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22년의 어느날, 세계는 재앙을 맞이했다. 하늘과 땅, 그리고 거기에 움튼 모든 것들을 삼켜버리며 나타난 무리들은 추악한 어금니를 드러내며 인류를 위협했다. 조잡한 창과 방패, 활은 아무런 도움이 되지 못했다. 창과 방패는 쉽게 부러졌고, 활의 시(矢)는 생채기를 내는 것이 고작이었다. 공성병기는 간혹 그들에게 위협이 되었으나, 가장 먼저 노려지는 것 또한 그것이었다. 절망적인 3년간, 신에게, 혹은 세상에게 쏟아지는 원망과 절망이 세상을 가득 매웠다. 혹자는 살아있는 것이 가장 멍청한 선택이라 비관하기도 했다. 누군가의 자살소식이 때때로 들려오고, 어느마을이 불에 타 사라졌다는 말이 드물지 않던. 겨울, 그 시기는 이제 겨울이라 불린다. 보통 이젠 봄이 왔다는 점에서, 그렇게 불리우곤한다. 944년, 이제 많은 이들이 겨울의 상처와 상실을 딛고 재건의 열기와, 희망과, 적들에 대한 증오를 강렬히 불태우는 때. 당신또한 당신의 모험을 시작하고자 한다. 당신에게 많은 행운과, 별빛이 주어지기를! 1. 당신은 누구인가? >>2 1-1 성별, 체격, 생일, 신체적 특징 >>3 1-2 신분, 성격, 능력(무기 숙련, 마법, 신성, 정령술, 중 택1) ※연속 앵커는 3번이 넘지않게 해주세요! ※일주일 이상 아무도 하지않으면 레주가 합니다˃̣̣̣︿˂̣̣̣ ※레주가 처음 써보는거라서 앵커판 특유의 느낌보다는 텍스트 어드밴처나 소설느낌이 나올것 같은데 조금 이해 좀 해줘! 열심히 배워볼게(ღゝν')ノ♥

남성, 군중 사이에 있어도 눈에 띌 정도로 큰 체격, 2월 29일, 악력이 140kg

전투노예. 말투가 꽤 거칠고 성격도 사나우나(환경 탓) 심성 자체는 착하다. 무기 숙련.

혼란스러운 세계, 어린 그는 피난민 신분으로 여러 도시를 전전해가는 삶을 살았다. 부모님과는 피난 도중에 헤어졌다. 그가 부모님을 기억할 수 있는 도구라고는 이제 펜던트 속 사진말고는 없었다. 무지하던 그에게 세상은 잔혹했다. 왕은 병사를 필요로 했고, 영주들에게는 더 많은 병사를 요구했다. 영주들은 왕의 요구에 맞추기 위해 정말로 어떤 짓이든 하고자 했다. …그리고 그 어떤 짓의 결론은, 그가 노예인장을 가진채 전쟁터로 끌려가는 것이었다. 덜그럭거리던 마차에 태워진 채, 몸을 옹송그리고 있던 시간들. 붉은 하늘, 인간과 이종족의 잘려나간 신체부위들. 고성과 비명, 부족한 식량..비록 겨울이라 불리는 시대보단 상황이 낫다고는 들었지만, 그래봐야 전선의 상황이란 뭐 거기서 거기. 어릴 때는 작은 몸을 이용해서, 자라고 난 이후에는 유리한 신체조건을 사용해서, 그렇게 그는 살아남았다. 그가 베태랑이라고 불리게 될 때가 되어서야, 그는 군대에서 벗어날 수 있있다. 그간의 공로를 인정받은 사면이었다. 노예인장은 지워졌고, 10대 전부를 대가로 받았다기엔 하찮은 재화와 군복만을 가진 채 군대를 빠져나왔다. 덜 받은 건 지옥에서 빠져나오기 위한 티켓값이라고 생각했다. 목숨만 붙어있으면 다시 할 수 있다. 그가 군대에서 느낀 점 중 하나다. 군대와 좋은 인연이라곤 없지만, 인생의 절반 이상을 몸담아온 곳에서 멀어진다는 것은 아무래도 묘한 감정이 느껴지는 법이었다. 그는 이 감정을 덮어버리기 위해서라도, 앞으로의 할 일을 찾고자 한다. 2. 앞으로의 목표 >>5 2-1 부모님의 생존을 확인하기 2-2 자신을 전투노예로 만든 영주를 찾아가기 2-3 그냥 어디든 정착해서 쉬기(주의, 고를 경우 먼저던진 다이스의 값이 나중에 던진값보다 커야만 이야기 진행.) 2-4 지금껏 못해본 경험을 해보기 위한 모험 +군복 +낡은 펜던트 +악바리(생존에 직결되는 상황을 인식한다면, 최선을 다해 적극적으로 행동한다.) +20프랑 91상팀(일반병 3달 급료)(한화 약 180만원) **** -상실감(향후 n턴 동안 캐릭터가 적극적인 행동에 제약을 받습니다. 다소 수동적으로 행동합니다.) -ptsd(적절한 조치를 취하지 않는다면 '영향'이 있을 수 있습니다.) ※악력:120kg→80kg (벨런스 패치)

