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굴이... 얼굴이 나랑 닮았어.... 아니 진짜 똑같은건 아니지만 얼굴이 내가 봐도 꽤 닮은 애야... 같이 서 있으면 뭔가 남매같대 우리 둘다 눈에 살 두꺼운데 쌍꺼풀 있고(생겼고) 둘다 코는 작은데 뭔가 퍼진것 같은데 작아서 티가 안나고... 흐물하고(나보단 남자애가 더 선명해보이긴 해) 입도 닮았어 그냥 평균 크기 입술... 웃을때 젤 많이 닮았대 젤 차이 나는건 나는 오른쪽 뺨 눈 밑에 작은 보조개가 있다는거 정도... 애들이 내가 숏컷하거나 걔가 장발하면 완전 똑같을것 같대 ㅋㅋ 인코 까먹지 않기 위해... (기억력 금붕어)힌트- 내가 젤 많이 쓰는 영어 단어 --ly 절친한테 옮아서 그렇고 처음에 뜻을 잘못 알았었고 발음하기 귀여운 단어야 기억해 나 자신아..

그래 근데 내가 얠 좋아하게 됐다....

여기다 이렇게 썰 풀어도 될라나 모르겠지만...!! 일단 나는 작은 국제학교에 다니고 있어(미국학교야) 나라가 어딘지 말하면 바로 어느 학교인지 견적 나올것 같아서 못 말하겠고... (검색 좀만 하면 뙇 나오더라고... 노파심에 말하는거지만 주작 아냐... 증거 보여줄수 있어...ㅠ 쨌든 한국애들이 많지는 않아 그래도 나 포함해서 20명? 정도는 될꺼야 학교가 작아서 그것도 많아 보이긴 해..ㅋㅋ 어쨌든 난 지금 아직 16살 밖에 되지 않았구 10학년이야 음.... 또 뭐 말해야 하지 나는 소심하긴 한데 시끄러울수 있는 내적관종이얔 글고... 우리 학교는 미국학교긴 한데 다른 나라 사람들도 있지만 대부분 다 미국애들이고 여기 애들 착해 선생님들도 그렇고 이 정도면 됐낰..?

응 나는 아주 어릴때부터 여기 왔어(태어나고 6개월 됐을떄 바로 왔음..) 처음에는 한국 학교를 다니다가 1학년 되자마자 이 미국 학교로 왔어 12년 특례 받아서 대학 갈거라 여기 쭉 있을 예정이야 나이차 나는 귀여운 여동생이 있어 (10살..) 애가 워낙 착하고 예뻐서 사이가 좋아 내일 시험 있는데 스레딕에서 썰을 풀고 있는 중이야 미쳤나봐

아 어쨌든... 내 짝남은 나보다 늦게 들어왔어 3학년 쯤에 그때는 별로 안 닮았었어 걔는 그때 쌍꺼풀이 생겼고 나는 아직 안 생겼을 때였기도 했고 나는 낯 잘 가리는 성격이고 거기다가 완전히 새로운 환경에 떨어진거라 더 소심해져서 걔랑은 데면데면 했었어 5학년 끝날때까지 별로 안 친했지 걘 남자애들이랑만 놀고 난 여자애들이랑만 놀고 서로 잘 몰랐어

그러다 5학년 끝나고 세 달 여름방학 후에 개학해서 6학년 돼서 걔를 보니까 키도 크고 얼굴도 많이 변하고 근데 그 동안 나도 많이 변해서 쌍꺼풀도 작게 생기고 얼굴 변했거든 그래도 아직까지 많이는 안 닮았었어 그냥 조금 비슷한 정도일뿐이였고 그렇게 그냥저냥 학교 다니다가 7학년때 개학했을때 걔 얼굴을 봤는데 뭔가 어 싶은거야 어디서 많이 봤다 싶고 뭔가 낯이 익고.... 그때 반 애들이 우리를 보더니 완전 닮았대 그땐 뭔가 헉 했어...ㅋㅋ 안 그래도 소심하고 그런데 갑자기 어색한 애랑 이런식으로 엮이니까 그래서 너네가 외국인이라서 그렇다고 하고 넘어갔지

