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이름없음 2018/04/08 11:05:51 ID : GpO3zO3u7e3
당연히 있을 줄 알고 찾다가 없어서 세운 흑역사판 잡담스레!

302 이름없음 2021/06/07 18:46:49 ID : fPjAlA7xO3y
다들 귀엽다ㅜㅜㅜㅜㅋㅋㅋㅋㅋㅋ

303 이름없음 2021/06/09 18:27:19 ID : U1u4Gk05SMj
.

304 이름없음 2021/06/10 01:31:20 ID : nWphtfWrvxC
지금은 전남친이지만 그 당시 남친이였기 때문에 그남친이라고 말할게 자주가던 고깃집에 갑자기 그남친 전여친이 일하는 거야 전여친이랑 나랑 사이도 엄청 안 좋거든그래서 일부러 더 시키고 진상짓 부리다가 거기 직원이랑 친했는데 더 오바하면서 잘먹었습니다 ^^ 이러고겁나 활짝 웃었는데 나와서 보니까 이빨에서 상추파티하더라 그 뒤로 잘 안갔어 ...

305 이름없음 2021/06/12 16:36:05 ID : PeE9wNwHwsk
아씨발 존나 추접하게 코파고 있었는데 얼굴만 아는정도인 애랑 마주쳤다 시발~~~~~~~~~~~~~야물딱지게 후비고 있었는데~~~ㅜㅜㅠㅠㅜㅠㅠㅜㅜㅜㅠㅜㅠ

306 이름없음 2021/06/19 12:32:18 ID : ljzgo1DBvxx
아니 나 진짜 미쳣나 도대체 뭔 생각을 하고다니길래 아부지한테 욕을 쓴거야 이 미친년...아 ㅣㅈ니치즤ㅣㅈ스ㅡㅇㄷㄱㄷ으

307 이름없음 2021/06/20 21:43:01 ID : Qk2txUY1jxV
나 진짜 레전드 흑역사 하나 있는데 너무 부끄러워서 썰도 못풀정도야......

308 이름없음 2021/06/29 00:21:37 ID : g5fhAnRyLgl
와 전남친이랑 카톡한 거 보다가 오글거려서 뒤질뻔함 심지어 숭한 말도 막 했었는데 그땐 미래에 이렇게 될거라곤 생각 못 했겠지.. 결국 대화 내용 다 지우고 전남친 차단해버림 + 이거 나였네.. 답글로 상황 나랑 비슷하다고 말하려고 했는데 나였어..

309 이름없음 2021/06/29 23:25:43 ID : fSLeY8lu2nz
아 방금 동생이랑 얘기하는데 동생이 장항준 감독님이랑 김은희 작가님은 아는데 둘이 부부인지 몰랐다고 말해서 엉? 장항준 남편이 김은희잖아 이럼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감독님 죄송합니다ㅠ

310 이름없음 2021/07/01 02:34:33 ID : jfRA1A0rhxW
술 먹고 아무도 없는 곳에서 노상방뇨.. 하

311 이름없음 2021/07/06 08:27:35 ID : 3u8qkr83AY0
으흐에엥ㅇㅇ에엩ㅌㅌㅌ테ㅠㅠㅠㅠ퓨 어제 엄마가 올영간다길래 무슨 정신머리로 엄마 나 요기에 털나써! 하고 겨드랭이 보여줌.... 하 시ㅂ 쪽팔리다 생각해보니 아무튼 그래서 제모하는거 사러갔는데 제품이 없었음... 겨밍아웃만 해버림ㅠㅠㅜㅠ

312 이름없음 2021/07/07 08:36:08 ID : 4MkoKY9AmKY
방금 적립했어... 시간표 잘못봐서 놀다가 톡으로 오라구... 저번에 늦잠자서 빠진거랑 같은 과목이야 개쪽팔려..ㅠㅠㅠㅜ

