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6때(18년) 애들이랑 학예회에서 뚜두뚜두 추기로 했었음 내가 제니 파트였음^^.. 암튼그래서 연습 잘해오다가 학예회 당일날 배가 ㅈㄴ아픈거임;;; 처음 배아프기 시작했을땐 아직 우리차례오려면 좀 남았어서 충분히 화장실갔다와도 됐었는데 왜 안가고 버텼는지는 아직도 의문; 그러다 우리차례가 얼마 안남았을무렵... 설사가 ㄹㅇ 존나존나존나존나 마려웠고 배도 개심하게 아파오기 시작함 아까 시간여유 있었을때 화장실 안갔다온 나를 저주하고싶었음 아무것도 모르는 같이 공연하는 애들은 화이팅!>< 우리 잘하자!! 이러면서 격려하고ㅋㅋㅋㅋ 나도 마지못해 웃으면서 웅 화이팅...ㅎ 이랬음

그렇게 설사를 품은채로 무대위에 올라감

연습할때는 내가 진짜 제니라도 된것마냥... 표정연기까지 하면서 ㅈㄴ힘차게 췄는데 정작 실전에서는 설사년땜에 인상 개찌푸리면서 내 똥꼬를 비집고나오려는 설사를 억제하려고 최대한 살살 췄음

그러다가 결국 힘조절 잘못해서 'Oh wait til' I do what I do Hit you with that ddu-du ddu-du du' 이부분에서 바지에 설사 지림

아 생각해보니까 바지가 아니라 치마였구나; 치마입었었는데 안에 속바지 안입어서 설사가...ㅠ 빤쓰를 비집고나와서 뚝뚝 흘러내렸음

맨 앞줄에 있던애들 난리나고.. 덕분에 쟤 옷에 똥쌌다고 맨 뒷줄에 있는애들한테까지 퍼져서 다들 존나 웅성웅성거리고

같이 공연하던 애들도 개당황해서 뭐냐고 따지고(춤추면서ㅋㅋㅋ) 그러다 결국 음악 중단됐고 난 바로 화장실로 뛰어갔음

화장실로 오긴 했는데 뭐 어떻게해야할지 모르겠어서 걍 칸 안에 들어가서 존나 울었음 얼마 가지않아 친구들이 들어와서 괜찮냐고 물어봐주고 뒷처리하는거 도와줬음

암튼그래서 뒷처리하고 새옷으로 갈아입긴했는데 도저히 쪽팔려서 밖에 못나가겠는거야 그래서 아 나 못나가겠다고ㅠㅠ 이러면서 애들이랑 실랑이하다가 고개 푹 숙인채로.. 친구들 옆에 둘러서 내몸 가린채로 밖으로 나갔음

그랬는데도 나 발견한애들은 발견함 지들끼리 ㅈㄴ 수군거리고 쪼개고 난리도 아녔음 또다시 눈물이 줄줄나왔음

와.... 나까지 미칠 것 같애

그뒤로 어찌어찌해서 조퇴를 함 월요일이 되자(금요일에 학예회했음) 난 학교가기가 너무 싫고 끔찍했지만 어쩔수없이 갔음 교실 들어갔는데... 복도까지 소리가 들릴정도로 시끄럽게 웃고떠들던 애들이 나 오자마자 '아...' 하는 표정으로 변하더니 자기들끼리 수군대고 눈치봤음 그런 장면은 영화 드라마 책 웹툰에서나 보는건줄알았는데 현실에서 보게될줄은 꿈에도 몰랐음 차라리 놀리거나 쪼갰으면 그나마 덜쪽팔렸을텐데...

근데 복도에 나가면 다른반 애들이랑 다른학년 애들은 나 보면 지들끼리 쪼개거나 수군거렸음... 다행히도 그 같이 무대섰던 친구들이 좋은 애들이라서 내가 망신당하거나 그러면 걔네한테 대신 화내주고 나 위로해주고 그랬음 그리고 6학년이고 곧 졸업 얼마 안남았을때라서(11월) 어떻게든 꾸역꾸역 버티면서 학교 다녔음

그 친구들 진짜 인생 친구네.... 사실 저렇게 하는 게 맞는 건데 안 그러는 애들이 더 많으니...ㅜ

그리고 내가 배정받은 중학교가 우리학교 애들이 ㅂㄹ 없는 중학교라서 다행히 중학교 들어가고나서는 아무일도 없었단듯이 학교생활 잘 함 그 친구들이랑 아직도 친한데 그때일은 졸업하고 나서부터 지금까지도 아무도 언급안하고있어 ㅋㅋ..

