착실히 생활하면 될까 그래봤자 멍한 게 어딜 가나

그럼 가짜로 접겠어요?

날 데리러 온 네게 기대 생각해 궁금해 적당한 거리란 건 뭘까

오늘 퇴근하고 분짜 먹을거야 말리지말어ㅠ

내 일기 장점 ,, 학생때 공부 열심히 해야 하는 이유 실시간으로 볼 수 있음 ,, , ,, 같은 맥락이지만 좆소 오면 좆 빠지는 거 알 수 있음 ,, , 남자 잘 만나야 하는 이유 알 수 있음 ,, 술 적당히 마셔야 하는 이유 알 수 있음 ,,, 한 마디로 통 틀어 망한 인생 즐길 수 있는 멘탈 아닌 이상 인생 똑바로 살아야 하는 이유 알 수 있음 ,,

눈물나네 씨벌 ㅠ ㅋㅋㅋㅋ ,, 자기연민 오지는 거 꼴보기 싫지만 매일 밤마다 맥주 마시면서 울어요 낮에는 이게 사는 건가 싶고 밤에는 몸 져 눕흡니다 ,,

하 .... ㅆ1발 ....... 진짜 어쩌다 이런 좆소를 와가지고 이제 실수한 건 눈물도 안 남 쟨 서류 제출하면 해결 될 걸 왜 호들갑이야 출근하면 다 죽이고 싶은 거 나만 이런건지

더 좋은 데 갈 수 있는 거 여기 붙들려서 시간만 버렸단 생각이 씨게 온다 ...

그냥 병원 ... 수요일에 갈까 ... 멘탈이 갈린다

?? 그 와중에 폭설 온다고?? 여엄병헐

여윽시 개병신요일 ..

특: 이 새끼 취뽀한지 이주도 안 됨

긴급건 다 쳐 냄 팀장님이 자리 뺏어서 화장실로 도피함 저 찾지 마세요 스레주 뒤졌대요

일 잘하고 성격 좃같은 상사 >>> 일 못하고 착한 동료 공식이 진리긴 한데 난 일 못하고 성격 좃같은 신입임 머 어쩌라고요

자랑은 아니지 ㅎ ,, 나도 일할 때 뇌청순이고 싶다 인생 망한 부분에선 뇌청순 가능함서 왜 ?? 일할 땐 그게 안 되지

스레딕 하는데 뇌 필요한가 ,,, 아니 아예 업음 안 되겠지 멘탈 나가서 머라는겨 거울 보니까 얼굴 까매졌긔

하 아직 퇴근까지 2시간 30분 남았어 이번주 내내 7시 퇴근인 거 까먹었다

신입들 다 도망가는 거 보니까 저들이 현명하고 내가 우매해서 몰락하는 배에 자처해 탑승한게 아닐까 ,, 하는 불안감이 듦,, 존나 아니라고 ,,, 믿고 싶은데 힘;들다 ,, 오늘 출근한 거 보고 반가워하는 사람들과 어 나왔네? 하는 사람들의 포정을 보니까 ,,,,,, 아 진지하게 튀어야 하나? 근데 이만큼 배우고 시람들이랑 친해진 담에 나가기 좀 아까운데 ,,,,,

일하러 간다 ㅆ1발 ..

자도 자도 피로가 안 풀리냐

콜라겐 식전에 먹어야 하는데 밥 먼저 묵어부렸어요,,

제목 존나 미쳤나 ㅠ 아 기발 씨현이형

간만에 밥 좀 먹었다고 보란듯이 얹혔다,,

왜 아직 화요일이지 ㅠ ㅋㅋ 시간 줠라 안 가네

조회수 600 만들어 주시면 안대여?

오늘 왤케 졸리지 벌써 커피 세반에 몬스터 한캔 클리어 함,,

>>634 ㅎㅎ감삼다 존하루 보내십시오

노세범 파우더도 갖고 다녀야겠다 앞머리 떡 오지게 지네 ,, 앞머리 없애고 싶은데 기르기 긔찮음

아 진짜 일하기 싫어 좀 각성했다고 존나 별걸 다 시켜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67레스 그날은 비가 내렸다 1분 전 new 47 Hit
일기 2022/01/14 23:48:52 이름 : ◆VbwoLbu8oZe
153레스 됬어. 선배. 우습구유치해 ጿ 3분 전 new 251 Hit
일기 2022/01/01 00:01:37 이름 : Rose
262레스 일어나라. 그대는 그 뭐냐.. 8분 전 new 952 Hit
일기 2021/11/08 22:28:01 이름 : 이름없음
23레스 달의 아이 9분 전 new 66 Hit
일기 2022/01/08 00:14:37 이름 :
126레스 기대치 낮추고 매일 할일하는 일기 16분 전 new 175 Hit
일기 2022/01/02 17:58:18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푸딩 18분 전 new 11 Hit
일기 2022/01/18 05:20:06 이름 : 이름없음
23레스 궤변 그리고 인생의 마인드셋에 대한 고찰 19분 전 new 43 Hit
일기 2022/01/13 20:46:19 이름 : 이름없음
979레스 오늘은 마음을 묻으러 갈까 22분 전 new 959 Hit
일기 2021/11/03 15:40:12 이름 : ◆jjs9y3O60mn
60레스 그 언니 있잖아 빨간머리᠃ ⚘ 23분 전 new 157 Hit
일기 2021/12/04 22:15:16 이름 :
639레스 » 살며시 손 내밀어 볼까 그런다고 고양이가 오나 29분 전 new 602 Hit
일기 2022/01/04 00:33:12 이름 : 이름있음
640레스 천국에도 제가 먹을 약이 있나요? 39분 전 new 1064 Hit
일기 2021/09/04 20:09:53 이름 : 𝐏𝐞𝐧𝐢𝐝
536레스 여기 10억과 고양이가 있 39분 전 new 1117 Hit
일기 2021/12/31 00:00:23 이름 : 산호
947레스 ⋆ ఇ ⋆。˚ ᙏ̤̫ ˚。⋆ ఇ ⋆ 40분 전 new 691 Hit
일기 2021/11/26 11:58:15 이름 : 이름없음
7레스 귀염짱 멘헤라 일기 52분 전 new 29 Hit
일기 2022/01/18 02:21:59 이름 : 이름없음
24레스 바보천지가 줄 하나 그어봤자 천치일 뿐 1시간 전 new 32 Hit
일기 2022/01/17 21:38:50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