313 이름없음 2021/07/16 18:28:04 ID : 9crapXs3wny
엌 숨쉬고 있었는데 코딱지나옴 마스크 안썼으면 큰일났을뻔

314 이름없음 2021/08/22 00:43:20 ID : lfTVdXAo588
겨드랑이털이 지금보다 한창 풍성했을 당시였는데 괜찮을 줄 알고 팔 통 넓은 흰 티셔츠 입고 친구 만나러 갔단말이야.. 그러고 친구 보여서 팔 들어서 손 흔들었는데 친구랑 별로 멀지 않은 거리에 같은 반 남자애가 있었거든..ㅋㅋㅋㅋㅋㅋㅋ 걔가 나랑 눈 마주치자마자 피하더라고 그러고 나중에 집에 와서 혹시나 하고 거울 앞에서 팔 들었더니 겨드랑이털이 아주 그냥 존재감 뿜뿜 하고있더라ㅌㅋㅋㅋ.. 눙물... 다음 날 바로 제모했지 뭐

315 이름없음 2021/09/13 04:42:30 ID : pO5QmnCqrzg
7~8년 지난 흑역사는 머릿 속에서 좀 사라져줬으면 하는데 왜 아직까지 기억나서 날 개롭히는거야... 엉엉

316 이름없음 2021/09/14 20:52:05 ID : he6jfQpO09x
아니입닥치고잇지왜뇌절을쳤냐고씨발걍웃고넘길걸

317 이름없음 2021/09/16 21:44:02 ID : 82q0oNtba4N
ㅅㅂㅅㅂㅅㅂ 체육시간에 애들이 배드민턴 치는데 공이 내 쪽으로 날아왓거든? ㅅㅂ근데 내가 그걸 발로 밓어주려 햇어 근데 내 쪽으로 공 튀긴 애가 가져오려고 왓길래 발 때려햇는데 내가 웡ㄴ래 반응속도가 늦어서 한박자 늦게 줘버림 난 이제 공 발로 밟고 안준 인성질하는 이상한 또라이가 돼버린거 같애 씨바ㅠㅠㅠㅅㅂㅅㅂ 미친년아 왜 그랫어!!!!! 정신 좀 똑바로 차리고 살아!!!!

318 이름없음 2021/09/18 12:53:33 ID : zSIINBBxTSI
너희 친구랑 어디까지 공유해 봤냐 나는 소설 만화 사이트 아이디까지 공유함 목록 들어가면 친구가 뭐 봤는지 내가 뭐 봤는지 다 뜸

319 이름없음 2021/10/02 11:22:16 ID : bDBumnyGnBg
ㅅㅂㅅㅂㅅㅂㅅㅂㅅㅂㅅㅅㅂㅅㅅㅂㅅㅂㅅㅂㅅㅂㅅㅂㅅㅂㅅㅂㅅㅂㅅㅂㅅㅂㅅㅂㅅㅂㅅㅂㅅㅂㅅㅂㅅㅂㅅㅂㅅㅂㅅㅅㅂㅅㅂㅅㅂㅅㅂㅅㅂㅅㅂㅅㅂㅅㅂㅅㅂㅅㅂㅅㅅㅂㅅㅂㅅㅂㅅㅂㅅㅂㅅㅂㅅㅂㅅㅅㅂㅅㅂㅅㅂㅅㅂㅅㅅㅂㅅㅂㅅㅂㅅㅅㅂㅅㅂㅅㅂㅅㅅㅂㅅㅂㅅㅂㅅㅅㅂㅅ짜증낫ㅂㅅㅂㅅㅂㅅㅂㅅㅂㅅㅅㅂㅅㅂㅅㅂㅅㅂㅅㅂ

320 이름없음 2021/10/05 00:56:01 ID : Lbwts7ak3Dx
>>318 이건 공유 많이 할 걸 넷플도 하는데

321 이름없음 2021/10/05 00:56:46 ID : Lbwts7ak3Dx
나는 사탕을 씹어도 입 안이니까 소리가 안 날거라고 생각했는데 아니더라. 수업시간에 씹었는데 친구가 알려줌. 반애들은 애가 오독거리는 거 다들었겠지ㅠㅠ

322 이름없음 2021/10/05 00:57:10 ID : Lbwts7ak3Dx
>>316 ㅠㅠㅠㅠ나중에 생각하면 뇌절인거 존나많음

323 이름없음 2021/10/06 17:32:54 ID : Lbwts7ak3Dx
아 나 오늘 재채기를 뿡하고 함 ㅠㅠ

324 이름없음 2021/11/04 21:18:39 ID : SFg1AY4E09w
여기 처음본 야동적는 스레 터졌음?