아 그리고 추가로 짝남은 소심한건 아니지만 그냥 적당히 시끄럽고 적당히 조용해 그래도 나름 인싸고 인기 많아.. 무뚝뚝하단건 아닌데 말이 많은것도.. 아냐 그런데 말도 하면 재밌게 하고 농담도 잘 하고 잘 웃고.. 조용한듯 아닌듯한 핵인싸... 반면에 나는 엄청 소심하고 후엔 좀 나아져서 시끄러울줄도 알지만 처음엔 엄청 조용했고 주변에 완전 오-픈한 애들이 많아서 나도 나아진거야 아무튼 그때 친구라곤 여자애들밖에 없었지

근데 7학년 돼서 갑자기 짝남 때문에 (남이라고 부를게ㅋㅋ 정나미 있게) 남자애들이 눈에 들어온거야(?) 그니까 전에는 여자애들이랑만 친했고 남자애들한텐 관심도 없었는데(이성으로써 관심이 아니라 그냥 관심 자체가 없었엌) 그제야 보인거지ㅋㅋㅋ 그리고 우리 둘다 크면서 점점 닮아가니까 내가 원하든 말든 자연스레 가까워졌지 걔도 두루두루 잘 지내는 성격이니까 말도 잘 걸어주고 했어

남이한테 호감이 생겼지(이성으로써가 아니라 친구로써~~) 성격도 내가... 좋아..?하는 성격이었어 말 너무 많거나.. 지나치게 가벼운 사람 싫어하거든 그래서 나도 좀 마음 열고 친해지려 노력했어 반에 한국애가 몇 없기도 하고 (그때는 한국 사람 나랑 남이 포함해서 우리 학년(반 하나 밖에 없어...ㅋㅋ)에 3명) 그렇게 자연스레 다른 남자애들이랑도 친해지고 그러면서 소심하고 경계심 많은 성격도 많이 풀리고 친구들도 많이 만들었지 (다시 말하지만 아주... 활발하고 감당 안 될 정도로 친화력 쩌는 세상 만사 다 재밌어하는 애들 덕..분에) 아 미안 나 진짜 공부해야 됔ㅋㅋ... 갑자기 기억나서 장황하게 썼네.... 여기까지만 쓰고 나중이나 내일 다시 올겤ㅋ

하 잠깐 쉬는 타임.. 그렇게 친해진 우리는 지금까지 친구로 지내왔어 참고로.. 나는 8-9학년 되기 전까지 이성에 대한 생각이 하나도 없었어 그런데 어느 날 그냥... 그렇다할 계기도 없어 아침에 등교하는 길에 남이를 만나서 노닥거리면서 걷는데 문득 남이 얼굴, 행동, 하나하나 눈에 담아보니까 애가 너무 좋은거 있지 잘생겼다, 착하다, 설렌다, 이런 생각도 안 들었고.. 좋아한다는 생각밖에 들지 않았어 그냥 아 하고 문득 자각하는 그런거 있잖아 이렇게 시작된 짝사랑이야 그때는 갑작스러워서 조금 실감이 안 나서 그냥 평소처럼 지내기는 했어

그렇게 자각하고 나서 아주 천천히 설레기 시작했어 은근 장난기가 많고 재밌어서 인기가 많은것도 장난을 치는것 같다가도 다정하게 대해주는것도 작은거 하나하나 다 배려해주는것도 다 소중해지기 시작하면서 더 실감이 나더라 ....조금 (많이) 부끄럽네....으악....오글거리는거 싫어하면서 왜 쓴담... 아니 그래도 이런게 안 오글거릴순 없응께.... 여튼..!

여기까지가 내 짝사랑의 시작이고 이제부터 그냥 최근 얘기들을 썰처럼 풀어보려구ㅎㅎ

흠 약간 관찰일지처럼 될지도....ㅋㅋ 남이는 알게 모르게 인기가 많은것 같아 물론 이성에게도 우리 반에 남이 좋아하는 애 두명은 더 있는데... 말을 재밌게 잘해서 그런걸까 잘생겨서 그런걸까 맞다 뭔가 나랑 닮았다 하면 못생길줄 알았는데 잘생겨서 놀랐었지... 머리는 생머리인데 눈동자 색이 참 연해 나도 보통보다는 연한 색이기는 한데 그래봤자 고동색이고 남이는 눈동자가 갈색이야 햇빛에 비치면 더 연해져서 예쁜 색이 되더라

