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가정,로또&연금복권 1등 중복당첨,연봉 1억 네임드 탑티어 최소 중박이상 치는 웹소설 전업작가 되는게 소원이다 진짜.. 안아프게 일찍 죽고싶음 안락사 자연사 교통사고 즉사 돌연사

초딩때 왕따로 찍히고 촌동네라 그대로 초중고 쭉 왕따 그것도 공부도 운동도 전부다 못하는 찐따 지잡대 갔다가 공부안해서 지잡대온거면서 지잡대도싫고 그냥 집에 가고싶어서 울고난리쳐서 자퇴하고 집에옴 뭐 간조한다고 언니 자취집 갔다가 일주일만에 집에옴 주사 알려준다니까 무서워서 못하겠다고 질질짜면서 시발 학원비만날림 히키코모리로 살다가 아빠 지인소개로 반도체3교대 들어감 면접보면서 질질짬 난생 처음 일해봄 그리고 나는 일머리도 없는것을 알게됨 ㅅㅂ 반도체용어랑 여사원이 맨날 똑같은일 하는거알려주는데 퇴사할때까지 공책들고다니고 나보다 늦게들어온애가 일더잘하고 나 아직도 공책들고다니고 공책봐도 일못하는 빡대가리인데 애들새로오면 알려주라 그러니까 존나 부담되고 맨날 엄마한테 인터넷에 조오오오오ㄴㄴㄴㄴ나 불평불만하소연했음 한달만 더다니면 2년 채울수 있었는데 출근하기 너무 싫어서 또관둠 다시 백수로 살다가 엄마공장 같이 다녔다가 박스포장은 괜찮았는데 마스크불량검수 하니까 시발 나하나 둘러싸고 빨리해라빨리해라 남자오퍼시발놈이 존나쿠사리먹여서 쉬는시간에 바로 사무실가서 그만둔다고하고 집에옴 애비한테는 또관뒀다하면 뒤지게패니까 회사가 짤랐다고하고 집오면서 존나 울었음 한달보름 다녔음 다시백수..집근처 편의점 공고보고 저걸해말아 내가가릴처지가아닌데 근데 나같은사회성씹창난인간이 서비스직을 어떻게해 못해 하다가 몇달을 아무것도 안하고 히키짓하다 공고 4번째쯤 떴을때 지원해서 지금은 편의점알바만 겨우겨우 하는중 이거해도 백만원도 못벌고 아무 비전도 없다..하 난 도대체 뭐해서 내밥벌이하고사냐 내가 나 어떻게 먹여살려 절대 못할거같아 살기싫어 죽고싶어 근데 죽는데 아픈건싫어..안아프게 죽고싶어

아 언니 강의듣는거존나 시끄럽네

11시 넘게 일어났더니 점심먹으니까 벌써 두시지났네

하..돈걱정없이 하루종일 벨툰만 실컷 원없이 보고싶다!!!!!!!

왜 옆구리가 아프지..생리하려고그러나 하..뻐근하다 더자고싶다

지금도 젊은데 빌빌거리면서 사는데 늙어서는 지금보다 더 그럴거아냐 끔찍해..진짜 빨리 죽어야 내인생과 가족들 사회에 도움이 되는데 나는

아 내일까지 반납해야하는데 대출연장포함 3주동안 한권을 못읽냐..ㅅㅂ 언니는 어제 같이 카페가서 에세이 한권 다읽었는데 나는 300p짜리 장편소설 156p 읽고왔다 오늘 마저 읽어야하는데 계속 핸드폰만했어 역시 집에서는 자꾸 딴짓하고 안읽어

다읽었는데 내가 요즘 웹소설같은거만 봐서그런기순문학장편소설인데 이게뭔소리야 읽었는데이해가안가 ??????????????