325 이름없음 2021/11/08 17:33:17 ID : Mi5WnO8knwq
왜 하겟다고 나대서 시발 일을 벌린거지 나 자신 개썅년아? 존나 획ㄱ기적인 아이디어면 몰라 정작 일 벌려놧는데 아무도 안하죠???? 개뻘쭘하죠??? 창피하죠?? 개웃기넴

326 이름없음 2021/11/09 21:08:51 ID : wLhuk5Wjhfa
게임하러 가야지 히히

327 이름없음 2021/11/14 05:46:47 ID : pO5QmnCqrzg
어젠 왜 구랫냐... 이 빡대가리야.. 그게 뭔데요? 하고 묻거나 아뇨 괜차나용 ^^ 이럼 될것을 왜 병신처럼 멀뚱멀뚱 보기만 했어 아악 아악 아아악 쪽팔리고 죄송해서 뒤질 것 같아 그 카페 다신 못 가

328 이름없음 2021/12/09 11:02:49 ID : 5bwlg7s4JRy
아아악 교실착각했어...게쪽팔림...

329 이름없음 2021/12/20 01:41:29 ID : O1hgkpXs9zg
얘들아 넷상연애는 하는거 아니다.... 알겠니...? 절대 하지마 인생 흑역사를 꼭 생성할 필요는 없어... +와 넷상연애 한 사람썰이 있네ㅋㅋ 했더니 나였다

330 이름없음 2021/12/20 23:15:59 ID : tvwnBbA6rtf
초등학교 저학년까지는 노상방뇨했어. 그래도 창피하다고 어디 차 뒤나 건물 뒤에서 했는데... ㅅㅂ 왜 친구들이랑 놀다가 했냐나새끼. 중학생 때도 집 근처 공원에서 놀다가 무슨 행사한다고 간 건 좋은데, 갑자기 존나 배 아파서 가다가 쌌다. 죄송하담, 차 주인씨.. 어떻게 참으려했지만 힘들었어요.... 10년도 더 된 일인데 이제 그만 깨끗하게 잊고 살면 안 되는 걸까? 너무 쪽팔려서 알 사람이 없는데도 뒤질 거 같다ㅠ

331 이름없음 2021/12/21 02:57:40 ID : 01bgY3va79e
ㅅㅂ 나 어릴 때 뭔 짓을 한 거지 되지도 않는 로맨스 소설을 올려놨어 인터넷에에ㅔㅔ에ㅔ에엑ㄱㄱㄱ 나에게 사랑을 가르쳐 줘서 고마워 "넌 나의 네잎클러버야" ㅇㅈㄹ 해놓음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캬캬컄ㅋㅋㅋㅋㅋㅋㅋㅋㅎ히힣헣ㅎㅎㅎ후ㅠㅠㅠㅠ퓨ㅠㅠㅅㅂ

332 이름없음 2021/12/27 12:46:35 ID : WjhgkrgnUZf
.

333 이름없음 2021/12/28 00:59:20 ID : g1xu5Pa5SFh
ㅅㅂ 만든지 12시간 지난 김볶밥 먹었다가 하루종일 화장실 VVIP 됐음 너넨 이런거 하지 마라

334 이름없음 2022/01/28 01:29:20 ID : Baramq3Qla8
난 인생 자체가 흑역사였어.

335 이름없음 2022/01/30 23:27:13 ID : FbgZdCpbDB9
중2병은 중2 때 오는게 축복이다...

336 이름없음 2022/01/31 15:20:20 ID : dRCmMqjdzVf
>>335 ㅇㅈ

337 이름없음 2022/02/05 03:15:22 ID : rxXBy2GlilD
>>334 나도...

