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쪽 말만 듣고 판단하지마..제발

모순 모순이에요 저도 진지했다면 거짓말따위는 안했을 거예요 그정도인 거예요 나도 당신도 진심은 아니었던거죠 그런데 왜 저는 슬펐을까요 왜 좋은 모습만 보여주고 싶었던 걸까요 좋아해서 그런거라니요 결국에 들키게 될 모든 걸 생각했다면 애초에 내가 아 제 무덤을 제가 팠군요 별 수 있나요 좋은 사람 만나세요 끝이에요!

널 닮은 남자를 만나는데 너 같지 않은 면이 눈에 밟혀서 온전히 사랑해줄 수 없는 내가 밉다

넌 정말 개새끼야 약속 하나도 안지키면서 무슨 맨날 약속약속 이지랄 최소한 안떠난단 말은 지켰어야지 개빡치네

널 닮은 사람을 만나 사랑하고 있는데 널 다 잊은 줄 알았는데 그게 아니였나 너가 자꾸 생각 난다 이러면 안 되는 걸 알지만 너가 나한테 다시 돌아와 줬으면 좋겠어

못 잊을 줄 알았는데 점차 잊게 되더라? 난 지금 잘 살고있어~ 네가 기억할지는 모르겠는데. 너 셍각도 엄청 오랜만에 해 본다. 맞다 이런 애도 있었지~하는 느낌...

애초에 그떈 그게 뭔말이었는지도 몰랏는데 어떡하라고... 근데 암만 생각해도 눈치 진짜 밥말아먹었다 나 근데 나 정말 진심이었다? 그냥 당신이 그때 내가 진심이 아니었다고 오해하고 있을 지도 모른다는 생각 하면 소름돋는데, 그때 왜 당신이랑 연애하고 싶지 않았냐면 누군가를 연애감정으로 대하는 나 자신이 너무 더럽고 소름끼쳤어. 나는 오래전부터 수많은 남자들에게서 따돌림을 당하고 지냈잖아. 그때부터 내가 누군가를 좋아한다는 건 그 대상을 불쾌하게 만들고 화나게 하는 일이었어. 그래서 난 누군가를 함부로 좋아할 수 없는 것 뿐이야. 그리고 동시에 그렇기 때문에 다른 사람이 나를 좋아한다는 것 또한 생각할 수 없었어. 그럴 확률이 아예 0%라고 생각했어. 그러니까 내가 생각한 당신과의 최대한 가까워질 수 있는 거리는 친구로 잘 지내는 거였어. 나에게 연애는 쓸데없는 욕심이었어. 그리고 나는 당신과의 관계를 소중히 여겼기 때문에 당신을 위해서 욕심부리지 않으려 한 거야. 물론 연애감정으로 좋아했던게 맞아. 당신이 나랑 손절하고 나서 1년은 엄청 힘들었는데 저번에 한번 그렇게 하고 나니까 속 시원하더라 사실 처음엔 그렇게 대할 생각은 아니었는데... 그 날 이후 당신을 나쁘게 보지 않겠다는 내 안의 규칙을 깨버리고 당신을 '이유도 모른 채 나랑 손절한 나쁜 사람'으로 규정해버렸지. 그렇게 하니까 당신이 너무나도 금방 잊혀져서 허무했어. 몰라, 원래 첫사랑은 이런식으로 망하는거랬어. 아니 다 이런 식은 아닐지도. 이제는 그렇게 큰 미련은 없어. 이왕이면 후회도 안하려고 생각 하고 있고. 오늘 누군가가 '사귀자는 말 없이 연애를 시작할 수 있는가'에 대해 질문했어. 나는 당연히 NO였지. 그런데 다른 한사람은 YES더라구. 그래서 그 사람의 입장을 생각해보려고 이 문장을 계속 곱씹고 있자니 뭔가가 생각났고, 생각나니 억울해서 눈물이 다 난거야. 그때 내 마음이 와전되었나 보다 하면서. 그리고 후회했지. 그때 당신에게 고백하지 말걸, 제대로 눕지도 못하고 침대에 걸터앉아서 당신 생각에 잠겨서 마음이 싱숭생숭했던 매일밤을 좀 더 버텨볼걸 하면서. 뭔가 미안하네. 그래서 내가 일기장에 적었잖아. 나는 자존감이 없어서 연애 못할거라고. 정답이었어. 당신이 다시는 내 앞에 나타나지 않았으면 좋겠어. 왜냐하면 당신을 다시 만나면 나는 당신을 반가워할거고 그럼 그동안 당신을 무조건 미워하자고 마음먹었던게 다 허사가 될 거 같아. 그럼 또 나는 다시 당신에게 욕심을 갖게 될까봐. 몰라, 그냥 이젠 걱정 안할게. 잘 살아줘.

