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이름없음 2022/09/27 02:06:07 ID : 0k5Ph9inQmm
안녕 스레주들! 하소연하고 싶은데 할 곳도 없고 힘들기도 하고 스트레스도 너무 받아서 어떻게 해야할지 모르겠어서 써봐. 난 정신병원(폐쇄 병동)에 입원한 청소년들 담당 사회복지사로 일 한지 이제 막 4개월 다 되어가. 대학 졸업하자마자 취업하려고 일자리 구하고 있었는데 아는 분 소개로 들어가게 되었어. 회사 안에서 내가 나이가 제일 적기도 하고, 경력도 없고... 알바도 한 번도 안 했다 보니까 힘들고 지치더라도 그냥 꾹 참고 일하고 있어. 가뜩이나 알바도 안 해본 초짜 신입이 힘든 건 당연하다고 생각하면서. 하지만 정신병원 안에서 일하다 보니 감정 소모도 너무 크고 정신적인 스트레스로 크게 다가오다 보니까 너무 힘들어. 가끔은 그만 두고 싶다가도 요즘 일자리 얻는 것도 힘들고 내가 어떻게 얻은 일자리이니 그냥 꾹 참고 있어. 3개월 수습 기간이라 수습 기간도 끝났겠다, 아무 말 없는 거 보니 정규직 전환 된 것 같아서 이걸로 그나마 위안삼고 있는데 너무 힘들어. 그리고 사실 엎친데 덮친격으로 딱 3주 전에 11살 된 우리 집 강아지가 갑작스럽게 무지개 다리를 건넜어. 우리 집 첫 강아지다보니 나도 너무 힘든데 슬퍼할 틈도 없이 회사에서는 내가 힘든 티 내면 안 되고 밝은 척을 해야 하니까 더 힘든 것 같아. 그리고 내가 외동이기도 하고 내 속내를 잘 말하지 않는 편이라 집에 와서는 힘들어도 그냥 참고 있는 것 같아. 울면 더 무너질 것 같아서 강아지가 하늘 나라 갔다는 사실을 회피하기도 하고, 모르는 척 하기도 하고 그러거든. 오죽하면 엄마가 너는 강아지가 하늘 나라 갔는데도 울지 않는 것 보면 너는 참 단단하고 사람 같다고 할 정도야. (TMI지만 다행이도 우리 집이 두 마리 키웠었어서 남은 한 마리에게 더 사랑 주려고 노력 중이야) 다들... 스트레스 받았을 때나 힘들 때 어떻게 버텨? 나 회사 들어오기 전에 15kg 뺐었는데 스트레스 받은 걸 먹은 걸로 풀다 보니까 조금씩 살도 찌니까 이것도 나름 스트레스고... 여러모로 스트레스야. 쨌든 다른 사람들도 여러 사정으로 힘들고, 직장인들도 힘들어서 털어놓지 않고 그냥 버틸려고 했는데 힘들어서 여기에라도 하소연해. 나 좀 도와줘🥲...

2 이름없음 2022/09/27 03:53:54 ID : FfTTU0mspcM
감정소모가 크고 엎친데 덮친격으로 안 좋은 일도 생겨서 많이 속상하겠네 ㅜㅜ 그래도 인생을 살며 행복하고 숨통이 트였던 순간을 생각하며 앞으로도 그런 순간이 찾아올 거라는 희망을 갖고 버텨줘... 그리고.. 너 자신을 많이 칭찬해줬으면 좋겠어! 스스로를 다독이며 몸과 마음이 지치는 와중에도 책임감있게 할 일을 하고, 도망치는 게 아닌 직면을 택한 게 대단하다고, 인생이 호락호락하지 않지만 나 또한 호락호락하지 않다 생각해줘 지금 이렇게 누군가에게 조언을 구하며 힘듦을 이겨내려고 하는 넌 정말 강한 사람이야

3 이름없음 2022/09/27 20:53:00 ID : 0k5Ph9inQmm
>>2 위로해줘서 너무너무 고마워 오늘도 울었는데 덕분에 한바탕 울었지 뭐야 덕분에 힘난다 너무 너무 고마워 진짜 너무 고마워😭

4 이름없음 2022/09/27 21:48:14 ID : a7fgnPjutwH
스레주가 아무도 없을 때 마음 놓고 울었으면 좋겠어 지금 눈 뜨면 회사 나가고 돌아오면 가족 있고 이러니까 슬프고 힘들어할 새도 없는 거 같은데 한번쯤은 해소하는 시간이 꼭 필요하거든 음... 밤에 자기 전에라도 아니면 일 마치고 집 오는 길에 사람 없는 한적한 곳에 들러서라도 꼭꼭 마음껏 울었으면 좋겠다 그게 생각보다 힘든 일 털어내는 데 도움이 돼 물론 한번 털었다고 아예 사라지는 건 아니지만 쌓아두는 것보다 나을 거야. 정 힘들면 가까운 친구한테 위로를 구하거나 여기 계속 스레 남기는 것도 추천해