338 이름없음 2022/03/06 02:49:28 ID : FbgZdCpbDB9
ㅅㅂㅠㅠㅠㅠ버즈끼고 노래에 맞춰서 둠칫둠칫 거리고 있었는데 엄마가 문 벌컥열고 들어옴...개창피해 엄만 또 이 시간에 무슨 프린터야...ㅠㅠㅜㅠ

339 이름없음 2022/03/10 22:40:45 ID : BArAnO9s5TV
ㅁㅊㅁㅊ 존나 갑분까됨

340 이름없음 2022/03/13 15:25:49 ID : 8jhcJRDze58
잼쥐쓰가 너무 가려워서 복작복작 긁고 있는데 엄마랑 눈마주친거….ㅅㅂ…;;;; 엄마가 암말도 안했지만 개쪽팔렸다ㅠㅠㅠㅠㅠㅠㅠㅠ

341 이름없음 2022/03/14 01:56:04 ID : SFg1AY4E09w
중학교 때 페북 안해서 진짜 개다행이다 시발

342 이름없음 2022/03/15 01:01:44 ID : pO5QmnCqrzg
아... 방에 화장실이 있는데 그거 엄마랑 같이 쓴단 말야 근데 ㅅㅂ 하필 자기 위로 할때 ㅋㅋㅋㅋ 엄마랑 딱 눈 마주쳤네 와 진짜 오랜만에 딱 걸렸다 성인이라 뭐 숨길 일도 없긴 한데 쪽팔린건 똑같아 엄마의 어휴 가시나... 하는 듯한 표정도 미칠거 같다 어무이... 🥲

343 이름없음 2022/03/22 14:23:53 ID : tvwnBbA6rtf
1. 초등학교 고학년 번호순으로 돌아가면서 급식검사 담당을 했었어. 대충 맨 앞에 서서 애들 인솔하기, 급식 다 먹었나 안 먹었나 확인하기(조금 남기는 거 가능) 등등 했었어. 내가 담당인 날이었어. 반찬으로 탕수육이 나왔었지. 한 명이 남겼더라고. 그래서 나 달라고 했다? 먹다 남긴거래^^.... 그 나이에도 식탐이 얼마나 많은 아이로 보였을지, 쪽팔렸던 그 감각이 아직도 떠오름.. 2 초등학교 2학년 아따맘마에서 아리가 친구랑 교환일기하는 내용이었어. 그걸 보고 나도 하고싶다고 생각해서 제일 친했던 애한테 하자고 했지. 아마 그 애가 안 해와서 걔가 친구들이랑 재밋게 얘기하는데 가서 뭐라뭐라 따졌었던 거 같아. 왜 그랬니, 어린 나야... 대체, 왜... 그런 민폐를 저지른 거야... 3. 못해도 중학교 2학년~3학년 여름 정도 내 기억상, 초딩때부터 진짜 안 씻는 애였어. 양치도 잘 안 하고 씻는 것도 잘 안 해서 늘 떡진 머리고. 나는 오타쿠야. 지금도 그렇지만 옛날에는 더 해서 만화에 나오는 남캐들이 내뱉는 '여자애는 이렇게 좋은 냄새가 나는구나~'라는 대사가 진짜라 믿었어. 저게 씻지 않아도 나는 자연의 향기라 믿었다고!! 어느날 우연히 내 겨 향을 맡기 전까지... 근데 그게 너무 늦어서 중학교 생활이 후회되고 애들한테 미안하고 쪽팔리고... 어릴 때는 왜 그리 씻기 싫었는지 모르겠다. 4. 초등학교 3학년? 내 기억이 정확하다면 1번과 같은 학년일 거야. 아닐수도 있고. 과학실험인지, 요리실습인지 감자삶기를 했었어. 준비물로 소금을 챙겨오래서 챙겨갔었는데, 같은 조에 한 명이 설탕을 챙겨왔더라고. 같은 반이면 다 친구라 생각하던 딩초 시절의 나는 설탕 좀 달라했어. 걔는 싫어했지. 당연해. 내가 한 입 크게 베어 문 감자에 이름은 알지만 인사는 안 하는 사이였으니까. 걔한테 있어서 나는 그냥 같은 반 사람이었을 걸? 근데 나는 당시에 식탐이 참 많았음^^.... 내 감자를 그대로 냅다 걔가 가져온 설탕에 찍었음. 어두워지는 표정이 아직도 대략이나마 기억이 난다... 미안하다.. 위생관념이 꽝인 애라서.. 15년 가까이 되어도 가끔씩 떠올라 나를 죽고싶게 만드는 기억들.. 방금 레스 쓰면서 나랑만 친하고 자기들끼리는 모르는 애들 한 10명 모아서 좁은 집에서 생파했던 거 떠오른다.. 개쪽팔리네. 그 나이에 애니에서나 보던 깜짝 생파에 로망이 있어서... 근데 난 내가 준비해서 했었고 아빠는 옆에서 고스톱 치고 너무 적막해서 티비 틀고 애들 어느정도 배차서 오르막길 좀 많이 올라가야하는 공원에 다같이 갔던 거 같은데... 어떤 일들이 있었는지는 기억 안 나고 그냥 쪽팔림만 기억 난다.. 초딩이라면 그럴 수 있다지만 역시 쪽팔린 거 어쩔 수 없는 듯..

