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은 이사와서 편하게 살고 있는 중이고, 옛날에 좀 이상한? 소름돋는 그런 일들을 겪어서ㅎ.. 그 썰들 좀 몇개 풀어볼게 ㅋㅋ 말 좀 서투르고 어색해도 이해해줘 말주변이 없어서

레주 살아있니 ㅂㄱㅇㅇ

>>200 >>201 >>202 >>203 >>204 미미안 ㅠㅠㅠㅠㅠ 안 죽었어 ㅠㅠㅠㅠ 좀 바빠서 자꾸 까먹게 되네! 온 김에 쭉 풀어볼겜

오 이와중에 레전드 갔다! 고마워 얘들아..😀 근데 그러니까 그 여자가 정말 애기 죽일 듯이 꼬라봤다는거야. 그래서 애기는 무서워서 도망갔고.. 여기서 끝났으면 좋았겠지만 그 여자는 참지 않았어. 그 애기가 여자의 인형 팔 뜯고 몇 시간 쯤 지났을까 그 애기가 사라졌대. 그래서 아파트가 난리가 났지

그래서 다들 막 우리 아파트 공원 그런데도 뒤지고 막 방송도 하고 생 난리를 쳤는데 (애기 찾는 사람들 중에 우리한테 말 건 아저씨도 있었어!) 갑자기 찾던 사람들 말고 지나가던 우리 아파트 사람중 한명이 이렇게 말했대. "그 애, 000호 미친년 인형 건드리고 사라지지 않았어요? 아까 몇시간전쯤에 그 년이 죽일거야거리면서 지나가던데."라고 했나봐

그 말 듣고 사람들이 겁나 쎄했던거야. 그리고 뒷 일 생각 안하고 애기엄마가 제일 먼저 뛰쳐가니까 다른 사람들고 같이 그때의 우리집, 옛날엔 그 여자집으로 다같이 올라간거지. 그리고 문을 강제로 따고 들어가셨나봐

정말ㅡㅡ 자기 절묘하게 잘 끊네ㅡㅡ

무제137_20210815143009.png.jpg>>211 아 ㅋㅋㅋㅋ 고마워.. 응.. 다시 왔다.. 집 안은 정말 개판이였대. 사람이 사는 집이 맞는지 의심이 들 정도로 스산하고 보기만 해도 소름이 끼치는. 그런 집이였어. 하지만 집주인은 보이지 않았기에 일단 계속 쭉 들어갔어. 구조를 조금 그려놓을게! 지금 사람들이 복도에 서있다고 생각하면 된다융

ㅂㄱㅇㅇ 너무항거아이야?ㅠㅠㅠ 뒷얘기 어딨엉!!

와아 궁금해!! 나도 보고있어!! 별일 없었길...

>>211 그니까아ㅠㅠ 궁금해 죽겠어!!

그 사진보면 방 1,2,3이 있잖아? 1번방은 잠겨있어서 들어가지 못하고 그 방 2로 들어갔대. 그 방에는 별다른 큰 짐이 있지는 않았는데 그 왼쪽에 보이는 큰 벽에 뭔가 못질?을 한 것 같은 자국이 여럿 나있었대. 남아있다면 사진 보여주고 싶지만 아쉽게도 우리집이 들어오기 전 세대 가구들이 이미 그 위에 씌워서 ㅎㅎ.. 암튼 그러고 계속 들어가서 결국 언니와 내가 인형을 발견한 옷장에 다다렀대.

옷장이 잘 안 열려서 힘을 줘서 여니까 옷장에는 인형이 가득 들어있었대. 언니와 내가 본 것처럼! (여기서 혹시 오해할 사람 있을까봐 덧붙여보자면, 후에 다시 나오겠지만 일을 어찌저찌 끝내고 옷장을 버리려고 했는데 이상하게 빠지지가 않고 약간 느낌이 거시기해서 그 위에 가벽을 세웠대! 그리고 여러 세대가 거쳐가면서 아마 그 가벽이 헐고 그래서 또 다른 전 세대가 그 가벽을 헐어버려서 나랑 언니가 발견한고얌! )

>>217 더 얘기해줘..! 무서움ㄴ데 재밌다

인형들 얘기는 좀 자세히 들었는데, 그 때는 나랑 언니가 발견했을때처럼 인형이 구체관절, 헝겊 인형도 있었지만 으.. 너무 형체가 일그러져서 눈을 뜨고 보기조차도 힘들었을 정도인 시체도 몇구 있었대.. 사람인지 아닌지 못 알아볼 정도로 ㅠㅠ 눈이 막 파여서 벽장에 대롱대롱 매달려있기도 했고, 그냥 그 많은 인형속에 묻혀있기도 하고.. 그때 옷장 아랫칸이 열리면서 아까 그 남자애기가 튀어나왔대!