>>30 이랬는데 어쩌다보니 40일째 사귀고 있구나 진짜...사람일 모르는거 같아

>>212 ㅁㅊ,, 스레 파주라,,

나한텐 오빠가 1순위인데 오빠는 내가 그렇게 중요하지 않은가봐 항상 나만 전전긍긍하고 나만 불안해서 난리치지,,, 이제 기대하지 않을게 그냥 내가 놓을게 오빠는 원래 사귀고 싶지 않았다며 내가 놓을게 오빠한테는 둘보다 혼자가 더 나을 것 같아 매일 사랑한다고 말해주는 것도 그러면서 전화 한 통 안 해주는 것도.. 그래 오빠 상황 이해해 오빠가 지금 많이 바쁜거 근데 그러면 기다리게 하지 말던가 왜 기다리고 기대하게 해놓고 아무 말도 안 하는데 이제 오빠가 미워 많이 좋아하는데 미워 이젠 우리 이제 그만하자

갑자기 킹받네? 나 11년만에 첨 누구 좋아해본거고 다른사람 관심 안주고 나한텐 그 사람밖에 없었는데 뭔가 이렇게 손절당한거 생각하니 킹ㅂ받네...???? 욕먹어도 싸거든~~~ 메롱입니다 ㅠㅠ 지금은 별로 안 미안해... 근데 내가 평소에 기분이 오락가락해서 나중에 다시 생각하면 또 미안해지겠지?? 후 내가 당신 말구 다른 형 좋아했으면 그사람한테 내가 당신 좋아했단거 말 안햇겟지...

개짱나 말투진짜개짱나고 찐따같구그랬는데 그점이 좋았어 짜증나알아서잘살어

꼭 느랑 똑같은 사람 만나서 내가 느낀거 다 느껴봐라.. 연락하지마 새개끼야

한 달전까지만 해도 너의 소식에 가슴이 아팠는데 잘 지낸다는 소식이 나를 울게 만들었는데 너를 사랑하고 미워했는데 이제 너는 내게 그저 그런 사람이네. 다른 사람을 좋아하고 있어 너는 나를 그렇게 사랑했는데 너가 다른 사람을 나만큼 사랑할 수 있을까? 한 달에 한 번 여자가 바뀐다며 내가 이겼네 나보다 잘살거라며 전혀 잘 사는 것 같지 않아. 이제 너가 밉지도 좋지도 않아 그저 내게 트라우마인 네가 안타까운거지 그렇게 살았으면 좋겠다. 나를 기어이 정신과 약까지 먹게 만든 너의 행복까지 빌어줄 정도로 나는 호구가 아니니까. 너가 가는, 너가 하는 모든 선택이 불행으로 가는 것이었으면 좋겠다. 내가 너한테 남아 평생 힘들어해ㅛ으면 좋겠어

좋아해 재촉 안 할 테니까 자기 전에 내 생각 좀 하고 자

오랜만의 대화 연락들이 너무 설레었고 그때 그 시절로 돌아간 기분이라 무척이나 떨리고 기뻤지만 이제는 잊어볼까해

음 있지, 너한테 못 한 말이 있어 난 사실 우리반에 있는 짝사랑 한다고 했던 남자애를 좋아한 적이 없어 음악시간에 내 친구랑 장난치던 널 처음 보고 반했었고 이동수업 시간에 내 친구가 널 소개시켜주기 전에 난 이미 너가 눈에 밟혀서 알고 있었어 너가 이름을 알려주기 전에 나는 네 이름을 이미 알고 있었고 널 떠보기 위해서 좋아하는 사람이 있다고 했었어 너는 절대 모르겠지 그 애를 포기하고 널 만난 게 아니야 너가 날 알기 전부터, 너가 나를 눈 여겨보기 전부터 나는 사실 너를 좋아하고 있었어 정말 정말 사랑해 많이 고맙고 시험 끝나고 꼭 단 둘이서 데이트하자

하나둘씩 미련 버리는 중이야 못 나가던 너와의 카톡방도 나갔고 SNS 친구도 끊었고 더 이상 연락도 안 하고 지낸 지 10일이 지났어 다음엔 이런 글 보고 네 생각에 글 쓰지 않기로 해볼게

넌 정말 마음이 예뻐

눈이 참 예뻐. 너는. 그래서 내가 좋아해. 아니 사랑해.