344 이름없음 2022/03/23 00:37:53 ID : gZfXy0pO9Bu
예전에 학교에서 자다가 내 코고는 소리에 깨남

345 이름없음 2022/03/23 02:15:46 ID : iqi002ljwLd
초딩시절.. 수업시간 막 비오길래 혼자 감성에 빠져 있는데 선생님이 시 읽어보라고 했음. 그래서 혼자 소울 담아서 다 읽음. 그런데 알고보니까 시 읽으라는 말이 아니라 시 구절중에 또르륵. 주르륵. 사락 이런 말들을 읽어보라는 거였음. 역대 수치야.ㅅㅂ

346 이름없음 2022/03/23 03:04:06 ID : imJO8qjii3B
구글링하는데 내가 그린 짤이 나왔어...못그린건 아닌데 어째서 이렇게 쪽팔린걸까

347 이름없음 2022/04/02 21:29:32 ID : NBs7e6jcmlf
ㅅㅂ 친구랑 페이스톡하다가 카메라에 방바닥 비췄는데 옷 벗어둔 거(속옷포함) 있엇음;;; 개놀라서 빨리 다른데로 돌리긴 햇는데 봤을라나 씨벌

348 이름없음 2022/05/23 00:41:46 ID : 9xQmpPh81g2
인생이 부끄럽다... 살아온 궤적이 너무 찌그러진 쓰레기 같아서 부끄러워..

349 이름없음 2022/05/23 00:47:33 ID : 9xQmpPh81g2
흑역사판 효과가 좋다... 내가 찌그러진 쓰레기 같다는 걸 인정하니까 매우 마음이 편해짐과 동시에 그래도 쓰레기인 걸 아니까 폐기물은 아니고, 지금은 장점만 똘똘 뭉쳐서 살려하고 있으니까 된 거 아니냐는 생각이 든다..긍정적 마인드 다시 장착됨!

350 이름없음 2022/05/24 19:21:19 ID : pWp89wKY5TR
씨바 겨털…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시발…………

351 이름없음 2022/05/30 13:55:39 ID : 9vA1yFcpO7e
지금은 졸업했지만, 약 3년 전 고2때 담임선생님이 게임을 좋아하셨음. 게임 얘기만 나오면 말을 엄청 열심히 하는 미친 겜덕인 나로서는 그 주제를 물 수밖에 없었고, 쌤이 무슨 게임을 좋아하는지를 물어봤음. 그리고 선생님이 좋아하시던 게임은 유로파 유니버설리스라는 게임 시리즈였음. 대체역사적인 느낌으로 외교 등을 통해 국가 땅따먹기를 할 수 있는 게임. 나는 돈이 생기면 전부 스팀에 갖다 박는 인간이라, 우연찮게도 그걸 알고 있었음. 그런데 여기에서 중요한 건 내가 게임 이름은 들어보긴 했지만 게임의 내용을 같은 회사의 비슷하지만 많이 다른 걸로 착각하고 그 얘기를 이어가고 있었다는 거. 선생님은 대체역사 땅따먹기를 떠올리고 말을 하셨겠지만... 나는 영아살해 근친상간 막장드라마를 떠올렸음. 선생님, 잘 지내시나요? 당시 제가 크킹과 유로파를 헷갈려서 선생님의 인간성을 잠시 의심하는 일이 있었지요. 정말 죄송합니다. 저는 그 이후로 패러독스 인터랙티브 사의 게임을 언젠가는 건드려봐야 하는데 하면서도 못 건드리고 있답니다. 그 당시 선생님의, DLC 다 사려면 돈 몇십은 깨진다는 말이 제 통장을 지켰어요. 선생님께는 많은 것을 배우기만 하고 되돌려드리진 못한 채로 졸업을 하게 되었네요. 아무튼, 오해해서 죄송하고, 어차피 여기에서 적어봤자 닿지 않을 걸 알지만 제 근황을 말해보자면 저는 잘 지내고 있어요. 하지만 그 시절 제가 목 놓아 기다리던 실크송은 아직도 나오지 않았네요.

