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시작을 위해 새 스레드를 세웠어. 목표는 말그대로 "예뻐지는 것" 외적으로도 내적으로도 아름다운 사람이 되는게 최종목표야. 일단 올해가 지나가기까지 이루고자 하는 것 × 6kg 빼기 (56.3 → 50) × 언어 실력 향상 (日|中) × 일본인 친구 사귀기 × 몸상태 나아지기

읭? 나 인증코드 이렇게 대문자 많은거 처음이야

𝟭𝟬月𝟭𝟮日 🦋🏙💙 55.9 kg [-0.4] - 아침 : 밥 1/2공기, 돈까스 - 점심 : 돈까스, 불가리스 1개 - 저녁 : 선식 1잔 소식...실패ㅋㅎ 돈까스가 너무 맛있었다..ㅎㅎ ● 운동 1시간하기 : 런닝머신을 5단계로 1시간 뛰었다. 오랜만에 하는 운동이라 30분 나눠서 했는데도 다리가 아프다. 며칠 더 운동해야 다리가 익숙해질 것같다. 갑작스럽게 강릉 여행 일정이 잡혔다. 모레부터 3일간 운동을 하기 어려울 것 같다. 여행중에는 소식하는데 집중하고, 집에 돌아오면 바로 운동을 시작해야겠다. ● 중국어 공부하기 : HSK 2급 기출문제를 풀었다. 망할 하나도 안 들린다. 친절하게 두번씩이나 말해주는데도 뭐라는지 모르겠다. 운이 좋아서 60문제 중 8개만 틀렸지만 실력으로 푼게 아니라서, 당분간은 2급을 열심히 공부하기로 다짐했다. 청해실력을 높이려면 많이 들어야하는데 대체 뭘 듣지. 중드도 별로고 중영도 별론데..ㅡㅡ 답답하다ㅠ ● 일본인 친구 사귀기 : 펜팔앱을 깔고 얼마 안돼서 두명한테 메세지를 받았다. 신기했던게 둘다 오사카 사람이었다. 이런저런 이야기를 주고받았는데 아직은 첫날이라 어색어색하다ㅋㅋ 🦋 내일은 기필코 도서관에 갈겁니다ー!! 2박3일 여행이니까 그동안 읽을 책을 몇 권 준비해야겠어. 🌙 아이돌이 방송을 켰길래 '모자 잘 어울린다'고 댓글 달았는데 읽어주었다!! 댓글이 다 재미도 없고 많이 달리지 않아서 그런가 되게 심심해보였다. 15분 경과했다는 알람이 뜨자마자 이제 가야겠다고 말을 했는데 나같아도 재미없어서 갔겠다ㅋㅋ 목표가 생겼다. 일본가서 이야기를 나누며 친해지고 싶어. 🗝 거침없이 하이킥 다 봤다... 시트콤이 왜이렇게 슬픈데ㅠㅠ 신민 응원했긴했는데 민민이 너무 애절하다.

엄청 배고파.......막 꼬르륵 소리 들려......다이어트를 위해서 참아야지.....

𝟭𝟬月𝟭𝟯日 🛕🌆🍊 55.6 kg [-0.7] - 아침 : 밥 1/4공기, 돈까스 - 점심 : 김밥 1/2줄, 돈까스 - 저녁 : 육개장 컵라면 1/2, 삼각김밥 1개, 사이다 ● 중국어 공부 ● 일본어 공부 : 암기는 했지만 복습을 하지 못 했다. 👾 Ktx 타고 강릉에 갔다. Ktx 열차는 처음이라 얼마나 빠를까 궁금했는데 그냥 일반열차와 비슷했다. 좌석간 간격이 넓고 쾌적한건 만족스러웠다. 🎃 옛날에는 반드시 좌우반전해서 사진을 찍어야했는데 요즘은 그냥 찍어도 나쁘지 않다. 오히려 셀카보다 남이 찍어준 사진이 훨씬 나아. 2월에 찍은 사진과 지금이랑 비교해보면 확실히 얼굴살이 많이 빠졌다. 좋은 쪽으로 얼굴이 바뀌는 것 같다. 점점 거울 속 내 모습과 닮아간다. 기차 안에서 엄마랑 열심히 사진을 찍었다ㅋㅋ 🕹 모텔에서 옛날 특유의 냄새가 난다. 가구들 몇 개만 최신거고 다른건 다 옛날... 정말 모텔은... 담엔 호텔아니면 절대 안 간다고 할거야

열심히 살아가는 사람들 응원해. 그런 스레들을 발견하면 스크랩을 하고 자극받는다.