이야기는 여기서 끝~~ 흑역사 다른거 생각나면 또 풀게 >>5 >>7 >>10 >>14 >>17 얘기 들어줘서 고맙당:)

와 진짜 힘들었겠다…

혹시 남녀공학이야...?하 죽고싶었겠다ㅠ

>>15 걔네도.. 현실에서 보게 될 줄 몰랐을듯.. 박박이네

오랜만에 흑역사 다른거 생각나서 와봄 이번건 좀 약한거임 초4때 반 애들이랑 다같이 잡기놀이하는데 내가 초3~4때 잠깐 과민성대장증후군이 좀 있었단말임 술래가 뒤에서 나 잡으려고 미친듯이 뛰어오길래 식겁해서 똑같이 빠르게 뛰었는데 방구가 ㅈㄴ예고도없이 큰소리로.. 그것도 여러번 뿌라락 뿌락 뿌라라라락 ㅇㅈㄹ로 나옴

다행히 술래도 다른애들도 모른척해주더라... 암튼 그러다가 결국 잡혀서 내가 술래됐는데 애들 잡으려고 발걸음 뗀순간 또 방구가 뿌라라락 하고 나옴 그땐 애들 표정 굳고.. 어떤 남자애는 큰소리로 파하학 하고 쪼갰는데 ㄹㅇ개쪽팔렸음 초6때 설사지린거에 비하면 새발의 피지만...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79레스 살면서 찍은 몸무게 최고치 2시간 전 new 716 Hit
흑역사 2021/09/28 23:43:55 이름 : 이름없음
162레스 어린시절 사달라고 징징댄 장난감을 말해보자 3시간 전 new 1913 Hit
흑역사 2020/03/07 20:42:02 이름 : 이름없음
31레스 트위터 흑역사 적고 가자! 4시간 전 new 726 Hit
흑역사 2021/08/16 13:20:50 이름 : 이름없음
622레스 인생 최하의 시험 점수 적고 가자(2) 7시간 전 new 5129 Hit
흑역사 2020/03/27 14:29:50 이름 : 이름없음
267레스 지금도 후회하는 잘못된 선택 말해보자 15시간 전 new 4214 Hit
흑역사 2019/01/01 22:35:26 이름 : 이름없음
12레스 넷카마 했던 거 생각나서 적고 갈게 17시간 전 new 85 Hit
흑역사 2022/01/02 14:24:15 이름 : 이름없음
135레스 살면서 정말 민망했던 경험 말해보자 21시간 전 new 2370 Hit
흑역사 2020/08/23 17:51:20 이름 : 이름없음
836레스 부끄러운 장래희망을 말해보는 스레(과거 현재 모두 됨) 22시간 전 new 9455 Hit
흑역사 2018/09/06 15:23:18 이름 : 이름없음
160레스 다른 사람들은 안 좋아하는데 나만 좋아하고 이유까지 이상한 거 말해보자 23시간 전 new 2710 Hit
흑역사 2020/04/02 02:20:30 이름 : 이름없음
2레스 난 가끔 이런 민망한 망상함ㅋㅋㅋ.... 2022.01.17 143 Hit
흑역사 2022/01/17 18:24:14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딩초 때 흑역사 알려줘 2022.01.17 29 Hit
흑역사 2022/01/17 13:03:07 이름 : 이름없음
65레스 다들 한 번씩 했던 컨셉 알려줘 2022.01.17 1336 Hit
흑역사 2020/12/09 14:07:21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 2022.01.15 16 Hit
흑역사 2022/01/15 16:38:41 이름 : 이름없음
51레스 쉬바 카톡상메 2022.01.15 1347 Hit
흑역사 2020/05/05 21:44:17 이름 : 이름없음
10레스 너네도 숳마시면 이래? 2022.01.14 257 Hit
흑역사 2022/01/13 02:15:36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