352 이름없음 2022/05/30 22:29:46 ID : 0oIHxyJPeLg
초등학생때 9살때 노래부르는 방과후 활동을 했었는데 4명이서 우리집에 모여서 고민을 했는데, 내가 친구들 준다고 밥 만드는 사이에 자기들끼리 의견을 맞춰 버린게 너무 속상해서 울고 소리질러서 애들이 다 가버렸어.. 얘들아 다들 뭐하고 사니 미안했다...

353 이름없음 2022/06/09 19:25:20 ID : 6par9gY7hy5
으아아아악 혼밥하고 가는데 가방 두고와서 다시 가지러 갔는데 다른 손님이랑 눈마주치뮤ㅠㅠㅠㅠ

354 이름없음 2022/06/10 13:49:35 ID : tzf9eE3u4K7
한창 프리파라 빠졌을 때, 집 근처에 기계 없어서 전철 타고 30분 떨어진 홈플러스로 하러 다녔어. 어느날은 아주머니가 딸이랑 와서 노래 고르는데 애기가 파루루 곡 하고싶다는데 아주머니가 파루루 바보같아서 싫다는 소리에 뭐라 한 거. 한 번 보고 말 사람인데 그냥 닥치지 그랬어^^....

355 이름없음 2022/06/15 18:56:17 ID : tvwnBbA6rtf
이제 알바 시작한 지 두 달 정도 되는데 두 달동안 의자 두 개 부셔먹음^^.... 쪽팔려서 뒤질 거 같아..... 워매싀벌...

356 이름없음 2022/06/18 19:30:04 ID : rgi9zgo6pgo
내가 즐겨찾던 구레딕 흑역사판은 막 흑역사스러운 설정짜서 스레에서 컨셉질하고 노는 느낌이었던 것 같은데 요즘 흑역사판은 자기 흑역사얘기하고 끝인 재미없는 분위기같음 막 서로 과하게 크흑...내 왼손의 봉인이...! 흑염룡이...! 이러면서 놀았던 것 같은데

357 이름없음 2022/06/18 20:01:25 ID : g1Ds4FcoHwn
>>356 그런 전통(?)은 사실상 바보판에 다 통합된거라..

358 이름없음 2022/06/22 23:19:47 ID : bbdCoY79hak
흑역사도 어지간히 만드셈 하도 쪽팔린기억이 많이 생겨서 행동 하나하나 신경쓰디가 그거때문에 회피성 성격장애 생김....ㅅㅂ 인간이 느끼는 최악의 감정이 수치심이라잖어 웃긴썰로 풀만한 사소한 쪽팔림이 모여서 저꼴됨ㅋㅋㅋ

359 이름없음 2022/06/23 09:07:54 ID : srtbfWi061C
난 방구쟁이야 다 들렸겠지 소리가 아니라 진동이이이이 죽자

360 이름없음 2022/06/23 20:39:42 ID : 659a5TVbvdy
진짜 갑자기 어느 전조도 없이 흑역사가 떠올라서 수치스러워. 누가 선악과 바이러스라도 뿌렸나? 갑자기 부끄러움을 알게 되버려.