𝟭𝟬月𝟭𝟰日 💛🐣🌼 55.5 kg [-0.8] - 아침 : 돼지국밥 - 점심 : 딸기 스무디, 물냉면, 수육 - 저녁 :  X 👑 일정이 수정되어서 강릉 한바퀴 돌고 집으로 돌아왔다. 경포대 경포호 오죽헌 휴휴암 등 여러군데 추억의 장소들을 들러서 사진을 많이 찍었다. 하늘이 구름 한점 없이 맑아서 바다도 정말 푸르렀다. 가족들과 많은 추억을 쌓아서 좋았다. 🌕 역시 집이 좋구나. 다신 모텔이나 허름한 펜션은 가나보다ㅎ 살다가 바퀴벌레도 다 보고.. 지네도 나오고.. 모기도 물리고 완전 최악이었다ㅡ 리뷰 1점 남기고싶다.

𝟭𝟬月𝟭𝟱日 🎪🚘👹 55.6 kg [-0.7] - 아침 : 밥 조금, 김치찌개, 스크램볼 - 점심 : 신라면 컵라면, 가나 초콜렛 - 저녁 : 베스킨라빈스 다이어트 의미가 없잖아... 세상엔 왜이렇게 맛있는게 많을까. 💅🏻 다같이 루지 타러 갔다. 짱잼 아 어제 피곤해서 일기 못 쓰고 잤다.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166레스 입시가 한 달 남은 중학생 1분 전 new 304 Hit
일기 2021/09/28 23:15:39 이름 : ◆U7y3TU3Vf80
720레스 흘러넘치는 거 3분 전 new 662 Hit
일기 2021/09/03 21:25:09 이름 : 이름없음
957레스 합격(예정)자 6분 전 new 1162 Hit
일기 2021/09/30 20:33:18 이름 : 산호
468레스 사탕이 눌어붙은 입천장 6분 전 new 601 Hit
일기 2021/09/14 13:21:20 이름 : ◆0pQrdQoHA44
371레스 그때 우리는 여름의 정점에 있었다 11분 전 new 478 Hit
일기 2021/07/30 21:49:30 이름 : 별빛
409레스 시간이 쌓이면 11분 전 new 229 Hit
일기 2021/09/18 11:14:34 이름 : ◆ZbjBwILffhA
132레스 유기사랑보호소 27분 전 new 61 Hit
일기 2021/10/17 00:40:56 이름 : 이름없음
516레스 나는 여기 풀밭에 누워 잠이나 잘테야 36분 전 new 524 Hit
일기 2021/09/09 13:24:11 이름 : 울새
972레스 「1」 :: 키 크고 셔츠 입는 "잘생긴" 30대 남성만 보면 PTSD 오는 사람👇 45분 전 new 1958 Hit
일기 2020/10/04 05:36:53 이름 : ◆AZdzVgkoE2r
601레스 오버워치 망했다고 생각하는 사람들 나와 51분 전 new 322 Hit
일기 2021/09/22 00:15:09 이름 : 이름없음
117레스 내가 양심이 없지 ጿ 1시간 전 new 233 Hit
일기 2021/10/01 22:59:22 이름 : Rose
939레스 🌄새벽에 금성과 태양🌄 1시간 전 new 1226 Hit
일기 2020/08/03 02:01:55 이름 : 지지
248레스 날씨가 미쳤어 1시간 전 new 289 Hit
일기 2021/10/03 13:05:17 이름 :  
119레스 To take all the time that I’ve borrowed. 1시간 전 new 145 Hit
일기 2021/10/13 00:31:26 이름 : 베르너
3레스 하루의 일기가 될 것 1시간 전 new 11 Hit
일기 2021/10/18 04:55:28 이름 : ◆KZfO7amsja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