몸은 가볍고 머리가 무거워야하는데 몸이 무겁고 대가리 텅텅비어서어쩌냐

아..어제 애비가 내일운동가자고했는데 비오는데 운동가려나 갈거같은데 시발 아~~~운동해야되는데하기싫어 운동이라봐야 만보걷기인데

운동안감 엄마 야간출근하면서 도서관에 책반납하고옴 책반납하는상자에 넣고오려고했는데 도서관 불켜져있더라??9시까지래 가니까 마침 사서? 여자가 상자에서 책 꺼내고있던데 자기주라고해서 내거 사서냐고물어보고 도서관몇시까지냐 원래 입구에서 반납하냐 안에들어가서 사람이 반납받는건 안하냐 물어보는데 그사람 반응이 왤케 떨떠름한거같지ㅡㅡ기분탓인가..피해망상인가ㅋ ㅋ

난 아직 더 핸드폰하고싶은데 별로안졸린데 맨날 자라불꺼 ㅇㅈㄹ이야

아 배고프다..만두먹고 이따 치킨시켜먹어야지ㅎ

너무일찍깼어..새벽5시에깨서 엄마 9시에 올때까지 계속 벨툰봄

아 시바..적금 자동이체 안했었나하고봤더니 적금통장이 아니라 비상금통장에 설정해놨네 ㅅㅂ진짜 빡대가리인증 하..50만원씩 꽉꽉 채워넣어야되는데 채운만큼 이자는 주겠지만 매달 다 넣으려고했는데 시발 오랜만에 접속해서 통장내역 업데이트 안된줄 알았더니 진짜 안넣은거였어 하..짜증나 시발

시바 그걸왜나한테물어봐..친구도없는데 뭘알바할사람을알아봐 시발 하..근데 그냥 아니요 라고 하면 좀그런거같은데ㅅㅂㅅㅂㅅㅂㅅㅂ

갑자기 보건증 필요하다질않나 예정에도없던 지출 보건증발급비랑 일찍일어나서병원가기 그냥저절로 일찍 눈떠진거랑 내의지로일찍일어나야하는거랑 엄연히다르다고!!!!!

사장 오늘따라 맘에 안드는 연락만보내는거야 그냥 없다고 답장했다 하..여섯글자 보내는게 이리 힘드냐

애비야 자라 나한테는 맨날 자라고지랄하더니 왜너는안자는데

아 짜증나..왜 남들은 당연하고 평범한일상이 나한테는 빡세고 어려운건데 나만 머저리짓하는 사회성도태된병신이냐고

시발무슨 보건증 발급하는데 만원씩이나받아? 시발 이거때메 오전다갔네 직원도 싸가지없어 항문검사랑 엑스레이밖에 안하는데 왜 그나마 가까운병원은 보건증 안하는거야 버스타고갔다왔네 근데 똥꼬에 면봉 넣는거 겁나서 채변 제대로 안된거같은데 기껏 거기까지가서 아무것도 균 안묻어서 다시 가야되면어쩌지..

시발 뭔말만하면 사랑의매가 그리워서 저러네 ㅇㅈㄹ 쌉소리야 시발 씹새끼 지는 맨날 나한테 쌉소리하고 껄떡대는주제에 하 존나살기싫다!!!!!!!!!!!

아 꾸금벨소 보고싶은데 이모집 오니까 폰을하긴하는데 진짜 무의미하게 눈팅만해..

집이다ㅏㅏㅏ 오자마자 애비 창놈이 막걸리 처먹고 바닥에 굴러다니질않나 설거지도안해 컵라면만 처먹었나밥상에 안치우고 그대로있지 커피타와!!! 이지랄하지 지난주였나 지지난주 갔다왔을때랑 똑같아 시발

아 뭐했다고 벌써 7시 다되가냐..집와서 바로샤워하고 애비 소주사왔다가 폰만했는데

시계 볼때마다 한시간씩 훅훅지나가네 하..

하아아아 9시반지났어ㅜㅜ

5개월만에 영어공부함 남들은 초등학교저학년때 뗀 수준을 20대에 존나뒷북치고있으니..그것마저도 이해안감

아 왤케 설사를하냐..오늘 밥안먹고 컵라면이랑 치킨먹어서그런가

한것도 없는데 벌써 3일 지났네 내일 또 알바가야되..오전알바만하지만 공병때메 주말은 가기싫다..하 안받는다면 그런줄알고그냥가지 하나같이 나한테지랄이냐고 시발 그리고 물류정리하고 청소하고 진열대채우는데 시간이 촉박해서 앉아서 쉬지도못해..

