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릴 때부터 엄마 아빠는 자주 싸웠다. 엄마는 남들 앞에서는 착한 척을 하고 나랑만 있을 때는 욕을 했다. 친구들이랑 한 번 쯤은 학교 끝나고 놀이터에서 뛰어 놀고 싶었지만 엄마는 단 한 번도 허락하지 않았다. 학교 끝나고 바로 오라고 했던 엄마의 말을 듣지 않고 친구들이랑 몇 번 논 적 빼고는 초등학교 때는 단 한 번도 친구들이랑 놀아본 적이 없다. 엄마는 기분이 안 좋으면 욕을 했다. 어느 날에는 화장대를 뒤엎고 소리를 질렀다. 눈을 부릅 뜨고 소리를 질렀다. 그리고 어릴 때 내가 좋아하던 인형을 벽에 쿵쿵 박아서 코를 망가뜨렸다. 나는 하지 말라고 엉엉 울었지만 화가 난 건지 인형을 망가뜨렸다. 그 인형은 버려졌다. 몇 년 뒤에 친척들이 그 인형 기억이 나냐고, 아직 잘 있냐고 해서 속으로 어떡하지 했었는데 엄마가 눈치를 주면서 잘 있다고 하라고 했었던 적이 있다. 시간이 지나 지금은 그렇지 않다. 고등학생이 될 때까지 엄마 아빠의 압박은 심해졌다. 고등학생이 될 때까지 내가 바라는 건 그냥 친구들이랑 노는 것이었다. 하지만 한 번도 이루어지지 않았다. 시덥지 않은 이유로 놀지도 못했다. 집 안에서 들을 수 있는 말은 어린 내가 듣기에는 너무 과분한 말이었다. 폰이 생긴 날부터 나는 누군가가 연락을 할 수 있다는 사실이 좋았다. 초등학생 내내 친구 한 명 없었던 나에게는 좋은 사실이었다. 모르는 사람과 연락 했다는 나의 행동이 그닥 좋은 행동이 아니라는 사실은 알고 있다. 나의 과오와 잘못이 있기 때문에 내가 잘했다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집 안에서 할 수 있는 것은 그 것 뿐이었다. 그 뒤로 엄마 아빠는 압박이 더욱 심해졌다. 모르는 사람과 연락도 할 수 없게 되었다. 몇 년이 지났지만 나는 엄마 아빠의 훈교를 듣는다. 어떨 때는 수치스러울 때도 있다. 하지만 내가 그만큼 과오가 있기 때문에 들어야 할 소리들이라고 생각 했다. 누군가에게는 그렇게까지 충격인 말인가 싶을 수도 있다. 하지만 목을 매달고 자살을 하고 싶어 밧줄을 천장에 매달려고 하다가 키가 닿지 않아 끙끙 대다 결국은 포기하고 울었던 기억이 있다. 이 얘기를 들으면 너가 무슨 자격으로 ㅋㅋ 싶겠지만 그 말을 감당하기에는 조금 힘들었다. 기왕 내가 잘못한 거 그냥 자살하겠다고 생각했다. 살아서 고통 받고 나 혼자 끙끙 앓을 거 그냥 영원히 사라져버리는 게 낫지 않을까 하는 ㅋㅋ 그런 이상한 생각을 했다. 지금도 그런 말을 듣지만 전에 비해서는 마음이 조금 무뎌졌다. 감정이 무뎌진 건지, 이제는 멍청해진 건지 잘 모르겠다. 엄마 아빠가 말을 조금 적게 하지만 가끔씩 브레이크 없이 훅 들어오는 말 빼고는 버틸 만 하다. 누군가는 내가 엄마 아빠에게 실망을 줬다, 신뢰를 잃었다 라고 말할 수 있다. 하지만 나는 이미 엄마 아빠에게 모든 것을 뺏기고 가장 행복할 수 있었던 어릴 적을 빼았겼다. 엄마는 항상 우울한 말이나 힘 빠지는 말을 자주 한다. 어른이 되면 당장 집을 나가겠다. 나도 이제는 모르겠다. 우울증에 걸린 건지 자살 욕구가 드는 건지는 잘 모르겠다. 하지만 그렇다고 내가 도와줄 수 있는 것은 없다. 나한테 무언가를 바라거나 요구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사실 나도 알 거든. 1. 엄마 친할머니 욕한 거 다 안다. 사실 지금도 욕하는 중. 2. 아빠 불순한 웹툰 보는 거 안다. 그러면서 남자 훈교 한다. 인간적으로 자살하고 싶게 만들지 말아주었으면 좋겠다. 내가 엄마 아빠가 한 언행들에 대해서 욕하는 것이 아니다. 하든 말든 상관 없다. 내 알 바 아니다. 본인들도 그랬으면 적어도 나한테 훈교는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 엄마 아빠가 먼저 죽지 않으면 내가 먼저 자살하겠다.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11레스 미래가 안 보여 50분 전 new 38 Hit
하소연 2021/06/16 09:01:39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 1시간 전 new 26 Hit
하소연 2021/06/16 09:38:38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하.... 1시간 전 new 4 Hit
하소연 2021/06/17 09:03:35 이름 : 이름없음
10레스 능지개개씹하타치커터칼거꾸로잡고잘안잘린다고짜증내는년이랑조별과제한썰 2시간 전 new 34 Hit
하소연 2021/06/17 01:36:55 이름 : 이름없음
17레스 입시 원래 이렇게 시발이냐 ㅋ ㅋ ㅋ ㅋ ㅋ 3시간 전 new 41 Hit
하소연 2021/06/16 23:26:24 이름 : 이름없음
78레스 🗑🗑감정 쓰레기통 스레 3🗑🗑 3시간 전 new 325 Hit
하소연 2021/06/03 21:21:37 이름 : 이름없음
5레스 그렇게 열심히 살지도 않는 것 같은데 너무 힘들어 7시간 전 new 8 Hit
하소연 2021/06/17 02:51:14 이름 : 이름없음
40레스 4년간 학교폭력을 당했던 나의 이야기 7시간 전 new 142 Hit
하소연 2021/06/11 14:39:10 이름 : ◆o59h9bg2NxQ
5레스 왜 나만 항상 힘든건지.. 9시간 전 new 35 Hit
하소연 2021/05/19 14:42:02 이름 : 이름없음
32레스 나 지금 뭐 해야 돼 9시간 전 new 42 Hit
하소연 2021/06/07 15:25:28 이름 : 이름없음
6레스 생일인데 자살하고 싶다 10시간 전 new 81 Hit
하소연 2021/05/19 19:48:47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가족하고 거리를 두었는데 11시간 전 new 10 Hit
하소연 2021/06/16 23:03:28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내가 예민한걸까? 11시간 전 new 14 Hit
하소연 2021/06/16 20:24:41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나보고 존나 꼰대래... 흐잉 11시간 전 new 17 Hit
하소연 2021/06/16 21:32:08 이름 : 이름없음
6레스 같은반 친구가 선 좀 많이 넘음 11시간 전 new 35 Hit
하소연 2021/06/16 21:48:12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