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전에는 명절 연휴만 되면 티비에서 특집 예능으로 아이돌들 한복 입고 막 쏟아져 나와가지고 모창 대회도 하고 막 명절 분위기 제대로 나게 시끌벅적한 재밌는 예능들 많이 해줬었는데 요즘은 그런 것도 없구ㅜ친척들끼리 모이는 문화도 점점 사라지고 있는거 같아서 예전 명절 분위기가 그립네 다시 예전 명절 처럼 티비나 길거리에서 막 시끌벅적하게 호들갑 떨어줬음 좋겠다

마쟝 명절 하루이틀전에 아파트 창문 내려다보면 사람들 짐싸고 차타는게 눈에 훤이 보이고 꽉찼던 주차장이 뻥뻥 뚫려있었는데…. 적응이 안된건 아니지만 어색하

>>2그리고 명절 당일 날 아파트 야외 주차장에서 친척들 끼리 서로 야외 주차장에서 작별인사 하는 소리도 이젠 듣기 힘들어졌어...

완전 인정 전에는 막 윷놀이 하고 세배하고 놀러가고 그랬는데 걍 집에만 쳐박혀있고.. 놀러가지도 못하고 사람도 안오고.. 폰만 하고 있음

>>4옛날 명절 분위기 보다??

굳이 친척댁에서 안자는 건 진짜 좋긴 한데 분위기 빠져버린 건 아쉬움ㅋㅋㅠㅠ

>>5윷놀이 진짜 인정ㅜㅜ나이대 비슷한 친척들하고도 집 안에서 놀다가 집 밖 동네에서 놀다가 하는 것도 진짜 꿀잼이었지

>>7분위기가 진짜 많이 빠져 버렸지ㅜㅜ다시 예전 명절 처럼 티비나 길거리에서 막 시끌벅적 호들갑 떨어줬으면 좋겠어ㅜ

할아버지내외 돌아가시고 큰아버지한분도 사고로 돌아가신후로 장손이 제사 안지내겠다 해버리는 바람에 그후로 한번도 모인적이 없네 다들 치고받고 싸운끝에 사이만 틀어져서 모이지도 않아 사실상 형제지간인데도 남만도 못한 사이들이 되버렸네

>>10아이고 어렸을 때 친척들이랑 즐거웠던 기억은 있어??

난 친가 안가는건 진짜 좋아 우리 집안은 명절이 곧 며느리들 육체노동+감정노동의 장이라서 갈굼이랑 이간질도 심했고 진짜 코시국이 사람 한 명 살렸지

>>11 어릴때야 할아버지가 주도하셨으니까 아버지형제들 다 모이고 애들 다 모이면 엄청 북적거렸지 큰엄마들 전부 모여서 음식하느라고 명절 이틀전부터 모여서 먼저 음식들 하셨구 제사지낼때도 축문까지 다 하시는 분이셔서 제사만 1시간 넘게 한 기억은 나네 어린조카들이나 애들은 오래 서있고 절시키면 하기 싫어서 몸을 뒤틀어대다가 혼나던거도 생각나고 큰아버지들한테 잔소리듣고 다닌거랑 할아버지랑 6시간씩 장기둔거랑[죽을맛] 사촌형들중에는 막내 사촌형이랑 여름이면 동네 강가가서 멱감고 놀은 기억나네 다슬기 주워오고 메기잡아오고 소끌고 풀먹이러도 가보구 좋은기억도 많긴하지만 이젠 얼굴안보는 사이에 애들도 훌쩍 크니까 조카들도 대념대념하고 그냥 동네 아저씨취급느낌 ㅠㅠ

>>13크면 애들이랑 서먹서먹 해지는거 진짜 인정ㅋㅋㅋ

그니까 분위기 빠지다보니 나도 친척들 본지 오래됐네.. 세뱃돈도 줄어들구.. 그런 분위기 어릴때부터 참 좋아했는데 요즘은 아예 안나드라

아 나도ㄹㅇ 초등학생 땐 사촌동생이랑 명절 때마다 큰집 근처 학교 놀이터에서 신나게 놀았는데 지금은 대화 안한지도 몇년 됐고 놀이터도 없어졌음.. 재작년 설날을 마지막으로 큰집 간 적이 없네

친척들 다 와서 전 부치고 떡국 끓이고 명절 준비하는 거 너무 좋았는데 ㅅㅂ 이젠 와도 느낌도 안 나 맨날 코로나 몇십반면 돌파 이 소리만 하고ㅡㅡ

