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 생각만 해도 토 나와. 사람이 그렇게 뻔뻔하고 위선적일 수 있는지 너 보면서 처음 알았다. 사람 간 봐가며 아양 떨고, 얼굴 철판 두세판은 거뜬하게 깔지. 사람들한테 들이대고, 뒤에서 쑥덕대는 거 이제 진짜 못 봐주겠다. 지 검은 속내 감추겠다고 온갖 착한 척, 여린 척, 목소리는 모기마냥 두 키는 올리고. 재미없는 수다는 오버 액션으로 박수치면서 호감 얻고, 약점 잡고, 내치고, 까대고. 사람 좆 되는거 구경하려고 너 피곤하게 산다 진짜. 왜 너랑 멀어지는 걸 두려워했는지 아주 그냥 과거의 나를 때려주고 싶다. 오늘, 하필 활기찬 금요일에 있던 정 없던 정 싸그리 모아서 떼어간 너야. 너랑 인생 살며 만났다는 게 젼나싫다. 어쨌건 이 주변 사는 한 계속 얼굴 볼거라는 게 뭐 같아. 너 때문에 그간 소비한 내 시간이 아까워. 더럽게 좀 살지 마. 하물며 이제는 지켜보는것도 역겨워 웩웩웩웩
레스 작성
1레스 얼마전에 직장 그만뒀는데 팀장깐다 2018.06.25 26 Hit
뒷담화 2018/06/25 14:52:33 이름 : 이름없음
12레스 아직도 우리 앞에 안나타나는 미래의 애인 까보자 2018.06.25 165 Hit
뒷담화 2018/05/07 07:52:11 이름 : 이름없음
6레스 28명의 가식쟁이들 2018.06.24 82 Hit
뒷담화 2018/06/23 22:39:15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청와대판 다음 아고라, 국민청원 게시판 깐다 2018.06.24 60 Hit
뒷담화 2018/06/24 17:17:22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 5반 김O영 2018.06.24 125 Hit
뒷담화 2018/06/22 18:13:48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개짜증난다 2018.06.24 37 Hit
뒷담화 2018/06/24 04:27:38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ㅅㅂ...개발암년... 2018.06.24 67 Hit
뒷담화 2018/06/23 23:40:22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제일 이해 안 가던 선생님들 있어? 2018.06.23 67 Hit
뒷담화 2018/06/23 18:51:19 이름 : 이름없음
10레스 스레주의 기묘한 모험 ~온리 폭도양~ 2018.06.23 66 Hit
뒷담화 2018/06/23 14:15:00 이름 : 이름없음
19레스 남사친 깐다 2018.06.23 126 Hit
뒷담화 2018/06/21 01:35:44 이름 : 이름없음
9레스 성격 그지같으면서 사람들 앞에선 착한척하는 애 깐다 2018.06.22 105 Hit
뒷담화 2018/06/22 23:27:39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기분나쁜 애가 있는데 이걸 까도 될려나? 2018.06.21 100 Hit
뒷담화 2018/06/21 20:39:00 이름 : ◆tvu1bdvg2KZ
2레스 이해할수없는 내친구 깐디 2018.06.21 54 Hit
뒷담화 2018/06/21 10:34:07 이름 : 이름없음
20레스 나 새끼 깐다 2018.06.21 170 Hit
뒷담화 2018/06/18 22:34:40 이름 : 이름없음
20레스 어그로 빌런들이여 모여라. 중요한 얘기가 있다 2018.06.21 320 Hit
뒷담화 2018/06/10 11:26:21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