보고싶어. 순수했던 니 장난도 그립고, 학교가면 너가 나 웃겨주려고 해준 억지 농담도 난 너무 즐거웠어. 사귀는 사이 아닌데도 항상 나먼저, 무조건 나만 챙겨주던 네가 그립다. 중학교 평생을 너와 지낼줄 알았는데, 너가 떠나고 멀어지니깐 이렇게 허전할 수가 없더라. 기댈수 있는 사람이 없어. 시험기간이면 학원끝나고 같이 육교 걸어오던 그 때도 그립고, 학원에서도 보충할때 너 졸릴까봐 내가 너 등 만져준것도, 힘내라고 토닥토닥 해준것도, 시험날 너가 나한테 100점 맞았다고 자랑할때 내가 화낸것도 아직 생생하다. 사귈때는 둘다 부족했던 거였기에 이해해. 근데 후회는 여전하네. 나 너때문에 3명 포기했어. 나좋다고 왔는데, 나 너 생각나서, 사귀고 싶어도, 사귀다가 너 생각 나면 힘들까봐, 다 못받아주고 미안하다고 했어. 항상 미안하다고 하는 내가 억울하면서도, 불쌍하더라. 내가 연애한다 하더라도, 너가 먼저 다른사람 만나야 자신감 생길 것 같아. 너가 제발 이거 봤으면 좋겠다. 넌 스레딕이라는게 있는지도 모를거야. 근데도 기대하고 있는건 뭘까. 얼마나 컸는지도 보고싶고, 니 목소리도 듣고싶다. 돌아오는건 아니더라도, 내 생각좀 하면서 살아줘. 제발 부탁이야. 하 니가 이걸 하는지도 모르는데 나 이거 왜 쓰고 있는지. 참 바보같다.

1. 내가 정말 좋아했어 오빠 그런 미숙한 행동을 했던 것에 대해 정말 미안해 오빠도 잘 살고 좋은 학교 가서 더 좋은 사람 만나 ㅎㅎ 2. 보고 싶어요. 누군지도 어떻게 생겼는지도 모르지만 당신에게 너무 깊게 빠진 건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이 되어버렸는걸요. 언젠가 당신과 만나 꿈만 같은 행복한 사랑을 하길 바라요. 혹시 당신도 날 사랑한다면, 나에게 다가와줘요. 3. 학교에서 나 계속 쳐다보지 마 하고 싶은 얘기 있으면 앞에 와서 해

미안해. 너의 모든 걸 사랑할 수 있을 줄 알았는데, 내 착각이었나 봐. 너 나에게 참 잘해줬는데. 그것만큼만 그 사람에게도 잘해줄 순 없었어? 너 때문에 상처받는 그 사람을 보며, 나도 정말 이건 아닌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어. 아무리 얘기해도 바뀌지 않는 너를 보며 나는 점점 지쳐갔어. 네가 한 짓들이 다 내 탓인 것 같아서 늘 내가 그 사람에게 사과했어. 나를 사랑해서 어쩔 수 없었다는 네 말을 듣고 이 관계는 잘못된 것임을 깨달았어. 너와 헤어진 직후엔 너무 힘들어서 다시 잡고 싶었는데, 시간이 좀 지나니 이제는 편해. 너와 함께했던 때로 다시 돌아가고 싶지 않을 만큼. 이것 하나만 알아줘. 결코 내가 그 사람을 좋아해서는 이러는 게 아냐. 널 참 좋아했어. 하지만 너의 안 좋은 부분까진 감당할 수 없겠더라고. 너를 이해해주고 네 모든 면을 사랑해주는 사람 만나길 바랄게. 다시는 이런 복잡한 관계에 얽혀 힘들어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잘 지내.