성적도 꽤 잘 받는 편이던데 많이 신경 쓰는 것 같진 않지만 공부는 하더라.. 성실한 편. 노골적으로 들이대는 사람은 좀 부담스러워하더라 우리 반에 얠 좋아한다는 그 애가 막 들이대는데 당황하더라고ㅋㅋ 신기해서 관전했지 으음 그리고 남이는 단거 꽤 좋아하더라구 초콜렛도 사탕도 많아 주머니 뒤져보면 항상 뭐 하나 나오더라 사탕 하니까 생각 났는데 남이가 눈치도 빠르단 말이야 분위기 파악도 잘 하고 그럼 내가 피곤해하거나 스트레스 받을때 정말 귀신같이 알아채고 손에 사탕 쥐어주더라 ㅋㅋ 나도 나름 그런거 잘 숨기는 편이라 생각했는데 어떻게 알았는지...

남이의 행동 중에 좋아하는거 ㅇㅇ아 라고 불러주는거 보통 다 성 붙여서 야 너 이러는데(있는 한국애들이) 뭔가 타지에서 가족이 아닌 누군가가 그렇게 불러주니까 그럴때면 항상 기분이 좋아 오늘 아침에도 피곤했는데 ㅇㅇ아~하고 불러주는 목소리가 너무 듣기 좋아서 기운이 나더라 참 다정한 사람인것 같아 사람을 좋아하는 것 같기도 하다 은근 사랑 받고 싶어하는것 같거든..

음 어제 얼떨결에 연극 크루를(연극에 그..... 프롭(한국어로 기억 안남..)이랑 옷 만드는) 맡게 됐었는데 남이도 있더라구..? 그림 그리는거 잘은 못 그리지만 원체 좋아해서 크루 들어간거였는데 남이가 있을줄은 몰랐지 딱히 콕 집어서 설렜다..할만한 썰은 없었지만 같이 있는거 자체로도 만족스러웠다 둘이 근처 마켓가서 먹을것도 사오고... 아 그런데 마스크 쓰니까 진짜... 닮았더라...ㅋㅋ

아 맞아 남이 그림 깔끔하게 잘 그리더라고 사람 그리는건 본적 없는데 그런데 뭐 자르거나 접거나 하면 의외로 버벅대더라 귀여워.. 그러나 나도 그림은 그럭저럭 그리지만 자르는거 버벅...버벅... 쌍으로 버벅대서 얌전히 그림만 그리게 됐다...ㅋㅋ

>>17 끄앗 고마워..!!// 아 생각 났다 이건 페인트할때 썰은 아니지만 어제 일어난 일이긴 해서 점심시간에 다 카페테리아 가서 먹는데 나는 초코 넘 많이 먹어서 속이 안 좋아지는 바람에 그냥 교실에 남아있었는데 남이도 남아있더라구

그래서 둘이 앉아서 제로게임 같은거 하고 놀았다... ㅋㅋ 나중에 애들 몇명 내려와서 단체놀이가 되긴 했지만... 둘이 (영어로)얘기하면서 꼼지락 꼼지락 제로게임 하는데 갑자기 남이가 조용해지길래 왜? 물어보니까(한국어로) 한국말 하지 말래(영어로) 왠지 이상하게 심술나서(??) 한국어로 왜왜왜앵>???이러니깤ㅋ 한국어하면 내가 목소리가 귀여워진대 설렐뻔 했으나 곧바로 귀여운척하지 말래 ....잠깐이라도 설레면 된거겠지....

아 근데 내가 생각해도 한국어할떄 목소리가 높아지긴 한데 귀여운 척하지 말라니..... 나쁜시키..... 얄미운데 화는 안나네...

