 2021/07/25 21:29:23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오퀄트판 왜 없어졌어????? 17시간 전 new 38 Hit
하소연 2021/07/26 03:53:03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