아 책 빌린거 또 하나도 안읽었다..

아 애비 쌍놈이 시발 그럼 지가 택배 부치던가 맨날 나한테 시키면서 그거조금 몇백원아낀다고 편의점으로보내냐고 택배는 하루이틀이면 도착해야되는걸 오래걸려서 가는동안 다깨졌다잖아 ㅇㅈㄹ 시발 늦게간건 내잘못이라쳐도 내가집어던졌냐? 시발 택배기사가 던졌거나 포장을 제대로 안했으니까 깨졌겠지 시발 내가 포장 빈약하다고 완충제 더 두르라고했잖아 지가괜찮다며 이번에도 포장은 그쪽에서 받을때 그대로라고 내가 택배 느린걸로보낸게 잘못이라고 존나 지랄하네 시발 내가 뭐라하니까 나보고 그럼 니도 이리처맞고저리처맞아볼래ㅇㅈㄹ해 시발 어떻게된게 맨날 대가리에 좆물만찼나 니가 사랑의매가 그립지 뒤지게 쳐 맞을래 이딴소리만해 시발 집구석 존나 좆같아 자살하고싶다 하 저딴게 아빠냐고 차라리 편모가정으로 살았으면 훨씬 내정서에 좋았을거라고ㅅㅂ

자야되는데잠이안오네

어제 늦게 일어나서 잠이안와..핸드폰도하고싶고

아존나 연애하고싶다 몸좋고 잘생긴남자랑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890레스 레모네이드 더블샷 1분 전 new 1007 Hit
일기 2021/08/25 15:26:59 이름 : 오즈
581레스 사탕이 눌어붙은 입천장 2분 전 new 725 Hit
일기 2021/09/14 13:21:20 이름 : ◆0pQrdQoHA44
971레스 🌄새벽에 금성과 태양🌄 5분 전 new 1253 Hit
일기 2020/08/03 02:01:55 이름 : 지지
48레스 . 7분 전 new 141 Hit
일기 2020/11/25 13:35:45 이름 : 이름없음
892레스 ฅʕ•ﻌ•ʔฅ바니바니바니바니ฅʕ•ﻌ•ʔฅ 당근 (ง ˙o˙)ว 당근 (ว ˙o˙)ง 8분 전 new 691 Hit
일기 2020/01/08 23:16:36 이름 : ◆04Fhf89xTTX
226레스 𝒜ℋ, 𝒮ℐ𝒱𝒜ℒ. 19분 전 new 238 Hit
일기 2021/08/21 12:58:13 이름 : 이름없음
205레스 내가 양심이 없지 ጿ 19분 전 new 410 Hit
일기 2021/10/01 22:59:22 이름 : Rose
22레스 감정에 휘둘리는 하루 20분 전 new 45 Hit
일기 2021/10/22 17:29:56 이름 : 코카투
497레스 한없이 불량해지는 마음도 아이쿠 무거워라 내려놓고, 23분 전 new 802 Hit
일기 2021/10/18 16:35:53 이름 : 산호
44레스 만난 지 두 달 된 오빠가 있는데 진도가 너무 빨라 26분 전 new 278 Hit
일기 2021/10/20 17:02:30 이름 : 이름없음
989레스 최대한 괜찮은 척을 하는 거야, 누구든지 44분 전 new 2292 Hit
일기 2021/06/14 14:29:21 이름 : ◆BthhuoLhuq2
871레스 흘러넘치는 거 49분 전 new 823 Hit
일기 2021/09/03 21:25:09 이름 : 이름없음
261레스 천국에도 제가 먹을 약이 있나요? 59분 전 new 388 Hit
일기 2021/09/04 20:09:53 이름 : 𝐏𝐞𝐧𝐢𝐝
487레스 눈물 나와 짜증나게 1시간 전 new 587 Hit
일기 2021/09/03 14:37:00 이름 : ◆jvA3XBvu6Zd
25레스 트리거 1시간 전 new 65 Hit
일기 2021/10/20 22:41:47 이름 : 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