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먼저 푼다면

초딩 저학년 방과후에 책상서랍에 너무 탐나는 물건이 있어서 종종 훔침... 그리고 고학년때 친구랑 종이 작게 잘라서 앞자리에 앉은 애 머리에 던져서 얹음... 정말 죄송했습니다...

콩 한알 훔쳤어 너무 만지고 싶어서 손 끝에 톡 하고 만졌는데 그대로 바닥에 떨어져서...

나 어릴때 도벽 진짜 심했었음 엄마 지갑에 손대고 문구점에서 젤리같은거 하나씩 가져오고.. 친구 물건 탐나서 가져오고 학교 물건 하나씩 가져오고 근데 크면서 이게 아 진짜 잣될수도 닜는 일이구나 라는걸 느끼고 고친듯

이 스레 오랜만에 들어와보네 2년전에 만들고 묻힐거라고 생각했는데 아직까지도 본인들의 범죄이야기를 적으면서 살아있을줄은 몰랐어 이대로 900까지 가자 아자아자 ㅎㅇㅌ

난 학교다닐때 내돈 2만원 빌리고 안갚은애 빌린액수만큼 걔 실내화 열받으라고 일부러 한짝씩 갖다버렸어

친구네집 커튼에 있던 반짝이 너무 예뻐서 걔 없을때 가위로 잘라 떼간거 지금 생각해보면 아주 미친새끼임 ...존나 반성함.. 반짝이에 눈이 돌아가서...

유딩때 유치원에서 조그만 피자모형 가져온거...

난 초딩때 엄마 비비크림이랑 쿠션 몰래 쓴거… 나는 화장하고싶는데 엄마가 아예 하얘지는 선크림조차 못하게 해서… 그리고 유치원 때 막 사실 나는 내이름이 진짜가 아니다 내 진짜 이름은 ㅇㅇㅇ이다 ㅇㅈㄹ 한거… 친구들 다 믿었었음… 그러다가 내 친구가 나보고 ㅇㅇ아! 부르는거 엄마가 듣고 좀 혼냈…ㅎㅎ

바람핀 전남친 학교에서 매장시킴 (이건 정당방위 아닌가)

>>812 이건 오히려 개 잘한 짓!!!!

아니 나는 진짜 자잘한거 말해야지 하고 왔는데 몇몇애들 과장한거야 찐이야 뭐야 소름..... 나 어릴때 피아노 한 두번 치고 10번 쳤다고 한거랑 야자 짼거, 초딩때 영어학원에서 손톱에 모르는거 몇개 적어가지고 친거 .....쓰고 보니까 나도 쓰레기였자나? 다들 죄송합니다 큐ㅜㅜㅠ

학교에서 수업듣는 중에 배가 진짜 아파서 몰래몰래 방구뀜

어릴 때 도벽 개심했음 ㄹㅇ 문방구 가서 짜잘한 거 한 두개씩 쎄벼왔고 슈퍼에서도 훔치고 부모님이 안 해주시는 거 아닌데도 그냥 어디 들어가서 충동적으로 쎄빔 그러다가 언제였지 학교 끝나고 집 가는 중에 학교 앞 문방구에서 어떤 애가 뭐 훔치다 걸려서 개깨지는 거 보고 정신 차려야지 하는데 잘 안 차려지더라; 또 쎄비다가 슈퍼 아저씨한테 걸려서 그 뒤로 안 함

언니한테 날짜 지난 음식 먹임.. 괜찮아 하더라

이간질해서 친구사이 다 망가뜨려놓은거 총 3번했는데 당연히 내가 다 손절당함.. 진짜 사람은 똑같은 실수를 반복한다는데 난 그게 너무 무서운거같아 이제 진짜 정말 다른 사람 이야기는 입밖에 내지도 못하겠어

스트레스받아서 몽유병심했을때 옆에 자고있는 동생 변기인줄알고 걸터앉아서 쉬쌀뻔했음 얼른 틀어막았음 유전인듯 엄마도 내 서랍에 소변놓으실뻔 했거든 ㅋㅋㅋㅋ 술 많이 마시셔서 그러신것도 있지만 근데 조금 싼거같은데... 동새 미안...

난 내가 당한 범죄인데 초딩때 학교에 금목걸이 하고 갔는데 어떤 애가 목걸이 만지작대더니 팬던트 빼감 난 어렸을 때라 누가 빼갔을거라고 생각 못하고 내가 잃어버린줄로만 앎 엄마한테 엄청 혼나서 아직 그때 일이 생생한데 생각해보니까 급식 줄 설때 어떤 애가 내 목걸이 푸르고 만지작댔었는데 걔가 빼간듯 근데 걔가 누군지 전혀 감도 안잡히고.. 그냥 개빡칠 뿐임..ㅅㅂ

게임 30분 한다고 약속해놓고 아빠 주무시니까 10분 초과한 거... 피아노 어렵고 귀찮아서 안 하고서 한 것처럼 음표 색칠한 거... 원플원 계란과자 두개 다 동생 주기로 해놓고 내가 한 봉지 까먹은거... 공부할 때 딴짓하면서 공부하고 있다고 박박 우긴거...