찌질아 좀 그만하고 잘 좀 지내자 어? 너가 잘못해놓고 왜 너가 피하냐 용서해줘도 지랄이야 어이가 없어라

할 수 있는 한 힘껏 끌어 안고 싶어

니가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더 많이 좋아했어 내 모든걸 쏟아부을 만큼

행복하게 지내 다들. 고마워 많이 좋아해주지 못해서 미안해. 사랑에 조건을 걸어서 미안해. 근데, 외모관리는 좀 하지 그랬어 오빠. 나랑 헤어지고 나서 다이어트에 성형에 라식에 많이들.. 있지. 나 놓치고 그렇게 후회할 거면, 다 뜯어고칠 정도로 멘탈 개박살 날 거면 있을 때 좀 잘하지 그랬어. 바람은 피우지 말지 그랬어들. 내가 그렇게 외롭게 하진 않았잖아, 무엇이 그렇게 불만인 거야? 날 얻었다고 생각하면 왜 다들 그리 안하무인이야? 그래놓고 나한테 차이면 왜들 매달리는 거야? 너희들 있잖아, 헤어지면 너같은 사람 못 만날 거라고 매번 나 가스라이팅 하던 거 정말 싫었어.. 그래 그냥 사귀던 당시 독점욕인셈 칠게, 질투고 불안감이었던 셈 칠게. 그런데 항상 더 좋은 남자 만났으니까 그렇게 오만하게 나 후려치지 좀 말아줘, 앞으로 만날 여자는 나한테 했던 거처럼 후려치지 좀 마. 좋아했었어 제법. 그래도 항상 한심했어. 나보다 못나보이고. 그럼 안 되는 건데 너희들 너무 그냥 사람같았어. 계산하고 계산하고 계산하고... 헤어지고 내가 잘나가기만 하니 그리 괴롭디, 처음엔 원망이었는데 이젠 안타깝기만 해. 우리가 잘 안 맞았던 걸 더는 탓하진 않을게. 잘 살아들. 다음생엔 엮이지 말자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5레스 연락하는 말투 같은거 11분 전 new 10 Hit
연애 2021/06/24 17:17:42 이름 : 이름없음
128레스 잠깐만ㅅㅂㅅㅂ나 짝남 집에서 홈스테이함 뭐지 4판 13분 전 new 531 Hit
연애 2021/06/18 17:09:50 이름 : 이름없음
11레스 얘들아 이거 내가 화나는게 맞는걸까 이해해야할까.. 19분 전 new 25 Hit
연애 2021/06/24 15:30:34 이름 : 이름없음
107레스 너드남 꼬시기 스레(짝남이랑 전화 두 번 했당 ㅎㅎ) 26분 전 new 563 Hit
연애 2021/05/21 20:27:30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짝남이 헷갈리게 행동하무ㅜㅜㅜ 29분 전 new 5 Hit
연애 2021/06/24 17:18:34 이름 : 이름없음
19레스 짝사랑때문에 힘든거 적는 스레 41분 전 new 166 Hit
연애 2021/06/20 04:48:53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Infp 다시 다가가기 42분 전 new 27 Hit
연애 2021/06/24 13:52:59 이름 : 이름없음
5레스 연애 고자들의 연애좀 도와줘ㅜㅜ 1시간 전 new 13 Hit
연애 2021/06/24 15:38:57 이름 : 이름없음
143레스 썸까지도 아니고(+개답없는 상황) 1시간 전 new 1125 Hit
연애 2021/03/23 18:57:53 이름 : 이름없음
13레스 내가 너무 좋아서 사귀기 싫다는 애 1시간 전 new 104 Hit
연애 2021/06/23 01:30:08 이름 : 이름없음
39레스 나는 내가 누군갈 좋아할 줄은.... 2시간 전 new 232 Hit
연애 2021/05/30 02:20:13 이름 : 이름없음
658레스 다이스 굴리는 스레 2시간 전 new 1476 Hit
연애 2019/07/28 01:22:26 이름 : 이름없음
22레스 INFP들은 플러팅 어떤 식으로 함?? 3시간 전 new 113 Hit
연애 2021/06/23 23:28:16 이름 : 이름없음
51레스 오랜만에 동창한테 연락 온 김에 얘랑 관련된 썰.. 이었는데 이제 사귀니까 사귀는썰 4시간 전 new 208 Hit
연애 2021/05/24 15:27:31 이름 : 이름없음
11레스 이게 마 성당오빠다 이말ㅇㅣ다!!! 5시간 전 new 62 Hit
연애 2021/06/24 00:42:49 이름 : ◆hgi5Xs9zas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