헐 레주 어디갔어ㅠㅠ 무서운데 넘 재밌어..

헐 미안 나 자꾸 어그로 끌고 도망가고 있자나 ㅋㅋㅋㅋ 늦더라도 꼭 끝까지 풀어볼게! 엄마 ㅠㅠㅠㅠ하면서 애기가 울면서 달려왔대. 애기는 좀 많이 먼지가 묻고 옷이 찢어진거 빼고는 별로 다치지도 않았고.. 그래서 사람들은 일단 나가서 경찰 부르기로 했지. 왜냐면 일단 남의 집 함부로 들어온거기도 하고, 애초에 애기 구하러 왔던거였으니까!

와 나 아파서 늦었어 얘들아 미안❤ 근데 늦었어. 나가려는 참에 어디서 나왔는지는 모르겠는데 그 여자가 나왔대. 뭐라고 말해야할지는 모르겠는데 너무 섬뜩한 얼굴이라 아저씨는 아직도 가끔 악몽에 나온다고 하셨어. 그러고 갑자기 내집에서 나가!!!!!!하면서 삐걱삐걱 이상한 자세로 격렬하게 뛰어갔대. 그래서 사람들은 도망칠 수 있는 곳이 아까 갔던 방밖에 없어서 결국 다시 들어갔던거지.

정주행 했다.. 미친 몰입감이야

고마으ㅏ ㅠㅠㅠ 나 편도염 걸려서 3일 앓고 왔다... 계속해볼게 보는 사람이 있다면! 사람들이 들어갔으니까 당연히 그 여자도 그 방으로 들어갔대. 정말 진퇴양난 그런 상황이였던거지. 근데 그 여자가 하는 짓을 자세히 보니까, 손톱을 피가 엄청 많이나서 바닥이 온통 피 범벅이 될정도로 뜯고있었는데, 더 자세히 귀를 귀울여보면 저건 안돼...저건안돼...저건안돼...이런 말이였대. 그래서 사람들은 직감적으로 알았지. 아 저 옷장이구나!

그리고 이부분은 그 아저씨가 되게 두루뭉술하게 말씀하셔서 대충 짧게 넘어가자면, 이 여자가 자기네들한테 뭔가를 할것 같았대 그냥 가만히 있으면 죽을것 같았대. 그래서 아까 닫아뒀던 옷장을 다시 열고 그 인형들 일부분(시체도 집었는지는 잘 모르겠음)을 창 밖으로 내밀고 던져버렸대. 구래서 그 여자가 눈이 위로 돌아서 흰자만 보인 상태로 극대노해서

기괴한 비명 막 끄에엑 키잌 크읔 이런 소리를 내면서 그 인형들을 필사적으로 지키려는 듯 같이 뛰어내렸대. 그리고 허무하게 죽..는 걸로 끝났으면 그나마 좋았을텐데, 아니였어. 밑으로 내려갔을 때 그 여자는 아무데도 없었고 오직 인형들만 남아있었대. 그 여자가 뛰어내린 우리 집은 그 아파트중에서도 꽤 고층이라 살 수 없는 위치였는데도. 이때 좀 소름이였야

와 뭐야 진짜 무섭다...