5 이름없음 2022/09/28 08:57:04 ID : 05O2moMi3u5
>>4 위로해줘서 너무 고마워 확실히 우는 게 도움이 되긴 하더라고! 쌓아두면 그것도 그거대로 힘들어서 한 번 털어보는 것도 좋겠다 싶었어:) 덕분에 진짜 힘난다 너무 고마워 힘들 때 스레 남기려고:) 괜찮겠지?

6 이름없음 2022/09/28 13:27:42 ID : 2oE785QmqY1
안녕 나도 올해 취업했는데 한 두달 전에 오래 키우던 고양이가 무지개다리를 건넜어. 난 첨에는 심장이 너무 뛰고 직장에서 자꾸 눈물날 것 같아서 청심환 먹고 그랬는데 이제는 그러지는 않고.... 일기 쓰는 걸 좋아해서 힘들면 여기저기 글 쓰는 편이야. 블로그나 스레딕에도 올리지만 어디 안 올리는 메모장 어플에도 지금 왜 힘든지 어떤 감정 생각이 드는지 그런 거 쓰면서 펑펑 울고나면 마음이 좀 편해지더라. 첨에는 기분탓인가 했는데 이게 감정 기능을 담당하는게 편도체고 글 쓰거나 정리하는데 쓰이는 건 전두엽이라서 그런거래. 글로 쓰면서 전두엽이 활성화되니까 상대적으로 편도체 자극이 줄어드는 거라고 했어. 개인적으로는 효과가 큰 것 같아서 스레주에게도 추천해주고 싶어. 쉽게 괜찮아지지는 않을거고 그게 당연한 거지만 잘 버텨보자. 가끔 말고 자주 와서 레스 남겨도 괜찮아. 같이 힘내자!

7 이름없음 2022/09/28 14:08:54 ID : u9wJTO8rBxV
우울할땐 어떻게든 움직이는것밖엔 방법이없더라 나도 남자친구 죽고나서 먹는걸로 스트레스 풀었더니 살찌니까 우울한감정 많이들었는데 우울한 감정이 느껴진다 싶을때 운동이든 집안일이든 땀 흠뻑 흘리고나서 개운함으로 기분전환하는게 좋더라

8 이름없음 2022/09/28 14:21:55 ID : u5Wo6ry1AZd
나는 힘들면 움직이는 거 자체가 어려워지다 보니까... 잠을 열심히 자가나 뭔가를 엄청 썼어 예를 들면 내가 왜 힘든지를 다 파고들어 보거나 오늘 해야 하는 일이 뭔가거나...

9 이름없음 2022/10/01 03:43:34 ID : 0k5Ph9inQmm
>>6 >>7 >>8 이걸 이제 봤네ㅠ 다들 위로 되는 글 너무 너무 고마워 잘 버티다가 힘들면... 이 스레에 올게 그래도 괜찮겠지? 글도 써보고 움직여도 보고 잠도 자보고... 이것저것 해볼게! 정말 정말 고마워:)

10 이름없음 2022/10/06 16:58:37 ID : V9juqZbfRDz
스레더들 안녕:) (스레더라는 거 맞지?) 쨌든... 오늘이 우리 집 강아지가 무지개 다리 건넌지 딱 한 달이 되는 날이야. 처음에는 정신 없어서 생각이 잘 안 났는데 점점 우리 집 강아지가 죽는 모습들이 생각이 나서 심적으로 힘든데 버티려고 노력 중이야. 오늘도 회사에서 5시에 사무실 분들이랑 다같이 카페간다고 해서 좋아했더니 쌤 그렇게 좋아하시는 모습 처음 본다고 하더라고 ㅋㅋㅋㅋ 일찍 퇴근해서 좋기도 하고, 이렇게라도 안 하면 힘들 것 같아서 그랬던 것 같아. 주절 주절 쓰는 스레 읽어줘서 고마워, 오늘 남은 하루도 좋은 하루 보내길 바라! 나도 오늘 하루 우울에 잠기지 않도록 노력해볼게:)