2-1 부모님은 ㅇㅈ이지

나름 정갈한 글씨로 쓰여진 목표에 크게 동그라미를 그렸다. 가족 찾기. 다른 글씨보다 유난히 크고, 짙게 강조되어 있다. 목표를 적는 것에 망설임은 없었다. 가족을 찾는 것. 그게 복수나 휴식보다도 우선되어야 했으니까. 그는 작은 노트 한 면의 3분의 1가량을 할애하여 적은 목표를 바라보다 노트를 덮었다. 노트에 적힌 목표가 그를 이끌어주는 듯 했다. 그는 이제 낡아버린 펜던트를 품속에서 꺼냈다. 관리를 소홀히하지 않았기 때문에 뚜껑의 경첩은 부드럽게 열렸다. 그 속에는 끝이 조금 타버린 가족 사진이 있었다. 사진 속에선 검은 머리의 두 남녀가 예닐곱으로 보이는 아이를 품에 안고 있었다. 부부의 은은한 미소가 시선을 끌었다. 아이는 눈이 살짝 짓무른 채 잠들어있다. 찍기 전에 울었던걸까. 그는 흐릿한 어린시절을 되짚어보다 시선을 아래로 내렸다. 화목함을 그려놓은 듯한 사진의 여백에는 '그의 이름이 적혀있었다>>9' . . . . . . . . 3. 이름을 깜빡했네>>9 **** +노트 +상실감 해소 ****

내 이름 정하는 거지?

>>7 주어가 좀 많이 바뀌어서 햇갈리지? 주인공 이름 정하는거 맞아!
스크랩하기
77레스 등산을 하자! 1분 전 new 689 Hit
앵커 2022/05/13 18:41:35 이름 : ◆4JSHwrgpbDB
212레스 근본 없는 이세계물 3분 전 new 1755 Hit
앵커 2022/01/16 20:31:39 이름 : 이름없음
95레스 300레스마다 큰일이 닥치는 세계에서 사랑하기 26분 전 new 1197 Hit
앵커 2022/04/24 01:09:06 이름 : ◆mHzTWlwlipb
462레스 해리포커와 불사조 사기단(1) 1시간 전 new 3612 Hit
앵커 2021/11/21 14:26:28 이름 : ◆vA5fffamnCl
448레스 치유물 라디오 - 치명적인 유해물이 되는 他來之友(타래지우) 라디오#6(가을이 가기 전에) 1시간 전 new 2656 Hit
앵커 2021/11/05 21:33:41 이름 : ◆sjh87e3QpU6
10레스 마트료시카 2시간 전 new 32 Hit
앵커 2022/05/23 20:13:24 이름 : 이름없음
37레스 [Ⅳ] 스피넬 사가 (이바테오~ 2시간 전 new 230 Hit
앵커 2022/02/23 00:08:05 이름 : 무쵁
373레스 고등학교 BL 미연시 3시간 전 new 3356 Hit
앵커 2022/03/23 18:08:29 이름 : 이름없음
536레스 도시로 돌아가기 3시간 전 new 3947 Hit
앵커 2020/08/12 17:33:32 이름 : ◆0k3xzO9xXxQ
34레스 미아가 나타났다 -2- 4시간 전 new 736 Hit
앵커 2022/04/26 23:27:40 이름 : ◆RwrcGk9uk5R
30레스 14대 용사 나갸겨의 모험 -리부트- 3판 6시간 전 new 295 Hit
앵커 2022/05/17 20:00:25 이름 : 크로슈 대륙 전기
256레스 아스테르의 소원 11시간 전 new 1952 Hit
앵커 2022/01/09 17:46:20 이름 : 이름없음
564레스 악마 소환 및 계약 안내서 11시간 전 new 4018 Hit
앵커 2021/09/24 23:02:47 이름 : 마도서
546레스 포켓몬스터 소울 실버 랜덤 너즐록 챌린지 11시간 전 new 2517 Hit
앵커 2022/01/01 00:51:59 이름 : 알프의유적/고동마을체육관
310레스 BL소설 쓰는 앵커 11시간 전 new 2896 Hit
앵커 2022/03/04 20:54:28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