>>231 >>232 봐줘서 고마워!! 그래서 인형들은 처분하고, 그냥 그렇게 조용히 끝나는 것 같았대. (애기는 멀쩡하고, 그 여자는 사라졌으니까.) 시체까지는 어떻게 됐는지 여쭤보지 못했어 그때 ㅠㅠ. 아무튼 그랬는데, 빈 집이 되고 나서 새로 사람들이 들어왔을거 아니야? 근데 다들 금방 떠나갔다하더라고. 그래서 그 사람들한테 물어보니까 귀신이 있다고 다들 그러면서 나갔다는거지.. 그 때 우리집 바로 전 세대를 썼던 부부가 들어왔대! (이해 안가는 거 있으면 언제나 물어봐줭)

그 때 천만다행으로 그 부부는 퇴마? 뭐시기 관련된 일을 하는 분들이였고, 그 집에서 나오는 귀신을 잡았대. 그 집에서 나오는 귀신은 바로 그때 억울하게 죽은 애기시체들 있잖아, 바로 그 귀신들이라는거야! 물론 나는 이걸 직접 본게 아니라 잘은 모르겠지만, 적어도 그.집에 ㄱ케속 귀신이 나오는건 맞다고 생각해. 암튼 애기귀신들이 나오니까, 이 집에 사람이 살려면 귀신을 성불시켜야겠지? 그래서 그렇게 하기로 했대.

헐..나 현생 사느라 바빠서 이제야 왔어.. 미안해 끝은 내고 싶은데 보는 사람 있을까?

현생 30일... 아직도 완결을 보지 못했다.

>>241 현생이 바쁘다잖아ㅋㅋ 좀만 참고 기다려보자!

헐 뭐여 무서워 ㅠㅠ

레주..현생이 좀 바쁘더라도 끝은 좀 내주고 가줄래? 기다리다 나 늙어죽을것같아..

끝을 내고싶으면 그냥 보는 사람 없어도 써ㅜㅜ... 매번 조금씩 써놓고 가서 내용 너무 끊김

아예 앱을 지워버린게 아닐까 싶네 ㅜㅜ

ㅠㅠㅠ 내용 다 까먹을 것 같아,,,

레주 으디갓어ㅜㅠㅠㅠ보고십다잉
스크랩하기
레스 작성
15레스 나 친구랑 집 안 같은 장소에서 같은 귀신 본 적 있다 19분 전 new 13 Hit
괴담 2022/01/22 22:07:59 이름 : 이름없음
176레스 Liminal space 사진을 모아보자 33분 전 new 9488 Hit
괴담 2021/02/08 16:43:58 이름 : 이름없음
25레스 현생 노잼임데 할거없음? 47분 전 new 58 Hit
괴담 2022/01/22 20:59:25 이름 : 이름없음
132레스 난 현직 무당이야 3시간 전 new 2806 Hit
괴담 2021/12/22 13:16:42 이름 : 이름없음
249레스 소원이 이루어지는 게시판 4시간 전 new 1558 Hit
괴담 2021/11/01 05:39:37 이름 : 이름없음
16레스 병원에서 가위에 눌렸어요 8시간 전 new 76 Hit
괴담 2022/01/22 00:49:32 이름 : 이름없음
35레스 공산주의로 귀신 퇴치했다 9시간 전 new 1707 Hit
괴담 2021/12/31 01:10:16 이름 : 이름없음
410레스 괴이한 저택에 다녀온 이야기 10시간 전 new 9428 Hit
괴담 2021/01/19 12:19:12 이름 : 이름없음
4레스 우리집 부엌에서 찍힌 귀신 사진 12시간 전 new 113 Hit
괴담 2022/01/22 09:17:06 이름 : 이름없음
31레스 저는 심령현상을 연구하는 사람입니다. 17시간 전 new 126 Hit
괴담 2022/01/21 21:04:18 이름 : SPA
6레스 열렸다 닫힌 영안 20시간 전 new 169 Hit
괴담 2022/01/20 22:46:01 이름 : 월광
8레스 집마다 유독 서늘한 느낌 드는 방 22시간 전 new 173 Hit
괴담 2022/01/20 23:33:39 이름 : 이름없음
286레스 너희 성 아그네스 데이 알아?? 2022.01.21 4415 Hit
괴담 2020/07/26 13:40:13 이름 : 이름없음
131레스 분신사바 성공하면 어떻게 되게? 02 2022.01.21 6110 Hit
괴담 2020/09/06 21:09:09 이름 : 약과냠냠
16레스 너네 혹시 환청 같은 거 들려? 2022.01.21 187 Hit
괴담 2022/01/19 16:52:03 이름 : 이름없음