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소에 자주 보는 친구이고 10년동안 친하게 지냈습니다. 진짜 친구라고는 이 친구 한놈 뿐이었습니다. 다른 애들은 그냥 겉으로 사귄 친구라면, 이 친구는 진짜 뭐든지 해줄 수 있는 친구죠. 신기한건 이 친구랑 10년동안 싸운적은 한 손에 꼽을 정도로 싸운적이 거의 없습니다, 그런데 오늘 조금 심하게, 격하게 말 싸움을 했네요. 상황은 이렇습니다. 평소 독서실을 같은 곳을 다녀서 밥을 같이 먹고 집도 같이 가는 사이입니다. 그래서 여태처럼 항상 걔가 언제 밥먹자고 문자를 보내면 저는 대충 시간 맞춰서 그때쯤 독서실에서 만납니다. 그런데 가끔 제가 늦기도 하지요. 오늘은 대충 "50분쯤 대리러와"라고 왔습니다. 서로 자리까지 조금 걸어가면 되는 거리라서 알겠다고 보냈습니다. 평소에는 데리러 오라고 하지 않는걸 보니 잠깐 쪽잠을 자려고 하는 줄 알고 저는 좀 더 자라고 12시에 대리러 가려고 했습니다. 그런데 갑자기 53분에 제 자리에 와서 시계를 보여주며 하는 말이 "넌 왜 맨날 내가 데리러 와야 가냐?" 입니다. 이 말을 듣고 살짝 화가 났죠. 그래서 "너가 50분쯤 데리러 오라길래 잠깐 자서 깨우라고 오라는 줄 알았다" 라고 했습니다. 그래도 뭐 "내가 잘못한거지..."하고 그냥 웃으면서 나갔습니다. 나가면서 하는 말이 "왜 맨날 시간 안지켜?" 입니다. 그 말을 듣고 저도 화가 나서 "50분쯤이라며" 나는 니가 자는 줄 알았다, 그래서 깨우라고 오라는줄 알아서 더 자라고 납둔거다. 그렇게 말하니 오히려 더 화를 내더군요. 평소에도 늦으면서 뭔 멍멍이 소리냐며 그때부터 말싸움이 시작이 되었습니다. 하는 말이 "어떻게 사과도 안하냐?" 근데 살짝 억울한 부분은 밖에서 약속 잡을때는 이놈이 늦거든요 거의 대부분 제가 기다립니다. 솔직히 밖에서 기다린게 독서실 기다린것보다 더 깁니다. 그래서 저도 홧김에 한마디 했죠 니는 밖에서는 늦어도 난 아무말도 안하는데 넌 왜 나한테 뭐라그러냐 라고 했더니 "난 사과는 하잖아" 랍니다. (ㅎㅎㅎ..... 이때 좀 피가 솟는 느낌이랄까... 그랬습니다.) 어쨋든 그래서 이놈이 하는 말이 "너는 여태 사과를 한번도 안했잖아"라더군요. 그래서 사과안한건 진짜 미안하게 됐다. 라고 했습니다. 근데 이렇게 끝나면 그나마 뭐 10년 지기 친군데 자연스럽게 풀수있을 거같았습니다. 그러나 제 생각외로 "너는 50분쯤이면 10분을 편차로 두냐?" 그러는 겁니다, 그래서 난 그렇다. 그랬더니 "그래? 그럼 나도 앞으로 니랑 만날때 20분 편차 잡고 나갈게" 요러는 겁니다. 그래서 화나서 니 맘대로 해라 그랬더니 갑자기 다 짚고 넘어가야 겠다며 여태 짜증낸거를 다 얘기하더군요. 그렇게 좀 긴 말싸움이 끝나갈 무렵 저는 한번더 사과 못한건 미안하다고 했습니다. 그랬더니 "앞으로 뭐 어쩔건데, 더 할말 있어?" 라길래 저는 "뭐.. 딱히 없는거 같다"라고 하고 그놈은 "그럼 밥은 다음에 먹자"라며 바로 가버리더군요 여기서 억울한건 항상 걔가 시간 정하면 대부분 제가 맞춰주는데 그 시간에 안나왔다고 화낸점과 자기는 잘못한게 하나 없는 듯한 말투 입니다. 그러고 저녁쯤 다른 친구에게 이 이야기를 했나봅니다. 그것도 화가 나는 군요. 굳이 사적인 일을 애들한테 퍼트려봐야 한명만 쓰레기 되는건데 굳이 퍼트려야 하나 싶더군요. 그러면서 저녁에 독서실을 혼자 나오는데 그놈과 친구를 마주쳤습니다. 그놈은 뭐 아무일도 없다는 듯이 가라며 목소리 깔고 말하더군요. 친구는 등 토닥이고 들어갔습니다. 제가 자존심이 센 편이라 이런거에 좀 민감합니다. 이 글 작성중 저는 최대한 중립적으로 이야기 하려 했으나 무의식적으로 아마 저에게 유리하게 썻을 수도 있습니다. 의견 들려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요약 - 10년지기 친구랑 크게 싸움 - 친구는 내가 늦어서 화냄 - 사과도 안한다고 화냄 - 본인 잘못은 모르는듯함 - 주변 친구에게도 말함