이런 것도 범죄인가... 학창시절 대부분이 왕따생활이었는데 중딩 때 애들이 내 사물함에 지렁이 머리 터진 거랑 민달팽이 일반 달팽이 이런 거 집어 넣었길래 커터칼로 달팽이 잘라서 샤프심에 꽂았어 꼬치처럼 왠지 그렇게 해야 할 것 같았거든 그 이후로 사물함은 깨끗해졌다

나 동생 저금통에서 5천원 꺼내서 동생 생일 선물 사줬어ㅋㅎㅋㅎㅋㅎㅋ

집에 엄마랑 아빠가 공동으로 잔돈 저금하는 통 있었는데 거기서 가끔 몇개 빼감

유치원 때 매니큐어 집으로 가져왔고.. 이건..ㅋㅋ 바보같긴 했는데 작은 애니..뭐라하는지 모르겠다 암튼 문방구의 괴담책 정도 크기 만화책 떨어져있길래 누가 잃어버린건가? 하고 주워서 가져갔는데 후에 생각해보니까 파는 거였음

도벽... 엄마 아빠 지갑에서 매번 돈 꺼내가고 1,2만원이면 모르겠는데 최소 5만원, 어쩔때는 몇십만원씩.. 친구 화장품도 가져가고.... 엄빠 돈 훔친거는 걸려서 뒤지게 맞고 정신차렸어

무인 아이스크림 할인점에서 친구랑 아이스크림 가지고 떠들다가 계산 안하고 가져감;;; 알고 나서 바로 뛰어가서 계산했다

범죄일까 잘 모르겠는데.. 00년대 후반까지만해도 문자 보낼 때 발신인 번호를 바꿀 수 있었어. 난 그걸로 평소 불편했던 애한테 의미심장한 내용의 문자를 보녔고, 그 애 번호인척 다른 친구들한테 문자도 보내고 그랬어. 최근에야 알았는데 그 애가 그 일 이후로 많이 힘들어서 상담도 다니고 그랬다고 하더라. 내가 했던 짓이 너무 부끄럽고 수치스러워.

>>828 맞어 다른사람 번호로 문자보낼 수 있었어. 그래서 어떤애가 내번호로 바꿔서 학원쌤한테 욕보내가지고 오해받은적 있었어. 쌤한테 난 아니라고 분명히 말했지만.. 의심스럽게 쳐다보셨어 저 진짜 아니에요 쌤..

차 후진하다가 주차되있는 뒤차랑 박은 적 있다 얼른 내려서 확인해 보니 다행히 양쪽 다 기스 하나 없더라 연락하려고 해도 상대 번호가 없고 나도 급하게 가야 하는지라 그냥 냅두고 내 갈 길 갔다 아마 그 차주는 블박이라도 돌려보지 않은 한 자기 차 박힌 것도 모를거다

4학년 때 모 안티카페 들어가서 욕 엄청하고 나온거... 진짜 부끄럽고 후회돼

나 괴롭혔던 언니 실내화 신발장에서 훔쳐서 쓰레기통에 버림 그 이후로 그 언니 신발장에 자물쇠 걸어놨더라

나 ㅋㅋㅋㅋㅋㅋㅋ 요기요로 배달음식 시켰는데 이사간 뒤였어서 이사 전 집으로 시켰던거.. 전에 딱 한번 있었는데 오늘도 그랬다.. 아... 미안해요 배달아저씨..ㅠㅜㅜㅜㅜ 요기요 지워버림.. +주소지 바꾼다는걸 자꾸 까먹어버령..ㅠ

엄마 지갑에서 돈 훔치고 거짓말한거 글고 비대면 학교랑 학원 수업중에 계속 폰하고 수업 하나도 안 들은거.. 엄만 내가 거짓말 한거 다 알고있었는데ㅜㅜ 엄마 미안해요 사랑하고.. 아직 중2라 많이 미숙하고 내 감정을 내가 잘 모르고 맨날 엄마한테 짜증내는데 커서는 진짜 효도할게요 세상에서 젤 예쁘고 착하고 멋진 우리 엄마 사랑해

장난전화로 짜장면 주문한거...

2000년대에 유딩~초딩 저학년때라 심심해서 랜덤으로 번호 입력하고 전화걸고 문자해보고 통신료땜에 혼나고 그랬는데 위에있는 레스 말대로 그때 당시엔 번호를 바꿔서 문자보내는게 가능하던 시절이라 있는 번호인데 항상 전원이 꺼져있다고 뜨는 의문의 번호가 하나 있었거든 그걸로 번호 바꿔서 이상한 문자 보내고 인터넷상에서 전번 그걸로 까고 관종짓하고 다님 지금 생각해보면 진짜 고소가 안오간게 다행이긴한데 왜 항상 꺼져있는 번호였을지 왜 아직도 아무런 얘기가 없을지 궁금하다 이젠 워낙 옛날일이라 그때 번호가 뭐였는지 기억도 안나서 그 번호가 아직도 전화기가 꺼져있는 번호인지 바꿨을지 없어졌을지 조차 모름

동생 계란과자 너무 먹고 싶어서 한 주먹 가져간거... 반만 먹고 나머지는 전부다 동생한테 돌려줌... 너무 미안했음. 그래서 반 주먹 먹고 내가 한 봉지 새로 하나 더 사줬었지... 또 나한테 못되게 군 선생님 너무 짜증나서 칠판에다 존나크게 "OOO 선생님은 고무 궁뎅이~^^" 이지랄함 초3때였는데 어디서 누구 궁뎅이는 고무 궁뎅이 이지랄한거 보고서 그거 베껴 적은거임... 선생님 얼굴 붉으락푸르락해지는데 끝까지 나 아닌 척 부인했다...