삼촌네 집이 커서 이모 3명과 삼촌과 외숙모와 이모부들과 할머니 엄마 동생 사촌 8명들 다같이 북적북적 모여서 밥먹던 때가 그립다

>>12 22...우리 친가도 며느리 갈아넣어서 효도하는 쪽이라..명절이 썩 반갑진 않음 걍 집안이 콩가루야ㅋㅋㅋㅠㅠㅠ 작은이모가 나 자는 줄 알고 친구분이랑 통화하시는데...얼른 친할머니 땅 가져가야겠다고 벼르는 것도 다 들었다..큰이모는 부잣집 딸이라 내가 아주 어릴 때부터 사촌동생 나한테 맡기고서는 맨날 잠만 자고...이모부는 이혼에 도박에 민증말소에...사촌언니는 퇴학 직전까지 가고 아주그냥 막장이 따로 없어 화목한 집안은 반갑겠지만 우린..친척분들 얼굴 보는 게 너무 싫다.. 혹시 몰라서 큰이모니 작은이모니 하는 명칭은 좀 바꿨어 사촌오빠가 스레딕하는 것 같아서 큐ㅠㅠㅠ

마자ㅠㅠ 다들 모여서 세배도 나이대별로 하고 큰방에 애들 티비보게 몰아넣고 거실에서 엄마들이랑 할아버지 고스톱치고 작은방에서 아빠들 카드게임 하고ㅋㅋ 엄마고스톱치는데 잔돈빌려드리고 나중에 지폐로 받는 맛도 있었는데

넷플만 주구장창 보다 낼 출근.. 시바꺼

>>21맞아!! 그런 분위기!! 요즘은 진짜 그런거 많이 없어졌어ㅜ인터넷이나 sns에서 명절을 너무 안좋게만 표현해서 그런가...

외가쪽 사촌들이랑은 그래도 아직까지 친분 유지하고 있는데 친가쪽과는 어느새 모여도 폰만 보고 있다 나 스스로도 중학생때까진 명절 1주일전부터 두근두근했는데 이젠 명절이 와도 걍 그런가보다 해

>>24나는 아직도 명절 1주일 전 부터 두근두근 함ㅋㅋ

나도 우리 친가는 그럼... 외가도 할머니 돌아가시고 난 뒤부턴 좀 덜한듯? 그래도 외가는 아버지랑 이모부들이 술친구라 자주 만나셔서 그렇게 삭막하진 않아 ㅋㅋㅋ
스크랩하기
3레스 미국 대학 ROTC 프로그램 중 일어난 일들 1분 전 new 1 Hit
잡담 2022/10/07 06:14:33 이름 : thfwkddnf
6레스 과잠은 언제 입는거야? 51분 전 new 69 Hit
잡담 2022/10/06 23:03:17 이름 : 이름없음
169레스 🍟잡담판 잡담스레 37판🍟 57분 전 new 1269 Hit
잡담 2022/06/08 09:24:32 이름 : 이름없음
32레스 내가 생각하는 전 연인과 사귈때로 돌아가기vs일확천금하기500억정도 1시간 전 new 303 Hit
잡담 2022/10/01 23:11:29 이름 : 이름없음
5레스 너네도 거울보고 와 존나이쁘네(잘생겻네) 해? 1시간 전 new 39 Hit
잡담 2022/10/07 01:32:43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 2시간 전 new 11 Hit
잡담 2022/10/07 03:52:13 이름 : 이름없음
302레스 여기 마시는 것도 되냐? 차 좋아하는 사람 모여봐 3시간 전 new 4173 Hit
잡담 2018/05/20 23:19:30 이름 : 이름없음
484레스 음식 잡담 2판 3시간 전 new 6188 Hit
잡담 2021/04/11 23:32:01 이름 : 이름없음
694레스 💞💌기프티콘 뿌리는 스레(2)💌💞 (공차 토핑 무료 쿠폰!) 3시간 전 new 18020 Hit
잡담 2021/10/14 07:23:49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터뜨렸어 너무 시원해 4시간 전 new 104 Hit
잡담 2022/10/06 22:50:09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엥 얘들아 내머리카락 갑자기 이상함 4시간 전 new 30 Hit
잡담 2022/10/07 01:24:41 이름 : 이름없음
872레스 부끄러운 장래희망을 말해보는 스레(과거 현재 모두 됨) 5시간 전 new 9942 Hit
잡담 2018/09/06 15:23:18 이름 : 이름없음
7레스 얘들아 자꾸 호흡곤란 5시간 전 new 52 Hit
잡담 2022/10/06 22:58:30 이름 : 이름없음
10레스 학교에 사복 입고 가도 돼? 7시간 전 new 166 Hit
잡담 2022/10/05 00:27:23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원래 다리 아프면 7시간 전 new 66 Hit
잡담 2022/10/06 19:59:03 이름 : ◆O9s3yHzPdx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