친구는 네가 늦는 거에 대해 사과 한 번을 안 했던 게 쌓여서 화난 것 같아 사소한 것도 쌓이면 커지니깐... 근데 주변 사람들한테 말한 건 그 친구가 좀 너무했던 거 같아. 그래도 너가 그 친구가 정말 소중하다면 너가 먼저 미안하다고 연락하는 게 좋을 것 같아 자존심이 다는 아니니깐... 잘 풀렸음 좋겠다

나는 친구관계에 자존심이 가장 쓸데없다고 생각해 물론 그건 내가 원래부터 자존심이 거의 없는 사람이라서 그런거긴한데 일단 네가 먼저 미안하다고 풀려고 노력해봐 그럼 충분히 다시 친해질 수 있을거 같아보여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2레스 자꾸 의사 되라고 하는 부모님 1시간 전 new 9 Hit
고민상담 2021/06/25 08:45:52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나 내신 130점 넘길수 있을것같아?? 5시간 전 new 25 Hit
고민상담 2021/06/25 00:33:47 이름 : 이름없음
12레스 나 정말 뚱뚱하고 못생겼었거든 근데 진짜 달라졌어 모든게 6시간 전 new 383 Hit
고민상담 2020/10/11 01:51:14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스무살은 보통 뭐하고 사냐 6시간 전 new 21 Hit
고민상담 2021/06/24 22:21:18 이름 : 이름없음
14레스 남자친구가 자기가 왜 좋녜 6시간 전 new 195 Hit
고민상담 2021/05/10 20:55:18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상대가 금방 날 싫어할까봐 무서워 8시간 전 new 15 Hit
고민상담 2021/06/25 01:47:51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학생 때 상담 받아도 될까...? 8시간 전 new 10 Hit
고민상담 2021/06/25 01:29:10 이름 : 이름없음
9레스 나 먹버 당한거야? 8시간 전 new 42 Hit
고민상담 2021/06/25 00:44:26 이름 : 이름없음
9레스 나 담주에 자퇴 하는데 이 친구 걱정 하는 거 너무 오지랖인가 9시간 전 new 94 Hit
고민상담 2021/06/24 00:45:38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혹시 다들 엄마가 하는말 잘 들어?? 9시간 전 new 11 Hit
고민상담 2021/06/25 00:29:39 이름 : 이름없음
1레스 너희도 생지부 쌤 무서워? 9시간 전 new 5 Hit
고민상담 2021/06/25 00:08:53 이름 : 이름없음
3레스 살찔까? 10시간 전 new 21 Hit
고민상담 2021/06/24 20:30:35 이름 : 이름없음
19레스 고딩 내신 버려도 되니. ..??ㅠ 10시간 전 new 142 Hit
고민상담 2021/06/23 04:22:33 이름 : 이름없음
7레스 급나누는 생각 못고치나 11시간 전 new 102 Hit
고민상담 2021/06/20 00:21:10 이름 : 이름없음
9레스 엄마 몰래 결혼하면 좀 그래? 11시간 전 new 81 Hit
고민상담 2021/06/24 14:39:32 이름 : 이름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