아아 맞다 예전에 남이가 내 동생 보고 자기도 동생 갖고 싶다고 했었는데(남이는 외동) 내가 봐도 내 동생은 좀... 귀여워서...^^ 아 아무튼..ㅋㅋ 남이같은 애가 내 동생이랑 같이 있으면 얼마나 눈호강 하기 좋을까..... 싶어서 행동으로 옮겼지 딱히 의도한건 아니었는데 어쩌다보니 내가 학교에서 있는데 동생 놔두고 어디 잠깐 가야했어 그래서 남이한테(걔 친구들한테도) 맡기고 갔다왔는데 남이가 동생이랑 놀아주고 있는거야 상상한것보다 눈에 좋더라...(?) 근데 남이가 드럼을 잘 친단 말이야...(하... 드럼 칠때 솔직히 너무 잘생겼어....으아악강 오글) 쩄든 남이가 동생 의자 위에 앉혀놓고 드럼채 쥐어주고 (음악실이었엉) 막 뭐라 하면서 웃어주는데 솔직히 다시 설렜업..... 평소에 친하게 지내서 그런지 아무생각 없이 같이 있을때가 많았는데 꼭 그렇게 한번씩 설렐때가 있어.... 휴

아아... 드디어 돌아왔다 한동안 바쁜것도 문제였는데 하필이면 비밀번호가 생각이 안나서 못 들어왔네...ㅠㅠ 인코는 안 까먹는 주제에 비번은 웨...대체... 여튼.... 오랜만이야... 썰도 좀 쌓였어 ㅎㅎ 음 일단 하나 후딱 풀고 갈게 여긴.. 숙제 할 시간... 우리가 좀 닮앗잖아? 서로 봐도 오 조금 닮았다 싶은데 하물며 외국인들 눈에는 어떻겠어... 그래서 하루에도 몇번씩 너네 진짜 닮았다는 말을 잘 듣는데 저번에 새로 온 선생님이 우리한테 혹시 가족관계냐고 물어보시는거야 그래서 아니랬지 평소에도 있는 일이라 그러려니 하고 넘어가려 했는데 남이가 갑자기 웃더니 나 보면서 그랬으면 얘랑 안 다녔죠(안 놀죠?) 하는거야 근데 얼핏 들으면 그냥 원래 남매사이 좋거나 하진 않잖앜 다른 애가 말했으면 그냥 그런 뜻인 줄 알겠는데 뭔가 그 애 분위기가 참 사람 기분을 묘하게 만들어... 분명히 의미 없는 말인것 같은데 설마 하는 느낌... 혼자 설레써....// 거기서 하필 나랑 눈 맞추면서 얘기하니까 더 그렇잔하....!

흠흠.. 하나만 더 풀고 갈래ㅠ 내가 뭔가.... 향에 민감하단 말이야 심한 정도는 아니지만 나도 항상 뭐 뿌리고 다니고 (시트러스 향수나 가벼운 여름 향수같은거) 남의 향에도 꽤 민감해 ..땀 냄새 내 거든 남의 거든 싫어하고... 특히 약, 물감 냄새 싫어해 그래서 내가 항상 교실이나 탈의실에 에어프레쉬너...? 그런거 뿌리거등? 근데 저번에 연극 프롭 만들면서 페인팅 하는데 냄새가 너무 심한거야 작은 방에서 하기도 했고 창문 열어놓기는 했는데 하필 날이 좋았어서 바람도 잘 안 들어오고.. 덥고 답답하고 조금이긴 했지만 어지러워서 그냥 좀 나갔다 오겠다 했는데 어떤 언니가 조금 있으면 끝나는데 왜 나가냐는거야 (나가지 말라는 투로...ㅎ)

싸우기도 지쳤고 다 설명하기도 귀찮아서 그냥 알겠다 햇어 그때 우리 급하기도 했고 애들이 자꾸 약속 어기고 했으니까 이해가 가긴 해 여튼 우리 얘기하는거 페인팅 하다 말고 듣고 있던 남이가 내가 다시 앉으려 하자마자 붙잡더니 그 언니한테 내가 페인트 향 너무 많이 맡아서 어지러운거라고 설명해주고 나 쫓아내줌ㅎ 솔직히 조금 억울했는데 몸이 피곤해서 말 안한거였거든 그래서 잘 쉬다가 다시 잘 했어 헿 좀 고맙고.. //살짝 설렜헝 아 그리고 그 언니는 나 페인트 냄새 싫어하는거 몰랐고 내가 그냥 아무 이유도 없이 가려는 줄 알았대 초콜렛도 주고 사과해줬엉..... (먹을거 주는 사람은? 좋은 사람...^^)ㅎㅎ 안녕.. 나 이제 진짜 가야돼.... 파이널 다가오는 중이라 바빠.. 행사도 많아.... 그래도 한달동안 한번도 못 와봤으니까 자주 와볼게 안농!