361 이름없음 2022/06/24 10:10:14 ID : srtbfWi061C
나 아니란말야 이것때문에 애들이 피하는거면 나죽을거임 아니지? 아니지아니라고해줘제발 개쪽팔ㅈ리겠다하고 차라맃ㄷ동정해줯고의가 아니라고 배속에서 울리는거라고믿을수는없겠짐ㄱᆞㄴ

362 이름없음 2022/06/25 01:18:26 ID : zSIINBBxTSI
너희 바라는 모습 때문에 하는 쓸데없는 짓 있냐. 뭐 인플루언서처럼 협찬 받고 싶어서 집에서 뷰티 유트버 따라하기 이런 거. 나 가끔 거울 보면 입술끼리 그 꾹 누르는 그거 뭐지? 그러고 있음. 나는 키도 크도 눈도 올라가도 전혀 안 귀여워 보이거든. 의식적으로 노력하면 가끔은 귀여울까 싶어서

363 이름없음 2022/08/25 19:29:56 ID : U0oIFijiktA
ㅅㅂㅅㅂ 방금 밖에서 엄마가 불어 다 까먹었냐고 물어봤는데 불어가 부럴 이렇게 들려서 순간 뭐? 부랄?????이라고 말했음... ㅅㅂ 그 때 사람들 다 쳐다보고 쪽팔렸다

364 이름없음 2022/08/25 19:50:37 ID : 1jxSE03AZdB
어릴때 목욕탕에서 모르는 할머니 등 두드리면서 할머니! 이제 더우니까 집에가요! 라거 한거.... 갸아아아아아아아아악

365 이름없음 2022/08/25 19:56:19 ID : vzQoJTQq3U1
내 옛날 특촬 애캐로 온갖 망상질한 거 생각하면 죽고 싶음... 심지어 그 때는 초딩 때였음

366 이름없음 2022/09/07 00:11:09 ID : 4K5cK3TTV86
엉덩이에 주사 맞고 10초 문지르라 한거 10분으로 들어서 다른 환자분 들어오실 때까지 계속 문지르고 잇었음... 쪽팔려

367 이름없음 2022/09/07 01:43:19 ID : umnzXuso7th
얘들아 진지하게... 나 초등학교 땐 내가 대통령이 될 줄 알았다 중학교땐 하버드는 못가고 서울대/부산대 둘 중 하나 선택해야 하는 상황이 생길거라고 믿었어

368 이름없음 2022/09/08 17:56:57 ID : srtbfWi061C
ㅅㅂ 아무도 없는줄알고 트림했는데 밖에 사람 있었음 3학년은 나랑 남자애 하나뿐인데ㅋㅋㅋㅋ자살자살자

369 이름없음 2022/09/08 19:24:32 ID : fhzcGpWi2nC
아앀ㅋㅋㅋㅋㅋㅋ 난 컴퓨터 실습시간에 잠깐 시간 남아서 놀아도 된다고 해가지고 맨 뒷자리에 앉아서 블로그에 소설쓰고 있었는데 그거 뒤에서 쌤이 보고 있었음 ㅋㅋㅋㅋㅋㅋㅋ ㅅㅂ ㅋㅋㅋㅋㅋ 쌤!!!!! 보면 본다고 말을 해주시지 왜 조용히 계시는 거에요!!!!!!!!!@@@@@@

370 이름없음 2022/09/12 23:09:57 ID : Wi9xXtbhdXy
나 남친이 생각할 시간을 갖자고 해서 갖는데 메세지 보내도 안읽씹해서 차단당한줄알고 일기장으로 썼는데 일어나보니 1이 사라졌어….. 사진도 잔득 보냈는데..

371 이름없음 2022/09/12 23:16:38 ID : zak782si65f
>>369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흥미진진했나봐...

372 이름없음 2022/09/26 23:44:10 ID : 7dXBs8o5hAo
으아아ㅏ아아 이걸 열어보는게 아니었는데!!!! 과거의 나는 대체 왜 그딴 식으로 살았을까 다행히 삭제가 가능하네. 휴

373 이름없음 2022/09/27 00:27:11 ID : rAo7s8jjuq2
제목핸드폰 바꾸고 유튜브 프리미엄 3개월 해택 받아서 가족이랑 돌려쓰고 있는데 아빠가 뭘 보셨는지 유튜브 시청기록을 봤더니 뭔진 몰라도 제목...라노벨 뺨친다

374 이름없음 2022/09/27 03:17:33 ID : O2pRu03DAi6
중딩때 대학 체험학습 가기로 했는데 길잃어버리고 혼자 딴 지역 가버리기ㅎㅎ...