유딩때 애들끼리 동네마트(그렇게 작은곳은 아니었음,,직원도 많은)에 가서 워낙 넓다보니깐 시선없는때를 틈타 과자 몇개씩 빼왔음,,난 아직도 기억난다 내가 훔친 웨하스...나중에 바깥에서 애들끼리 헤어지고 엄마 만났는데 돈도 없는 애가 어디서 그런거 사왔냐고 물어보면서 전말이 발각되고 혼났지..후우 그땐 왜 이게 범죄란걸 몰랐을까?근데 단지 기억나는건 걍 스릴넘쳤다는거라서 지금 보면 더 소름끼침

>>838 이거 난데 고해성사 몇가지 더한다..훔친 이후로 나혼자 딱 두번 더 훔친적 있음...그땐 다른마트였는데 한번은 과자봉지안에 그 캐릭터종이(?)여튼 내가 좋아하던 캐릭터땜에 한번 훔쳐서 안에 과자는 다 버리고 종이난 빼온적 있고,한번은 쌍쌍바 훔쳤었는데 마트나가려다가 딱 걸려가지고 아줌마한테 훈계받을때 바로 도망침...이후로 그 마트 1~2년간은 못갔음..마트가 다른마트로 아예 바껴버릴적에 갔을걸..?부모님한테 말만 하면 바로 돈주셨는데 그땐 왤케 도벽이 심했던지...물론 지금은 아주 후회하고 반성함

초딩 5학년때 문구점에서 핸드스피너 한개훔침.. 5살때 사촌동생 장난감 한개 훔친기억있는데 모르더라 지금은 손버릇 완치함!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73레스 계속 틀리던 단어 말하고 가는 스레 2시간 전 new 717 Hit
흑역사 2021/01/10 23:17:43 이름 : 이름없음
740레스 흑역사가 생각났을때 소리지르고 가는 스레 4시간 전 new 7331 Hit
흑역사 2018/01/25 17:52:35 이름 : 이름없음
237레스 지금도 후회하는 잘못된 선택 말해보자 4시간 전 new 3830 Hit
흑역사 2019/01/01 22:35:26 이름 : 이름없음
840레스 » 살면서 자신이 저지른 범죄 썰 풀기 4시간 전 new 17076 Hit
흑역사 2019/01/12 21:04:09 이름 : 이름없음
134레스 이상했던 자기 화법 말해보장 4시간 전 new 2119 Hit
흑역사 2020/10/21 20:33:29 이름 : 이름없음
523레스 인생 최하의 시험 점수 적고 가자(2) 4시간 전 new 4223 Hit
흑역사 2020/03/27 14:29:50 이름 : 이름없음
62레스 자다가 마지막으로 오줌 싼 나이 적고 가 12시간 전 new 1377 Hit
흑역사 2020/05/26 10:29:48 이름 : 이름없음
80레스 너희가 가지고 있는 것 중 들키면 가장 쪽팔린 거 뭐 있냐 15시간 전 new 941 Hit
흑역사 2021/04/22 00:14:46 이름 : 이름없음
27레스 다들 넘어져서 쪽팔린 썰 풀어줘 2021.08.02 303 Hit
흑역사 2020/03/24 00:53:17 이름 : 이름없음
16레스 파하학 내가 중1때 쓴 빙의글 볼래? 제목도 따끔한 어린사랑임 파하학학 2021.08.02 137 Hit
흑역사 2021/07/28 08:30:49 이름 : 이름없음
7레스 아니 아빠 앞에서 시부레 풀발 ㅇㅈㄹ.. 2021.08.01 86 Hit
흑역사 2021/08/01 00:25:36 이름 : 이름없음
8레스 중1때 쓴 일기장 찾았는데 2021.07.31 60 Hit
흑역사 2021/07/29 06:55:54 이름 : 이름없음
120레스 너희가 쓴 글 중에서 제일 이불킥하고픈 글 있음? 2021.07.31 1977 Hit
흑역사 2020/09/01 17:02:34 이름 : 이름없음
47레스 나 커뮤에서 찐특 이러는거 다하고다님 2021.07.31 1904 Hit
흑역사 2021/02/17 03:04:02 이름 : ◆q2KZii3u2sr
43레스 말실수 자주하는 재앙의 주둥아리들 모여! 2021.07.30 814 Hit
흑역사 2020/12/14 09:20:04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