아 그리고 티엠아이! 나 요번주에 이사했다 힣 방 작긴 한데 너무 예뻐 소박하고 아담하고 완전 내 스타일이야 여튼 그래서 저거 뭐지 저게 바뀌었나봐 뭐지 저 인코도 아니고 여튼 저거 있잖아 아 뭐더라 그 저 알파벳들이랑 숫자들 모인거 갑자기 생각이 안나네 여튼 저겈ㅋㅋㅋㅋ 아 진짜 갈게... 알았업...

우와 짝사랑 힘드러.....ㅠㅠㅠㅠ 남이 자꾸 다른 여자애들이랑 놀아... 뭐 그냥 놀면 괜찮은데 활발한 애들이랑 신나게 놀면 괜히 질투 나...... 나랑 반대라서... (ㅠㅠㅠㅠㅠㅠㅠㅠ 원래 이렇게까지 질투하거나 그런 적은 없었는데 낯설다... 사람 성격도 바뀌게 하네.... 여태까지 그냥 혼자만 짝사랑하자 생각했는데 맘대로 안된다... 그나마 나랑 얘랑 얼굴이 닮았어서 다행이네.. 그렇게 접점이 생겨서 가까워진거니까...ㅠㅠㅠㅠ

하 이렇게 된 이상 그냥 예전 썰 풀어야겠어

내가 여름감기가? 환절기 때인가.. 여튼 더울때 감기 꼭 한번씩 크게 걸려... 진짜 왜 그런지는 모르겠는데 5-6월에 감기 한번은 걸리거든? 근데 작년인가 언제 한번 갑자기 감기가 안 걸렸었어 그래서 오 뭐야 좋네? 하고 넘어갔는데 갑자기 한창 더울 7월 후반 쯤에 진짜 심하게 걸린거야... (원인은 잘 모르겠어.. 실내외 온도 크게 다르게 해서 있지도 않았는데... 주기적으로 이래..) 여튼 그래서 (이때 우리 방학) 집에 누워있었지...

그래서 제정신이 아니었어... 근데 그 때 딱 전화가 온거야 남이한테 그런데 진짜 귀찮고... 아파 죽겠는데 긴장하면서 누구랑 말하기도 싫어서 그냥 무시하고 잤거든..?ㅋㅋ큐ㅠ 그런데 새벽에 일어나서 폰을 보니까 부재중 전화 3통에 뎀 알림이 10개 와있는거야 그냥 단뎀방 애들이겠거니 싶어서 별 생각 없이 봤는데 남이야... 보니까 괜찮냐고 그러는거야 그래서 괜찮다고 보내려는데

통화 버튼 잘못 눌러서 (...이럴때 진짜 폰 던지고 싶다.. 왠지 뭔가 쪽팔려) 그래서 겁나 당황하면서 다시 껐어 그러고 늦었는데 미안하다고 실수라고 보내두고 다시 자려고 하는데 한 1분도 안 지나서 전화가 울리는거야 남이인거야... 그런데 내가 전화 3통이나 무시하고 했는데 이것마저 안 받으면 뭔가 내 양심에 찔려서 전화 받았는데 받자마자 남이가 한숨 쉬는거야

화났나 싶어서 내가 아무 말도 못하고 마이크 꺼진척 가만히 있으니까 걔가 마이크 안 꺼진거 다 안다고 말하는데 ...생각해봐 얘들아 밤이잖아? 새벽 3시 쯤이었어 이러면 목소리가 좀 잠기잖아? 특히 자다 일어나면 더.. 거기다가 크게 말하지도 않고 조용하게 나긋하게 말해 거기다 대사가(?) ㅇㅇ아 마이크 안 꺼진거 안다니까... 이래;; 진짜 혼자 심장 터지는 줄....