11 이름없음 2022/10/14 13:19:22 ID : SE2txRAZdwq
스레더들 안녕! 벌써 내가 일 한 지 4개월이 다 되어가네. 일이 손에 익을 때도 되었는데 아직도 실수투성이라 안 짤리는 게 다행인 것 같아. 날 너무 자책하게 된다. 너무 힘든데 어디서 티를 내지도 못 하겠어. 오늘도 내가 담당한 아이를 상담해서 상담한 내용을 의사 선생님, 다른 선생님들까지 계신 톡방에 정리해서 올렸어. 같은 사무실에 계신 선생님 담당 아이까지 관련된거고 주치의 선생님도 아셔야 할 것 같아서 겸사 겸사 올렸는데, 내가 상담한 부분 중에서 내가 잘못 알고 있어서 잘못 말해준 점이 있더라고. 이걸 점심 시간에 팀장님께서 말씀해주셨고, 상담한 부분을 원래는 이 단체 톡방에 올리면 안 된다고 하시더라고. 그래서 내가 잘못 말한 부분에 대해서 나중에 내가 담당한 아이한테 가서 바로 잡아 줄 예정이긴 한데 하필 내가 잘못 말한 부분이 예민한 부분이라 더 크게 자책하게 되더라. 실수는 누구나 하는거지만 나도 사수나 다른 선생님들처럼 말도 잘하고 일도 잘하고 싶기도 하고 나름 신경 써서 아이한테 상담한건데 잘못한 부분이 있다니까 힘들어. 긴 이야기 들어줘서 고마워, 무너지고 싶고 울고 싶지만 좀 더 버텨볼게.

12 이름없음 2022/10/14 14:31:19 ID : FfSIE3A2Hxx
>>11 실수를 했는데 안 잘렸다는 건 그 실수가 사내에서 수습이 가능한 정도의 도트데미지일 뿐이라는 거야 다음부터는 실수하지 말아야지라는 마음은 괜찮지만, 하루 이상 그 실수로 자책하지 말어 안 그러면 안할 실수도 자꾸 한다 원래 입사하고 1년은 실수 안하는 방법보다 실수하고 수습하는 방법을 배우는 기간이니까 그 기간동안 수습방법을 문서로 만들어놔 그래야 같은 실수를 해도 마음이 편해져 그리고...웬만하면 전문적인 상담을 받았으면 좋겠어 원래 내담직은 따로 상담을 받을 수 있는 인프라가 있다고 들었거든 팀장님이나 인사담당자에게 관련 상담을 받을만한 방법이 없는지 물어봐봐

13 이름없음 2022/10/15 13:31:23 ID : 0k5Ph9inQmm
>>12 수습방법을 문서로 만들어놓기! 그거 좋은 방법인 것 같아. 그거까지 생각을 못 했네. 좋은 방법 알려줘서 너무 너무 고마워:) 그리고 응원 해줘서 너무 고맙고! 나도 어디서라도 전문적인 상담 받고 싶긴한데... 될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팀장님께 슬쩍 물어볼게. 너무 너무 고마워🥺

14 이름없음 2022/10/26 22:40:02 ID : 0k5Ph9inQmm
얘들아, 내가 잘하고 있는지 모르겠어. 오늘 오후에 나 합쳐서 5명이서 사무실 회의하는데 다른 사람들 앞에서 팀장님한테 한소리 들었어. 우리 팀장님이랑 사무실 분들 진짜 좋으신 분들이거든? 어디가서 이런 분들 못 만난다고 할 정도로 좋으신 분들이셔. 일은 진짜 힘들지만 사무실 분들이 좋으신 분들이라 참는건데 오늘 내가 담당한 애 아버님이 나한테 화내는 거 다 참고 수간호사 선생님께서도 나한테 화내시는 거 다 참았어.. 그래도 내 잘못이니까 내가 고쳐야 하는 부분이고 참아야 한다고 생각해서 기분 안 좋아도 그냥 속으로 참고 있는 채로 회의 들어갔어. 내가 다른 분들에 비해 내가 담당한 애들에 대해서 길게 봤으면 한두달 정도 담당했는데도 잘 알지도 못하니까 한소리 들었어. 내가 백프로 잘못한 부분이니까 한소리 들어야 하는 건 마땅한데 여러모로 힘들다...~ 행정 업무도 많아서 이번 주 내내 야근하고 오늘도 6시가 회사 끝나는 날인데 9시에서 회사에서 나왔어. 이번 달 연장수당신청서 써서 어제 팀장님께 드렸는데 15시간 30분해서 우리 사무실 내에서 내가 1등했더라ㅋㅋ... 사무실 다른 분들은 행정 업무도 많은데 담당 아이들 어떻게 그렇게 잘 챙기고 일도 잘하는지 너무 부럽더라고... 나만 손발 너무 느리고 알아 듣는 것도 느린 것 같고... 첫 직장이고 남한테 폐는 끼치지 말자는 생각에 나름 엄청 노력하고 열심히 하는 것 같은데 너무 속상해. 4개월이나 되었는데도 발전된 모습은 없는 것 같아서 속상하네. 오늘도 야근하면서 울 뻔하다가 같이 야근하시는 다른 팀장님도 계셔서 꾹 참았어. 나 잘하고 있는 거 맞는걸까?