375 이름없음 2022/10/19 08:00:38 ID : 7grs3A7Akmo
현고3...아침부터 이불에 지리면서 잠깸... 급하게 샤워했는데 이불은 어쩌지...

376 이름없음 2022/10/19 14:49:37 ID : e0tze6o1u9t
흠...난 남자화장실에 들어가서 볼일까지 보고옴 다 보고 나가는데 어떤 남자분이랑 아이컨택함....ㅠ 이상하게 생각했겠지..ㅋㅋㅋㅋㅋ 아니 그게 아직 다 안만들어져서 앞에 표지판이 없었어ㅜㅜㅜㅜ

377 이름없음 2022/10/19 15:28:56 ID : srtbfWi061C
아 목에서 뚜두둑 소리 연달아 냈는데 하필 화장실에서 내서 방구소리같음 세면대 쪽에서 양치하던 애들 엄청 조용해짐ㅠㅜ 나 나가고 깐거 아냐개쪽팔려진짜 아니라고오 옛날에 같은 학교였던 애도 있었는데

378 이름없음 2022/10/19 22:51:56 ID : wIFirz83zXA
타싸에서 분탕질을 한 옛날의 나에게 김치로 뺨대기를 때리고 시픔

379 이름없음 2022/10/23 13:22:36 ID : xO1dA41DBBt
>>378 지금은 안그러지...?

380 이름없음 2022/10/25 09:59:06 ID : JSNxVbAY4Nv
예전에 침대에 핸드폰 막 굴리다 진짜 실수로… 진짜 굉장히 어이없고 당황스럽게 잠금 화면에서 쓸 수 있는 긴급통화가 눌리고 간첩 신고 그런 거 번호 눌려서 전화까지 걸린 진짜 이게 현실인가…? 싶은 당황스러운 상황에 처한 적 있음. 안내 음성 듣고 식겁해서 끊었긴 했는데 굉장히 놀랐었다. 그게 아마 중학생 때였나? 아니 진짜 장난 전화 걸 의도도 아니고 애초에 그런 기능 사용할 이유가 없는데 우연에 우연이 겹쳐 너무 당황스럽고 패닉이었던 기억이다.

381 이름없음 2022/10/25 10:00:13 ID : JSNxVbAY4Nv
>>376 나도 실수로 그런 적 있어….

382 이름없음 2022/10/27 21:18:37 ID : MmFdxyE9vBf
반에 잘못 들어감
새로고침
스크랩하기
19레스장발남 있어?new 124 Hit
잡담 이름 : 이름없음 25분 전
2레스너희는 마스크 밑 하관이 예상됨?new 18 Hit
잡담 이름 : 이름없음 56분 전
203레스💫🌟🌠고요한 새벽 속 여기는 모닥불 28판🌠🌟💫new 2206 Hit
잡담 이름 : 이름없음 1시간 전
29레스진짜 단체생활 너무 싫다...극혐이야....new 145 Hit
잡담 이름 : 이름없음 1시간 전
255레스고해성사 시간이 찾아왔습니다...new 4085 Hit
잡담 이름 : 신부 2시간 전
2레스구원은 셀프 스레new 24 Hit
잡담 이름 : 이름없음 2시간 전
12레스내가 성격이 이상한건가new 186 Hit
잡담 이름 : 이름없음 2시간 전
11레스다들 집 식탁 어떻게 하고 살아new 74 Hit
잡담 이름 : 이름없음 2시간 전
36레스남자화장실은 구조가 잘못된거같아new 470 Hit
잡담 이름 : 이름없음 2시간 전
14레스ㅆ.. 니넨 침대에서 양치하지 마라new 183 Hit
잡담 이름 : 이름없음 3시간 전
841레스크리스마스 디데이new 9668 Hit
잡담 이름 : 이름없음 4시간 전
430레스🍟잡담판 잡담스레 37판🍟new 4232 Hit
잡담 이름 : 이름없음 4시간 전
102레스나 히키코모리였는데new 3517 Hit
잡담 이름 : 이름없음 4시간 전
12레스짝사랑 하면서 느낀 것들 적어줘 제발new 164 Hit
잡담 이름 : 이름없음 4시간 전
1레스첫 알바 후기new 40 Hit
잡담 이름 : 이름없음 5시간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