혼자 설레서(+머쓱) 엇..ㅎ 미안... 진짜 실수로 걸었다..? 더듬더듬 어색하게 말하니까 걔가 픽 웃더니 (여기도 ㄹㅇ death) 됐어, 괜찮아. 네가 전화 안 받는게 한 두번도 아니고. (진짜 death) 흡 대사 왜저래 글로 쓰니까 이상하네 여튼 저때의 나는 참 설렜었어 그러고 걔가 또 감기는 괜찮냐고 전화는 왜 안 받다가 이제 거냐고 물어보는거야 구구절절 설명하고 심장 좀 달래고 얘기 조금 하는데 얘 자꾸.... 막..... 나른한 목소리로.. 막... 영어로 말했다가 한국어로 말했다가... 막.. 그러잔하... 사실 지금 생각해도 설레 콩깍지인가 진짜

음 그러니까... 이해 못하겠는 레더들에게.... 내 킬링포인트는.. 1. 저 때 엄청 친하지도 않았었고 연락도 자주는 안 했는데 안부 전화 3통+ 메세지 10.. 2. 자다가 깼는데 짜증 내지도 않고 전화 받아줌.. 3. 목소리. (ㅠ)

음 근데 저 때 뭔가 본격적으로(?) 좋아한건 아닌것 같은데... 뭐랄까 이성한테 관심 생기면서 온갖거에 설레는..? 아니 근데 좋아했던거 맞을 수도..? 그래더 자각한건 9학년 중반 쯤이고... 이건 아마 9학년 되기 전에 여름인것 같은데.. 이렇게 생각하니까 모르겠네;;

ㅎ가ㅏ가악ㄱ 얘들아 여름 방학 되부러써 어떠케ㅠㅠㅠㅠㅠㅠㅠㅠ 나 여름동안 한국 갈건데ㅠㅠㅠㅠㅠㅠㅠ 오늘 학교 끝남...ㅜㅜ 아 그래도 썰이 생겨서 풀러 온거야...

>>36 머야머야 얼른 푸러조!!!!!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9레스 짝남 소원 9분 전 new 17 Hit
연애 2021/06/21 21:16:08 이름 : 이름없음
11레스 남자들 드센여자 어때? 22분 전 new 44 Hit
연애 2021/06/21 20:31:12 이름 : 이름없음
83레스 선생님을 좋아하게 됐어 39분 전 new 791 Hit
연애 2021/03/17 00:01:06 이름 : 이름없음
469레스 다이스로 보는 솔로 연애운 48분 전 new 1196 Hit
연애 2020/11/04 03:11:08 이름 : 이름없음
105레스 짝사랑중+애들아 나 차였어 레스 봐바+ 잘지냉! 1시간 전 new 639 Hit
연애 2021/06/08 14:56:57 이름 : 입덕부정기인듯 아닌듯
13레스 갑자기 생각난 아빠친구아들썰 2시간 전 new 49 Hit
연애 2021/06/21 16:13:18 이름 : ㅇㅅㅇ
60레스 매일 매일 기록하는 2시간 전 new 697 Hit
연애 2020/06/02 20:48:51 이름 : _( :0 」 )_
7레스 INTP 여자한테 2시간 전 new 38 Hit
연애 2021/06/21 18:02:41 이름 : 이름없음
6레스 어떻게 잊어야 돼 2시간 전 new 41 Hit
연애 2021/06/21 16:22:03 이름 : 이름없음
49레스 잠깐만ㅅㅂㅅㅂ나 짝남 집에서 홈스테이함 뭐지 4판 2시간 전 new 253 Hit
연애 2021/06/18 17:09:50 이름 : 이름없음
6레스 너는 나를 좋아하지 않지만 넌 정말 괜찮은 애라고 2시간 전 new 97 Hit
연애 2021/06/20 20:29:51 이름 : 이름없음
5레스 병신같은 고백 기네스북 2시간 전 new 36 Hit
연애 2021/06/21 18:44:47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남친,, 생겼다 2시간 전 new 76 Hit
연애 2021/06/20 13:09:08 이름 : 이름없음
9레스 짝사랑때문에 힘든거 적는 스레 4시간 전 new 88 Hit
연애 2021/06/20 04:48:53 이름 : 이름없음
12레스 노빠꾸 남친과 왕소심 여친의 우당탕 연애일기 5시간 전 new 73 Hit
연애 2021/06/21 01:31:59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