15 이름없음 2022/10/28 08:10:32 ID : y0oL83u6ZgY
스레더들아 결국 나 권고사직 받았어 받았다기 보다는 한 번 더 기회를 주겠대 확실한 건 아닌데 어제 아침에 팀장님이 나 부르더니 카페가서 잠시 이야기 하자고 하시더라고.. 뭔가 했더니 나에 관한 이야기였어 12월까지 기회를 줄테니 못하면 짤릴 것 같아 내가 병원에서 들리는 소문이 있는데 내 담당 아이들을 잘 못 챙긴다고하더라 나 나름 진짜 애들 뒤 쫓아가면서 애들 케어한다고 했는데 잘 못 챙겼나봐ㅠ 그리고 팀장님께서 사무실 내에서 나 말고 다른 분들이랑 이야기도 하셨나봐 내가 일은 열심히 하는데 일의 우선순위도 모른다고 하더라고... 그래서 내 자리도 사수 옆자리였는데 오늘부터 팀장님 옆자리로 옮겨서 매니지먼트라고 하나? 쨌든 옮겨서 팀장님이 나 봐주시기로 했어

16 이름없음 2022/10/28 10:17:41 ID : u1hcFdxA2Nt
직장생활 4년넘어가는 사람임ㅇㅇ 업종은 다르지만 신입사원들 고민하는건 다 똑같은 것 같아서 글 남겨봄. >>14 원래 3,6,9,12 이렇게 3개월마다 주기적으로 직장 관두고 싶어질때가옴 특히 신입때는 내가 못나보이고 3개월차즈음 자신감도 많이 떨어지는데, 처음부터 잘하는사람없음. 존버가 답임. 우울할때는 정말 기본적인걸 우선 챙기는게 중요함. 밥 잘먹고, 잠 잘자고, 운동하고. 몸이건강해야 정신도 건강해서. 진짜로 몸영향 많이 받음. 그리고 신입때는 모르는건 다 질문하는게좋음. 사수나 상사입장에서는 귀찮긴한데, 열심히 하려는거보이면 사람인지라 안챙겨줄수가없음. 나는 신입때 사수앞에서 울었던 적 있음...그러고 났더니 후련하기도 후련하고, 사수가 내 고민을 이해해줘서 맘이 편해지더라. 사무실 사람들 좋은사람이라면, 한번쯤 한명 불러내서 진지하게 상담해보는걸 추천함. 내가 이렇게이렇게 노력을 했는데 못챙겨준다는 소리가 있어서 뭐가 부족한지 모르겠다. 그리고 학부모님께 한소리듣거나 그럴때 어떤식으로 넘기시나. 너무 속상하다. 이런 개인적인 감정처리법같은것도 조언구해봐. 그러면 상사도 너 나름대로 고생하고 있다는걸 알고 노력하는걸 알 수 있음. 본인들도 힘들었던시기 있었을꺼라 조언도 잘 해줄거라고봄. 말 안하고 입꾹닫하고 있으면 챙겨줄래야 챙겨줄수도없음. 신입은 완벽할 필요없음. 신입은 부족한게 당연하고 인간다운거임. 그리고 내가 6개월동안 같이 업무해도 나아지는게 하나도없는 신입이랑 일해본 적 있음. 그정도까지 아무것도 못하면 진짜 적성 안맞는거라 다른길 찾는게 좋음. 일단 상사한테 조언구하고 해보는데까지 해보고, >>15 시간을 더 줬는데 상사측에서 안된다는 판단이 서는거면 진짜 적성에 안맞는거임. 적성에 안맞으면 길하나만을 고집할 필요는 없다고봄. 진짜 취준생때, 초년생때 돈이 급하고 취업급하다면 다른일하면서 하고싶은일 찾아보면 좋다고 생각함. 4년간 일하면서 도중에 관두는사람 다른직종으로 아예 직종변경해서 취업하는사람들 많이 봐왔음. 2년 넘게일해도 적성에 안맞다고 직종변경하신분도봤음. 인생엔 답이없고 본인에게 맞는길을 찾아가는 과정인것임.

17 이름없음 2022/10/28 13:07:24 ID : y0oL83u6ZgY
>>16 고마워... 읽고 또 읽었어 적성에 맞는지도 한 번 생각해볼게! 나한테 맞는 길을 찾아가는 과정이 쉽지는 않겠지만... 한 번 노력해볼게 정말 고마워ㅠㅠ
새로고침
스크랩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